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원저: 임상 : 영동세브란스병원 주산기 사망 1998~2003

          조시현 ( Si Hyun Cho ),오자랑 ( Ja Rang Oh ),윤덕경 ( Duk Kyoung Yoon ),채용현 ( Yong Hyun Chae ),이미범 ( Mi Bum Lee ),이경은 ( Kyung Eun Lee ),이혜선 ( Hye Sun Lee ),전영은 ( Young Eun Chun ),황주연 ( Ju Youn Hwang ),김재훈 ( Ja 대한주산의학회 2008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19 No.1

          목적: 최근 연도별 태아 빛 신생아의 질적 관리를 평가하고자 주산기 통계를 제공하고, 출생체중, 임신주수, 임신부 연령, 영아의 성, 산전 진찰 횟수와 사망원인별 주산기 사망을 분석하고자 하였다. 방법: 1998년부터 2003년까지 본원에서 출생한 단태아 4910예의 전자의무기록을 검토하였다. 주산기는 WHO정의에 따랐고 임상적 사망원인은 Aberdeen 분류를 기준으로 하였다. 결과: 조(교정) 주산기 사망률은 22.8 (13.4)였다. 임신 중단이나 중중기형아를 제외한 4.862예의 출생아 중 (1) 태아사망이 주산기 사망의 78% (51/65)였다. (2) 신생아(4,811예) 출생체중 1,000 g 미만, 1,000~1,499 g, 1,500~2,499 g의 빈도는 각각 0.3%. 0.7%. 5.6%로 생존율은 각각 73.7%, 86.1%, 99.6%였다. (3) 36주 이하의 조산아 사망은 총 신생아 사망의 약 86%(12/14)를 차지하였다. (4)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부(494예)의 주산기 사망률이 20.2로 다른 연령군의 경우보다 높았으나, 의미 있는 차이는 없었다(p=0.273). (5) 남아(2,616예)와 여아(2,245예)의 주산기 사망 시 성비는 173:100으로 남아의 주산기 사망이 의미 있게 높았다(p=0.03l). (6) 산전진찰 2번 미만의 출생아(204예)의 주산기 사망률이 152.0으로 2회 이상의 경우 7.3 보다 의미 있게 높았다(p<0.00l). 조 주산기 사망 112예의 원인을 보면 기형 31.3% 원인 모르는 미숙아 28.6%, 모성질환 10.7% 순이었다. 결론: 출생아 수가 매년 감소하나, 연도별 주산기 사망의 개선된 변화가 없어 특히 조산, 기형, 모성질환에 대한 주산기 관리가 더욱 요구된다. Objective: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perinatal mortality rate (PMR) and to evaluate the risk factors of perinatal deaths such as birth weight, gestational age maternal age, fetal sex, number of antenatal visits, and cause of deaths. Methods: Review of electronic medical records of 4,910 cases of singleton deliveries from 1998 to 2003 at Yongdong Severance Hospital was done. The perinatal period was defined according to the WHO definition and the cause of mortality was determined according to Aberdeen Classification. Results: Crude (corrected) PMR was 22.8 (13.4). Among 4862 deliveries excluding termination of pregnancy and severe congenital anomalies, (1) stillbirths accounted for 78% (51/65) of perinatal deaths. (2) Distribution of neonatal birth weights less than 1,000 g, 1,000~1,499 g, 1,500 g~2,499 g were 0.3%, 0.7%, 5.6% with survival rates of 73.7%, 86.1%, and 99.6% respectively. (3) Deaths of preterm births accounted for 86% (12/14) of total neonatal deaths. (4) PMR of 494 cases of advanced maternal age was higher (20.2) than those of other age groups without statistical significance (p=0.273). (5) PMR of male-to-female ratio was 173:100 with statistical significance (p=0.031). (6) PMR of infants with less than 2 antenatal visits was 152.0, in comparison with the rate (7.3) of infants with more than 2 antenatal visits (P<0.001). Among 112 cases of crude perinatal deaths, the leading causes were congenital anomalies (31.3%), prematurity cause unknown (28.6%), and maternal disease (10.7%). Conclusions: The number of births is decreasing, but no significant decrease of PMR was observed. Therefore, intensive care of preterm infants and congenital anomalous babies should be improved.

        • KCI등재

          생존경계출산의 산과적 처치

          오수영 ( Soo Young Oh ) 대한주산의학회 2015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26 No.1

          주산기 치료의 발전에 따라서 극단적 조산(extreme preterm birth)의 생존율은 최근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생존경계출산(periviable birth)이 임박한 산모에 대한 적절한 상담과 주산기 처치는 산과 의사와 신생아 의사 모두에게 가장 어려운 문제 중의 하나이다. 본 종설에서는 1) 최근 생존경계출산의 주산기 처치에 관한 어떠한 국제적 지침들이 제시되어 왔는지 살펴보고, 2) 생존경계출산에 대한 산과적 처치 중 산전 스테로이드 투여와 황산마그네슘 치료에 대한 문헌들을 고찰하며 3) 마지막으로 생존경계출산의 산과적 처치에 관한 우리나라의 모체태아의학 교수진들의 진료 패턴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제시하고자 한다. Survival of extreme preterm birth infants had recently been increasing steadily. Proper counseling and optimal management of women impending periviable birth is one of the most intricate situations in both obstetricians and pediatricians. This article aimed 1) to discern several international recommendations on perinatal care of periviable birth proposed recently, 2) to provide reviews of best available evidence on the use of antenatal corticosteroids and magnesium sulfate in impending periviable birth, and 3) to present the results from survey on the obstetrical management in periviable birth targeting maternal-fetal medicine faculty members of the tertiary hospitals in our country.

        • KCI등재

          원저 : 임상 ; 한국 마더세이프 전문 상담 센터의 수유부 약물 상담 내용 분석; 5년간의 경험

          육지형 ( Ji Hyoung Yook ),안현경 ( Hyun Kyung Ahn ),한정열 ( Jung Yeol Han ),한유정 ( You Jung Han ),김윤영 ( Yun Young Kim ),안계형 ( Gye Hyeong Ahn ),이시원 ( Si Won Lee ),김민형 ( Min Hyoung Kim ),정진훈 ( Jin Hoon Chung ), 대한주산의학회 2011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22 No.2

          목적: 수유 중 약물 노출에 관한 정보는 상당히 부족한 실정이기에 한국 마더세이프 전문 상담 센터는 임산부뿐만 아니라 수유부에게도 약물에 대한 정보 제공 및 상담을 위해 전화 상담 센터를 열었다. 우리는 약물에 노출된 수유부 및 수유아에 대한 5년간의 상담 내용을 검토해 보았다. 방법: 2005년 1월부터 2010년 4월까지 전화 상담 센터를 통해 수유 중 약물 노출에 관해 상담한 수유부를 대상으로 하였고 전화를 통해 추적 관찰을 하였다. 질문 내용으로는 수유부 및 수유아의 인구학적 특성 외에도 약물 노출 후 발생한 증상 및 전반적인 수유에 관한 질문이었다. 결과: 모든 질의에 응답한 총 278 쌍의 수유모 및 수유아에 대해 수유 중 약물 노출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졌으며, 이들중 대부분은 약물 노출에도 불구하고 수유 중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다고 응답했다. 부작용은 단 3명(1.1%)의 수유아에게만 나타났으며, 20명(7.2%)의 수유부가 젖량 감소를 호소하였다. 상담 후 232명(83.5%)의 수유부는 수유를 지속하였지만, 20명(7.2%)은 일시적으로 수유 중단 후 재개하였고 26명(9.3%)은 영구적으로 수유를 중단하였다. 결론: 수유 중 약물은 수유부 및 영아에게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많은 약물에 있어 안전성에 대한 정보가 확립되지 않았기에 임상의들은 치료적 이점과 수유아에 대한 위험성에 대해 갈등하게 된다. 이에 우리는 본 상담 내용의 분석을 통해 수유모 뿐만 아니라 임상의에게도 수유 중 약물에 대한 명확한 지식을 제공하고 올바른 수유 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Purpose: There is a dearth of information on maternal drug exposure during lactation. The Korean Mothersafe Professional Counseling Center launched helpline to provide information and clinical consultation service on drug safety during lactation as well as in pregnancy. Here, we reviewed our 5 years` experience of counseling with drug exposed breastfeeding mothers. Methods: The questionnaires were given to drug exposed breastfeeding mothers from January 2005 to April 2010 who contacted our helpline and follow-up survey data was collected by phone call. The questionnaires included lists of symptoms that exposed mothers experienced and that was observed in their infants, as well as demographic questions and questions about lactation. Results: A total of 278 mothers completed the survey and lactational exposure was estimated. Majority of them reported that their infants and themselves never experienced serious side effects of drugs during lactation. Only 3 (1.1%) babies reported side effects and 20 (7.2%) mothers reported decreased production of breast milk. Two hundred thirty two (83.5%) mothers continued breastfeeding after counseling. Lactation was stopped temporarily in 20 (7.2%) mothers and permanently in 26 (9.3%) mothers. Conclusion: Most of the drugs exposed during lactation did not cause serious side effects to infants and mothers. As many drugs have inadequate data to assure safety, the clinician is left with a dilemma as to where the balance of risks and benefits lie with respect to the mother and her baby. The author expect that analyses of these counseling will contribute to provide practical answers to clinicians as well as exposed mothers and to establish correct breastfeeding practice.

        • KCI등재

          만삭전 조기양막파열 산모에서 양수과소증이 주산기 예후 및 분만 잠복기에 미치는 영향

          구천회 ( Chun Hoe Ku ),박교훈 ( Kyo Hoon Park ),우헌탁 ( Hun Tack Woo ),김문영 ( Moon Young Kim ),김유미 ( You Mi Kim ),이철민 ( Chul Min Lee ),조용균 ( Yong Kyoon Cho ),최훈 ( Hoon Choi ),김복린 ( Bok Lin Kim ),이홍균 ( Hong Kyo 대한주산의학회 2002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13 No.2

          연구목적:본 연구의 목적은 만삭전 조기양막파열 산모에서 양수과소증이 주산기 예후 및 분만 잠복기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방법:조기양막파열로 입원한 임신 26주에서 35주의 단태임신 98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관찰 연구를 시행하였다. 모든 대상 환자에서 입원 직후 경복부 초음파를 시행하여 양수 지수를 측정하였으며 모든 산모와 신생아 의무 기록을 검토하여 양수과소증이 주산기 예후 및 분만 잠복기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였다. 양수과소증은 양수지수가 5 이하일때로 정의하였고 분만 잠복기의 정의는 양막파열부터 분만까지의 시간으로 하였다. 통계 처리는 비율의 비교는 Chi-spuare test 또는 Fisher`s exact test를 사용하였으며, 연속형 변수의 비교는 변수의 특성에 따라 Student-t test 또는 Mann-Whitney U test를 사용하였다. 결과:1) 총 98명의 연구 대상자 중 양수과소증이 존재하지 않은 군이 59명(60%)이었고 양수과소증 군은 39명(40%)이었다. 조기양막파열 산모에서 분만 주수, 분만시 신생아 체중은 양수과소증이 존재한 군에서 양수과소증이 존재하지 않은 군보다 유의하게 낮았으나 1분 아프가 점수 7점 미만의 빈도, 5분 아프가 점수 7점 미만의 빈도, 신생아 이환율 및 주산기 사망률은 두 군 사이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2) 조기양막파열 산모에서 양수과소증이 분만 잠복기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산모 및 태아적응증으로 유도분만이나 제왕절개술을 시행한 산모 73명을 제외한 25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분만 잠복기는 양수과소증이 존재하지 않은 군의 중앙값이 41.5시간으로 양수과소증이 존재한 군의 중앙값 44시간과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결론:만삭전 조기양막파열 산모에서 양수과소증은 불량한 주산기 예후 및 분만 잠복기와는 유의한 관련성을 나타내지 않았다. Objectives:To examine the effects of the oligohydramnios on perinatal outcome and latency period in patients with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Methods:We performed a retrospective analysis of 98 singleton pregnancies complicated by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with delivery between 26 and 35 weeks` gestation. Amniotic fluid index was determined using transabdominal ultrasound at admission. All medical records of mothers and neonates were reviewed. Oligohydramnios was defined as amniotic fluid index less or equal to 5.0cm and latency period was defined as time interval from membrane rupture to delivery. Chi-spuare test, Fisher`s exact test, Student-t test, Mann-Whitney U test were used for statistical analysis. Results:1) Of the 98 patients, 59 patients(60%) were oligohydramnios group(AFI≤5.0) and 39 patients(40%) were non-oligohydramnios group(AFI>5.0). Both groups were similar with respect to selected dermographics, gestational age at rupture of the membranes, chorioamnionitis, 1 min Apgar score and 5 min Apgar score. Patients with oligohydramnios demonstrated a lower gestatoinal age at birth and lower birth weight. There were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correlations in neonatal morbidity and perinatal mortality between both groups. 2) For comparing latency period, we excluded deliveries of Cesarean section or induction. Comparing the remained group(25 patients), median of latency period in oligohydramnios group were 41.5 hours and median of latency period in non-oligohydramnios group were 44 hours. There were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correlations in oligohydramnios and latency period. Conclusion:There were no significant effects of the oligohydramnios on poor perinatal outcome and latency period in patients with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 KCI등재

          원저 : 임상 ; 자궁 경부 상피내 병변의 보존적 치료 방법인 냉도 원뿔 절제술과 고리전기 절제술이 후속 임신에 미치는 영향

          김윤영 ( Yun Young Kim ),채용화 ( Yong Hwa Chae ),안계형 ( Gye Hyeong An ),우장환 ( Jang Hwan Woo ),최준식 ( June Sik Choi ),김민형 ( Min Hyoung Kim ),류현미 ( Hyun Mee Ryu ),최규홍 ( Kyu Hong Choi ),한정렬 ( Jung Yeol Han ),이시 대한주산의학회 2010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21 No.3

          목적: 자궁경부 원뿔절제술의 방법에 따른 후속 임신의 불량한 결과와의 연관성을 알아보고자 한다. .방법: 연구는 후향적으로 진행된 환자-대조군 연구이다. 연구군은 냉도 원뿔절제술(cold knife conization)치료 후 임신한 여성 170명과, 고리전기 절제술(loop electrosurgical excision procedure, LEEP) 치료 후 임신한 여성 86명이며, 정상 대조군은 자궁 경부 수술의 기왕력이 없는 단태 임신 497명이었다. 임신 결과로는 자연 조산, 저체중아, 주산기 사망률 등을 포함하였다. 연구군을 냉도 원뿔절제술 군과 고리전기 절제술 군으로 나누어 각각의 임신 결과를 정상 대조군의 임신 결과와 비교하였다. 결과: 냉도 원뿔절제술 후 임신한 여성의 34주 미만의 조산과 28주 미만의 조산에 대한 비교 위험도는 정상 대조군에 비해 각각 4.9 (95% 신뢰구간 1.6-15.9)와 7.6 (95% 신뢰구간 1.5-39.6)으로 증가하였다. 냉도원뿔절제술 후 임신한 여성은 저체중아와 주산기 사망에 대한 비교 위험도도 2.6 (95% 신뢰구간 1.2-5.8)과 11.9 (95% 신뢰구간 1.3-107.6)로 증가하였다. 자궁경부의 고리전기 절제술 치료 후 임신한 군에서는 조산율, 저체중아, 주산기 사망의 비교 위험도가 정상 대조군에 비해 증가하지 않았다. 결론: 자궁경부의 원뿔절제술 중 냉도 원뿔절제술은 향후 임신의 34주 미만의 조산, 저체중아, 주산기 사망의 위험율을 증가시킨다. 자궁 경부 상피 병변으로 보존적 치료 방법에 대한 상담 시 향후 임신 예후에 대한 적절한 상담이 필요하다. Objective: In this study, we evaluated whether different methods of conization of the cervix were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of adverse pregnancy outcomes in subsequent pregnancy. Methods: A retrospective case-control study was conducted. The study group included women who had undergone cold knife conization (n=170) or a loop electrosurgical excision procedure (LEEP) (n=86) and then had subsequent singleton pregnancies. The control group (n=497) included women with no history of cervical surgery. The outcomes were spontaneous preterm delivery and various neonatal outcomes such as low birth weight (LBW) and perinatal mortality. Results: Cold knife conization was associated with a significantly increased risk of preterm delivery less than 34 weeks (relative risk 4.9, 95% confidence interval 1.6-15.1), preterm delivery less than 28 weeks (7.6, 15-39.6), LBW (2.6, 1.2-5.8), and perinatal mortality (11.9, 1.3-107.6). LEEP was not associated with a increased risk of adverse pregnancy outcomes. Conclusion: Cold knife cone biopsy, but not LEEP of the cervix, is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of preterm delivery less than 34 weeks of gestation and adverse neonatal outcomes. Clinicians counsel women appropriately before conservative treatment of cervical intraepithelial lesions.

        • KCI등재

          원저: 임상 : 한국에서 다문화가족의 혼인, 출생, 자녀의 추이에 대한 통계적 고찰 및 주산기 정책 전망

          이지현 ( Ji Hyun Lee ),한명희 ( Myung Hee Hahn ),정성훈 ( Sung Hoon Chung ),최용성 ( Yong Sung Choi ),장지영 ( Ji Young Chang ),배종우 ( Chong Woo Bae ),김유경 ( Yu Kyung Kim ),김혜련 ( Hye Ryun Kim ) 대한주산의학회 2012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23 No.2

          목적: 최근 결혼이민자(marriage-based immigrants)의 증가로 인해서 한국에서 다문화가족(multi-cultural family)이 증가 추세이다. 한국에서 최근 20년간 다문화가족의 혼인, 출생, 자녀에 관한 통계적 변화추이를 조사하였다. 방법: 국가통계포털의 통계청 자료, 통계청의 2010년 인구동태통계연보,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현황 조사결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발표된 다문화가족에 대한 보고서와 보건복지포럼의 해설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복지부 등의 다문화가족에 관련된 보고서 자료들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결과: 2010년 한국에서 전체 혼인건수는 326,104 중에서 다문화 가족 혼인건수는 35,098건으로, 10.8%이었다. 이는 최근 20년 간 현저히 증가되는 추세이었다. 2010년 다문화가족 혼인건수의 행정 지역별 분포는 경기도가 18.5%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서울 15.4%이었고, 제주가 1.1%로 가장 낮았다. 서울(15.4%), 인천(4.5%), 경기도(18.3%)의 수도권에서 전부 38.2%로 약 1/3이 수도권이었다. 2010년에서 다문화가족 혼인건수 중 한국인 남편과 외국인 아내의 경우에서는 외국인 아내의 출신국적이 베트남, 중국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필리핀, 캄보디아, 일본태국, 미국, 통골, 네팔, 대만 순이었다. 다문화가족에서 출생한 출생 수는 2008, 2009, 2010년에서 출생 수는 13,443, 19,024, 20,312명으로 증가 추세이며, 한국의 전체 출생 수에 차지하는 비율은 각각 2.9%, 4.3%, 4.3% 이었다. 자녀 수는 2007, 2008, 2009, 2010년에 각각 44,258, 58,007, 99,684,105,502명으로 중가추세이었다. 2009년 다문화가족 자녀의 연령별 수와 분포는 6세 미만, 7-12, 13-15, 16-18, 19-22, 23세 이상이 각각 66,825 (67.0%), 20,888 (21.0%), 3,174 (3.2%), 1,934 (1.9%), 2,160 (2.2%), 4,703(4.7%)명 이었다.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전체에서 93.1%이었다. 향후 10년간 한국에서 다문화가족 수, 자녀 수의 전망에서 2011년에 비해서 약 1.5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산기 건강관리 면에서 산모의 영양 문제, 건강관리인식 부족, 빈혈, 저체중출생아의 출생 등 여러 문제가 있어서 향후 개선을 위한 방법이 제시되고 있다. 결론: 이상의 결과에서 다문화가족의 혼인건수(특히 외국인 아내가 주된 결혼형태), 출생 수, 자녀 수의 증가 추세와 이들의 발생을 파악함으로서 이들에 대한 주산기, 산과, 신생아, 소아청소년과 관리에서 다문화가족에 대한 특별한 관리 제도의 필요성을 보이고 있어, 의료 측면에서 이들을 잘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할 것이다. 다문화가족에 대한 혼인, 출생, 자녀 수, 자녀 연령 등에 관한 통계자료 들이 기본 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 Purpose: Recently, the trend of multi-cultural families is rising in number due to increasing marriage-based immigrants in Korea. We evaluated statistic changes of characteristics in international marriage, births, and offsprings for the past 20 years in Korea. Methods: The annual report of national population from Statistics Korea, the survey results about the present status of resident foreigners from Korea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Korea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editorials from Health and Welfare Forum and other related reports of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and Korea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ere used. Results: There were 35,098 (10.8%) international marriages among total 326,104 marriages in 2010 in Korea. The regional distribution of the international marriage was the highest in Gyeonggi (18.5%), and the lowest in Jeju (1.1%). The metropolitan area Seoul (15.4%), Incheon (4.5%) and Gyeonggi (18.3%) comprised one third of the entire international marriage. The number of childbirths was 13,443 (2.9%) in 2008, 19,024 (4.3%) in 2009, and 20,312 (4.3%) in 2010 with increasing trend. The number of off-springs was 44,258 in 2007, 58,007 in 2008, 99,684 in 2009 and 105,502 in 2010. Children less than 18 years old was 93.1%, We expected 1.5 times of increase over the next coming 10 years in the number of multi-cultural international marriage and offsprings compared with 2011. Conclusion: When we evaluated the characteristics of multi-cultural marriages, childbirths, and off-springs, systemic nationwide care seemed to be necessary in the aspect of health problems such as perinatology, obstetrics, neonatology, and pediatrics. We expect our results to be utilized for the basic health data.

        • KCI등재

          원저 : 주산기 뇌경색에 대한 임상적 연구

          정명숙 ( Myung Sook Jeong ),천정미 ( Jung Mi Chun ),김경아 ( Kyung Ah Kim ),고선영 ( Sun Young Ko ),이연경 ( Yeon Kyung Lee ),한병희 ( Byoung Hee Han ),신손문 ( Son Moon Shin ) 대한주산의학회 2005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16 No.2

          목적: 주산기 뇌경색은 신생아 신경계 질환의 중요한 원인으로 특히 신생아 경련을 보이는 환아의 10~20%에 이르며 출생아 4,000명당 1명 정도로 알려져 있으나 이에 대한 국내에서의 보고가 없어 저자들은 본 연구를 통하여 주산기 뇌경색의 원인, 증상, 방사선적 소견, 경과, 예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2000년 1월부터 2004년 5월까지 주산기 뇌경색으로 신생아 집중치료실에 입원한 환아 8예를 대상으로 후향적으로 의무기록을 검토하여 원인, 증상, 병변 부위, 방사선적 소견, 임상경과를 살펴보았고 외래 추적 관찰시의 신경학적 검사와 발달 검사(BSID-II)를 통해 신경학적 발달 및 예후를 평가하였다. 결과: 주산기 뇌경색 환아 8예 중 만삭아가 6예, 미숙아가 2예였으며 성비는 남아가 5예 여아가 3예였다. 이들 중 초기 임상증상은 5예에서 신생아 경련, 3예에서 무호흡 및 호흡 곤란 증상이었으며 생후 2~6일에 시행한 초기 뇌초음파 검사상 전례에서 뇌경색을 의심하였고 이후 전산화 단층촬영, 자기공명 영상검사로 확진하였다. 뇌파검사상 4예에서 이상소견이 관찰되었으며 이상파의 출현이 병변 부위와 일치하였다. 주산기 뇌경색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혈액 응고 인자 등 혈액검사와 태반조직 검사상 이상 소견을 보인 경우는 없었고 병변 부위는 좌측 반구가 총 8예 중 5예(63%), 우측 반구는 3예(37%)였으며, 좌중대뇌동맥이 8예 중 4예, 좌전중대뇌동맥 1예, 우중대뇌동맥 2예, 우후대뇌동맥 1예였다. 추적 관찰 기간은 3~42개월로 평균 17개월이었으며 외래 추적 관찰이 가능하였던 7예 중 신경학적 증상으로 경한 편측 부전마비가 3예, 간질이 1예 있었고 발달평가는 4예에서 시행하였는데 모두 정상 소견을 보였다. 결론: 주산기 뇌경색의 초기 임상증상으로 경련이 매우 중요하며 초기 진단방법으로 뇌 초음파 검사가 유용하였다. 신경학적 검사상 경한 편측 부전마비와 간질이 환아들의 절반에서 관찰되었으며 향후보다 많은 환아 들을 대상으로 학령기까지의 추적 관찰을 통한 장기간의 전향적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Objective: Perinatal infarcts are an important cause of neonatal neurologic morbidity accounting up to 10~20% of neonatal seizures and annual incidence rate is about one in 4,000 live birth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scribe the clinical presentation, course, radiologic and Electroencephlogram (EEG) findings and to evaluate the neurologic outcome of cerebral infarcts. Methods: Between January 2000 to May 2004, 8 of 40,204 delivered newborns (0.02%) were diagnosed as having cerebral infarcts. The clinical presentation, course, radiologic and EEG findings were characterized by retrospective chart review and neurological outcome was evaluated by neurological examination and developmental test (Bayley Scales of Infant Development-II) at out-patient department. Results: There were 5 males and 3 females. Six cases of them were full term, and other 2 cases were near-term neonates. Five cases presented neonatal seizure and 3 presented apnea or respiratory distress. All cases showed abnormal finding in the cranial ultrasonography that was performed immediately after the first symptoms. After then, diagnosis of cerebral infarct was confirmed by computed tomography and magnetic resonance imaging. Abnormal EEG finding was found in the 4 cases and a correlation between the location of these abnormalities and cerebral infarcts existed. The location of infarct was on the left hemisphere in five of the 8 cases and predominantly in the distribution of the middle cerebral artery. 7 cases were followed and the mean duration of follow up was 17 months (range 3~42 months). Neurologic outcome was normal in 3 cases and abnormal in 4 cases. Mild hemiparesis was present in 3 cases and recurrent epilepsy in 1 case. Developmental test was performed in 4 cases, all of them were normal. Conclusion: Neonatal seizure is an important presentation as the first sign of perinatal infarcts and cranial ultrasound can be used for initial evaluation of these perinatal infarcts. Neuological sequelae remains over half of the patients. Performing long term follow-up study of large cohort study is needed.

        • KCI등재

          전자 주산기 의무 기록

          이국 ( Kook Lee ) 대한주산의학회 2006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17 No.2

          우리나라 병원에서 태어나는 모든 아기들에 관한 자료를 컴퓨터에 직접 기록하고, 입력·저장된 자료를 추출해서 주산기 사망 및 이환 통계를 제공하기 위하여 전자 주산기 의무 기록을 디자인 하고자 하였다. 또한 이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운영하면서 얻어진 경험을 요약해서 제공하고자 한다. 계속적인 주산기 통계를 위하여 표준화된 기록 양식의 조사항목 선정에 있어서 모든 임산부와 아기에 관한 최소한의 기본정보가 포함되도록 하였다. 조사항목의 세부는 컴퓨터 분석을 위해 적합하게 디자인 되었다. 전자 주산기 의무 기록 체계는 종래 사용하던 임산부 퇴원 기록 서식을 수정하여 2004년 5월부터 별 문제없이 가동 중이다. 우리나라 병원의 주산기 통계를 위하여 모든 산과·소아과 의사에게 새로운 기록 양식인 전자 주산기 의무기록을 권장하여 사용할 것을 제안한다. 정확한 주산기 통계를 기대하려면 산·소아과 의사의 협조가 절대적이다. 컴퓨터에 의한 기록 저장과 빠른 정보검색은 병원과 지역과 국가의료의 주산기 치료 향상을 위하여 유용한 주산기 통계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describe a new electronic perinatal record system for the prospective capture of accurate, standardized maternal and neonatal clinical data and provision of annual statistics on all babies born in Korean hospitals. The initial experience gained in the years of planning and operation of this program is also to be summarized. Data are entered by obstetric and pediatric residents, who can easily select the code number from each corresponding data item. Data items were made to be basic and included minimum 49 entries, of which the code was designed to provide the accurate information. The system has been fully operational with no significant problems since May, 2004. It is proposed that obstetricians and pediatricians throughout Korea will be encouraged to use the new form of an electronic perinatal record to improve perinatal surveillance. Its use requires the willing co-operation of doctors of the mother and baby care team.

        • KCI등재

          Recent Trend about Pregnant Women with Suspected or Confirmed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Infection

          ( Se Jin Lee ),( Sunghun Na ) 대한주산의학회 2020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31 No.1

          WHO에서 2020년 3월 11일 COVID-19에 대한 세계적대유행(pandemic)을 선언한 이후 이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3월 14일 기준 현재까지 127개국에서 142,491명의 확진자와 5,388명의 사망자가 보고되었다. 이후 산모의 감염사례가 중국에서 보고되고 있으며, 최근 국내에서도 산모의 감염 사례 및 분만 사례가 있었다. 아직 COVID-19에 대한 치료제나 백신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상대적으로 질병에 대하여 고위험군인 산모의 처치에 대한 통일된 국내 지침은 없는 상태이다. 최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미국 모체태아의학회(Society for Maternal-Fetal Medicine), 세계산부인과초음파학회(International Society of Ultrasound in Obstetrics and Gynecology) 및 영국산부인과학회(Royal College of Obstetricians and Gynaecologists)에서 여러 권고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COVID-19에 대한 데이터가 부족하지만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인 중동 호흡기 증후군(MERS) 및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SARS)과 비슷한 형태일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준하여 대비할 수 있다. COVID-19에 대하여 분만 시 수직 감염의 증거는 없으며, 모유 또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분만 방법은 상황에 따라 고려되어야 하지만 음압병실에서 완벽한 개인 보호구를 착용한 채로 질식분만도 가능하다. 출생 후 신생아는 산모와 분리되고 COVID-19 의심 환자로 격리되어야 하며 추적검사를 해야 한다. 앞으로 더 많은 연구를 통하여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산모의 관리에 대한 임상지침이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Since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declared the pandemic of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on March 11, there has been increasing worldwide interest in it. Since then, cases of maternal infection have been reported in China, and recent cases of maternal infection and delivery have also occurred in Korea. No cure or vaccine for COVID-19 has been found, and there is no unified domestic guideline for the treatment of relatively high-risk mothers against disease. Several recommendations from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 American Society for Maternal-Fetal Medicine,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Ultrasound in Obstetrics and Gynecology, and Royal College of Obstetricians and Gynaecologists were suggested. So far, data on COVID-19 is scarce, but it is expected to be similar to the same coronavirus infections as a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and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and can be prepared accordingly. For COVID-19, there was no evidence of vertical transmission at delivery, and the virus was not detected in breast milk. The delivery method should be considered depending on the situation, but vaginal delivery is also possible and should be performed with complete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in a negative-pressure isolation room. After birth, the newborn should be separated from the mother, and the newborn should be isolated as a suspected COVID-19 infection and followed up. In the future, further research should develop clinical guidelines for maternal care for COVID-19.

        • KCI등재

          원저 : 임상 ; 적절한 산전 관리를 받지 않은 임산부와 신생아의 주산기 합병증

          최병민 ( Byung Min Choi ),송영우 ( Young Wooh Song ),신정희 ( Jeong Hee Shin ),윤영선 ( Young Sun Yoon ),정현철 ( Hyun Chul Jeong ),임형은 ( Hyung Eun Yim ),이정화 ( Jung Hwa Lee ),김해중 ( Hai Joong Kim ),홍영숙 ( Young Sook H 대한주산의학회 2010 大韓周産醫學會雜誌 Vol.21 No.4

          목적: 산전 관리는 임산부와 신생아의 건강 증진을 위해 중요한 것으로 우리 나라의 사회 경제적 여건이 개선 되면서 대부분의 임부가 산전 관리를 받고 있지만 아직도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는 적절한 산전 관리를 받지 않은 임산부와 신생아가 있으나 이들에 대한 국내의 보고는 없는 실정이어서 이들의 주산기 합병증에 대하여 조 사하였다. 방법: 2004년 1월부터 2009년 12월까지 고려대학교 부속 안산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및 신생아실에 입원한 신 생아의 어머니 중 산전 관리를 3회 이하로 받은 임산부를 대상으로 하여 후향적으로 의무 기록을 분석하였다. 대상 임산부는 106명, 대상 신생아는 107명으로 재태 연령이 부정확한 경우는 새로운 발라드 법을 이용하여 재 태 기간을 추정하였다. 이들에 대하여 임산부의 분만력과 주산기 합병증을 조사하였고 신생아의 인구역학적 특징과 주산기 합병증, 선천성 기형 및 사망률을 조사하였으며 본원 의료 사회사업팀에서 연계한 의료 지원에 대 하여 알아보았다. 결과: 대상 임산부는 2004년도에 12명이었고 2005년도에 14명, 2006년도에 9명, 2007년도에 15명, 2008 년도에 28명, 2009년도에 28명으로 최근에 적절히 산전 관리를 받지 못하는 임산부와 신생아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였다. 임산부의 주산기 합병증으로는 조산이 35명(33.0%), 빈혈 20명(22.9%), 조기 양막 파수 15 명(17.2%), 융모양막염 14명(16%), 태반 조기 박리 6명(6.8%), 다발성 질벽 열상 6명(6.8%), 전자간증 4명 (4.5%)이 있었다. 신생아의 주산기 합병증으로 미숙아가 44명(41.1%)이었으며 이중 재태 기간 28주 미만의 미 숙아는 7명(6.5%)이었다. 저체중 출생아는 44명(41.1%)으로 극소 저체중 출생아 17명(15.8%),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 7명(6.5%)이었다. 대상 신생아 중 재태 연령 34주 미만의 미숙아 26명에 대하여 같은 기간 동안 적절히 산전 관리를 받았던 임산부에게서 출생한 재태 연령 34주 미만의 미숙아 52명을 대조군으로 설정하여 이들의 주산기 합병증에 대하여 비교한 결과, 적절한 산전 관리를 받았던 임산부에게서 태어난 미숙아에 비해 대상 미 숙아들의 호흡곤란 증후군의 발생이 더 많았고(P =0.044), 부당 경량아가 더 많이 태어났으며(P =0.038), 3단계 이상의 뇌출혈 또한 유의하게 더 많이 발생하였다(P =0.040). 또한 선천성 기형아와 사망아의 비율도 높았으며 특히 전전뇌증(holoprosencephaly)이나 Beare-Stevenson 증후군과 같이 생존율이 매우 낮은 기형아의 출생 도 있었다. 대상 환아 중 37명(34.5%)이 입양 기관으로 이송되었고, 1명은 아동보호시설로 퇴원하였으며, 13명 (12.1%)은 보호자의 경제적 사정으로 보건소, 재단, 교우회, 시청 등에서 진료비 지원을 받았다. 결론: 본 연구에서 적절한 산전 관리를 받지 않는 경우 임산부와 신생아의 주산기 합병증의 이환율이 증가하고 임산부의 사회경제적인 여건으로 인하여 사회적 부담도 발생함을 알 수 있었다. 이들은 대부분 저소득층 및 미 성년자와 같은 소외 계층으로 국가에서 운영하는 보건소의 무료 산전 관리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지 못했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야간 및 주말에도 산전 관리 진료를 운영하는 등의 실질적인 국가 정책의 활성화와 소외 계층 에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홍보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의 필요성이 절실히 요구된다. Objective: With improvement in the social and economic states of Korea, most of the pregnancies have been appropriately examined but there are a few mothers and newborns who have not received proper prenatal care.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obstetrical and neonatal complications resulting from inadequate prenatal care. Methods: The medical records of 107 neonates who had received prenatal care lesser than 3 visits and admitted to the neonatal intensive care units of Korea University Ansan Hospital from January 2004 to December 2009 were retrospectively reviewed. Obstetrical complications, neonatal gestational age, birth weight, neonatal complications were analyzed. We compared neonatal complications of the inadequate prenatal care group and those of the adequate prenatal care group lesser than 34 weeks` gestational age neonates. Results: In obstetrical complications, there were twenty women with anemia, fifteen cases with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and fourteen chorioamnionitis. In neonatal complications, there were forth-four premature infants, and forty-four low birth weight infants.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small for gestational age, severe intraventricular hemorrhage were more common in the inadequate prenatal care group than the adequate prenatal care group. Thirty-seven infants (34.5%) were sent to the adoption agency. Fifty infants (46.6%) received medical expense support by the social service. Conclusions: Obstetrical and neonatal complications and social burden were increasing when the pregnancies had not received adequate prenatal care. To reduce perinatal complications of mothers and neonates in low socioeconomic classes, practical nation`s policies and social supports for adequate prenatal care should be provid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