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의과대학생들의 가정의학에 대한 인식도 및 진로 선택

        강문영,김나연,이장미,홍승완,서영성,김대현 대한가정의학회 2019 Korean Journal of Family Practice Vol.9 No.1

        Background: The role of family medicine specializing in primary care is important. This study examined medical students’ perception of family medicine and their career choice, and provides policy and educational implications for family medicine. Methods: The study used data collected from the 111 medical students from Keimyung University. The questionnaire comprised items pertaining to respondents’ demographic information, career plan, and perceptions about family medicine. Results: The most common mode of learning about family medicine was class or clinical practice (68.5%). Further, 73 students (65.8%) reported an intention to select family medicine as their major. These students were most likely to be employed (34 persons). Among the 111 students, 3 (2.8%) choose family medicine as their preferred major. Before receiving clinical practice experience, the most common reason for not choosing family medicine was “does not fit into the reality in Korea” (32.1%). After clinical practice, “lack of professionalism” (44.6%) was the most commonly cited reason. Conclusion: Medical students’ perception about family medicine was strongly influenced by their experiences during class and clinical practice. Students also reported the need to improve professionalism in family medicine. Building public relations could help improve medical students’ awareness about family medicine, and it is also necessary to improve social awareness of family medicine through the support of government such as th family doctor system. 연구배경: 일차의료를 전문하는 가정의학의 역할이 중요하다. 미래의료를 이끌어 나갈 의과대학생들의 가정의학에 대한 인식과 태도,향후 진로 선택에 대하여 알아보고 가정의학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교육과 정책 방향에 참고하고자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2017년 계명대학교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의학과 3학년생 83명과 의학과 4학년생 7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고 그중 응답한 111명의 설문지를 분석하였다. 설문내용은 응답자의 기본정보, 진로 계획, 가정의학에 대한 인식도에 관한 27문항으로 이루어졌다. 결과: 응답한 학생들이 가정의학을 처음 접하게 된 경로로는 수업 또는 실습이 76명(68.5%)으로 가장 많았다. 가정의학을 전공과목으로 선택할 의향이 조금이라도 있는 학생은 73명(65.8%)이었다. 가정의학과를 선택할 의향이 있는 학생의 희망 직업은 봉직의인 경우가가장 많았으며(34명), 가정의학과를 선택할 의향이 없는 학생의 경우 교수가 희망직업인 경우(20명)가 많았다. 가정의학과에 대한 지식및 접근성에 대한 인식은 실습 전에 비해 실습 후에 높았으며, 조정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111명 중 3명(2.8%)이 전공과목 1지망으로 가정의학과를 선택하였으며, 그 외 108명이 가정의학과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로 실습 전에는 우리나라 현실과 맞지 않아서(32.1%)를 가장 많이 선택하였으나, 실습 후에는 전문성의 결여(44.6%)를 가장 많이 선택하였다. 결론: 의과대학생들의 가정의학에 대한 인식에 수업 또는 실습이크게 영향을 미친다. 학생들은 가정의학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하였다. 의과대학생들의 가정의학에 대한 인식을개선하고 나아가 사회적인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한다.

      • SCOPUSKCI등재
      • SCOPUSKCI등재
      • SCOPUSKCI등재
      • SCOPUSKCI등재
      • SCOPUSKCI등재
      • KCI등재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암 전문의와 가정의학 전문의의 비교: 인식, 태도 및 의사-환자간 의사소통

        정도범,장윤정,강세나,계수연,윤영호,이동률 대한가정의학회 2010 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 Vol.31 No.1

        Background: Although, its efficacy is unclear, the application of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CAM) is increasing among patients worldwide. The physician's role is very important to help patients understand and use CAM properly. The aim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perceptions, attitudes and physician-patient communication of about CAM in two distinguished specialty physicians. Methods: A web-based survey was performed to list oncologists and family physicians in Korea between May 2007 and July 2007. E-mails were sent to total of 5,429 physicians and 547 physicians replied on survey (response rate: 10.1%). Of them, 500 participants comprising 174 clinical oncologists and 326 family physicians were involved in this study. The study questionnaire consisted of 26 questions including questions about general characteristics of CAM and intentions of introduction and education to their patients. Results: Of 500 physicians, males were 73.4%, and 82.0% were middle-aged 30-49. Family physicians had more interest than oncologists about CAM (79.5% and 57.5%, respectively). In addition to, family physicians preferred introducing CAM to their patients than oncologists (34.1% and 18.4%, respectively). Almost 85% of the oncologists and family physicians thought that it was necessary to introduce CAM to their patients. However, 60.2% of them had hesitated their practice because 70.3% of them did not have suffi cient knowledge in CAM. Both specialty physicians responded that usefulness of CAM information when regarding practice, should contain evidence-based evaluation (59.2%) and consensus guideline (37.0%). Conclusion: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ed that most physicians did not have sufficient information regarding CAM (87.2%). The result implies that evidence based information on complementaryand alternative medicine should be offered in the national level to improve communication between physicians and patients. 연구배경: 보완대체요법의 효과에 대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환자들 사이에 보완대체요법의 사용이 전 세계적으로증가하고 있다. 환자들이 보완대체요법을 적절하게 사용하도록 돕기 위해서는 의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본 연구를 통해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의사들의 인식, 태도 및 의사-환자간의사소통을 알아보고자 한다. 방법: 2007년 5월부터 7월까지 이메일로 대한암학회(암 전문의)와 대한가정의학회(가정의학 전문의)에 속한 5,429명의의사들에게 웹 기반의 설문조사를 수행하여 총 547명이 회신하였다(응답률 10.1%). 그 중 암 전문의는 174명, 가정의학 전문의는 326명으로 최종적인 분석 대상자는 500명이었다. 설문지의 구성은 태도, 상담, 교육 의향 및 일반적인 특성 등을 포함하여 총 26개의 문항으로 구성되었다. 결과: 500명의 의사들 중에서 73.4%가 남자이고, 82.0%가 30대와 40대였다.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태도를 살펴보면 가정의학 전문의가 암 전문의보다 보완대체요법에 관심을 가졌고(79.5%, 57.5%), 실제로 보완대체요법에 대해 환자와 상담하는것을 좋아하였다(34.1%, 18.4%). 암 전문의와 가정의학 전문의는 보완대체요법에 대해 환자와 상담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지만(85.0%), 그들 모두 보완대체요법을 잘 모르기 때문에(70.3%) 상담을 주저한 경험이 있었다(60.2%). 의사들은 보완대체요법에 대해 환자와 상담할 때 유용한 정보로 효과에 대한 과학적인 근거 평가(59.2%), 권고 지침(37.0%)이라고 응답하였다. 결론: 본 연구의 결과는 대부분의 의사들이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충분히 얻지 못한다고 나타났다(87.2%). 이 결과는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의사-환자간 의사소통을 향상시키기 위해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체계적인 근거중심의 정보를 국가차원에서 제공해야 함을 반영한다.

      • KCI등재

        배우자 학대에 대한 일부 가정의학과 의사의 인식, 태도 및 교육 경험

        김대균,유준현,김준수,김순옥,이정권 대한가정의학회 2006 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 Vol.27 No.7

        Family Physician's Knowledge of and Attitude towards Spouse Abuse in KoreaDae Gyeun Kim, M.D., Soon Ok Kim, M.D., Jun Su Kim, M.D., Jun Hyun Yoo, M.D., Ph.D., Jung Kwon Lee, M.D., Ph.D.† 연구배경: 일차진료 의사들은 배우자 학대 피해 발생 시 피해 여성들이 처음 혹은 유일하게 접촉하게 되는 만큼 배우자 학대 피해의 선별과 진단, 추적과 예방에 있어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지만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의사들의 배우자 학대 문제에 대한 인식, 태도 그리고 교육 경험 등에 대해 알려진 바는 거의 없어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2004년 대한가정의학회 춘계 학술대회에 참석한 가정의학과 전문의 중 191명을 임의 추출하여 미리 준비한 설문지를 배포한 후 이 중 성실히 응답한 125명을 대상으로 분석하였다. 설문은 가정의학회 회원 명부에서 임의 추출한 10명의 전문의를 대상으로 전화를 이용한 사전조사를 실시하여 개발하였으며 설문 대상자의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함께 배우자 학대에 관한 태도와 인식, 환자 경험, 개입의 빈도 및 내용, 교육 및 수련의 내용 및 수준, 교육에 대한 요구 및 가장 선호하는 교육 방법, 법적 의무에 대한 인지 여부 등을 포함한 총 5 페이지의 자기 기입식 설문지를 사용하였다. 결과: 배우자 학대 문제에 대한 바른 인식과 실제 배우자 학대 피해 여성 발견 시의 개입간에는 유의한 관련이 있었다. 법적 의무에 대해서는 20%만이 알고 있었으나 법률의무를 아는 경우의 평균 개입빈도는 54.0%로 모르는 경우에서의 26.2%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학대 피해 여성 발견 시 치료적 의무 이행 외에도 적극적인 개입과 추적관찰을 한 경우는 평균 31.8%였으나 이 중 경찰관서 등에 신고한 경우는 전혀 없었으며 적극적인 개입을 하지 않은 이유 중에서 ‘귀찮은 사법적 문제에 연관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64.7%로 높게 보고되었다. 16.8%의 의사는 배우자 학대 관련 교육 경험이 전혀 없었다. 배우자 학대 문제에 대한 교육 강화 필요성에는 77.6%가 동의하였으며 78.4%의 의사가 그 방법 중의 하나로 연수강좌가 개최될 경우 참석하겠다고 하였다. 배우자 학대에 대한 정규 교육의 경험이 있는 의사들일 수록 적극적인 의사의 개입 필요성에 동의하였으며(P=0.0013) 실제로도 유의하게 높은 개입 비율을 보였다(P=0.0112). 결론: 배우자 학대에 관련 정규교육의 경험이 있을수록 바른 인식을 갖고 있었으며 피해 여성에 대한 개입 역시 적극적이었다. 의대교육 및 전공의 수련 과정에서 실질적인 교육이 강화되어야 하며 연수강좌 등을 통한 재교육 역시 필요하다. 의사의 도적적 의무에 기반한 희생 정신이 요구됨은 물론이겠으나 신고 의무 이행에 수반되는 사법적, 행정적인 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한 제도적인 보완과 법체계의 정비 역시 요구된다.

      • SCOPUSKCI등재
      • KCI등재

        가정의학과 전공의의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지식과 태도

        조성욱,정유석,박일환,조양현,최은영,김재훈 대한가정의학회 2006 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 Vol.27 No.12

        Knowledge and Attitude of Family Medicine Residents Towards Evidence-based MedicineSung Ook Jo, M.D., Yang Hyun Jo, M.D., Eal Whan Park, M.D.†, Eun Young Choi, M.D., Jae Hun Kim, M.D., Yoo Seock Cheong, M.D. 연구배경: 의학지식이 늘어남에 따라 가치 있는 정보를 선택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중요하게 여겨지면서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도 강조되었다. 이 연구는 가정의학과 전공의의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지식과 활용 정도를 조사해 보고, 근거중심의학 교육 경험과 근거중심의학 지식 및 활용도와의 관련성을 분석하였다. 방법: 2005년 7~8월까지 1개월간 전국 가정의학과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설문지법에 의해 조사를 실시하였다. 우편으로 배부된 총 796부의 설문지 중 260개의 설문이 회수되어 분석되었다(응답률 32.6%). 설문지는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교육 경험, 태도, 활용정도, 지식 및 응답자의 인구 사회적 특성을 묻는 질문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교육 경험과 근거중심의학의 지식 및 활용도와의 관련성을 분석하기 위해 통계적 검정을 시행하였다. 결과: 가정의학과 전공의 중 61.0%에서 근거중심의학에 관한 교육 경험이 있었으며, 42.2%에서 가정의학과 전공의 수련 중에 교육을 받았다. 33.6%의 전공의가 EBM 저널클럽에 참여해 본 적이 있었으며, 근거중심의학의 개념에 대한 이해가 있는 전공의는 59.8%, PICO 질문의 구성을 이해하는 전공의는 36.5%, NNT의 계산 방법을 알고 있는 전공의는 28.5%이었다. 근거중심의학 교육을 받은 군은 교육을 받지 않은 군보다 지식(P<0.001), 이용 횟수(P<0.001), 추후 활용 의사(P=0.003)에서 의미 있게 높은 수준을 보였다. 결론: 가정의학과 전공의들은 의과대학이나 전공의 수련 과정을 통해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었으나, 체계적인 교육이나 활용은 미흡한 상태였다.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교육을 받은 군에서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지식과 활용도가 의미 있게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의과대학 및 전공의 수련 과정에서 근거중심의학에 대한 효과적인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과 시행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