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이공계 대학생의 학술논문쓰기 교육과 평가항목

          오윤선 국제어문학회 2009 국제어문 Vol.0 No.45

          Nowadays the writing class for college students is strengthening and the writing tends to connect students' major. However most of the writing class has been taught by professors who are majoring in Korean linguistics or literature or philosophy. Therefore the teaching the students of science and engineering's writing is turned over the teaching method for other departments' students. In this thesis, I tried to study the writing's characteristics of students in science and engineering departments and to design the evaluation basis. First of all, I examine the writing's characteristics of students in science and engineering departments from the works of students who I taught at university. Therefore I thought that I convert the revising basis in Scientific and Technical Writing into the evaluation basis. And I applied the new evaluation basis to the students' work. Therefore I confirm that the new evaluation basis is very efficient. In a word, evaluation has balance of process-evaluation and result- evaluation. And the professor should announce the evaluation basis to the students and evaluate the students' works by this evaluation basis. The revising basis is the most appropriate and reasonable method of evaluation, because the evaluation pursues the perfect writing.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글쓰기 교육이 강화되고 있고, 이를 전공과 연계시켜 교육하는 추세가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글쓰기 교육은 국어국문학 또는 철학 전공자들이 담당하고 있어, 이공계 학생들을 위한 맞춤글쓰기 교육은 다른 계열 학생들보다 뒤쳐진 느낌이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이공계 글쓰기의 특징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글쓰기의 평가항목을 고안해 보고자 했다. 먼저 이공계 글쓰기 강좌에서의 결과물들을 대상으로 이공계 글쓰기의 특징적인 면들을 살펴보았다. 또한 과학기술 글쓰기 교재에서의 수정법 항목을 평가항목으로 전환하는 문제를 고민했다. 그리고 학생들의 글들을 통해서 수정법 항목을 평가항목으로 전환시키는 것이 교육적으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음을 확인해 보았다. 요컨대 평가는 과정평가와 결과평가가 적절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또한 평가항목은 학생들에게 미리 고지되어야 하며, 결과평가에 있어서 평가는 이 평가항목에 의해 이루어져야 한다. 그리고 평가항목은 글의 완성도를 보는 것이기 때문에, 내용과 형식 전반에 걸쳐 아우르고 있는 수정법의 항목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고도 타당함을 알 수 있었다.

        • KCI등재

          한국전쟁의 표상과 지역문학의 재인식 - 전상국의 『동행』을 중심으로

          엄현섭 ( Eum Hyun-sup ) 국제어문학회 2014 국제어문 Vol.60 No.-

          본고는 강원지역과 한국전쟁의 연관성을 갖고 있으며 지역의 전통적 인식의 회복을 그린 전상국의 소설을 분석 대상으로 한다. 강원지역은 분단이라는 상처를 가장 강하게 갖고 있었기 때문에 강원지역의 인식도 대부분 전쟁, 분단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기술(記述)되었다. 또한 해방 후 대규모의 야전군이 도내 전역에 밀집해 주둔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통적인 인식은 많이 약화질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조건으로 지역에 대한 인식은 분단 상황, 전쟁 상황 속에서만 존재의의가 있었으며, 낙후성, 후진성이라는 꼬리표가 따라 붙었다. 그러나 이러한 지역인식은 고정화된 것도 아니며 그 이전에 존재했던 전통적인 가치가 사라져 버린 것도 아닌 것이다. 단지 잊고 있었던 것이다. 이것은 각성(覺醒)하게 한 작품이 『동행』인 것이다. 『동행』은 단순히 이데올로기의 의한 비극적 인물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라 전통적 지역인식 회복의 힘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지금까지 이 작품을 도식화되고 박제화시켰던 동인(動因)은 고정화된 연구자들의 지역인식이었다. 지역인식에 기반을 두어 작품을 분석하고 해석하지 못한 결과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인식론적 의미를 간과하게 되었다. 역사가 빠뜨리고 외면했던 여백에서 문학은 실종된 개개인의 작은 삶과 행적들을 가상의 사실로 새롭게 복원한 것이다. This paper is the relevance of Gangwon Province and the Korea War and has been restored and painted in the traditional perception of the target of the analysis of the novel jeonsangguk. Gangwon Province is the strongest division that has hurt the perception of Gangwon Province, because most of the war, the division was described as the center of the keywords. In addition, the large number of free clusters throughout the field army stationed in the province in the traditional perception of the situation forced a lot about quality. Awareness of these conditions, the division of the region, the war situation that was only in the presence of, nakhuseong, backwardness caught up with that tag. However, this area is also not aware of the immobilized traditional values that existed before it and not be gone. Just be forgotten. "Donghaeng" ideology is simply the story of the tragic character area is traditionally recognized as a work of demonstrating the power of recovery. So far, this work is a schematic view showing the cause of precipitated bakjehwa local awareness of researchers was immobilized. Local recognition is based on analysis and interpretation of a couple does not work the most important result of this work became neglected epistemological implications. In the history of literature is endangering the outside margin was missing a little life and deeds of individuals to be restored as a new fact fictional.

        • KCI등재

          한국전쟁의 표상과 지역문학의 재인식 - 전상국의 『동행』을 중심으로

          엄현섭 국제어문학회 2014 국제어문 Vol.0 No.60

          This paper is the relevance of Gangwon Province and the Korea War and has been restored and painted in the traditional perception of the target of the analysis of the novel jeonsangguk. Gangwon Province is the strongest division that has hurt the perception of Gangwon Province, because most of the war, the division was described as the center of the keywords. In addition, the large number of free clusters throughout the field army stationed in the province in the traditional perception of the situation forced a lot about quality. Awareness of these conditions, the division of the region, the war situation that was only in the presence of, nakhuseong, backwardness caught up with that tag. However, this area is also not aware of the immobilized traditional values ​​that existed before it and not be gone. Just be forgotten. "Donghaeng" ideology is simply the story of the tragic character area is traditionally recognized as a work of demonstrating the power of recovery. So far, this work is a schematic view showing the cause of precipitated bakjehwa local awareness of researchers was immobilized. Local recognition is based on analysis and interpretation of a couple does not work the most important result of this work became neglected epistemological implications. In the history of literature is endangering the outside margin was missing a little life and deeds of individuals to be restored as a new fact fictional. 본고는 강원지역과 한국전쟁의 연관성을 갖고 있으며 지역의 전통적 인식의 회복을 그린 전상국의 소설을 분석 대상으로 한다. 강원지역은 분단이라는 상처를 가장 강하게 갖고 있었기 때문에 강원지역의 인식도 대부분 전쟁, 분단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기술(記述)되었다. 또한 해방 후 대규모의 야전군이 도내 전역에 밀집해 주둔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통적인 인식은 많이 약화질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조건으로 지역에 대한 인식은 분단 상황, 전쟁 상황 속에서만 존재의의가 있었으며, 낙후성, 후진성이라는 꼬리표가 따라 붙었다. 그러나 이러한 지역인식은 고정화된 것도 아니며 그 이전에 존재했던 전통적인 가치가 사라져 버린 것도 아닌 것이다. 단지 잊고 있었던 것이다. 이것은 각성(覺醒)하게 한 작품이 『동행』인 것이다. 『동행』은 단순히 이데올로기의 의한 비극적 인물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라 전통적 지역인식 회복의 힘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지금까지 이 작품을 도식화되고 박제화시켰던 동인(動因)은 고정화된 연구자들의 지역인식이었다. 지역인식에 기반을 두어 작품을 분석하고 해석하지 못한 결과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인식론적 의미를 간과하게 되었다. 역사가 빠뜨리고 외면했던 여백에서 문학은 실종된 개개인의 작은 삶과 행적들을 가상의 사실로 새롭게 복원한 것이다.

        • KCI등재

          연작시로서 「오감도」해석

          노철 국제어문학회 2014 국제어문 Vol.0 No.60

          Ogamdo has the originality of an individual text, but it also displays the characteristics of a sequential poem that creates sense as a sequel. The first through the sixth sequel depict modern times that create fear and unrest of the subject and his/her struggle to escape from that fear and unrest. The first half of the poem diagnoses and records pathological symptoms the subject goes through because of his/her inability to deconstruct the solid subject. From the seventh through the fourteenth sequel is the record of the subject to get away from the modern world and to make his/her way into a man-made world. The dual selves are irreversible because both of them are under the control of the other being. As Ogamdo has no following work, it leaves an unsatisfied feeling from the lack of inquiry into this other being. 「오감도」의 개별 작품은 독자성을 가지지만 순차적으로 의미를 생성하는 연작시로서 특징을 가진다. 제1호부터 6호는 순차적으로 주체의 불안과 공포가 형성되는 근대적 세계의 불안과 공포로부터 탈출을 시도한다. 하지만 확고한 주체를 해체하지 못하여 주체가 겪는 병리적 증세를 진단하고 기록한다. 이후 7호부터 14호는 주체가 근대적 세계에서 탈주해 인공적 세계로 진입하려는 실험 과정을 기록한다. 마지막 15호는 실험 과정에서 실제적 자아가 인공적 자아로 가역이 불가능한 것이 두 자아가 모두 타자에 의해 지배당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다. 그러나 이상의 「오감도」는 이후에 작품이 없어서 타자에 대한 탐구를 볼 수 없는 아쉬움이 남는다.

        • KCI등재

          1920년 초반 행복 개념의 문화정치적 상상력

          최병구 ( Choi Byoung-goo ) 국제어문학회 2015 국제어문 Vol.0 No.67

          이 글은 1920년대 초반 행복 개념의 문화정치적 의미를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3ㆍ1 운동 이후 식민지 조선에는 도덕과 감정에 기초한 국가체제에 대한 인식이 담론장을 풍미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통치체제는 조선 민중의 행복이라는 감정을 위해야 한다는 비판적 언설이 대세를 이루었다. 비록 이러한 인식과 비판이 현실에서는 이루어지기 어려웠지만 그 과정에서 행복의 감성은 정치와 문학을 매개하는 자원으로 자리 잡았다. 사적 행복이 아니라 공적 행복을 위해 나의 정념을 투영해야 한다는 의식이 폭넓게 확산된 것이다. 이 시기 수많은 사회운동단체들의 설립과 그들이 발간했던 문학잡지들은 대표적인 사례가 된다. <경성청년구락부>가 발간한 잡지 『신청년』의 경우 `공감`이라는 감정을 제시했다. This article investigates cultural political meanings of happiness in the early 1920s. After Samiljeol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day), the recognition of national systems based on moral and sensibility was predominated in the discourse sphere in the colonial Chosen. Accordingly, a critical remark that a ruling system of Japan should care for happiness of the people in Chosen was prevalence. Although this aforementioned recognition and criticism of the ruling system could not achieve real change, these efforts allowed the emotion of happiness to be placed as a tool to mediate politics and literature. The consciousness of reflecting my emotion for public happiness not private public was pervasive. New definitions regarding the emotion of subjects mediated by happiness heavily impacted literature. Social movement organizations established in this period distributed new literary/political emotion through publishing literature magazines. “Sin-cheong-nyeon” published by “Gyeong-seong-cheong-nyeon- gu-rak-bu” provided empathy.

        • KCI등재

          <동명일기> 연구—자연 인식과 자아 인식을 중심으로

          김정경 국제어문학회 2008 국제어문 Vol.0 No.44

          This paper has been focused on identifying the feature of <Dongmyungilgy> with the idea that the text are closely connected with the concept of ‘gaze'. In order to identify the feature of ‘gaze', the paper intended to find out the meaning of nature. On chapter 2, the paper suggests that the feature of nature expressed in <Dongmyungilgy> is different from the feature of nature expressed in <Gwandongbyulgok>. The nature expressed in <Dongmyungilgy> is scenery, on the other hand the nature expressed in <Gwandongbyulgok> is representatin of an idea. Therefore we can say that individualized worlds are occurred in <Dongmyungilgy>. On chapter 3, the paper intended to find out the similitude of Jinkyungsansuwha and <Dongmyungilgy>. In 18th century, the most important change appeared in the field of vision is the birth of an individual and the feeling of movement. And female travel sketches can differentiated to male travel sketches. Female writer represents the impression by travel, on the other hand male writer shows off knowledge. Here the paper suggest that <Dongmyungilgy> has a new view of nature and the modern self-awareness. 조선시대 여성 작가의 수필은 지금까지 한글 사용이나 묘사 방식의 측면에서 주로 언급 되었다. 그러나 장르 경계에 대한 유연한 사고와 여성의 자기 서사에 대한 최근의 관심은 「동명일기」를 비롯한 조선시대 여성 수필을 재조명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본고에서는 「동명일기」를 기행 양식이자 여성의 자기 서사라는 관점에서 다시 검토하여 그 가치를 재고하고자 했다. 2장에서는 「동명일기」의 자연 인식을 이전 시기 작품의 그것과 비교·검토했다. 「동명일기」에 묘사된 자연과 사물은 개인의 시선에 포착된 풍경으로서, 전대 작품에서 볼 수 있던 공동체적 관념의 표상과 뚜렷하게 구별된다. 또한 「동명일기」에는 이전에 주목받지 못했던 일상적인 사소한 풍경들도 묘사의 대상이 된다. 즉, 「동명일기」는 조선 후기, 관념으로서의 자연에서 풍경으로서의 자연으로 관찰 대상의 성격이 변화하는 것을 보여주는 텍스트라고 할 수 있다. 3장에서는 지각 대상의 이러한 성격 변화가 동시대 시각장의 특성과 무관하지 않다고 보고, 당대의 산수화를 검토하면서 감상 주체의 문제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동명일기」의 서술자는 본다는 것이 곧 살아있음을 의미한다고 여기며, 여행을 통해 여성으로서 지켜야 할 의무로부터 벗어나 보고 느끼는 것에서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여성 수필은 개체의 시선과 경험을 중시한다는 면에서 동시대 남성 수필 또는 남성 기행 문학과 공통점을 갖지만 동시대 남성 작가의 기행 문학에서는 지식의 축적이 강조되는데 비해 여성 작가의 작품에서는 생동감 혹은 생명력이 보다 중요하게 인식된다는 차이점을 갖는다. 다시 말해 남성 수필은 견문을 넓히는 것에, 여성 수필은 보고 느끼는 것에 중점을 둔다는 것이다. 이처럼 본고에서는 「동명일기」를 대상으로 시각장의 변화에 따른 시각 대상의 변화 및 시각 주체의 자기 인식의 변화를 살펴보는 작업을 통해 이 작품에는 가부장제적 유교 사회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새로운 근대적 인식이 담겨 있음을 확인했다. 요컨대 「동명일기」는 18세기에 유의미한 변화를 보인 자연 인식과 18세기 여성의 새로운 근대적 자아 인식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텍스트로 간주될 수 있다는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