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창립 후 20년(1988-2007) 발전과정

          이은숙(Eunsook Lee)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09 문화 역사 지리 Vol.21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Since its foundation, the Association of Korean Cultural and Historical Geographers has mainly dealt with the issues such as Koreans' traditional perspectives on geography, perceptions about environment, Korea's history and culture embedded in the cultural landscape, and the restoration of cultural and historical geographical phenomena. During the initial ten years, the active research of th korea's traditional geography of the Association became the well-established area of Korean studies. The following ten years of the Association were devoted to studies of old map, Feng Shui landscape and the building of general system of Korean cultural and historical geography. At the same time, one observes an increase of the studies adopting the cultural and ecological approach as a way to address environmental problems. To connect modern human geography and traditional geography, there have been interdisciplinary studies on toponyms or contemporary diaspora. Young geographers in particular have been trying to use cultural-political or social-economical approaches regarding historical changes in society and culture, and to apply systematic approaches to the formation of culture. 1988년 창립이후 한국문화역사지리확회는 한국인의 전통적 지리관, 전통적 환경지각 방식, 문화경관에 각인되어 있는 우리역사와 문화, 과거 문화역사지리적 현상의 복원 등을 주요과제로 삼았다. 처음 10년 동안은 한국의 전통지리학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져 국학연구의 한 분야로 자리 매김하게 되었다. 다음 10년 동안은 고지도나 또는 풍수경관 등 전통지리학연구의 증가와 함께 종합적 체계구축을 위한 노력을 하여 왔다. 한편 환경문제의 대안으로 문화생태학적 접근을 시도한 연구가 증가되었으며, 현대 인문지리학과 전통지리학의 연결방안의 하나로 다학문적 접근을 시도한 지명 연구, 현대 디아스포라 연구 등 많은 성과를 올려TEk. 특히 젊은 지리학자들을 중심으로 방법론적 대안으로 신문화지리학적 접근, 사회와 문화의 역사적 변동에 대한 문화정치적 접근, 사회경제적 접근, 문화 형성에 대한 구조적 접근도 시도되고 있다.

        • KCI등재

          이찬과 한국 현대문화ㆍ역사지리학의 정립

          홍금수(Kewmsoo Hong)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14 문화 역사 지리 Vol.26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현대 문화ㆍ역사지리학의 개척자인 이찬은 1923년에 황해도 연백에서 출생하여 평양사범학교와 서울대학교를 거치며 근대지리학의 내적 토대를 다진다. 이후 루이지애나 주립대학교로 유학의 장도에 올라 버클리 학파의 일원인 니펜에게서 문화ㆍ역사지리학의 방법론을 체계적으로 전수받는 한편, 도작문화에 관한 연구로 1960년에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귀국하여 현대지리학 1.5세대에 기대되는 교육, 연구, 국제 활동을 활발히 펼친다. 이찬의 문화지리학은 문화요소의 기원, 전파, 분포에 맞추어져 있으며 시간적인 변화를 중시하기 때문에 동시에 역사지리흑에기도 했다. 지도교수를 통해 시우어 지리학과 크뢰버 인류학을 섭렵한 까닭에 문헌보다는 야외 조사에 비중을 둔 경험적인 연구를 지향하였다. 중부지방의 민가를 조사하는 단계에서 니펜의 물질문화분석법을 원용하고, 한국지리학시를 개관하는 중에 국학으로서의 지리학에 관심을 환기하고 고지도의 중요성을 역설했으며, 도작에 관한 연구를 통해 역사지리 연구방법을 체계적으로 구현하였다 한국문화역사지라학회, 『문화역사지리』,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후학은 이찬의 유산이자 한국문화ㆍ역사지리학 발전을 위한 소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 Born in a pastoral countryside in 1923 Chan Lee had learned and practiced geograph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efore flying over to Louisiana State University for his post-graduate work. He was awarded Ph.D. for the thesis A Culture history of rκe with special reference to Louisiana in 1960 under the guidance of the Berkeley school's cultural geographer Fred B. Kniffen. Lee's cultural geography which laid emphasis on the origin, diffusion and distribution of cultural traits took the characteristics of historical geography with the addition of time dimension.Exposed to Sauerian culture history of landscape morphology and Kroeberian ethnography Chan Lee emphasized fieldwork in practicing cultural and historical geography, as is exemplified by the researches on folk housing, rice cultivation, and various other topics. Chan Lee left behind the Association of Korean Cultural and Historical Geographers, Journal of Cultural and Historical Geography and disciples as his enduring legacy.

        •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추계 학술답사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11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학술대회 자료집 Vol.201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한국의 문화 경관에 대한 통합적 관점

          류제헌(Je-Hun Ryu)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09 문화 역사 지리 Vol.21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Both a plenty and a variety of cultural landscapes still remains in Korea to be explored by cultural geographers, the experts on spatial thinking. These cultural landscapes are generally classified into five main categories: religious, folk, linguistic, rural and urban landscape. In reality, they have not been formed individually but collectively in association with one another. There are not a few cultural landscapes that cannot be explained completely from the perspective of old (traditional) cultural geography: cultural diffusion and adaptation to physical environment. It is now necessary for the Korean cultural geographers to combine social and political theories with traditional approaches from cultural geography. They need to formed the cultural landscapes in Korea. 한국은 아직까지 다양한 종류의 문화 경관이 풍부하게 남아 있으므로 문화지리학의 경관 개념을 적용하여 설명하기에 적합한 국가이다. 한국의 문화 경관은 일반적으로 종교 경관, 민속 경관, 농촌 경관, 도시 경관 등으로 분류된다. 현실적으로 이러한 문화 경관들은 개별적으로 형성된 것이 아니고 상호 관련성을 가지고 발달한 것이다. 한국에는 문화의 전파(확산)나 자연환경에 대한 적응이라는 구 문화지리학의 관점에서 충분히 설명되지 않는 문화 경관의 분포가 적지 않다. 이제는 구 문화지리학의 접근 방법에 사회 이론과 정치적 관심사를 접목시킴으로써 문화 경관의 연구와 사회적 과정의 탐구를 하나로 통합해 나갈 필요가 있다. 한국을 연구하는 문화지리학자들은 복합적인 사회-문화적 과정과 이에 개입하는 이데올로기와 권력 관계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는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영어권에서 문화지리학의 발전과 연구동향

          윤홍기(Hong-key Yoon) 韓國文化歷史地理學會 2009 문화 역사 지리 Vol.21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카알 사우어의 지리학 연구는 어떤 문화집단이 자연경관을 어떻게 문화경관으로 변경시켜왔는지를 집중적으로 조명하였다. 그와 그의 제자들 (버클리 학파라고 알려짐)은 주로 비서구지역이나 미국의 시골 지역 문화와 환경을 역사지리적인 관점에서 다루었다. 그러나 1980년대부터 영국의 신문화지리학을 표방반 일부 하자들이 이러한 버클리 문화지리 전통을 그들이 문화를 초유기체로 받아 드렸고, 경관에 나타나 있는 물질문화 유물들이나 공부하는 반면, 경관형태 막후에서 작용해온 메카니즘을 이론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하며 극력하게 비판했다. 신문화지리는 이제 경관을 텍스트로 보거나 보는 방법 정도로 다루고 있다. 신문화지리연구 토픽들 중에서 이 논문에서 다룬 것들은 텍스트로서의 경관, 상징물 해석으로서의 경관, 희미하게 지워진 경관, 음악경관, 자기와 다른 사람의 정체성 문제, 사회적 요소에 의하여 축조된 인종과 자연의 카테고리들, 텃밭 경관, 문학지리 및 필림 등의 영상경관 등이다. 그리고 이 논문은 전통적으로는 문화지리가 역사지리와 가장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다고 결론 내렸다. Carl O. Sauer's geographic research emphasised how a certain cultural group could transform a physical landscape into a cultural landscape. He and his students (The Berkeley School)had a tendency to explore mainly historical topics of non-western culture or rural areas in the USA. However, since the 1980s a group of British geographers known as the promoters of "new cultural geography" severely criticised the Berkeley tradition for accepting culture as a superorganic entity, preoccupied with cultural artifacts, while not exploring the theoretically informed explanation of the mechanisms behind the morphology of cultural landscapes. Now 'new cultural' geographers view landscape as text and 'a way of seeing'. Among the various contemporary cultural geographic research trends, the topics briefly discussed in this paper are landscape as text, landscape as iconography, palimpsest in landscape, soundscape, self and other, social construction of race and nature, vernacular gardens, literary geography and filmscape. This paper concludes that the traditional Berkeley style cultural geography is closely associated with historical geography, while the new cultural geography is most closely related to social geography.

        • KCI등재

          사할린 한인의 이주와 사회ㆍ문화적 정체성 - 구술자료를 중심으로

          이은숙(Eunsook Lee),김일림(Ilrim Kim)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08 문화 역사 지리 Vol.20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열제강점기 때, 한국인들은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이주 되었다. 해방이후에도 그들은 제3국에서 한국으로 송환되지 못하고 아직도 사할린에 거주하고 있다. 최근 1990년부터 해방이전의 출생자(1945)에 한하여 한국 정부가 영주귀국을 허용하고 있다. 이는 사할린내의 여러 사회단체들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이다. 사할린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본인들이 고려인이 아니라 한인이라고 여기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한인 2,3세대들도 1세대들과 함께 한국으로 귀국을 원하고 있다. 사할린의 한인사회는 가족과 친족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한국과 같이 설날과 8.15추석에는 모두 모여서 명절을 지내고 있다. 그러나 사할린에 적응하기 위해서 오랜 기간 동안 무국적으로 있었던 사람들도 러시아 국적을 취득하였고, 언어도 러시아어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2,3세대들은 한국어를 잘 모르는 편이며 결혼관에 있어서도 점차적으로 한국인만을 고집하지 않는 추세이다. 그러나 페레스트로이카와 한국경제가 발전함에 따라 한국,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관심을 갖는 한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Under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Koreans were deported to Sakhalin. They have not been sent to Korea in the third country and still live in Sakhalin after liberation in 1945. Since 1990, however, the Korean Government has allowed people to return to home permanently who were born before 1945. This is the result of the constant efforts of many social organizations in Sakhalin. Koreans who live in Sakhalin consider themselves as Korean instead of Koryeo, and the second and third generation Koreans want to go back to Korea with the first generation. Koreans in Sakhalin consider the relationship of families and relatives as the most important thing, and perform ancestral rite together in the New Year"s Day and Korean Thanksgiving Day. However, those who have not had Korean nationality obtained Russian citizenship eventually in order to adapt to Sakhalin. They also tend not to stick to their nationality for some reasons, such as language and different idea of marriage. As the economy of Korea get better and Perestroica, however, the number of Koreans in Sakhalin who show their interests in Korea, Korean language and culture is increasing.

        • KCI등재

          중국의 태산문화 전개와 한국의 수용 양상

          최원석(Won-Suk Choi)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12 문화 역사 지리 Vol.24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동아시아의 산악문화는 역사, 종교, 생활사, 사상 등의 다방면에서 큰 문화적 비중을 차지한다. 이 글은 동아시아 산악문화를 구성하는 한 요소인 태산문화를 중국의 역사적 담론 전개와 한국의 문화적 수용양상의 측면으로 살폈다. 중국에서 태산을 둘러싼 정치ㆍ문화적 담론은 황제의 封禪,오악, 태산의 장백산 祖宗說, 민간신앙의 태산 등으로 요약될 수 있다. 한국에서 태산문화는 민간계층에 생활언어적이고 문화종교적인 면이 강하게 반영되었다. 그 양상은 생활용어로 기호화된 공간이미지, 지식인의 명산문화, 그림ㆍ지도 등의 지리지식과 지리정보, 태산 지명과 경관의 공간적 재현, 태산과 불교 신앙의 결합 등으로 나타났다. 태산문화의 공간적 수용 방식은 조선후기에 유교 이데올로기와 연계ㆍ매개되어 이루어졌다. This paper studied on Mt. Taishan discourses in China and Taishan culture in Korea. I searched for the effects of the Chinese Taishan and Taishan discourses to Korea, and searched for the accepting way on the formation of Korean Taishan culture. Chinese Taishan discourses are as follows, the emperor’s rite on Taishan, the five mountains and Taishanm the argument of the Taisha’s mountain range originate from Mt. Janbak(長白), Taishan of folk belief. Koran Taishan culture strongly showed the aspects of the people’s linguistic and folk belief, which through the mediums or connections of the linguistic spatial image, the intellectual’s famous mountain culture, the geographical knowledge and information like a map, Confucian ideology and Confucius, the folk Buddhism and indigenous belief.

        • KCI등재

          광주·전남의 음식문화권 연구

          조정규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19 문화 역사 지리 Vol.31 No.2

          In the food culture of Gwangju and Jeonnam, the representative foods of the region are different depending on the natural environment of each local area. The food culture of the coastal areas is based on seafood while that of the inland areas is on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There are not enough regional cuisines in Gwangju and Jeonnam to form food culture regions. Dolsangat (Dolsan leaf mustard) has spread its unique flavor and characteristics to nationwide through the Yeosu World Expo. Yeonggwanggulbi(a dried croaker) has won its renown since ancient times, and it still maintains its reputation. Dolsangat and Yeonggwanggulbi are foods that have its reputation and influence, and the food culture region of them is nationwide. Yeongsanpo skates and Jepi (spice) form a very unique food culture region in Gwangju and Jeonnam. The food culture regions of Skates and Jepi are formed differently around the Yeongsan River and Seomjin River basins. Yeongsanpo skates were popularized due to their unique taste and cheap prices based on imports, as they have become essentials at wedding receptions and funerals. Skates and Jepi are representative indicators of the food culture regions of the Yeongsan River and the Seomjin River basins, which are two major culture regions in Gwangju and Jeonnam. 광주·전남의 음식문화는 각 지자체의 자연환경에 따라 지역의 대표 음식이 각각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해안가의 지자체는 해산물 음식, 내륙의 지자체는 농축산물 음식이 주류를 형성하고 있다. 광주·전남의 음식 중에서음식문화권을 형성할 정도의 것은 많지 않다. 독특한 향과 특성을 가진 돌산갓은 여수세계박람회를 통해 전국적인음식으로 확산되었다. 조기를 말린 영광굴비는 그 이름이 옛날부터 명성이 있었고, 현재도 그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돌산갓과 영광굴비는 그 명성과 영향력을 갖고 있는 음식으로서 음식문화권이 전국적이다. 영산포 홍어와 향신료제피는 광주·전남에서 아주 독특한 음식문화권을 형성하고 있다. 홍어와 제피의 음식문화권은 영산강과 섬진강 유역을 중심으로 상이하게 형성되고 있다. 영산포 홍어는 독특한 맛과 수입으로 가격이 싸지면서 대중화되었고, 결혼식 피로연과 장례에서 소비되면서 그 영향력이 커졌다. 영산포 홍어와 제피는 광주·전남의 두 문화권이라고 할 수있는 영산강 문화권과 섬진강 문화권의 음식문화권을 구분하는 대표적인 구분 지표라고 할 수 있다.

        • KCI등재

          비공간적 문화컨텐츠의 지역화와 문화지리 읽기

          신성희(Sunghee Shin)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13 문화 역사 지리 Vol.25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작은 도시들의 지역문화를 활용한 산업화의 성공 스토리는 전통과 지역성이야말로 지방이 의존할 수 있는 세계 자본의 유인물이며, 그 자체로서 지역의 삶의 질을 바꾸는 강력한 힘이 된다는 것을 긍정하게 하면서 이를 위한 더욱 창의적인 발상과 노력을 촉진시킨다. 또한 문화관광의 지역적, 공간적 체험이 강화된 형태의 ‘창조관광’은 인구와 자원이 빈약한 지역들을 위한 초국경적 산업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러한 배경에서 본 논문은 비공간적 문화자원이 특정한 장소 혹은 지역에 부착 혹은 탈착되면서 ‘축제’를 매개로 경쟁력 있는 지역의 상품으로 전환히는 과정을 전주지역의 음악축제를 사례로 고찰하였다. 전주의 음악축제 전개의 과정은 음악이라는 비가시적, 비공간적 문화컨텐츠를 공간적 체험이 가능하도록 공간화, ‘지역화’하는 방식을 파악할 수 있게 한다. 특히 오늘날 전주시 교동이라는 작은 장소 혹은 지역 스케일에서 출발한 음악축제가 세계적인 축제로 주목을 받게 된 데에는, 소리와 음악이 축제를 통해 지역과 장르의 경계를 뛰어넘으면서 수용자에게 ‘한국적인 것’, 혹은 ‘전주지역다운 것’을 상상하게 함과 동시에 경계가 탈각된 보편적 문화컨텐츠로서 수용되는 데에 성공적이었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러한 음악과 청각에 대한 공간적, 문화지리를 파악하는데에는 음악지리의 개념틀이 유용한데, 기존의 공간적, 지리적 설명이 놓칠 수 밖에 없었던 영역을 포착하며 보다 풍부한 이해를 돕는다. The pervasive discourse about 'Creative City' since the early 2000's has come to mean more than what it has been meant, most recently in Korean society. However, questioning about how possibly small sized cities are able to participate in the strong currents of 'creative economization', competing with mega cities, this paper aims to pitch implications by reviewing the development of the very local music festival, titled "Sanjo music festival" which has been held since 1999 and which now has developed as a part of a larger scaled music festival, "World Sound Festival". This local festival is making a successful story as becoming one of world-widely recognized music events. 'Sound' or 'music' is sonic and thus non-spatial itself, but the festival and the event are media to make it tangible and spatial in forms of creative tourism. Music geography, as a part of cultural geography can be newly providing with the theoretical framework in order to interpretate sonic factors as key formations of a locality and a plac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