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SF 웹툰에서의 ‘비인간’ 청소년 연구--<하우스키퍼>, <나노리스트>, <캉타우>, <숲속의 담>을 중심으로-

        최배은 사단법인 방정환연구소 2022 방정환연구 Vol.4 No.2

        This paper analyzed the characteristics and roles of non-human youth characters in SF webtoons and interpreted their meanings, focusing on Naver webtoons, <HouseKeeper> <Nanolist>, <Kantau> and <Dam in the Forest>, which are stories enjoyed voluntarily by children and juvenile readers. With regard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haracters, special attention was paid to the appearance effectively reproduced in webtoons to analyze their identity, psychological, and functional characteristics. In particular, by paying attention to the conflict of the central event, the desires and roles of juvenile characters were analyzed in depth, and the symbols and their socio-cultural meanings were interpreted. In “HouseKeeper” and “Nanolist”, the main character AI has a female body. It confronts older human generations obsessed with immoral and pathological desires in solidarity with other AIs and new human generations to protect families (young boys and youths) whose life is threatened by them. In “Kangtau”, Kang Hyun, the main character, is a teenage boy, and he is mutated into an alien cyborg as a result of the choice of Okta, the younger generation group. After becoming an alien warrior and gaining overwhelming strength, Kang Hyun protects the Earth against the invasion of Spelta, the older generation group. In “Dam in the Forest”, Dam, the main character, is a youth with divine ability, lives an isolated life from people and forms a new family community with teenagers abandoned by adults, eliminating the enemies of the 투고일(2022년 8월 7일), 심사일(2022년 8월 25일), 게재확정일(2022년 9월 1일) 255 최배은 | SF 웹툰에서의 ‘비인간’ 청소년 연구older generation and accepting his fate to save the planet. In SF webtoons, it is ironical that non-human juveniles grow up to be heroes and value human lives and save the world by confronting unfair violence by the older generation. This symbolizes the oppression of the older generation on the younger generation in our society, reflects positive perceptions and expectations of science and technology, especially AI, and represents the hope that the younger generation will solve problems that the older generation has not solved. However, though these works aim for new things and affirm them, they have the llimit of being both anthropocentric and androcentric. 이 논문은 최근 아동ㆍ청소년 독자가 자발적으로 향유하는 이야기인 네이버 웹툰 <하우스키퍼>, <나노리스트>, <캉타우>, <숲속의 담>을 중심으로 SF 웹툰에서의 비인 간 청소년 인물의 성격과 역할을 분석하고, 그 의미를 해석한 연구이다. 인물의 성격은 웹툰에서 효과적으로 재현되는 외모에 주의를 기울이며 그들의 신분, 심리, 기능적 특질 을 분석하였다. 특히 중심사건의 갈등에 주목하여 비인간 청소년 인물의 욕망 및 역할을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그 상징 및 사회문화적 의미에 대해 해석하였다. <하우스키퍼>와 <나노리스트>에서 주인공 AI는 여성 청소년의 신체로 다른 AI들 및 신세대 인간들과 연대하여 부도덕하고 병적인 욕망에 집착한 기성세대 인간들과 대결하* 숙명여자대학교 한국어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smallflower33@daum.net 236 8호며 그들로부터 생명의 위협을 받는 가족(남성 아동ㆍ청소년 인간)을 보호한다. <캉타우> 에서 남성 청소년인 주인공 강현은 젊은 세대들이 이끄는 오크타의 선택을 받아 외계 사이보그로 존재 변이를 일으킨다. 강현은 외계 전사가 되어서 압도적인 강인함을 획득 한 후, 기성세대들이 이끄는 스펠타의 침략에 맞서 지구를 보호한다. <숲속의 담>에선 신적 능력을 지닌 청소년 주인공 담이 사람들로부터 고립된 삶을 살다가 어른들에게 버 림받은 청소년들과 새로운 가족 공동체를 형성하면서 기성세대 적대자를 제거하고 자기 운명을 받아들여 지구를 살리는 존재로 거듭난다. SF 웹툰에서 비인간 청소년은 영웅으로 성장하여 인간 기성세대들의 부당한 폭력에 맞서서 오히려 사람의 생명을 소중히 하고 세상을 구하는 모순을 보인다. 이는 우리 사 회에서 청소년에게 가해진 기성세대의 억압을 상징하고, 과학기술 특히 AI에 대한 긍정 적 인식과 기대를 반영하며, 기성세대가 해결하지 못한 문제를 청소년 세대가 해결하기 바라는 희망을 나타낸다. 하지만 이 작품들은 새로운 것을 지향하고 긍정하면서도 휴머 니즘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면이 강하다는 한계가 있다.

      • KCI등재

        신명균의 글쓰기와 국문의 현대화 - 한글 표기와 문체를 중심으로-

        최배은 우리말글학회 2019 우리말 글 Vol.81 No.-

        Shin Myung-kyun, who belonged to Joo Si-kyung school, was a leader of Han-gul study and its spread. Above all, his writing performed as a kind of cultural movement mad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modernization of the Korean language. The end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transcription and style of his writing in his papers and readers and to uncover the significance of his achievements in the history of the Korean language. He took the initiative in enacting the Unified Draft of Han-gul Orthography and put the transcription for silent reading into practice by applying the results of his research to his writing from early days. He proposed phonetic transcription matching the pronunciation, spacing words, morphemes, and word segments in order to make sense just by reading. His writings for Han-gul study and public education made use of a language speaker-centered empirical colloquial style. He objectified the writing subject, and constructed the casual and systematic connection between the sentence and the paragraph. He tried to popularize vocabulary using proverbs. In 1920s to 1930s, Shin Myung-kyun`s writing is meaningful in that he created a modern sentence model by refining the Korean writing and style. 신명균은 주시경 학파의 맏형으로서 한글 연구와 보급의 선구자이자 출판, 교육, 대종교 분야에서 치열하게 항일운동을 했던 독립운동가이다. 특히 문화운동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그의 글쓰기는 국문의 현대화에 공헌한 바가 크다. 여기선 신명균의 논문 및 독본용 글을 대상으로 표기와 문체를 분석하여 국문의 역사에서 그의 의의를 밝히고자 한다. 한글맞춤법통일안 제정 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그는 연구의 결과를 글쓰기에 시험하여 일찍이 묵독을 위한 표기를 실천한다. 당시 논란이 되고 혼란스럽게 쓰이던 ‘한자음, 받침, 된소리’의 표기 방법을 연구하여 되도록 발음에 부합하는 표기를 보이고, 눈으로 읽어서 쉽게 의미가 파악될 수 있도록 ‘띄어쓰기, 형태소 쓰기’를 보인다. 또 인쇄하기 쉽게 한글전용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어린이와 노동자 대상의 글에서 한글전용을 한다. 한글 연구와 민중의 교육을 위해 쓰인 그의 글은 언중 중심의 실증적 구어문체를 이루고 있다. 쓰기 주체를 객관화하고, 문장과 문단의 연결을 인과적․체계적으로 구성하며, 예시․도표․표본을 들어 의미를 구체화한다. 한자어를 풀어쓰고 속담을 활용하여 어휘의 민중화를 꾀한다. 그의 글쓰기가 이루어진 1920년대〜1930년대는 한문, 일문, 영문 등이 착종된 가운데 국문의 문장 표준이 형성되던 시기였다. 국문의 문장 틀은 마련되었으나 표기, 어휘, 표현법 등이 혼란하던 시절, 신명균의 글쓰기는 국문의 표기와 문체를 세련하여 현대적 문장의 전범을 마련한 의의가 있다.

      • 근대 청소년소설의 담론 연구

        최배은 숙명여자대학교 한국어문화연구소 2008 한국어와 문화 Vol.4 No.-

        The juvenile novels in the modern ages of Korea started as part of juvenile literary movement, and the young people who were once leaders of juvenile movement, became active as a writer. As a result, the relationship between a writer and a reader was established as that of a benefactor and a beneficiary. Because there were a lot of illiterates in Korea in 1920s, literary works were distributed in the form of giving a reading in the gatherings for fairy tales. In this way the oral and authorizable discourse in the early juvenile novels was formed. In the late-1920s, realistic style as novel technique was put an emphasis on, and then by 1930s, with a remarkable decrease in the number of illiterates partly due to the passion for education, silent reading as a way of accepting literary works became very common and novel discourse was formed. In the mid-1930s, the reflective study of the discourse upon the children's mind and juvenile was raised, forming the discourse upon the teenagers growing through mental conflict in daily lives. As well, the description of teenagers' psychology and personality became more prominent in the novels in which teenagers were major characters.

      • KCI등재

        근대 청소년소설에 재현된 ‘직업소년’ 연구

        최배은 대중서사학회 2016 대중서사연구 Vol.22 No.3

        Unlike today`s juvenile, the Korean juvenil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was a laboring being and they were called 'Juvenile Labor'. Most protagonists of modern juvenile novels were working juveniles rather than students. It is safe to say that it was not only the reflection of social contradiction but also the result of pursuing its imaginary solutions. Focusing on it, in this study I analyzed the aspects of juvenile labor and the descriptive manner of it in modern juvenile novels, and considered the inconsistency and limit of juvenile image depicted by contemporary authors. In the process I witnessed the ambivalent view on the juvenile labor. In terms of idealism, juveniles are ones who should be taken care of and prepare for their future in schools. On the other hand, in the real world they are the breadwinners without their parents. As a laborer in the workplace, they are seen as an opponent, a threat to employers or adult labor. Nevertheless, the narrator forces us to see them as a victom by describing the defeated juveniles in a competition with adults with a sympathetic tone. At the same time, though they still need their parents` care, they are called for a role of supporting his family on the ground that he is an orphan or has a single parent with illness and poverty. Whereas the narrator insists on the protection of juvenile labor in the workplace, he puts an emphasis on a role of juveniles as a supporter of his family. In addition, though it was thought that working juveniles were inferior to students only because they didn`t go to school, the narrator asserts that they are superior to students, pointing out the illusion of school education and suggesting an alternative such as evening classes. In short, even if the working juveniles shown in modern juvenile novels are the victims of a society and an era, they also hold a proud and desirable position in the social condition where both national contradictions and class contradictions coexist. Furthermore, they put aside the protection and growth for themselves and are entrusted with the task which should be carried out by adults. In other words, the image of working juveniles represented in juvenile novels is seen as that of the delegate of helpless adults. 일제 강점기의 청소년은 오늘날과 달리 ‘노동하는 존재’였으며, 그러한 존재를 지칭하는 말이 ‘직업소년’이었다. 당대 형성된 근대 청소년소설에서도 ‘학생’보다 ‘직업소년’을 더 많이 만날 수 있다. 그것은 당시 사회 모순을 반영하는 것이면서 그것을 상상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작가들의 모색의 결과로 볼 수 있다. 이 연구는 그러한 사실에 주목하고, 근대 청소년소설에 재현된 ‘직업소년’의 양상과 그에 대한 서술 태도를 분석하여 당대 청소년소설 작가들이 제시한 청소년상의 모순과 한계에 대해 고찰하였다. 소년은 ‘애호의 대상으로서 학교에 다니며 미래를 준비하는 시기’라는 이상과 ‘스스로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현실’과의 모순에서 ‘직업소년’에 대한 양가적 시선이 생겨난다. 그들은 직장에서 사업주나 다른 어른 노동자들에게 자신의 이익을 해칠 수도 있는 가해자(경쟁자)로 인식되지만, 서술자는 주로 어른들과의 경쟁에서 패배하는 소년의 이야기를 동정적 어조로 서술함으로써 소년을 피해자(희생자)로 인식하도록 한다. 가정에서 직업소년은 부모의 보호가 필요한 시기이지만 부모의 부재 때문에 오히려 보호자의 역할을 부여받는다. 서술자는 직장 이야기에서 직업소년에 대한 보호의 필요성을 주장할 때와 달리, 가정 이야기에서는 직업소년의 보호자로서의 사명을 강조한다. 또 직업소년은 학생보다 열등한 존재로 여겨졌으나, 서술자는 당시 학교교육의 환상과 허위를 지적하며 직업소년이 학생보다 우월한 존재임을 역설한다. 요컨대 근대 청소년소설에 제시된 ‘직업소년’은 사회의 희생자이지만, 민족모순과 계급모순이 존재하는 사회에서 오히려 떳떳하고 바람직한 처지로 합리화된다. 그리고 그들 자신의 보호와 성장의 문제보다 어른들이 하지 못한 일들을 사명감 있게 해 나갈 과업이 부여된다. 한마디로 근대 청소년소설에 재현된 ‘직업소년상’은 무기력한 어른들의 대리자로 볼 수 있다.

      • KCI등재

        『별건곤』 게재 ‘탐사 기사’의 ‘재미’를 창출하는 서술 방식 연구

        최배은 대중서사학회 2014 대중서사연구 Vol.20 No.1

        Byeolgeongon is the first magazine to claim to advocate the promotion of the public taste in modern Korea, and so it is thought to be an important material in tracing the modern origin of popular culture in Korea. Because “fun” in Byeolgeongon was a key element, its editorial staff made an various attempt to draw the interest of the general public. We need to pay attention to ‘reportage’, one of their attempts, as the unique narrative strategy, which caught readers` interest. In this paper, I studied how the narrative of reportage in Byeolgeongon created ‘fun’, and tried to illuminate the popular-style writing shown there. “Reportage” in Byeolgeongon is an article reporting about it after reporters under the direction of the chief editor investigate a specific area during a limited time. Reporters, the subjects of narrative, are also the subjects of investigation, and they perform many roles. The object of investigation is primarily ‘Gyeongseong’ or ‘Seoul’ under Japanese Imperialism. In this case, the space of investigation includes such covert ones as the streets of ‘Gyeongseong’ at a certain time of day, a cesspool of crime, bar-whorehouses, boarding-house villages, private homes, and the like. The narrative in reportage may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process of investigation is described in detail in the present tense, and the vivid description of the target-site and the direct quote of on-site interviews give a sense of reality. Second, the adventure narrative that utilizes ‘infiltration’ and ‘disguise coverage’ of reporters adds interest and thrill. Next, the frequent psychological description of reporters increases the readers` understanding and empathy for the situation and investigators. Finally, revealing the hidden corruption of the subject of investigation and criticizing social conditions lead the readers to the pleasure. In view of the overall discussion above, it is important that ‘reportage’ in Byeolgeongon created the stereoscopic narrative, which enabled us to glimpse the hidden side of modern city. In other words, the narrative style of ‘reportage’ seems to have provided readers with ‘vicarious satisfaction’ in the way reporters lead them to the private space, which cannot be seen even if readers want to. I think this paper has a special meaning in that I have analyzed the narrative of ‘reportage’ in Byeolgeongon, which has seldom been dealt with so far, and examined how 'fun' is created in Byeolgeongon. However, it will be possible to reveal the complete narrative strategy after the narrative of the other articles in Byeolgeongon is also analyzed and considered in a comprehensive manner. 『별건곤』은 대중의 취미 진작을 표방한 최초의 잡지로서 대중문화의 근대적 기원을 밝히는 데 있어서 주요한 자료이다. 『별건곤』 편집진은 대중적 호응을 얻기 위해 무엇보다 ‘재미’를 염두에 두고 다양한 시도를 하였다. 그 중 ‘탐사 기사’는 독특한 서술 전략으로 독자들의 흥미를 끌고, 1930년대 탐정소설의 서술에도 영향을 미쳐 주목을 요한다. 따라서 이 논문에서는 『별건곤』 게재 ‘탐사 기사’를 대상으로 ‘재미’를 창출하는 서술 방식을 연구하여 『별건곤』의 대중적 글쓰기 방식의 일단을 밝혀 보았다. 『별건곤』의 탐사 기사는 기자들이 편집국장의 명령을 받고 제한된 시간 동안 특정 공간을 조사한 뒤, 그에 대해 보고하는 기사이다. 서술자인 기자들은 곧 탐사자로서 탐사의 기획에서부터 준비, 진행, 후속 작업 및 기록에 이르기까지 많은 역할을 수행한다. 탐사 대상은 주로 ‘경성’으로서 특정 시간대의 거리나 범죄 소굴, 색주가, 하숙촌, 가정집과 같은 내밀한 공간이다. 기자들은 탐정처럼 대상 공간으로 잠입하여 조사한 내용을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서술하며 독자들의 호기심을 해소하고 여러 재미를 불러일으킨다. 탐사 과정을 상세히 기술하고 대상을 생생히 묘사하며 현장에서의 인터뷰를 직접 인용함으로써 현장감을 준다. 기자들의 변장과 잠입취재를 활용한 모험서사는 긴장감을 더하며 흥미를 높인다. 빈번한 기자의 내면 고백은 탐사 주체와 상황에 대한 독자의 이해와 공감을 높인다. 또 대상의 비리를 폭로하고 세태를 비평함으로써 쾌감을 준다. 이상의 논의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별건곤』 게재 ‘탐사 기사’는 근대 도시의 이면을 엿보는 입체적인 서술 방식을 창출한 의의가 있다. 즉 독자들이 보고 싶지만 보기 힘든 ‘사적 공간’을 기자들을 통해 체험하게 함으로써 독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 논문은 그동안 주요하게 다뤄지지 않았던 『별건곤』 게재 ‘탐사 기사’를 대상으로 그 서술 방식을 분석하여 『별건곤』에서 재미가 창출되는 방식의 일단을 살펴 본 의의가 있다. 하지만 『별건곤』에 게재된 다른 기사와 동시대의 다른 잡지에 게재된 탐사 기사의 서술 방식도 분석하여 종합적으로 고찰해야 『별건곤』의 대중적 서술 전략을 온전히 밝힐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전쟁기에 발간된 잡지 <희망>의 ‘희망’ 표상 연구-아동․청소년 담론을 중심으로

        최배은 대중서사학회 2017 대중서사연구 Vol.23 No.3

        In the 1950s, the magazine Huimang(Hope) was published in order to support the national efforts in leading the cultural education of the public, reconstructing the country, and paving the way for the future during the wartime, which was a time of destruction and loss. Accordingly, the exploration of "hope", which was represented in the magazine, is not only the key to understanding the magazine, but also a way to considering its significance and limits. It is true that the magazine represented "hope" from a variety of discourses. However, in this study, I considered "hope" from the "Child and Youth Discourse." In Huimang(Hope), minors stood for both the hope in the future and the despair in the present. Unlike the other juvenile journals, in which children and youth symbolized the hope for the future, in Huimang(Hope), children and youth had different representations according to their social status and talents. For example, the children with respectable parents and a happy family, the students who were able to study without concerns about tuition fees, and the geniuses with outstanding talents represented as the "hope" to make our the future better. However, orphans, biracial children, self-supporting students, child laborers, and juvenile delinquents are represented as the "despair" in the present. Since these children and youth were seen as defective by society, they became objects of removal, alarm, suspension, purification, sympathy, and indifference. In conclusion, it is safe to say that in Huimang(Hope), the subject of reconstruction was the ruling elite. This kind of elitism is still prevalent in our society today. To our dismay, the more most of parents are trying to make their children another elite, the more the "hope" in our society disappears. The root of this irony can be found in the magazine Huimang(Hope). This study is important because, in the sense that I examined the relatively unknown magazine Huimang(Hope), and uncovered somewhat of its significance and limits. However, I think that a comparative study should be performed with other contemporary journals. 1950년대를 대표하는 잡지 <희망>은 파괴와 상실의 전쟁기에 대중의 문화 교양을 선도하며 국가의 재건과 미래를 개척하는 데 일조하고자 발간되었다. 그러므로 <희망>에서 표상되는 ‘희망’을 탐구하는 일은 <희망>을 이해하는 핵심일 뿐 아니라 <희망>의 의의와 한계를 살펴보는 길이기도 하다. 잡지 전반에서 ‘희망’은 다양한 담론으로 표상되는데, 여기선 아동․청소년 담론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희망>에서 아동․청소년은 미래의 희망이자, 현재의 절망을 표상한다. 대개 소년 잡지에서 아동․청소년을 미래의 희망으로 호명하는 것과 달리, <희망>에선 그들의 신분과 재능에 따라 명암이 달라진다. 즉 훌륭한 부모와 단란한 가정의 자녀, 학비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는 학생, 뛰어난 재능을 인정받은 천재들이 <희망>에서 우리 사회의 미래를 개척할 ‘희망’으로 표상된다. 반면 그 조건을 갖추지 못한 고아나 혼혈아, 고학생, 직업소년, 소년범 등은 현재의 절망을 표상하며 사회적 결손을 가져올 존재로서 제거, 경계, 정화, 동정, 무관심의 대상이 된다. 이러한 결과에 비추어 볼 때, <희망>이 기대한 재건의 주체는 ‘엘리트’라고 할 수 있다. <희망>에서 보여주는 엘리트주의는 60여 년이 지난 지금에도 우리 사회에 건재하다. 그때보다 더 많은 엘리트가 있고, 부모의 대다수가 자기 자식을 엘리트로 만들려고 애쓰지만 그만큼 우리 사회는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 이 모순의 뿌리를 <희망>에서 찾을 수 있다. 이 논문은 그동안 잘 연구되지 않았던 <희망>을 살펴, 그 의의와 한계의 일면을 밝힌 의의가 있다. 하지만 동시대 다른 잡지와의 비교, 고찰이 보완되어야 한다.

      • KCI등재

        『토지』의 “순수한 여행” 연구

        최배은 한국문학연구학회 2022 현대문학의 연구 Vol.- No.78

        A trip for pleasure, etc. without a specific purpose or business, is called a “pure travel” in Toji. In Toji, the work which focuses on the difficult realities of the nation and its people in modern Korea, “pure travel” doesn’t make up much of it, but it becomes the central narrative of major characters and contributes to the formation of the theme of the work. Therefore, this paper analyzed the motive and itinerary of “pure travel” in Toji, studying on its meaning and function by targeting the travel of the two, Im Myeong-hee and Ogata Jiro. The subject of “pure travel” was a modern bourgeoisie who was free to spend time and money, and intellectual who had an inner mind to enjoy the scenery as a hobby. Im Myeong-hee is a bourgeoisie who married a pro-Japanese nobleman and raised her status from middle class and Ogata Jiro is an intellectual who claims to be a cosmopolitan. Im Myung-hee takes a trip to escape from trauma caused by patriarchal violence, and Ogata Jiro goes on a trip due to anxiety over the outbreak of war, which triggered a longing for his beloved one. After being rescued from a suicide attempt at a travel destination, Im Myung-hee realizes the creative ability of life and regenerates herself. Ogata Jiro finds a woman he longs for at a travel destination, travels for a long time with his son, another longing one, and is reborn as a “father.” In short, the subject of “pure travel” is reborn as another being by experiencing ‘autocatharsis’ through fateful and dramatic events at the travel destination. Meanwhile, the travel narrative of Im Myeong-hee and Ogata Ji-ro plays an important role in forming the theme of the entire work as they explore the thought of life and a cosmopolitan’s gaze and conflict. 『토지』에선 특정한 목적이나 일 없이, 유람 등을 위해 하는 여행을 “순수한 여행”이라고 한다. 근대의 힘겨운 민족적, 민중적 현실에 주목한 『토지』에서 순수한 여행 비중은 낮지만 주요 인물의 중심서사로 자리하고, 작품의 주제 형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따라서 본고는 임명희, 오가타 지로의 여행을 대상으로 삼아 『토지』에서 “순수한 여행”의 계기와 여정, 그리고 그 의미와 기능을 분석하였다. “순수한 여행”의 주체는 시간과 경비를 자유롭게 쓸 수 있는 근대 부르주아 계급이자, 풍경의 관람을 취미로 삼을 수 있는 내면을 가진 지식인으로 구성되었다. 임명희는 중인계급에서 친일귀족과 결혼하여 신분 상승을 한 부르주아이고, 오가타 지로는 코스모폴리탄을 자처하는 지식인이다. 임명희는 가부장적 폭력에 의한 트라우마로부터 도피하기 위한 여행을 감행하고, 오가타 지로는 전쟁 발발에 대한 불안으로부터 사랑하는 대상에 대한 갈망이 촉발되어 여행을 떠난다. 임명희는 여행지에서 자살했다가 구조받고 난 후, 생명의 창조적 능력을 깨달으며 재생한다. 오가타 지로는 여행지에서 갈망하는 여성을 발견하고, 또 다른 갈망의 대상인 아들과 긴 시간을 여행하며 ‘아버지’로 거듭난다. 요컨대 순수한 여행의 주체는 여행지에서 운명적이고 극적인 사건을 통해 ‘자기 정화(淨化)’를 체험하며 다른 존재로 거듭난다. 한편 임명희와 오가타 지로의 여행 서사는 생명사상 및 세계주의자의 시선과 갈등을 탐구하고 있어서 작품 전체의 주제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

      • KCI등재

        2000년대 이후 한국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의 디스토피아 연구

        최배은 대중서사학회 2020 대중서사연구 Vol.26 No.1

        By analyzing the characteristics and meaning of dystopia in Korean juvenile science fiction, this study aims to search for the principles of juvenile literature responding to the contradictions of scientific technologism in collusion with state capitalism, and to consider its limitations and significance. This study focuses on the juvenile science fiction in which children or teenagers fight against system dystopia functioning as a setting of the story. System dystopia consists of ‘fake utopia’ and ‘concentration camps’ holding those excluded from this ‘fake utopia’. Young people whose right to life are violated under the system dystopia escape from concentration camps and fight against political power. We don’t have many novels that have focused on environmental dystopia, but a nomadic subject is found in works set on Earth after environmental pollution or nuclear explosion. In short, juvenile dystopia science fiction deepens the contradictions of the hierarchical society based on scientific technologism, criticizing the repressive, material-oriented and differential educational realities of our society. They hope that children or teenagers will act as a resistance that sees through the deception and hypocrisy of the social system. These works are significant in that they expose the biopolitics strategy of political power in collusion with industrial capitalism and induce us to reflect on it. However, it seems to be the limit of humanism to equate human life with nature and to warn of dangers of technology, machinery, and material civilization as the counterpart. This paper has the significance of taking a general survey of juvenile dystopia science fiction since the 2000s, and revealing the writers’ perception of scientific technologism and its limitations. 이 연구는 2000년대 이후, 한국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에 제시된 디스토피아의 특징과 의미를 분석하여 국가산업자본주의와 결탁한 과학주의의 모순에 대응하는 아동‧청소년 문학의 원리를 탐구하고 그 의의와 한계를 고찰하였다. 대상 작품은 체제 디스토피아를 배경으로 하여 그에 저항하는 아동‧청소년 서사의 비중이 높다. 체제 디스토피아는 ‘가짜 유토피아’와 거기서 배제된 사람들의 집단인 ‘수용소’로 이루어져 있다. 체제 디스토피아에서 생명권을 침해당한 청소년들은 정치권력에 저항하여 수용소에서 탈출하고 투쟁한다. 환경 디스토피아를 중점적으로 탐구한 것은 많지 않지만, 환경오염이나 핵폭발 이후의 지구를 배경으로 한 작품에서 유목적 주체가 발견된다. 요컨대 아동‧청소년 디스토피아 과학소설은 과학기술주의 계급사회의 모순을 심화시켜 우리 사회의 억압적, 물질중심적, 차등적 교육현실을 비판한다. 그리고 아동‧청소년들이 그 체제의 기만과 위선을 간파하여 저항주체로 행동하기 바란다. 이 작품들은 산업자본주의와 결탁한 정치권력의 생명정치 전략을 폭로하고 성찰하게 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하지만 인간의 생명을 자연과 동일시하고 그 대척점에서 과학기술과 기계, 물질문명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것은 이분법적 가치관의 한계로 보인다. 이 논문은 2000년대 이후 아동‧청소년 디스토피아 과학소설의 양상을 개관하고 작가들의 과학기술주의에 대한 인식 및 한계를 밝힌 의의가 있다.

      • KCI등재

        한국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의 디스토피아 연구 – 우주 시대부터 인공지능 시대까지

        최배은 한국문학연구학회 2022 현대문학의 연구 Vol.- No.76

        This study examined the characteristics and meaning of the dystopia in Korean juvenile science fiction diachronically, which was created from the 1950s to the 2010s. In the era of space competi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under the Cold War system, a longing and a fantasy for science and technology were great, but most of works were created to "warn" the danger of the nuclear war due to the fear of nuclear explosion. In the semiconductor era, which was a period of rapid growth, though expectations and confidence in science and technology grew bigger, they were written to be wary of the seriousness of environmental pollution and the uniformity of automation. On the other hand, the optimistic view that science and technology could solve the problems as long as they abandoned greed was dominant. In the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even if advanced science and technology has had a great achievement, the risk of biopolitics resulting in employment instability and abnormal climate, etc, was exposed, and adolescents were suggested as alternative forces against it. As a result, during this period, the belief that science and technology could solve social problems grew weak. In short, the dystopia in Korean juvenile science fiction has served to expose social contradictions of the time, be wary of technological utopia, and criticize the harmful effects of scientificism and developmentism. 이 연구는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의 초기부터 최근까지 디스토피아 소설이 창작되어왔음을 입증하고 과학기술 및 아동·청소년을 억압하는 사회 현실에 대한 아동·청소년 문학의 대응을 검토하기 위해 195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창작된 한국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을 대상으로 디스토피아의 특징과 의미를 통시적으로 고찰하였다. 냉전 체제 하의 미·소 우주경쟁 시대(1950년대-1970년대)에는 과학기술에 대한 동경과 환상이 컸으나, 핵폭발에 대한 공포로 핵전쟁을 ‘경고’하는 의미의 작품들이 창작되었다. 고도 성장기인 반도체 시대(1980년대-1990년대)에는 과학기술에 대한 기대와 확신이 커졌으나, 환경오염의 심각성과 자동화의 획일성을 경계하는 작품이 창작되었다. 하지만 탐욕을 버리면 과학기술로 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는 낙관적 전망이 우세했다. 과학기술의 선진화를 이룬 인공지능 시대(2000대-2010년대)에는 고용불안정, 이상기후, 저출산 고령화 등의 위기를 맞아 과학기술이 생명정치의 도구로 전락하고, 그러한 체제에 저항하는 청소년들을 대안으로 제시하는 작품이 창작되었다. 이 시기는 과학기술이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이 약해졌다. 요컨대 한국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의 디스토피아는 당대 사회 모순을 폭로하고, 기술 유토피아를 경계하며 과학주의와 개발주의의 폐해를 비판하는 기능을 해왔다. 이 연구는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의 역사에서 중요한 한 축인 디스토피아 소설을 총체적으로 검토하고 그 사회 비판 기능을 고찰하여 아동·청소년 과학소설의 역할과 가능성을 확장시킨 의의가 있다.

      • KCI등재

        한국 웹소설의 서술형식 연구

        최배은 대중서사학회 2017 대중서사연구 Vol.23 No.1

        This study considered the creation, distribution and consumption system of Web Novels and their narrative form on major websites, investigating the effects that Internet media and mobile devices have had on novels. Web Novels are based on existing ‘Internet Novels’ and genre novels. However, thanks to the creation, distribution, and consumption of Web Novels in the systematic web platform market, the class of authors and readers of Web Novels has been expanding. Thus, Web Novels have undergone a variety of transformations and become an changeable branch of fiction. When the simultaneity and immediacy of creation, mediation, and acceptance - which are characteristics of Web Novels - lead to competition and a blatant market focus, Web Novels come to be valued as goods rather than literary works. Accordingly, considering interest and readability(legibility) as the first priority, on the one hand, the narration of Web Novels follows the custom of genre novels, while on the other hand, such novels take a form that is suitable for mobile devices. The plot depends on the interest and tension of each episode rather than close correlation, and the paragraph structure is destroyed. Characters are portrayed via audio-visual imagery, usually by making use of icons, illustrations, and dialogue scenes. The description of time and space is often left out, and the event is narrated by a character - focalizer, with a concentration on characters’ actions. In this way, Web Novels are destroying the value and form of traditional novels. The utility of novels is moving toward consumer goods of interest and pleasure from the media of reflection and enlightenment. In addition, Web Novels are valued in terms of emotion above perception. Thus, the form of Web Novels has been transformed to combine various contents, thereby shifting away from the traditional aesthetics of narration, which supports a well-organized structure and seeks to deepen and maximize the language function. 인터넷 매체 및 모바일 기기의 등장으로 문학의 소통 방식이 통신매체로 확장되면서 문학의 개념 및 범주에 대한 여러 균열이 야기되고 있으나 그에 대한 연구는 미미한 실정이다. 이 논문은 그에 대한 단초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웹소설의 생산 ‧ 유통 ‧ 소비 체계 및 서술 형식을 검토하여 인터넷 매체와 모바일 기기가 소설에 미친 영향에 대해 연구하였다. 매체의 변화에 따른 문학의 변화는 앞으로 더 가속화될 전망이므로 이 연구는 미래적 관점에서 문학의 가치와 기능을 살펴보는 의의가 있다. 웹소설은 기존의 인터넷소설과 장르소설에 기반하고 있지만 체계적인 웹 플랫폼 시장 기구에서 생산 ‧ 유통 ‧ 소비됨으로써 작가와 독자층이 확대되어 여러 변형을 보이고 있을 뿐 아니라 계속 변화하고 있는 불안정한 갈래이다. 그것은 창작 ‧ 중개 ‧ 수용의 동시성과 직접성으로 말미암아 무한경쟁과 시장논리가 노골화되며 작품성보다 상품성을 추구한다. 따라서 그 서술은 흥미와 가독성(가해성)을 제일의 기준으로 삼아 장르소설의 관습에 따르되 모바일 기기에 적합한 양식을 취한다. 플롯은 작품 전체의 유기성보다 매 연재분의 흥미와 긴장감에 좌우되고, 문단은 파괴된다. 인물은 주로 아이콘이나 삽화, 대화 장면을 활용하여 시청각적 이미지로 재현된다. 주로 시간이나 공간 묘사는 생략되고 인물 초점에서 인물의 행동 중심으로 사건이 서술된다. 이와 같이 웹소설은 전통적인 소설의 가치와 형식을 파괴하고 있다. 소설의 효용은 성찰과 각성의 매개체에서 흥미와 쾌감의 소비재로 이동하고 있고, 그것의 가치도 인식적인 측면보다 정서적인 측면에서 우위를 지니게 되었다. 그에 따라 소설의 형식도 잘 짜인 구조와 언어 기능의 심화 및 극대화를 추구하던 전통적인 서술 미학에서 벗어나 다양한 콘텐츠와 결합된 새로운 서술 형식으로 변모하고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