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조선조(朝鮮朝) 후기(後期) 문헌기록(文獻記錄)을 통해 본 안용복(安龍福)의 기억과 변주 -무명소졸(無名小卒)에서 국가적(國家的) 영웅(英雄)의 탄생과정까지-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한문학회 2015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60

        安龍福은 하찮은 신분으로 越境하여 울릉도를 爭界하고, 일본의 울릉도 탈취간계를 저지하였다. 당시 안용복은 실정법을 위반한 범죄인의 처지가 되어 유배되었지만, 조선조 후기 문사들은 역사적 공간에서 안용복을 호출하고, 강역문제와 결부시켜 그를 역사 공간에서 복권시켰다. 범죄자에서 일약 국가적 영웅으로 포착하고, 영토문제를 해결한 상징적 인물로 기억하였다. 문사들은 그를 역사적 인물로 부활시키고, 국가적 영웅으로 호출하는 과정은 주목할 만하다. 특히 17세기 안용복이 울릉도를 쟁계한 이후, 20세기초에 이르기까지 그를 기억하는 방향은 달랐다. 조선조 후기에는 강역인식의 상징으로, 근대 전환기에는 애국계몽 운동의 차원에서 주목하였다. 그리고 일제강점기에는 민족해방 운동의 차원에서 그를 호출하였다. Even though An Yongbok(安龍福) was lowly status, he crossed the border and devoted his life to the territorial dispute over Ulleung Island. He prevented Ulleung Island from Japanese invasion, but he was exiled as an offender who had violated the positive law. However, intellectuals in the late Chos.n Dynasty rehabilitated An Yongbok in the contemporary historic space by connecting him with diplomatic affairs in the territory(疆域問題). The intellectuals sprang him from offender to national hero and remembered him as a representative figure who settled the dispute over the territory. It is worthy of notice that the intellectuals revived him as a historical figure and described him as a national hero. In particular, they remembered and recorded him in different ways upon the contemporary historical circumstances from the 17th century to the 20th century. Intellectuals in the late Chos.n Dynasty emphasized him as a symbol of awareness for the territorial dispute, intellectuals in the transition period to modern era paid attention to him for the patriotic enlightenment movement, and intellectuals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revived his reputation for the national liberation movement.

      • KCI등재
      • KCI등재

        동아시아와 조선조 후기 한문학 연구 방법론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고전문학회 2013 古典文學硏究 Vol.43 No.-

        이 논문은 방법으로서의 ‘동아시아’를 제시하고 조선조 후기 한문학과 연결시켜 논한 것이다. 이를 위해 문화 장을 중요한 개념으로 설정하였다. 구체적으로는 동아시아 문화 장에서 지식인들이 지식과 문화를 생성하는 사례와 그 역사적 맥락을 탐색한 글인데, 주로 일국 안과 일국 밖의 시야를 함께 두고 한 문학의 이슈를 파악하였다. 구체적인 사례로 조선중화(朝鮮中華) (주의(主義))아 지식·정보와 간련한 국내외에서서의 중간계층의 다양한 시선과 역할을 들었다. 조선조 후기 한문학의 사례를 동아시아 시각으로 바라볼 때, 일국적 시각에서 보던 것과 사뭇 다른 의미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는 조선중화와 동아시아 문화 장에서 중간계층의 역할이라는 두 가지 사례를 통해 논지를 전개하였다. 이를 계기로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한문학 연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 사례 발굴의 축적과 다양한 사례의 제시는 향후 동아시아 시각으로 한문학 연구의 새로운 방향을 제공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This study discussed the literature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in the late of Chosun Dynasty from a methodological viewpoint to ``East Asia``. In order to give shape to the theme, “the cultural space” was set up as an important concept in this paper. In particular, this paper focused on the academic knowledge and culture created by the intellectuals in the cultural space in East Asia and found the issue in the literature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from a domestic and international viewpoint. This paper held up as the particular case to the middle class people`s eyes and roles related to the knowledge and information of “Chosun Chunghwa(Minor SinoCentrism)”. When examined the literary work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in the late Chosun Dynasty from the perspective of East Asia, the different meanings could be found when read them from the perspective of Chosun. This paper tried to make the point clear as two cases related to the middle class people`s roles in “Chosun Chunghwa(Minor SinoCentrism)” and “the cultural space”. By means of finding these cases continuously, a new direction to study the literature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will be suggested. It is certain that the accumulation of the cases and the propose various cases will draw us a new direction to study the literature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which is based on East Asian`s viewpoint.

      • KCI등재

        한국고전(韓國古典)의 시원(始原)과 영토(領土), 국문학과 한문학의 교집합(交集合)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한문교육학회 2014 한문교육논집 Vol.43 No.-

        현재 국어과의 각 교과목은 한문학 작품을 적지 않게 수록하고 있어, 한문학을 이 해하면, 교과의 내용을 보다 쉽게 습득할 수 있다. 동아시아 문화의 저변에 깔려 있 는 한자문화와 한문학은 동아시아 각국의 역사적 相同性의 공분모며 한문학은 동 아시아 고전의 시원이자 역사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지렛대다. 이 점에서 고전의 영 토 안에서 서로 넘나들었던 국문문학과 한문학의 경험을 국어 교과안으로 수용하는 것은 새로운 동아시아 질서의 구축에 대응하는 한 방안이다. 이를 위해 국어과와 한 문과의 교섭과 통합의 가능성을 제기할 수 있는 바, 이는 국어교육의 수월성과 목표 에 부합하는 것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지금처럼 중등학교에서의 한문교육의 방기와 무관심은 국어교육의 질적 저하를 초래한다는 점에서 국어과와 한문과의 만남과 그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When reviewing the current Korean language textbooks, it is easily found that a lot of literary work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hence after: Sino-Korean literary works) are contained as the subject content in these textbook. Thus, if students can understand Sino-Korean literary works, it is expected that they can learn the subject content more easily and effectively. The culture formed by the basis of Chinese characters and the literary work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are historical common denominators of each country in East Asia. Thus, these literary works are regarded as the origin of the classics in East Asia and they may work a lever to form a historical consensus in each country in East Asia. In this regard, it may be a new plan to construct a order in East Asia that as the literary work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as well as those written in Korean are included in the subject content in the textbook. In order to complete this new plan, it is necessary to attempt to negotiate and unify between the subject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and the subject of Chinese classics, and this negotiation and unification correspond to the goal of the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education. Before anything else, what Chinese classic education is ignored in the subject of secondary education recently causes to decline in quality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education. Thus, it is necessary to attempt to find a new plan to balance between the subject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and the subject of Chinese classics.

      • KCI등재

        동아시아 고전학(古典學)과 한문교육 -그 시각과 방법-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한문교육학회 2014 한문교육논집 Vol.42 No.-

        이 논문은 동아시아 고전학의 가능성과 함께 중등학교와 대학에서 한문교육의 방향을 새롭게 정립하려는 문제 제기적인 성격의 글이다. 전근대 동아시아의 중요한 문화적 공통 분모를 한자문화의 세계로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한문으로 기록된 고전을 동아시아 고전학으로 규정한 다음, 한문교육에 연결시킨 것이다. 전근대 동아시아에서 한문으로 기록된 것을 재인식하고, 한문으로 기록된 각국의 고전을 동아시아의 시각에서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 구체적인 대안으로 각국의 고등학교 한문(고전) 교과서에 싣고 나아가, 대학생이나 일반인의 교양과 한문 습득을 위해 동아시아 공동의 ‘동아시아 한문 고전’ 형태의 교양저서를 기획하는 것을 제시하였다. 이처럼 동아시아 고전학을 한문교육과 연결시킬 때, 동아시아 각국에 현실로 존재하고 있는 대립적 인식을 넘어, 상호 배려와 존중, 그리고 공동의 이해를 구축하기 위한 장을 마련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할 수 있다. This paper insisted three things. Firstly, it understood the fact that the culture of Chinese characters worked an cultural common denominator in premodern East Asian society. Secondly, based on the previous aspect, it determined the classics written by Chinse characters as the classics of East Asia. Thirdly, it tried to find the connection between the classics of East Asia and the classical Chinese education. Therefore, the main point of this paper was to establish the direction of the classical Chinese education in the universities and the middle or high schools based on the classics of East Asia. Concretely, it is necessary to have a new understanding the classics of East Asia in premodern time, to include the classic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into the Chinese characters(classics)` textbook of the high school in every East Asia, and in order for the university students or the general public to learn Chinese characters, to publish educational books about ‘the classic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in East Asia’. When connecting the classics of East Asia into the classical Chinese education, it is expected that as the competing mind existing among every countries in East Asia nowadays could be overcame, every countries in East Asia could make a mutual understanding and respect and finally it could go forward the common interests.

      • KCI등재
      • KCI등재

        `연행록(燕行錄)`과 지식(知識)·정보(情報) ― 지식·정보의 수집과 기록방식

        진재교 ( Jin Jae-kyo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7 大東文化硏究 Vol.97 No.-

        燕行錄은 많은 내용을 담고 있는 듯 보이지만, 실제 내용을 들여다보면 비슷한 노정에 비슷한 지역의 체험을 기록으로 남기고 있어 난삽하다. 여기에 중복과 투식의 내용은 물론 많은 양의 기록에 비해 참신한 내용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기록 또한 기왕의 연행록과 문헌을 대폭 수용하는가 하면 같은 사안을 두고 엇비슷하게 기록하기도 한다. 剽竊이나 慣習的 敍述과 같은 套式性도 그 중의 하나다. 이는 연행록의 단점이 아니라 풍부함의 반증이기도 하다. 동일한 공간의 시간적 누적에서 오는 견문 지식과 정보의 누적과 풍부함일 터이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연행록은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이 점에서 지식과 정보의 시각으로 연행록을 바라보고 이를 통해 그간의 문학적 사유나 문화적 사유로 읽지 못한 것을 발견할 수도 있다. 이를 위해 연행록이 견문 지식과 정보를 획득하는 방법과 이를 取捨選擇한 視線과 기록 방식, 기록한 것을 가공하여 어떻게 분류·배치하고 있는가를 살핀다. 연행록은 타자와 관련한 지식·정보를 많이 담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남긴 기록이지만 타자의 시각에서도 활용할 수도 있다. 이를테면 연행록을 통해 중국을 바라 볼 때, 중국 연구나 중국 자료가 보지 못하던 문제의 확인도 가능해 진다. 이는 주체인식이나 타자인식 혹은 상호 인식이라는 틀과 차원을 달리한다. Even though Yeonhaengrok contains many contents in it, its ways of record is not very well organized because it contains similar experiences in similar itineraries. Moreover, it has many redundant contents and is difficult for us to find some new contents despite a large amount of recorded materials. It also copies many previous similar Yeonhaengrok`s and literature, and records them in the similar ways of theirs, in addition to plagiarism and conventional narratives. In a sense, it is not the Yeonhaengrok`s weakness but richness because it reflects the accumulation of observational knowledge and information. In this context, we should approach Yeonhaengrok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We might be able to find some new things that we could not catch with the established literary and cultural ways of thinking, if we approach it for knowledge and information. To do this, we analyze its ways of obtaining observatory knowledge and information as well as classifying and reorganizing these records. Yeonhaengrok can be used by the others` perspectives because it contains many knowledge and information of them. In other words, we can confirm the issues that the Chinese studies and materials cannot reveal by themselves. Such analysis is largely different from self-recognition, recognition of others, or mutual recognition in many senses.

      • KCI등재

        특집기획 : 교육 연구방법론의 한문과(漢文科) 적용 방안 ; 한문교육 연구 방법론의 지양(止揚)과 지향(指向)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한문교육학회 2010 한문교육논집 Vol.34 No.-

        한문교육에서 연구 방법론이 허약한 이유로 한문교육의 학문적 연륜이 짧다는 것을 든다. 이는 `방법론이 부재한 학문`이라는 비판과 하나의 `학문`으로 성립할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은 아니다. 한문교육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태도이자, 그간 노력을 무화시키는 논리다. 무엇보다 현 시점에서는 한문 교육 연구자들이 한문교육 연구방법론에 대한 인식과 한문교육을 하나의 학으로 선명하게 자각하지 않았다는 점을 반성해야 한다. 이 시점에서 한문교육에 대한 학문적 정체성을 분명한 인식을 할 필요가 있다. `한문학`과 `한문교육`은 학문 연구의 대상으로 당연히 그 층위가 다르다. 인문학으로서의 한문학 연구와 달리, 한문교육은 그 귀속 여부는 인문학과 사회과학 등에 두루 걸친다. 이러한 점을 십분 이해하고 한문교육의 연구방법론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 이를 위해 한문교육의 연구자는 한문교육 연구 방법론을 통한 학문적 정립을 추구하며, 한편으로는 한문학 연구 방법론과 달리 어떠한 문제의식과 시각을 통해 연구방법론을 모색해야 할 것인가를 근본적으로 재인식하여야 한다. 이러한 시각과 노력이야말로 `한문교육학`의 정립을 위해서도 필요한 작업이기 때문이다. 또한 새로운 연구방법론 역시 학교 현장(교실)과 정치하게 결합되어야 연구방법론으로 기능하고 학문적으로 성립할 수 있다. 지금부터라도 한문교육 현실에 맞는 연구방법론을 창신하여 한문교육학으로 나아가기 위하여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It has been frequently pointed that weakness of teaching methods of classical Chinese comes from its short history as an academic discipline. This argument is not an answer to the question whether teaching classical Chinese constitutes a viable discipline, just as the criticism that it lacks methodology. This kind of argument not only denies the possibility of teaching classical Chinese to stand as an independent field of study, but also dismisses what has been achieved by many researchers in the field. Highly desirable at this status is the reflection that the progress in teaching classical Chinese has been hindered by the lack of interest in its methodology as well as the skepticism about its being a viable discipline. In order to achieve a progress in teaching methodology of classical Chinese, researchers need to develop the methods that helps gain its viability and also need to be aware of the problems and perspectives different from those in studying classical Chinese literature. Such perspectives and efforts are much in need to achieve teaching classical Chinese as a field of discipline.

      • KCI등재

        조선조 후기 안경(眼鏡)과 문화(文化)의 생성(生成) -안경으로 읽는 조선조 후기 문화의 한 국면-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한문학회 2016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62

        조선조 후기 안경은 독서계의 변화와 함께 지식ㆍ정보를 축적하고, 방대한 저술을 남기는데 기여한다. 일부 사대부 계층은 안경을 끼고 총서류 저술이나 다양한 필기를 남긴 바 있다. 또한 藝人들도 안경을 착용하여 자신들의 예술적 영감과 능력을 작품에 표출하기도 하고, 일부 계층은 오락을 위해 안경을 활용하기도 한다. 이처럼 조선조 후기에 다양한 계층의 인물들은 안경을 활용하여 자신의 능력과 정감을 발산시킨다. 안경의 보급과 확산은 조선조 후기 문화를 새로운 방향으로 견인하고, 한편에서는 문화변동의 자양분으로 기능한 것이다. In the late Choson dynasty the glasses made the literati class possible to not only accumulate knowledge and information but also produce a large amount of writings, bringing the changes to the reading public. Some of the literati could leave a collection of books and various kinds of handwritings, wearing the glasses. The artists also put on the glasses to express their artistic inspiration and capability in their works and some of them even conjugated the glasses for their pastime. In short, people in every work of life utilized the glasses to pour out their talents and feelings. The distribution and spread of the glasses drew the culture to a new direction in the one way and functioned as a driving force for the cultural changes in the other way in the late Choson dynasty.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