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보험회사 대출채권 운용의 특징과 시사점

        조영현,황인창,이혜은 보험연구원 2018 연구보고서 Vol.2018 No.32

        Ⅰ. 서론 ■ 회계제도 전환과 관련하여 대다수의 보험회사가 아직 구체적인 자산배분 대응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상태임 ○대부분의 회사가 아직 회계시스템 전환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어, 새로운 회계 제도를 반영한 구체적인 자산배분 전략을 마련하기 어려운 상황임 ○제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자산배분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필요한 시점임 ■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보험회사는 금리부자산 비중을 확대하였는데, 금리부자산중 대출채권은 손해보험회사와 생명보험회사가 서로 다른 전략을 실행함 ○손해보험회사는 대출채권 비중을 확대했지만 생명보험회사는 축소함 ○자산배분이 합리적으로 이루어졌다면, 대출채권의 위험조정 기대수익률이 다른 자산에 비해 높을 경우 비중을 확대하고 낮을 경우 비중을 축소할 것임 ○대출채권 운용전략의 차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대출채권의 위험조정 수익률을 분석할 필요가 있음 ■ 본고에서는 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리스크와 수익성을 분석함 ○보험회사의 대출채권은 전통적으로 비중이 높은 자산군이며, 높은 수익률을 달성하고 리스크도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음 ○약관대출은 무위험이며 수익성이 높지만, 약관대출을 제외한 대출(일반대출)은 리스크가 높으며 심사 및 관리에 인원과 비용이 많이 소요됨 ○따라서 대출채권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을 적절하게 파악하기 위해서는 약관대출을 제외한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을 분석할 필요가 있음 ■ 이러한 분석을 통해 보험회사 대출채권 운용의 특징을 파악하고, 운용전략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함 Ⅱ.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운용 현황 및 특징 ■ 일반적으로 보험회사의 자산운용부문에서 가장 큰 조직이 여신 관련 사업부임 ○자산운용 체계가 잘 갖추어진 보험회사의 경우 일반적으로 대출채권은 여신(융자)사업부와 대체투자사업부에서 담당하며, 여러 위원회와 협의체 등을 통해 주요 대출채권 투자안을 다중으로 점검하고 심사함 - 차입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여 심사하고, 사후관리를 수행하는 여신 관련 사업부 인원은 전체 자산운용 인력의 50%가 넘는 것이 일반적임 ○ 이러한 점은 대출채권 운용에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요되는 것을 의미함 ■ 우리나라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비중은 2016년 말 기준으로 생명보험회사는 19.1%, 손해보험회사는 28.2%로 매우 높음 ○미국과 일본 생명보험회사들의 대출채권 비중이 10% 미만인 것에 비하면 매우 높은 수치임 ○독일 생명보험회사는 우리나라 생명보험회사와 유사하게 24.3%의 높은 비중으로 대출채권을 운용함 ■ 우리나라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비중이 높은 이유 중 하나는 대출채권의 수익률이 높다는 점임 ○대출채권은 여타 자산에 비해 수익률이 높은 반면 리스크는 낮은 편이어서 저금리 환경에서 보험회사가 대출채권 비중을 확대할 유인이 큼 ■ 보험회사 대출채권의 수익률이 높고 리스크가 낮은 것은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의 비중이 높기 때문으로 보임 ○2017년 기준 대출채권 중 보험계약대출 비중은 생명보험회사 34%, 손해보험회사 19%임 ○보험계약대출은 신용위험이 없으며, 담보로 제공된 보험계약의 듀레이션을 그대로 인정받아 지급여력제도상 금리리스크가 없음 ○또한 예정(공시)이율에 가산금리를 더하는 방식으로 대출금리를 산정하기 때문에 조달비용을 고려한 투자이익이 양(+)임 ■ 약관대출을 제외한 대출채권(이하, ‘일반대출채권’이라 함)은 듀레이션이 짧으며, 신용리스크가 있음 ○또한 IFRS 9 적용 시 미래전망적 손상모형에 의해 일반대출채권에 대한 대손충 당금 부담이 현저하게 높아질 수 있음 ■ 손해보험회사는 대출 중 일반대출 비중이 70.3~87.6%인 반면, 생명보험회사는 0~88.8%로 회사별로 큰 차이가 있음 ○보험회사의 특성과 일반대출 비중 간에 어떤 관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 ■ 생명보험회사는 회사규모가 크고, 재무건전성과 수익성, (RBC 기준) 부채듀레이션이 낮을수록, 손해보험회사는 회사규모가 작고, 수익성이 높은 회사일수록 일반대출 비중이 높은 경향이 관찰됨 ○생명보험회사의 경우 위험추구 성향이 높은 회사일수록 일반대출 비중이 높은 관계가 발견되는 반면 손해보험회사는 그러한 관계가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임 ■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이 높은 생명보험회사일수록 대출을 집중적으로 실행한 반면, 회사규모가 크고 일반대출 비중이 높을수록 대출을 다각화함 ○위험추구성향이 낮은 생명보험회사일수록 대출을 집중적으로 실행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음 ○대출의 심사와 사후관리에는 전문성이 필요한데, 전문성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대출 대상 산업분야를 다각화하는 것은 오히려 리스크를 높일 수 있음 Ⅲ. 일반대출채권의 리스크와 수익성 ■ 본고에서는 대출채권의 리스크를 측정하기 위해 상대적 지표와 절대적 지표를 모두 이용함 ○일반대출의 금리민감액(신용위험액) 부담도는 일반대출 금리민감액(신용위험액) 비중을 일반대출의 운용자산 대비 비중으로 나누어 계산함 - 신용위험액 부담도는 1보다 크면 동일 투자비중에 대해 일반대출이 다른 자산에 비해 높은 신용위험을 부담하는 것을 의미함 - 반면, 금리민감액 부담도는 1보다 작으면 비대출채권이 금리민감액에 기여하는 정도가 작은 것을 의미하므로 금리리스크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것을 의미함 ○절대적 지표로 신용리스크는 RBC 기준 신용위험액을, 금리리스크는 만기불일치 위험액을 이용함 ■ 생명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신용리스크 부담도는 최근 4년 동안 줄어든 반면 금리민감액 부담도는 낮아짐 ○생명보험회사는 일반대출채권의 신용리스크를 상대적으로 낮추면서 듀레이션을 짧게 가져가는 전략을 실행함 - 이에 따라 일반대출의 금리민감액이 보험회사 전체의 금리민감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8.12%에서 2017년 7.24%로 낮아짐 ■ 손해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신용리스크 부담도는 생명보험회사와 다르게 최근 4년 동안 확대되었으며, 금리민감액 기여도가 최근 대폭 낮아짐 ○손해보험회사는 일반대출채권의 신용리스크를 높이면서도 상대적으로 듀레이션을 짧게 가져가는 전략을 택했음을 시사함 - 이에 따라 일반대출의 금리민감액이 손해보험회사 전체의 금리민감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12.66%에서 2017년 8.59%로 낮아짐 ○손해보험회사는 대출채권이 전체 운용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일반대출채권의 리스크 배분 전략이 회사 전체 리스크에 미치는 영향이 큼 ■ 생명보험회사의 경우 일반대출 비중이 높은 회사일수록 일반대출의 신용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낮고 금리리스크는 높은 전략을 구사하는 특징이 보임 ○반면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일반대출 비중이 높은 회사일수록 대출채권의 신용리스크가 상대적으로 큰 전략을 실행하는 것이 특징임 ○위험추구성향이 높은 생명보험회사의 대출다각화는 신용리스크보다는 금리리스크를 높이는 방향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임 ■ 생명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다른 운용자산(비대출채권) 수익률 대비 초과수익률은 2017년에 평균 1.4%로 나타났음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일반대출의 다른 자산 대비 초과수익률이 평균 0.1%인 것으로 추정됨 ■ 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음 ○생명보험회사의 경우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은 2014년 0.98%에서 2017년 0.54%로 낮아짐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은 2014년 0.73%에서 2017년 0.37%로 낮아짐 ■ 보험회사는 일반대출 비중이 높을수록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남 ○일반대출 비중이 높은 보험회사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낮은 것은 대출다각화가 원인일 수도 있다는 추론이 가능함 ○전문성이 결여된 대출다각화는 리스크를 확대하지만 수익률 제고에는 기여하지 못하며, 결과적으로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을 저하시킬 수 있음 ■ 생명보험회사는 자산규모, 부채듀레이션이 높을수록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유의하게 낮은 것이 관찰됨 ○반면, 일반대출의 듀레이션이 높을수록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높은 것이 관찰됨 ○손해보험회사도 부채듀레이션, 일반대출 듀레이션과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 간에 유사한 관계가 나타났음 ■ K-ICS 도입 시 생명보험회사와 손해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금리리스크는 현행 RBC에 비해 각각 평균 2.6배, 2.3배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됨 ○K-ICS에서 신용리스크는 현행 방식과 동일하게 위험계수 방식으로 측정하게 되는데, 신뢰수준이 현행 99%에서 99.5%로 상향 조정됨 - 이러한 신뢰수준 상향에 의한 신용리스크 증가는 대략 1.107배가 됨 ■ K-ICS 도입 시 생명보험회사와 손해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총리스크는 현행 RBC에 비해 각각 평균 2.1배, 1.9배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됨 ○금리리스크와 신용리스크 간 상관계수가 0.25인 것을 가정하여 합산함 ■ 리스크 증가로 인하여 K-ICS 시행 시 보험회사 일반대출의 위험 대비 수익성은 급감하는 것으로 추정됨 ○생명보험회사 일반대출의 위험 대비 수익성은 RBC 기준으로 평균 0.54%인 것이 K-ICS 시행을 가정하면 평균 0.24%로 0.3%p 급감함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RBC 기준 평균 0.37%였던 것이 K-ICS 시행 시 평균 0.19%로 0.18%p 감소함 ■ 신지급여력제도 시행 시 생명보험회사의 일반대출 위험 대비 수익성이 기타 운용 자산에 비해 개선되는 것으로 추정됨 ○일부 회사의 경우 신지급여력제도 시행 시 대출채권의 비중을 확대할 여지가 있음 ■ 반면,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신지급여력제도 시행 이후 기타 운용자산에 비해 일반 대출의 위험 대비 수익성이 우월한 회사가 없는 것으로 추정됨 Ⅳ. 결론 및 시사점 ■ 본고에서는 보험회사 일반대출채권의 리스크와 수익성을 분석했음 ○분석 결과, 생명보험회사 중 2개 회사를 제외하고는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기타 운용자산에 비해 낮았음 ○손해보험회사의 경우 한 개사 이외에 모든 회사가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기타 운용자산에 비해 낮게 나타남 ○이는 대출채권의 수익성이 여타 자산에 비해 낮으며 현행 RBC제도하에서 대출 채권이 요구자본 대비 낮은 수익성을 달성한 자산이었음을 의미함 - 적어도 현행 지급여력제도하에서는 대출채권 비중을 낮추는 것이 합리적임을 시사하는 결과임 ■ 회귀분석에서 특징적인 결과는 생명보험회사와 손해보험회사 모두 일반대출 비중이 높을수록 일반대출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낮은 것임 ○일반대출 비중이 높은 보험회사의 리스크 대비 수익성이 낮은 것은 대출다각화가 원인일 수도 있다는 추론이 가능함 ■ 신지급여력제도 시행 시 일반대출과 기타 운용자산의 위험 대비 수익성을 비교한 결과, 생명보험회사의 일반대출 위험 대비 수익성이 기타 운용자산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선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음 ○현행 RBC제도하에서 기타 운용자산에 비해 일반대출의 위험 대비 수익성이 높은 생명보험회사는 2개였지만, 신지급여력제도 시행을 가정했을 때는 이러한 회사가 6개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됨 ○이러한 점은 일부 회사의 경우 신지급여력제도 시행 시 수익성 측면에서는 대출채권의 비중을 오히려 확대할 여지가 있음을 시사함 ○그러나 이러한 회사들도 조영현ㆍ이혜은(2018)이 지적한 바와 같이 대출채권에 잠재된 부실 위험과 회계상 상각후원가법으로 측정되어 기업회계상 자본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점에 대해서 고려할 필요가 있음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non-life insurance companies and life insurance companies have implemented different strategies for loans. Non-life insurance companies have increased their proportion of loans, but life insurance companies have reduced it. In order to understand the difference in the strategy of loan management, it is necessary to analyze the risk-adjusted return of loans. In this paper, we analyzed the risk and return of insurance company’s loans, which account for a high proportion of the assets of insurance companies. In order to accurately assess the risk and return of loans, it is necessary to exclude policy loans which are risk-free and profitable. We analyze the risk and return of loans excluding policy loans (hereafter ordinany loans) and identifies the relationship between ordinary loans and characteristics of insurance companies. The analysis shows that the risk-adjusted return of insurers’ ordinary loans are lower than that of other assets, except for two life insurance companies. This implies that under the current solvency system, ordianary loans were assets that achieved lower profitability than other assets. Hence, it is reasonable for insurance companies to lower the proportion of their ordinary loans under the current solvency system. We also compare the risk-adjusted return of ordinary loans and that of other assets, assuming the implementation of a new solvency system (K-ICS). Under the K-ICS, the risk-adjusted return of life insurance companies ordinary loans is relatively improved compared to that of other assets. This suggests that there is room for some life insurance companies to increase the proportion of ordianary loans consider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K-ICS.

      • KCI등재

        중남미 해방신학과 유토피아:구스따보 구띠에레스의 신학을 중심으로

        조영현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 2009 이베로아메리카硏究 Vol.20 No.1

        Desde antes de la denominación del continente como América, éste se presentaba a los conquistadores y religiosos como una utopía y un espacio para realizar los sueños. Por tanto, la idea sobre la utopía es fundamental para entender la historia de este continente. La relación entre religión y utopía tiene una larga historia en la cultura latinoamericana y puede rastrearse a lo largo de todo el siglo XX. Gustavo Gutiérrez relaciona lo utópico con su tema esencial: la liberación. Como señala este teólogo peruano en su obra Teología de la liberación, lo utópico no se refiere a lo irracional y tampoco a lo irreal, sino más bien a un mundo deseado realizable. Gutiérrez concibe lo utópico a través de la filosofía de Ernst Bloch y desarrolla el concepto de la utopía, articulando entre la fe y la acción política. Para él, la utopía es un fuente de inspiración que impulsa resistencias contra el orden establecido y tranforma la realidad injusta. Por tanto, la dimensión utópica, que organiza y artícula la esperanza de liberación, es la que me interesa recuperar en este artículo.

      • KCI등재

        먹는 샘물의 선택속성과 브랜드아이덴티티, 브랜드자산, 소비자행동의도와의 영향관계

        조영현,정규선,최웅 한국호텔리조트학회 2020 호텔리조트연구 Vol.19 No.5

        This study was conducted with the aim of identifying the characteristics of spring water selection to eat, identifying the relationship between brand identity, brand asset and consumer behavior intent, and providing basic information on corporate marketers and the tourism industry. The empirical study consisted of research models and variables for hypothesis testing on a measurable scale based on prior research, and the survey was conducted after an expert review of 20 or more Koreans living i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who purchased and drank spring water over once every four weeks from February 1 to 28 in 2019. Empirical analysis utilizes the SPSS 22.0 Statistical Package Program. As a result, the analysis of the effect of the spring water selection properties eating on brand identity, brand asset and consumer behavior intention showed that among the spring water selection properties eaten, package design, taste and water source are affected by brand identity, and the taste and water source are related to brand assets.

      • KCI등재

        신자유주의 시대 해방신학의 분화에 대한 연구

        조영현 한국 포르투갈-브라질 학회 2022 포르투갈-브라질 연구 Vol.19 No.1

        After the fall of the Berlin Wall and the dissolution of the Soviet Union in 1989, the ‘death of liberation theology’ was discussed. Since the 1990s, neoliberalism has become the dominant paradigm in Latin America. With the introduction of neoliberal policies, conflicts in Latin America have been more acute. Social movements increased rapidly, and political turmoil and economic crises repeatedly appeared. Subsequently Various theologies emerged and developed from this conflict and exclusionary society. Representative examples are several, including ecological theology, women's liberation theology, economic theology, and Indian theology. This study focus on the contents and characteristics of the newly developed theologies in Latin America above-mentioned, and how they relate to existing liberation theology. Through this study, the author argues that liberation theology in Latin America is not dead, but is being differentiated for a new era.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붕괴하고 소련의 해체 뒤에, ‘해방신학의 죽음’이 회 자되었다. 1990년대 이후 신자유주의는 라틴아메리카의 지배적 패러다임이 되 었다. 신자유주의 정책들이 도입되면서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갈등은 더욱 첨 예화되었다. 사회운동들이 급속도로 증가했고, 정치적 혼란과 경제적 위기가 반복되어 나타났다. 이런 갈등과 배제 상황에서 다양한 신학들이 부상했고 발 전했다. 대표적인 것들이 생태신학, 여성신학, 경제신학, 인디오신학이다. 이 연구는 라틴아메리카에서 새롭게 발전하고 있는 위의 신학들이 어떤 내용과 특징을 보이며, 기존의 해방신학과는 어떤 관계를 갖는지 다룬다. 이 연구를 통해 저자는 라틴아메리카에서 해방신학은 죽었다기보다는 새로운 시대에 맞 게 분화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