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일본 「동일노동 동일임금」법개정과 한국에서의 시사점 - 일본의 「동일노동 동일임금」제도, 불공정한 임금 차별을 없앨 수 있을까

        조승래 한국노총중앙연구원 2019 노동N이슈 Vol.- No.31

        지난 6월 19일 한 야당대표가 “외국인 근로자에게 동일한 임금을 주는 건 공정하지 않다” 라고 발언하여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는 이른바「동일노동 동일임금」이라는 노동의 글로벌 스탠다드와 정면으로 위배되기에 사회적으로 논란이 커졌습니다. 지금까지 노동계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규직과 비정규직, 남성과 여성노동자의 임금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동일노동 동일임금」원칙을 제시해 왔습니다. 그럼에도 별다른 성과가 없었던 것은「동일노동 동일임금」원칙이 서구에서 주로 통용되는 직무급을 전제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한국과 유사하게 연공적 임금체계를 가지고 있는 일본에서 지난 2018년 6월 29일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 해소를 목적으로 하는「동일노동 동일임금」에 관련된 개혁 법률이 통과되며, 2020년 4월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 6월호 <노동N이슈>에서는 일본 노동문제 전문가인 국회입법조사처의 조승래 환경노동팀장의 글을 소개합니다. 조승래 팀장은 일본의 임금체계가 연공적 성격이 가미된 직능급시스템으로, 「동일노동 동일임금 실현이 쉽지 않지만, 실제적인 「단시간 · 유기고용 노동자 및 파견노동자에 대한 불합리한 대우 금지 등에 관한 지침 (이하 ‘가이드라인’)을 판단기준으로 공표하는 등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불합리한 차별을 줄여나가는 데에 목표를 두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물론 가이드라인에 대한 해석의 여지가 크다는 지적이 있으며 노동자 간 차별을 실질적으로 없앨 수 있는가에 대한 논쟁도 존재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급속도로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현실적으로 대응하기 위해,「동일노동 동일임금 이라는 원칙을 세우고 점진적으로 노동시장 불평등을 개선할 수 있는 정책대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점에 우리는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필자는 우리나라에서「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에 따른 입법화를 추진할 경우, 다른 직무에 종사하는 노동자 간 균형을 확보하는 방안까지 포괄하는「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원칙까지 폭넓게 논의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합니다. 그 과정에서 사회적 합의를 꾀하고 분쟁해결을 도모할 수 있는 노사협의를 비롯한 제도적 뒷받침도 필수적이라고 합니다. 아울러 노동자집단의 이해를 대변하고 사용자와 협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노동조합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노동N이슈 <6월호>에는 2020년 시행을 앞두고 있는 일본의 「동일노동 동일임금」정책을 소개하고 한국에서의 시사점을 여러분과 공유합니다.

      • 영국 역사 교육 학계에서의 감정 이입 논쟁

        조승래 청주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2001 교육과학연구 Vol.15 No.2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the recent debates on empathy in history education in Britain. Empathy is considered by some scholars as a good conceptual instrument in historical imagining and understanding education. This view has been already accepted by the education authorities since 1980's in Britain. However this policy is now criticized and asked reconsideration. This criticisms are from both sides of traditional history education scholars and Post-modern historiography critics. The former devalues empathy as an imaginary action which can not be compatible with the rigid attitude of historical investigation, while the latter insists on the impossibility of empathy in history on the ground of history's being not real things discovered but invented stories. This paper concludes that these criticisms are smoothed by connecting empathy with historical materials education.

      • 공화주의와 환경 문제

        조승래 청주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人文科學論集 Vol.52 No.-

        This paper insists that republicanism can play a significant friendly role for environmentalism/ecology to struggle against capitalistic liberalism to overcome present environmental/ecological crisis. It means that republicanism is basically green enough to be a green ideology in that republican pursuit for common good and public interest through virtuous participatory citizenship can help to resist against liberal privatization of environmental/ecological issues and optimism of individualistic consumerism. In this context chapter II and IV reveal that liberalism is not able to deserve as a green ideology because of it's inability to depart from the ideology of limitless economic growth which incurs present environmental/ecological crisis. Chapter III and V investigate how and where republicanism meets environmentalism/ecology, and why republicanism is green, by showing that republican antipathy against capitalistic modernity is to be provided as ideological legitimacy to environmentalism/ecology. This paper concludes that green republican state should be welcomed to be emancipated from subjection to powerful capital through which environmental/ecological crisis is to be ended.

      • 근대 영국 사회의 레즈비어니즘 : 남성 동성애와 비교를 중심으로

        조승래 청주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5 人文科學論集 Vol.30 No.-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store a hidden history of lesbians in modem Britain. recent western historiography begins to search for 'Others' in history. In this history of 'Others' is included the history of homosexuality. Despite of the paucity of sources, historians are now puzzling the fragmentary informations to reveal why homosexuals were ostracized and oppressed. This paper insists that male homosexuals in modem Britain were excluded as 'Others' because of their giving up masculinity which was essentially needed for mobilizing the British nation against France in the imperial competition. However, lesbians were tolerated both legally and culturally. This paper suggests that it was mainly because lesbianism was recognized as sexuality without penetration which was not able to challenge the phallocentric patriarchy. The survived sources show that lesbianism was an act of the upper class women which was regarded as a Platonic love of ladies. This class-biased view of lesbianism was the secondary reason of toleratio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