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근대 일본불교계의 승려 ‘처대(妻帶)’에 대한 논쟁

          제점숙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 2021 南道文化硏究 Vol.- No.44

          조선불교의 친일, 왜색 논쟁의 중심에는 늘 대처(帶妻), 즉 승려가 여자를 취한다는 가취(嫁娶), 혼인 문제가 중심에 서 있었다. 이러한 조선불교의 대처 문화에 직접적 영향 을 끼친 것은 당연히 일본불교다. 일본불교의 대처 공인은 조선보다 훨씬 이른 1872년 에 이루어졌으므로, 이러한 대처 문화가 고스란히 조선에 건너와 조선 승려의 대처에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조선 승려의 대처는 1927년 대처를 공인한 본말사법(本末寺 法) 개정 이후 더욱 확산하였고, 일본으로 유학을 다녀온 조선불교 유학생들도 여기에 한몫하였다. 그렇다면, 이렇게 조선에 밀접한 영향을 끼친 일본 불교계의 대처 현황은 어떠했을까? 이글에서 고찰한 바로는 일본불교의 대처를 둘러싼 논쟁은 1940년 이후까지 등장하였다. 일본 사회 역시 대처 승려를 받아줄 사회적 요건이 미정비 된 상태였고, 이를 사회적으로 인정받기 위한 일본 승려들의 처절한 몸부림이 끊임없이 전개되었다. 이러한 고찰을 통해 이글에서는 일본불교가 먼저 일본 사회에 대처가 안정화되고 조선불 교에 영향을 미쳤다는 기존 연구에, 일본불교의 대처 현황도 동시에 시야에 두고 조선의 대처 문제를 논할 필요가 있다는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였다. At the center of the pro-Japanese and Japanese style controversies of Joseon Buddhism, there was always the issue of a monk’s taking a wife or marriage (Daecheo or Gachwi). What had a direct influence on the culture of taking a wife in Joseon Buddhism is, of course, Japanese Buddhism. Since taking a wife in Japanese Buddhism was officially recognized in 1872, which was much earlier than in Joseon, it is said that this culture of taking a wife came across to Joseon as it was and influenced Joseon Buddhist monks’ taking a wife. Especially the Joseon culture of taking a wife further spread after the revision of the law made by Japan in 1912 for the Korean Buddhism Order that formulated taking a wife in 1927, and Joseon Buddhist students who had been to Japan to study also contributed to this. Then, what was the phenomenon of taking a wife in the Japanese Buddhist communities like which closely affected Joseon? As a result of discussions in this study,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aking a wife in Japanese Buddhism continued till after 1939. In Japanese society, too, social conditions had not been organized to accept married Buddhist monks, and Japanese monks’ desperate struggles to get it socially recognized were continuously developed. Through this analysis, this study would provide a new perspective different from the previous studies that taking a wife first became common in Japanese Buddhism and affected Joseon Buddhism concerning the controversy over taking a wife in Joseon Buddhism.

        • KCI등재후보

          식민지 조선 일본불교의 사회사업동향* -신슈오타니파(真宗大谷派)의 사회사업을 사례로-

          제점숙 동서대학교 일본연구센터 2010 次世代 人文社會硏究 Vol.0 No.6

          The aim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process of modernization of Japanese Buddhism in Colonial Korea. Roles of Japanese religions in imperial era were to support a colonial policies of government and to help to reform spiritually people in a colony. We have studied on the focus of the role of Japanese religion in colonized regions because an important role of Japanese religions was to reform spiritually Korean particularly in imperial era. To be concrete, there are some studies on roles of Japanese religion that have focused on its influence on Korean in colonized. And the other hand, there are some studies that have focused on the suppression from Japanese religion and Korean resistance against that. In this paper, I am concerned about the action of Japanese religion in a colony as the process of modernization of Japanese religion. And I choose the action of Sangyō Bu(the department of industrial) in Kōzyō Kaikan as a casework, which was an important social work of Shinshū Ōtaniha which is the Japanese Buddhism, and investigate the content of it as a social work and the movement of Korean in it. Consequently I will confirm the modernity of Japanese religion in Korea colonized by Japan through these works.

        • KCI등재후보

          식민지 조선 일본불교의 사회사업동향* -신슈오타니파(眞宗大谷派)의 사회사업을 사례로-

          제점숙 동서대학교 일본연구센터 2010 次世代 人文社會硏究 Vol.6 No.-

          The aim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process of modernization of Japanese Buddhism in Colonial Korea. Roles of Japanese religions in imperial era were to support a colonial policies of government and to help to reform spiritually people in a colony. We have studied on the focus of the role of Japanese religion in colonized regions because an important role of Japanese religions was to reform spiritually Korean particularly in imperial era. To be concrete, there are some studies on roles of Japanese religion that have focused on its influence on Korean in colonized. And the other hand, there are some studies that have focused on the suppression from Japanese religion and Korean resistance against that. In this paper, I am concerned about the action of Japanese religion in a colony as the process of modernization of Japanese religion. And I choose the action of Sangyo Bu(the department of industrial) in Kozyo Kaikan as a casework, which was an important social work of Shinshu Otaniha which is the Japanese Buddhism, and investigate the content of it as a social work and the movement of Korean in it. Consequently I will confirm the modernity of Japanese religion in Korea colonized by Japan through these works.

        • KCI등재후보
        • KCI등재

          朝鮮(1897-1910)における?土宗の動向

          諸点淑 고려대학교 일본학연구센터 2010 일본연구 Vol.1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한일합방 이전의 죠도슈(?土宗)의 동향을 고찰하는 것이다. 포교 개시 시점인 1897년부터 한일합방 이전까지를 연구범위로 설정하여 그 시기 조선 포교활동과 교육활동을 시야에 두어 검토한다. 주지한 바와 같이, 당시 일본불교의 동향은 신슈오다니파(?宗大谷派)한 종파에 주목하여 일본 불교의 조선 침략주의적 성격에 중점을 두었다. 이러한 선행 연구의 성과에 대해, 본 연구에서는 한일 합방 이전의 일본 죠도슈의 동향을 살펴봄으로써, 당시 일본 불교의 동선을 ‘근대’, ‘교육사업’이라는 새로운 관점으로 재 고찰 하고자 한다.

        • KCI등재

          일본불교의 근대인식과 개항기 조선 ―정토종(淨土宗)의 교육사업을 중심으로

          제점숙 한국일본근대학회 2011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32

          본 연구는 개항기 조선내 일본불교의 교육사업을 통하여 일본 불교가 조선, 조선인에게 미친 근대적인 측면과, 이를 통해 표출되는 일본불교의 다양한 근대성에 대해 논한 것이다. 지금까지 주된 논의의 대상이었던 진종대곡파에서 벗어나, 1897년에 활동을 개시한 정토종을 연구대상으로 개항기에 실시된 교육사업의 흐름과 그 특징을 파악했다. 개항기 정토종의 교육사업의 경우는 진종대곡파와는 달리 조선인을 대상으로 각지에서 교육사업을 실시했다. 당시 조선 내부에서도 교육기관 확산의 움직임과 더불어, 조선 유지자들의 관여도 두드러지게 나타났고, 이는 일본 정토종의 교육사업의 밑거름이 되었다. 이러한 개항기 정토종의 조선인 대상의 교육사업은 교단 측의 신자확산이라는 1차적 목표와 조선인의 근대 교육 시스템에 대한 욕구가 서로 맞물린 결과로 나타난 특수한 근대적 공간으로 제공되었다고 할 수 있다. 반면 그 내면에는 지배자로서의 의도와 종교인으로서의 의식이 무자각적으로 뒤엉켜 나타나는 제국적 근대성의 측면도 동시에 확인 할 수 있었다. 이처럼 다양한 근대성이 서로 혼종되는 가운데 일본불교는 근대적 종교로 탈바꿈하고 있었던 것이다. This study intends to examine the effect of Japanese Buddhism on Chosun and Chosun people through the education business of Japanese Buddhism within Chosun during the opening of the ports as well as the modernity of Japanese Buddhism in terms of various aspects of the modernity. It attempts to identify the flow of education business and its characteristics focusing on Jōdoshū, which started its activity in 1897. The education business of Jōdoshū was conducted on Chosun people during the opening of the ports across the country in comparison with Shinshū Ōtaniha. The involvement of Chosun supporters became conspicuous along with the spread of educational institutions of Choson as internal movement. The Japanese education business of Jōdoshū played a pivotal role in education business for Chosun people. In conclusion, the field of education business of Jōdoshū, targeting at Chosun people during the opening of the ports, is referred to as a specific modern space because it emerged as a result of interlinking of the primary goal in pursuit of the spread of believers on the side of the religious body and the desire of Chosun people for the modern education system. Meanwhile, the aspect of imperial modernity, which implies unconscious entanglement of the intention of dominator and the mind of religious people, is pointed out at the same time. Like this, Japanese Buddhism has been transformed into a modern religion in combination with a variety of modernity concepts.

        • KCI등재

          植民地朝鮮における日本仏教の社会事業 ― 「植民地公共性」を手がかりとして ―

          諸点淑 한국일본근대학회 2012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36

          This essay is based on recent issue in area of colonial Korea studies – ‘colonial publicness’. It focuses on social service of Japanese Buddhist sect in colonial Korea. Especially investigating ‘colonial publicness’ discovered and confirmed in Korean movements by providing as a case study KōzyōKaikan‐ social project put into practice by Shinshū Ōtaniha. In this essay, ‘colonial publicness’ considered through movements of Koreans in KōzyōKaikan is summarized as follows. KōzyōKaikan, created by Shinshū Ōtaniha by purpose as part of colonial hegemony structure, was carrying out various services for Koreans. Korean students have started being aware of colonial system issues, to express which we need to seek for ‘value of community’. For Koreans this value appears as ‘public property’, which cause existence of idea of ‘government property’. It is coming across to colonial nation political power. Appearing from this process ‘colonial publicness’ is not stratified or unsettled, it shows differed aspects of resistance and cooperation with colonial authorities. However, it is ‘colonial publicness’ seen from colonized nation point of view. In this case, the others (colonial authorities) must become intermediary. In this paper, I present study under ‘colonial publicness’ from Korean point of view. In future, I want to investigate this issue from colonized side (Korea)and colonial ruling side (Japanese Buddhism) point of view. Comparing circumstances of both sides can give better understanding of ‘colonial publicness’.

        • KCI등재

          개항기 조선 일본불교의 종교 활동에 관한 연구 - 제국사적 관점에서 본 일본불교(정토종)의 동향 -

          제점숙 한양대학교 일본학국제비교연구소 2013 비교일본학 Vol.29 No.-

          이 글에서는 트랜스내셔널 역사(transnational history)의 관점에 입각하여 근대기 조선 의 일본불교, 특히 정토종의 활동을 제국사적 관점에 입각하여 새롭게 재조명한 것이다. 여기서 언급하는 제국사적 관점은 일국사적인 관점에서 벗어나 종주국 내지는 식민지라 는 경계 개념을 가지지 않는 시간적․공간적 개념을 말한다. 특히 이 글에서는 서구에서 이식된 ‘종교’, ‘불교’라는 용어 개념이 일본에 어떻게 이식되었고, 또한 ‘일본불교’에 의 해 조선에 어떻게 ‘종교’의 개념화 작업이 진행되었는지에 주목하여 논한다. 구체적으로 는 한국불교계의 최초의 근대학교로 불리는 ‘명진학교’에 중점을 둔다. 서구에 의해, 일본 에 의해, 이중의 ‘종교’ 개념화 과정을 경험하여 조선에 건너온 ‘일본불교’는 조선불교와 의 ‘협력’, ‘공모’, ‘상극’의 과정을 거쳐 명진학교를 설립하게 된다. 이러한 행위는, 아직 개념화되지 않은 조선의 불교를 대상으로 일본불교가―이전 일본을 대상으로 한 서구(프 로테스탄트)의 종교개념화 작업과 동일하게―‘일본불교’라는 종교의 개념화 작업을 시도 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조선불교로서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종교’의 개념화를 ‘일 본불교’로 통해 경험하게 되는 것으로, 이는 나아가 ‘일본불교’를 초월한 ‘조선불교’의 개 념화를 예고하는 것이었다. 이처럼 제국사적인 관점에서 근대의 종교 개념을 논한다는 것은 기존의 이항대립의 형태로만 논해져 왔던 근대기 한국과 일본의 종교의 본질을 규 명하는 또 다른 작업이 될 것이다.

        • KCI등재

          구한말 부산지역 조선어, 일본어 교육의 전개 -이문화 “장(場)”으로서의 교육 공간-

          제점숙 한국일본근대학회 2013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39

          일제시대 부산지역 관련 연구는 최근 몇 년 사이에 다방면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연구 성과가 축적된 결과, 개항과 동시에 체재하기 시작한 일본인과 그 속에서 함께 살아 간 조선인들의 당시 시대상의 모습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흐름에 발맞추어 부산지역의 일본인과 조선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육 사업을 중심으로 그 실태와 동향을 파악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일본인과 조선인 간에 표출되는 공생과 협력 등이 다양하게 공존하는 ‘섞임’의 공간으로서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 부산은 최초로 일본인 거주를 위한 특별구역인 왜관이 형성되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인, 조선인과의 다양한 이문화의 흔적을 확인 할 수 있는 장(場)이다. 예를 들어 언어 학습 면에서 일본인이 조선어를 학습한다는 것은 일본 거류민들이 조선에서 생활하기 위한 삶과도 직결되는 것으로, 조선이라는 이국에서 조선인들과 공존하기위해서는 조선 문화, 조선인에 대한 이해와 노력이 필요했음을 말해준다. 결국, 구한말 부산의 각 지역 초등교육시설에서는 조선어 교육 과목이 대부분 개설되었다. 한편 조선인의 일본어 교육도 이에 못지않은 학습열을 보였다. 특히 청일전쟁 이후의 조선인의 일본어 학습에 대한 고조 현상은 이문화 교류의 장을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써 반드시 필요한 것이었다. 부산 지역의 이러한 외국어 학습 공간은 일본과 한국이라는 이문화의‘장’을 형성시키기에 충분한 역할을 했던 것이다. 기존의 구한말 교육 사업에 대한 평가는 ‘한국에 대한 식민지 교육 정책’ 또는 ‘하나의 저항코드로써 민족교육’에 중점을 둔 지배와 피지배, 수탈과 저항의 관계의 구도를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본고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자 교육공간을 통해서 바라 본 한국인과 조선인과의 이문화 교류의 장으로서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Researches regarding Busan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of Korea are being conducted in a number of different aspects in the recent few years. As a result these researches, the lifestyle of Japanese sojourning in Busan after the opening of ports has been revealed little by little, as well as the zeitgeist of Koreans in the community. This paper strives for an understanding of the reality and the tendency of educational industry in the Busan area of the time, enforced specifically for the Japanese and Koreans. The purpose of this paper through such investigation is to evaluate the possibility of education being the place for unity, where reciprocity, cooperation, discrimination and conflicts manifested by both nationalities exist together. Not only was Busan the first city to create a special district for Japanese habitation, the city holds many other evidences of being a culturally diverse place during the time. For example, the fact that the Japanese learned Korean directly relates to their everyday life in Korea: it shows that Japanese immigrants had to have an understanding on Korean culture, and the people, in order to live in harmony with the Koreans in Busan. Thus, the most of elementary educational systems in Busan created a course on Korean language during the era of Korean Empire, 1897-1910. On the other hand, the learning of Japanese language among Koreans also showed a certain enthusiasm. Especially, the fact that knowing Japanese as a Korean came to have an elated importance after the Sino-Japanese war shows that the knowledge on Japanese language was essential in cultural exchange. The education of Japanese and Korean language in Busan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creating a place of cultural diversity, composed of Korean and Japanese cultures. The existing evaluations on education during the Korean Empire remain focused on ``Colonial education regarding Korea`` or ``Nationalism education as a form of rebellion``, unable to break the conventionally set composition of domination and submission, exploitation and victimization. This paper aims at overcoming this limitation by viewing education as an opportunity of cultural unity between the Japanese and the Korea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