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판소리에 나타난 하층여성의 삶과 그 문학적 형상 ― <변강쇠가>의 여주인공 ‘옹녀’를 중심으로 ―

        정출헌 ( Chung Chul-heon ) 한국구비문학회 1999 口碑文學硏究 Vol.9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n the literature of Pansori(판소리), lots of women can be seen but most of them are lower classes. Especially in contrast with the dishonest males, females are portrayed constantly honest. But Ongnyu(옹녀), the heroine of Pyunkangsoi-ka(변강쇠가) is a very interesting character distinguishing from other affirmative portrayed females. Because it's not depicted only for positive point of view. Rather than a negative point of view is prevailing. One way she is portrayed as a licentious woman craving for passion, the other way she is as a powerless womanfolk. It's not for sure why it is portrayed twofold. While, in the late 19 century, Shin, jae-hyo(신재효) remade Pyunkangsoi-ka, he seemed to raise it as a licentiousness. We cannot confirm its above reason. Because now Pyunkangsoi-ka remade by Shin, jae-hyo is left over only, not an original one. However there are lots of plausible proofs for why it's been true that Shin, jae-hyo‘s remakes makes it. First, Shin, jae-hyo is a man who has corrected many things of them while remaking Pansori six works. Second, the appreciation review about Pyunkangsoi-ka before remaking is different from the remade Pyunkangsoi-ka by Shin, jae-hyo. And then why Shin, jae-hyo bring Ongnyu into relief as a licentious woman? It is as follows. First, Ongnyu is a kind of woman newly born in a urban atmosphere. Second, the negative point of view about those women deserves Ongnyu special emphasis as a licentiousness. Finally, the negative aspect of Ongnyu is a collaboration of a newly urban atmosphere and the class of Pansori who regard them as a threat to an existing govern system. We, however, can read a man-centered medieval govern system is seemed to be decayed from a condemnation about the negative configuration for Ongnyu.

      • KCI등재

        寒暄堂 金宏弼의 師弟 · 師友關係와 학문세계의 여정

        정출헌(Chung, Chul-heon) 한국고전번역원 2015 民族文化 Vol.45 No.-

        寒暄堂 金宏弼(1454∼1504)은 흔히 ‘道學의 唱導者’ 또는 ‘東方五賢의 首賢’으로 일컬어지고 있다. 하지만 김굉필을 비롯한 성종대 新進士類의 삶과 학문세계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료는 별로 남아 있지 않다. 학문의 결실을 채 맺기도 전에 士禍를 겪은 탓이 크겠지만, 그런 와중에 문헌이 일실된 것도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그들의 삶과 학문세계에 대한 많은 연구는 당대인의 단편적 傳言과 뒷사람의 흐릿한 記憶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김굉필과 관련된 자료를 집성한 『景賢錄』을 보면, 그런 사실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김굉필을 숭모하는 후학과 후손에 의해 여러 차례 追錄된 『경현록』은 시간적인 거리와 문묘 배향이라는 뚜렷한 편찬 목적으로 말미암아 불확실하거나 부풀려진 점이 없지 않다. 김굉필의 실제 모습과 일정한 괴리가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특히, 김굉필이 어떤 사제-사우관계를 통해 도학의 길로 들어섰고, 당대 어떤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살피는 데 한계가 많다. 그런 점에서 기억에 의해 재구된 뒷사람의 자료들보다는 김굉필과 직접 교류 · 대면했던 金宗直 · 金孟性과 같은 스승은 물론 南孝溫 · 李深源 · 申永禧 · 李賢孫 · 金馹孫과 같은 벗들의 증언과 서로 주고받은 시문을 적극 발굴 · 활용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그때, 김굉필과 절친했던 남효온이 직접 본 바를 기록한 「師友名行錄」은 매우 중요하다. 본고는 그런 사실에 각별하게 유념하면서 김굉필의 삶과 학문세계의 여정을 가능한 한 꼼꼼하게 살피고자 했다. 그 결과 김굉필은 20대 이후 김종직 · 김맹성과 같은 스승을 만나 문장공부와 마음공부를 하며 科擧로의 입신을 도모했다. 특히 김종직의 가르침은 물론 당시 성균관 유생들의 小學契 활동을 통해 『小學』을 새로운 시대정신으로 받아들여 실천에 옮기고자 했다. 하지만 그런 삶이 훈구대신들에 의해 좌절되고, 결국 30대부터 道學의 세계로 깊이 침잠해 들어갔다. 그리하여 새로운 시대의 스승으로 존중받는 존재로 떠올랐다. 그런 과정에서 시대인식의 차이로 말미암아 스승 김종직과는 물론 남효온 · 김일손과 같은 벗들과 논란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뒷사람들의 평가처럼 이들은 결코 서로 갈라서거나 다른 길을 걷지 않았다. 그들은 죽기 직전까지 함께 經史를 강론하며 시대정신을 날카롭게 벼려가던 미더운 사제지간이자 같은 길로 나아가는 동지였던 것이다. Kim Gweng-Pil, also known as Hanhwondang (1454∼1504) is well-reputed as an ‘advocate of Dohak, Taoist Studies’ or one of the ‘Five Sages of the East’. However, there are only a few materials remaining for us to specifically verify the lives and academic world of newly emerged scholars of the King Seongjong period including Kim Gweng-Pil. It is mainly because they had to endure political purges before they even had a chance to bear fruit in academia and also because many documents were lost during the time. Thus, a lot of studies on their lives and academic world depend on fragmentary words and vague memories of posterity. When we examine Gyeongheonrok, a compilation of Kim Gweng-Pil related materials, we can ascertain the facts. However, Gyeongheonrok was appended several times by future scholars and descendants so it may have become either uncertain due to the long time span or a little exaggerated due to the distinct purpose of enshrining the temples of Confucius. There might be some alienation from the real Kim Gweng-Pil. There are limitations especially to explore in detail how Kim Gweng-Pil entered the course of Taoist studies through what teacher-student relationship and relationships with fellow scholars and what post he occupied at the period.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excavate and then make use of the testimony and shared correspondence poems with his friends and teachers for comparison with the materials of posterity restructured by their memories. Among His friends are Nam Hyo-on, Yi Sim-won, Shin Young-hee, Yi Hyeon-son and Kim Il-son; his teachers include Kim Jong-jik and Kim Maeng-seong. These people met him and interacted with him directly. Saumyeonghengrok (師友名行錄) written by Nam Hyo-on, who was close to Kim Gweng-pil, is very significant in that sense. This article closely examines the journey of life and academic world of Kim Gweng-pil, keeping in mind that fact. As a result, Kim Gweng-pil met teachers such as Kim Jong-jik and Kim Maeng-seong after his twenties and studied their writings, cultivating his mind and seeking to establish himself in life through the state examinations. He especially acknowledged and strived to practice Sohak (小學) as a new spirit of the times through Sohakgae activity which promoted the teachings of Sohak by scholars of Seonggyungwan, educational institution as well as the teachings of Kim Jong-jik. However, that was discouraged by bureaucratic scholars and he became deeply immersed in Taoist studies starting in his thirties. Thus he emerged as an honorable man and teacher of the new Age. He had some disputes with his friends, Nam Hyo-on, Kim Il-son and teacher Kim Jong-jik due to differences in recognition of the times through the process. However he never broke with them or went his own separate way as future generations say. They were trustworthy teachers and students who sharpened the spirit of the times and fellow scholars who walked the same path until death.

      • KCI등재

        기획주제 : 여성과 몸 ; 임진왜란의 상처와 여성의 죽음에 대한 기억 -동래부의 김섬(金蟾)과 애향(愛香), 그리고 용궁현의 두 부녀자(婦女子)를 중심으로-

        정출헌 ( Chul Heon Chung ) 한국고전여성문학회 2010 한국고전여성문학연구 Vol.0 No.2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동아시아를 뒤흔든 임진왜란은 참혹한 전란 경험을 안겨주었는데, 그 과정에서 수많은 전쟁 영웅들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부산진과 동래성 함락에서는 정발과 송상현, 평양성 탈환과 진주성 함락에서는 김응서와 최경회라는 영웅이 만들어졌다. 하지만 이런 남성 영웅과 짝을 이루며 기려지는 여성들이 존재한다는 점은 흥미로운 사실이다. 애향과 금섬, 계월향과 논개가 그들이다. 하지만 義妾과 義妓로 기려지던 그들은 자신이 모시던 주인의 의연함 죽음에 감화를 받아 따라 죽었다는, 곧 남성영웅의 충절을 돋보이도록 만드는 데 불려나온 조역에 불과하다. 그리고 전란의 급박함에 몰려 쌍절암 절벽 아래 강물로 뛰어든 예천의 두 부녀자도 뒷날 烈婦로 기려지게 되었다. 하지만 이들도 그날 죽은 여러 명의 여인 가운데 남성 가족의 기록에 의해 기억되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남성은 기록의 과정에서 그녀의 죽음을 가능한 한 의연하게 그리기 위해 애쓰고 있었던 것이다. 때문에 우리들은 그들 기록에서 남성 사대부에 의한 일정한 과장과 분식의 흔적을 읽어낼 수 있다. 이 논문은 이처럼 전란에서 죽은 여인이 뒷날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방식으로 기억되고 있는가를 <부산진순절도>, <동래부순절도>, <임진조변사적>, 동국신속삼강행실도 와 같은 텍스트를 꼼꼼하게 읽어가며 밝히고자 하였다. 그 과정에서 이들 여인은 자신의 목소리로 자기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는 점에 주목했다. 無言으로 죽어간 여성의 실상과 내면을 가능한 한 다양한 자료를 세심하게 읽으며 재구해내는 것, 그리하여 그들의 비극적 죽음이 남성 사대부들에 의해 어떤 과정을 거쳐 미화되고 있는가를 폭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런 기억의 과정을 세세하게 밝히는 작업은 향후 열녀전에 대한 진전된 분석과 평등한 인간애를 향한 기초적 작업이 될 것이다. Imjin war that shook the whole East Asia gave people horrible war experience and we got to have numerous war heroes in the process. There were heroes such as Jeong-Bal and Song Sang- Hyun in capturing Busanjin and Dongne fortress, Kim Eung-Seo and Choi Kyung-Hwe in retaking Pyeongyang Fortress and taking Jinju castle, respectively. However, there is an interesting fact that there were war heroines who were comparable to their male counterparts. They are Ae-Hyang, Keum-Seom, Gye Wol-Hyang, and Non-Gae. They were considered as faithful concubines or righteous gisengs who followed their masters` honorable deaths, which means that they only played supporting roles in order to make male heroes` loyalty stand out. Tributes have been paid to two women from Yecheon as virtuous women who threw themselves off a cliff called Ssangjeolam into the river due to urgency of war. However we should keep in mind that among several women who died this day these ladies were recorded as such by their male family members. Men attempted to write these women`s death as dignified. We could see the trace of male authors or controlling noblemen`s certain exaggeration and counterfeit of truth. This article is to read closely and clarify the death of women during the Imjin War: through what process and what method they are remembered by scrutinizing following four books, BusanJinsunjeoldo, DongneBusunjeoldo, ImjinJobyunsajeok, Dongguk Sinsok Samganghengsildo. I focused on the fact that these women did not talk about their death with their own voice. It is essential to reveal how their death were portrayed for the sake of the women who died without voice to restructure their reality and inner side by reading various materials. By doing so, we can reveal by what process their tragic deaths were glorified by male aristocrats. This work of uncovering the process of memory would be the groundwork for advanced analysis and equal humanism of "The Story of Virtuous Women" in the future.

      • KCI등재

        추강 남효온의 생애자료에 대한 변증과 탐색

        정출헌(Chung, Chul-heon) 대동한문학회 2011 大東漢文學 Vol.3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우리는 추강 남효온을 방외인 또는 생육신의 일원으로 기억한다. 성종 9년 昭陵復位 상소를 올렸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세상을 등진 채 술과 방랑으로 지냈고, 결국 그게 빌미가 되어 연산군 10년 갑자사화 때 부관참시된 인물로 기억하는 것이다. 이런 이해 방식은 어느 기록이든 거의 유사하지만, 후손 南公轍이 쓴 묘갈명은 남효온의 삶을 정리한 대표적 생애자료이다. 그리고 우리들은 이같은 기록에 근거하여 한 역사적 인간을 이해하고 평가한다. 하지만 ‘실제의 삶’과 ‘후대의 기억’ 사이에는 크고 작은 차이가 존재한다. 시간의 간극으로 인한 불가피함도 있겠고, 은밀하게 수행된 손질의 결과일 수도 있다. 남공철이 편찬한 묘갈명 또한 이런 혐의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때문에 남효온과 관련된 생애자료를 보다 廣密하게 수습ㆍ검토해가면서 남공철이 찬한 묘갈명을 변증하고 생애를 새롭게 재구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본고에서는 남공철이 쓴 묘갈명의 주요 대목을 크게 여섯 단락으로 나누어 꼼꼼하게 변증하려고 노력했다. 남효온의 가계, 성품, 사승, 행적, 교유, 평가가 그것이다. 그런 작업을 통해 드러나지 않은 가계까지 살펴야 하고, 직접 교유했던 벗들의 증언을 통해 성품을 드러내야 하고, 사승관계로 포장된 부분을 면밀하게 살펴야 하고, 드러내기 꺼려했던 행적도 아울러야 하고, 교유의 구체적 양상을 밝히는 것은 물론 시문을 통해 구체적 일상과 내면의 풍경까지 밝혀야 할 필요성을 제기한 것은 나름의 성과라 할 수 있다. 향후 관련된 생애자료를 보다 폭넓게 수집ㆍ정리하여, 쓸쓸하게 삶을 마감한 남효온의 삶을 온전하게 재구하는 集成年譜를 편찬하는 것은 남은 과제이다. We remember Chugang, Nam Hyo-On as an anti-establishment scholar or a member of six surviving loyal officials. Also we recollect him as a historical figure who appealed to King Seongjong to restore the tomb of King Danjong’s mother in vain and turned his back on the world while drinking and wandering. Later in the 10th year of King Yeonsan during the incident of Gabjasahwa, people dug up his corpse and beheaded as a way of posthumous execution. Such understanding about Nam Hyo-On’s life is unchanged in various records. An epitaph by one of his descendants Nam Gong-Cheol is representative life information of Nam Hyo-On. Based on this information we understand and estimate the historical figure. However there exist big and small differences between ‘actual life’ and ‘memories of future generations’. It might be due to inevitability of time gap or the outcome of covertly performed affair. Nam Gong-Cheol’s epitaph is not free from these suspicions. Therefore we need to analyze and demonstrate Nam Gong-Cheol’s epitaph and restructure the life of Nam Hyo-On by researching and examining relevant information on Nam Hyo-On. This thesis is a meticulous effort to analyze Nam Gong-Cheol’s epitaph. I made the main parts of the epitaph six divisions: Nam Hyo-On’s genealogy, personality, mentorship, achievement, association, and evaluation. I will research unrevealed family lineage, disclose his personality through testimonies of his companions, scrutinize some protege and protector relationships, examine some reluctant events, enlighten specific aspects of his association. I will raise the necessity of clarifying concrete every day life and inner feelings, as well. Thus remaining assignment is to compile collective genealogy that can wholly restructure the life of Nam Hyo-On who ended his life solitarily by collecting and arranging pertinent life information more widely.

      • KCI등재

        임진왜란과 전쟁포로, 굴절된 기억과 서사적 재구

        정출헌(Chung, Chul-heon) 한국고전번역원 2013 民族文化 Vol.41 No.-

        임진왜란은 동아시아 삼국의 인민을 전쟁의 광기로 몰아넣었다. 수많은 병사가 전쟁터에서 죽어갔고, 힘없는 백성은 전란을 피해 전국으로 떠돌았다. 그러다가 전쟁포로로 잡혀 일본으로 끌려가기도 했다. 임진왜란 때 잡혀간 조선인은 최대 10만 명쯤 되는데, 그 중 7,500명 정도만 귀환할 수 있었다. 이들의 귀환 경로는 대략 세 가지였다. 첫째는 錦溪 魯認처럼 자력으로 탈출한 경우다. 둘째는 睡隱 姜沆과 月峰 鄭希得처럼 일본인의 도움으로 돌아온 경우다. 셋째는 조선에서 파견한 回答兼刷還使가 데리고 귀국한 경우이다. 이들 가운데 몇몇은 자신의 포로체험을 기록으로 남겼는데, 여기서는 姜沆의 「看羊錄」과 鄭希得의 「海上錄」, 그리고 최척의 구술을 토대로 하여 서사적으로 재구한 趙緯韓의 「崔陟傳」을 주요 텍스트로 삼아 검토하였다. 지금까지 이들 포로체험 實記類는 사실의 기록이란 측면에서 다루어져왔다. 하지만 귀국포로들은 자신의 굴욕적인 체험을 기억하는 과정에서 자기 방어기제를 끊임없이 작동시키며 일정한 굴절 현상을 일으켰다. 자신에게 불리한 과거는 기억에서 흐릿하게 처리하거나 아예 배제해버렸던 것이다. 또한 뒷사람들이 이들의 포로체험 기록을 출판물로 公刊할 때도 유사한 방어기제가 작동했다. 과거의 기억이 굴절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그 결과 중앙정계에 몸담았던 강항은 「간양록」을 통해 자신의 귀국을 ‘충절의 실천’으로 돋보이도록 만들고, 재지사족이었던 정희득은 「해상록」을 통해 자신의 귀국을 ‘효심의 실천’으로 돋보이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최척전」의 주인공이기도 한 최척은 삼국을 떠돌아다니다가 귀국한 자기 부부의 체험을 구술할 때, 부인에게 드리워진 ‘훼절의 의혹’을 불식시키려 애쓴 흔적이 역력했다. 작가 조위한은 이런 구술 사실을 바탕으로 그들 부부의 전란체험을 서사적으로 재구했던 것이다. 이런 검토의 결과, 포로체험을 담은 실기류는 ‘사실의 기록’이라기보다 오히려 ‘기억의 서사’라는 시각에서 보다 섬세하게 읽을 필요가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Imjin War drove nationals of three countries in East Asia into the insanity of war. Countless soldiers were killed in the battle fields and powerless ordinary people had to wander all over the country to escape the war. Meanwhile some people got caught as prisoners of war (POW) and were taken to Japan. As many as one billion people from Joseon were taken to Japan during Imjin War and only 75,000 people among them could return to their home country. There were approximately three return paths for these people. First, they escaped by themselves, e.g. in the case of Geumgye Noin. Second, they could escape with the help of Japanese people, e.g. the cases of Sueun Gang-hang and Walbong Jeong-Heedeuk. Third, they could return to Joseon with Hoidapgyeom Seohwansa, who were envoys of Joseon to Japan. Some of them kept a record of their experience as POWs (prisoners of war). Here I have examined as my main texts Gang Hang’s Ganyangrok, Jeong Hee-deuk’s Haesangrok, and Jo We-han’s Choiceokjeon, which was reconstituted based on Choi Cheok’s oral statement. The records of POWs’(prisoners of war) experiences were treated as the record of the truth until now. However returned POWs activated defense mechanism incessantly in the process of recollecting their humiliating experiences and bent the truth to a certain degree. They made dim or even excluded for some past events that were disadvantageous to them. Also similar defense mechanism was activated when future generations published these POW records. That is why past memories went through alterations. As a result, Gang Hang who worked for central government made his returning home look like “accomplishment of fidelity” through Gangyangrok, Jeong Hee-deuk, who was a provincial nobleman made his returning home look like “practice of filial piety” through Haesangrok. When Choi Cheok, who is the hero of Choicheokjeon, dictated he and his wife’s experience while wandering three countries, he made a great effort to eliminate the doubt towards his wife’s faithfulness. Jo We-han reconstituted he and his wife’s war experience based on this oral statement. In conclusion, these documents that have POW experiences need to read with deliberate care in terms of ‘narrative of memories’ rather than ‘record of truth’.

      • KCI등재

        문학과 정치 혹은 문학의 정치 ; 17세기 전반 재지사족의 자기정체성 확립과 기억의 정치학 -황석산성(黃石山城) 전투에 대한 엇갈린 기억의 『용문몽유록(龍門夢遊錄)』을 중심으로

        정출헌 ( Chul Heon Chung ) 민족문학사학회·민족문학사연구소 2011 민족문학사연구 Vol.46 No.-

        정유재란 중에 겪은 황석산성의 함락은 안음현감 곽준을 비롯하여 인근 지역의 수많은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갔다. 참혹한 전란이 끝난 뒤, 조정에서는 그날의 죽음에 대한 포폄을 통해 전후 상처를 치유하고자 했다. 郭준과 같은 충의의 인물을 포상하는 한편 白士霖과 같은 비겁한 인물을 징계했던 것이다. 하지만 그 선별 작업은 결코 간단한 문제가 아니었다. 사실 관계를 입증할 만한 근거란 생존자의 희미한 기억과 그에 대한 지역사족의 정황적 판단에 의지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기억하고 있는 자와 판단하고 자의 객관성이란 애당초 기대하기 어려웠다. 합의된 公論에 이르기란 그야말로 至難한 과정이었던 것이다. 안음 지역의 人物·名勝·古蹟·詩史 등을 다루고 있는 『龍門夢遊錄』은 재지사족의 이런 전후 복구 노력, 보다 구체적으로는 『安陰邑誌』 편찬 과정에서 벌어졌던 치열한 논란과 밀접한 관련을 맺으며 창작된 작품이다. 안음의 유력한 재지사족이었던 작가 申착은 꿈의 서사 형식을 빌려 시비가 일고 있는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강력하게 제기했던 것이다. 황석산성에서 죽은 인물 가운데 충의·효자로 추숭할 만한 인물이 누구인가를 천명하고 있는 부분이 전반부라면, 안음현의 명승·고적·시사 가운데 올바르게 실려야 할 것이 무엇인가를 밝히고 있는 부분이 후반부이다. 그건 17세기 전반부터 재지사족의 주도로 활발하게 편찬되던 私撰邑誌의 人文地理的 성격과 일치한다. 재지사족에게 있어 지역의 ``인물``과 ``지리``는 결코 분리될 수 없는 온전한 자신들의 몫이었기 때문이다. 그런 읍지의 편찬은 재지사족이 지역사회에서 자기정체성을 확립해가는 과정인 동시에 향촌사회의 지배력을 장악해가는 과정이기도 했다. 때문에 재지사족 간에 쉽게 양보할 수 없는 민감한 문제들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때문에 재지사족 간의 치열한 경합은 물론 중앙의 정치권력이라든가 인접지역의 사족들과 적극적인 연계를 모색하기도 했다. 작가 신착이 황석제공 선정에 대한 논란에 자기 의견을 강력하게 피력하는 것이라든가 정온이 중앙정계의 이원익을 비롯하여 인근 지역의 최현·이준과 같은 유력 사족의 적극적 지원을 이끌어내고 있는 것은 그런 실천적 사례의 하나이다. 그 과정에서 재지사족은 邑誌 편찬이라든가 鄕案 작성은 물론 夢遊錄과 같은 몽유서사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우리는 그 지점에서 문학과 정치가 불가분의 관련을 맺고 있는 구체적 실상을 목도하게 된다. The fall of Hwangseok Fortress during Jeongyu War led so many people in the district to death including Gwak Jun, magistrate of Aneum district. After the horrendous war, the court attempted to heal postwar wounds through determining between right and wrong over the deaths. The government rewarded a faithful figure such as Gwak Jun, on the other hand, it punished craven people such as Baek Sa-Rim. However the selection process wasn`t simple matter at all because the ground to prove the truth of the matter could only depend on vague memories of war survivors and circumstantial judgment of the regional aristocrats. Objectivity of people who remember the facts and judge them was hard to ensure from the beginning. To reach agreed public opinion was truly difficult procedure. Yongmunmongyurok, a book dealing with people, scenic spots, historic remains, literary works in Aneum district, is a work about post war restoration effort by regional aristocrats, more specifically, closely related to intense controversy over the process of compiling Aneumeupji. Shin Eon-Tak, one of the most influential Aneum regional aristocrats, proposed his views strongly about sensitive and controversial issues by using dream narrative. He elucidated who deserved reverence as examples of faithfulness and filial piety among the dead in Hwangseok fortress in the first half and clarified what should be recorded appropriately in the book among scenic spots, historic remains, literary works in Aneum district in the latter part. It corresponds to anthropogeographical attributes of Sachaneupji which was actively created and led by regional aristocrats from the early seventeenth century. Regional people and geography were their own inseparable share for those aristocrats. Compilation of Eupji, a town chronicle, could be process of establishing self identity of regional aristocrats in the local community and at the same time process of seizing power in their country districts. That`s why unyielding sensitive issues surfaced among regional aristocrats. The intense competition among regional aristocrats led them to seek liaison with central political powers or aristocrats in the adjacent districts. One example is that author Shin Chak expressed forcefully about the controversy over the selection of Hwangseok Jegong, people who died in the war in Hwangseok mountain and another is that Jeong On draws active support of aristocrats Choi Hyeon, Lee Jun in neighboring regions including Lee Won-ik of central politics. In the procedure regional aristocrats compiled Eupji, a town chronicle, and recorded the registry of village aristocrats as well as actively utilized dream narrative as mongyurok. We could witness the specific reality of close relationship between literature and politics from these examples.

      • KCI등재

        고전소설의 `천편일률`을 패러디의 관점에서 읽는 법 -전기소설 『금오신화』와 『오유란전』을 중심으로

        정출헌 ( Chung Chul-heon ) 국제어문학회 2006 국제어문 Vol.38 No.-

        고전소설을 읽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비슷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다. 우리가 고전소설의 특징으로 거론하는 `천편일률`이란 게 바로 그것이다. 그런데 고전소설에서의 `천편일률`을 현대문학에서 종종 구사되는 패러디라는 관점에서 읽어볼 볼 필요가 있다. 그런 관점으로 고전소설에서의 천편일률을 음미해보면, 그곳에서 `반복의 안도감`과 `변주의 새로움`이 빚어내는 독특한 미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전근대 동아시아 문화권에서 한시가 그러했던 것처럼, 고전소설에 있어서도 典範을 적절하게 모방·활용하던 창작관습은 존중되어야 한다. 고전소설에서 모방작·아류작이라는 불명예스런 딱지를 붙이기 이전에 원작과 그것을 활용한 작품 간의 `비평적 거리`를 엄정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여기서는 『전등신화』를 모방 또는 재창작 했다는 평가를 받는 『금오신화』를 대상으로 그 점을 따져보았다. 그 결과 『금오신화』의 <醉遊浮碧亭記>는 『전등신화』의 <藤穆醉遊聚景園記>·<鑑湖夜泛記>에서는 전혀 실감할 수 없었던 면모를 새롭게 확인할 수 있었다. 『전등신화』에서의 경이로운 모티프두 개를 혼합·모방하여 전혀 새로운 서정적 미감을 자아내는 작품으로 전환시켰던 것이다. 그 점, 원작과의 비평적 거리라 부를 수 있다. 어찌 보면, 고전소설사의 전개란 미세한 또는 과격한 패러디의 과정이라 부를 수도 있다. 19세기에 창작된 <오유란전>·<종옥전>이라든가 <절화기담>·<포의교집>과 같은 전기소설 작품, 이들은 모두 파격적인 패러디를 실험하며 고전소설사의 새로운 시기를 펼쳐 나가고 있었던 것이다. Whenever reading classical novels people feel that those novels are all the same on some ways. That is what we call `stereotype` as we mention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classical novels. It is necessary that the `stereotype` of the classical novels should be read from the viewpoint of parody, which is frequently used in the modern literature. When we examine the `stereotype` in the classical literature closely, we can realize the unique beauty produced by `relief of repetition` and `newness of variation` from them. As they did in the Chinese poetry in the premodern East Asian culture, it is imperative that we should respect the practice of imitating and utilizing the exemplar appropriately when writing. Before we call them dishonorable names as imitation or copy, the critical distance between original works and the works that followed the originals should be dealt with in strict fairness. Geumoshinhwa which is evaluated as imitation or re-creation of Jeondeungshinhwa is studied in this article. As a result "Chuiyububyukjeonggi" in Geumoshinhwa was newly identified as having new aspect from "Deungmokchiyuchigyungwongi", "Gamhoyabeomgi" of Jeondeungshinhwa. It is converted to a completely different work evoking new lyrical beauty by combining and copying the amazing two motives from the original works. In that respect it is called critical distance from the original. In some way the development of the history of the classical novels could be called as the process of delicate or radical parody. Tales written in the nineteenth century such as Oyuran-Jeon and Jongok-Jeon, and biographical novels such as Jeolhwagidam and Poeuigyojib all experimented unprecedented parody and unfolded a new era in the history of the classical novels.

      • KCI등재

        ‘잊혀진’ 인물의 재구, 『松溪實紀』 편찬의 정치사회학적 고찰

        정출헌(Chung, Chul-heon) 한국고전번역원 2020 民族文化 Vol.56 No.-

        본고는 松溪 申季誠(1499~1562)이라는 한 處士의 삶을 재구하고 있는 『松溪實紀』가 편찬․간행되기까지의 과정을 정치사회학적 맥락에서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지금 우리들은 신계성이란 이름을 거의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南冥 曺植의 절친한 동지이자 佔畢齋 金宗直을 사숙한 후학으로서 김해의 新山書院과 밀양의 禮林書院에 배향될 정도로 명망이 높았다. 뿐만 아니다. 松堂 朴英의 학맥을 계승하고 있어 16세기 전반 道學史의 다채로운 분화와 계승을 살펴보는 데 있어서도 관건이 되는 인물이다. 하지만 기묘사화와 을사사화로 이어진 중종-명종대의 혼란한 정치현실과 결별한 채 평생 포의로 생을 마감했기에 두드러진 행적을 남기지 못했다. 게다가 그리 많지 않던 遺稿마저도 임진왜란을 겪는 과정에서 전부 소실되고 말았다. 그로 인해 그는 사후에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채 점차 잊혀져갔고, 그 사실을 안타깝게 여기던 제자와 후손은 그의 존재를 되살리기 위해 250년 동안 실기 편찬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19세기 초반 세상에 빛을 보게 된 결과물이 바로 『송계실기』이다. 거기에는 오랜 세월 동안 전개된 추숭작업의 성공과 좌절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선조대의 사림정권 성립, 광해군대의 북인정권 부상, 인조반정을 통한 집권세력의 교체, 그로 말미암은 영남 사족집단의 분화, 등등. 『송계실기』의 편찬은 조선후기의 복잡다단했던 정치사회학적 맥락과 민감하게 연동되어 있었던 것이다. 특히 선조대의 李浚慶, 광해군대의 鄭仁弘, 인조대의 張顯光, 순조대의 宋煥箕와 鄭宗魯와 같은 당대 거물들도 그 실기의 편찬 작업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 그런 점에서 일견 하찮아 보이는 『송계실기』라는 작은 책자는 16세기 중반 이후에 전개된 중앙정치와 지역사족의 연계 지점을 예민하게 관찰할 수 있는 프리즘이기도 했다.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process of compiling the life of an obscured scholar in Miryang, called Songgye Shin Gye-seong (松溪 申季誠 1499~1562), in a political and sociological context. Now we hardly remember this figure by name. However, he, a close comrade of Jo Sik(曺植)’s and a sincere follower of Kim Jong-jik(金宗直), was well-known enough to be enshrined in Sinsan Seowon(新山書院) in Gimhae and Yerim Seowon(禮林書院) in Miryang. Besides. he inherited the tradition of Park Yeong(朴英), who was a key figure in explaining the diverse aspects of the history of ethics(道學史) in the first half of the 16th century. However, Songgye(松溪) did not leave any notable mark because he lived a life of loyalty for his entire life after breaking up with the chaotic political reality during the reigns of Jungjong and Myeongjong. In additio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壬辰倭亂), even his few posthumous works were completely destroyed As a result, Songgye(松溪) was gradually forgotten after his death, so his disciples and descendants felt sorry for it, and for 250 years they devoted themselves to the compilation of Songyesilgi(『松溪實紀』), to revive his real existence. After such efforts, Songgyesilgi(『松溪實紀』) saw the light in the world. It contains the traces of success and frustration of the long-running process of revering and raising up his real existence. And they had an inseparable relationship with the political and sociological context of the Joseon dynasty. In particular, the great figures of the time, such as Yi Jun-gyeong under Seonjo’s reign, Jeong In-hong under Gwanghaegun’s reign, Jang Hyeon-gwang under Injo’s reign and Jeong Jong-ro under Sunjo’s reign, were deeply involved in the compilation of Songgye’s works. In this regard, one of the seemingly insignificant literature, Songgye Silgi(『松溪實紀』), was also a sensitive prism that gauged the political and sociological context that developed after the Ming dynasty.

      • KCI등재

        사가(四佳) 서거정(徐居正)의 동국문명(東國文明) 비전과 문장화국(文章華國)의 실천

        정출헌 ( Chung Chul-heon ) 한국고전문학회 2021 古典文學硏究 Vol.59 No.-

        성종대는 유교문명의 완성기로 평가된다. 그 유력한 근거는 『경국대전』을 비롯하여 국가적 사업으로 추진되던 방대한 서적들이 편찬을 마쳤다는 것이다. 『동문선』˙『동국통감』˙『동국여지승람』˙『동인시화』˙『필원잡기』 등이 그것이다. 이들은 서거정이 임금의 명을 받아 주관하거나 개인적으로 편찬한 것이다. 그 가운데 ‘東國’ 또는 ‘東人’을 표제를 내건 경우가 많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태종대의 『동국사략』˙『동국약운』, 세종대의 『동국정운』, 문종대의 『동국병감』, 세조대의 『동국지도』˙『동국통감』 등도 그런 경우이다. 이른바 <東國 시리즈>라고 부를 만한데, 우리가 조선 전기를 東國文明의 맥락에서 조망해볼 수 있는 근거가 된다. 그리고 그런 흐름의 정점에 서거정이 위치하고 있어, 그가 제기하고 있던 동국문명의 비전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서거정은 세조 때부터 성종 때까지 20년 넘게 문형을 담당한 인물이다. 그 계보는 “권근-변계량-윤회-권제-정인지-신숙주-최항-서거정”으로 이어진 것이었다. 그런데 서거정은 흥미롭게도 이들 계보에서 변계량부터 신숙주까지를 지우고 있다. 이제현-이색-권근으로 이어지던 여말선초의 文統이 태종·세종·세조대를 건너 뛰어 성종대의 자신에게 곧바로 이어지고 있다고 자부했던 것이다. 그런 의식을 가지고 있던 서거정은 세종 말엽에 집현전 학사가 되어 선배들과 문장 수업을 하며 자신의 시대에 부합하는 자기정체성을 구축해갔다. 그리고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선배그룹과는 다른 문명의식과 동국문명의 비전을 갖게 되었다. 자기 시대의 문명을 대내외적으로 드러내는 文章華國의 실천이 그것이다. 특히 명나라-조선-일본으로 위계화 된 華夷秩序의 체제를 유지·지속시키며, 그것을 문장을 통해 아름답게 드러내는 작업으로 요약될 수 있다. The age of King Seongjong is regarded as the completion period of Confucian civilization. The basis is the completion of books promoted by national projects, including 『經國大典』. 『東文選』·『東國通鑑』·『東國輿地勝覽』·『歷代年表』·『東人詩話』·『太平閑話』·『筆苑雜記』. These are books organized or personally compiled by Seo Geo-jeong under the order of wages. Among them, there are many books titled "東國" or "東人." Of course there were many before that. It deserves to be called the East Country Series. This is why we are paying attention to the development of the eastern country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from the apex, there's a residence.o. This is why he wants to look at the vision of Dongguk civilization he had. Seo Geo-jeong's genealogy is "Kwongeun-Variable Metrics-Yunhoe-Kwonje-Jeong In-ji-New Host-Choihang-Seo Geo-jeong". However, Seo Geo-jeong is deleting from Byun Gye-ryang to Shin Sook-ju. Instead, he is confident that the genealogy, which led to Lee Je-hyun, Yi Saek, and Kwon Geun, will cross the Taejong, Sejong, and Sejodae and lead directly to Sungjongdae himself. Seo Geo-jeong built his identity by training with senior groups in Jiphyeonjeon when he was young. Through such a process, he began to dream of a different sense of civilization than his predecessors. It also set a different role as a literary chapter that embodies civilization of its time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It believed that establishing a system of that led to Ming-Joseon-Japan and revealing it in sentences was the practice of the Munhwa Bureau. And he played the role faithfully.

      • KCI등재

        특집: 고전소설의 주인공 ; <육신전>과 <원생몽유록> -충절의 인물과 기억서사의 정치학-

        정출헌 ( Chul Heon Chung ) 한국고소설학회 2012 古小說 硏究 Vol.33 No.-

        추강 남효온은 흔히 生六臣의 한 사람으로 기억된다. 단종 모후인 昭陵의 복위를 건의하는 상소와 세조의 불법적 왕위찬탈을 용납할 수 없어 단종을 복위시키려다 죽은 인물 가운데 여섯 명을 골라 <육신전>을 지었던 까닭이다. 단종복위를 도모하다 죽은, 곧 역적으로 몰려 죽은 인물을 忠節의 인물로 기리려는 의도였다. 그리고 선조 때 정치권력을 장악한 士林들은 그의 작업을 본격적으로 잇고자 했다. 정몽주-길재-김숙자-김종직-조광조로 이어지는 道統으로 자신의 계보를 확립하는 한편 그에 값하는 실천적 행위로 절의의 인물들을 되살려내었던 것이다. 단종복위 운동에서 죽은 여섯 신하는 물론 살아서 충절을 지킨 인물들도 발굴하여 포상하는 작업에 전력하기 시작한 것도 그런 까닭이다. 이런 작업이 쉽지는 않았지만, 결실이 하나 둘씩 맺어지기 시작했다. 사육신이 복권되고, 단종도 복위되었다. 또한 살아서 절의를 지킨 김시습·남효온에게 旌閭가 내려지고, 조정을 떠나 은거의 길을 택했던 원호·조려 등도 거기에 추가되었다. 사육신에 짝을 맞춘 생육신이 마침내 탄생하게 된 것이다. 그 뒤에도 그런 부류에 포함시켜달라는 요구는 빗발치듯 끊이지 않았다. 정조는 마침내 莊陵에 配食壇을 세워 이들을 한 자리에 모으는 대규모 작업을 치르기에 이르렀다. <육신전>과 <원생몽유록>은 이런 정치적 역정에서 문학의 힘을 통해 단종의 비극적인 죽음, 사육신의 의연한 충절, 그리고 비록 죽지는 않았지만 구차한 삶을 거부했던 남효온의 절의를 은밀하면서도 강력하게 환기시켜주었던 작품이다. 그리고 남효온에 비견되는 인물들도 속속 발굴·발견되기 시작했다. <원생몽유록> 결말에 이름을 올린 원호, 최덕지, 김시습, 황여일 등은 남효온과 같은 부류에 포함시켜야 마땅하다고 생각한 뒷사람들의 정치적 산물이다. 사대부들은 서사적 기록을 통해, 또는 꿈의 서사를 통해 자신의 사회 정치적 욕망을 은밀하면서도 강렬하게 드러내고 있었다. 16세기 서사문학은 이전부터 축적해온 문학적 감동을 날카롭게 벼려가면서 이처럼 민감한 정치현실에까지 깊숙이 개입하고 있었던 것이다. Chugang, Nam Hyo-On is commonly remembered as one of Saengyuksin, six loyal vassals because he wrote "Yuksinjeon", which is the story of six vassals who were killed in plotting to restore King Danjong`s throne in revolt against King Sejo`s unjust usurpation. His intention was to pay a tribute to the subjects as figures of fidelity who were branded as traitors and killed in the process of restoration of former king Danjong`s throne. Sarim, who were confucian scholars seizing the political powers in the reign of king Seonjo, tried to continue Nam Hyo-On`s work in earnest. He established his own genealogy in the descent of Jeong Mong-Ju, Gil Jae, Kim Suk-Ja, Kim Jong-Jik, Jo Gwang-Jo, while he actively involved in practical work worth the name. That`s why he started to discover and reward the faithful living figures of fidelity as well as six dead subjects in restoration movement of king Danjong`s throne. The task was not easy but it came to fruition one after another. Sayuksin, six dead loyal subjects were reinstated and king Danjong restored his throne. Also Kim Si-Seup, Nam Hyo-On received honorable praise for their loyalty and Won Ho, Jo Ryeo who left the central government and retired to hermitage were rewarded. In the long run, Saengyuksin were brought forth to the world in parallel to Sayuksin. Nevertheless the tremendous demands of people requesting similar rewards never ceased. King Jeongjo finally established Baesikdan, distribution table, in Jangnyung, king Danjong`s tomb and could put together all those people`s names in one place. "Yuksinjeon" and "Wonsengmongyurok" were the works that strongly evoke the tragic death of king Danjong, unyielding fidelity of six dead subjects, the life of Nam Hyo-On who rejected compromising his integrity in the political turmoil through the power of literature. People who were comparable to Nam Hyo-On begin to be discovered one after another. People such as Won Ho, Choi Deok-Ji, Kim Si-Seup, Hwang Yeo-Il whose names were recorded in the final chapters of "Wonsaengmongyurok" are the political product of future generation who thought these people deserved to be included in the category of honorable names. Sadebu, confucian scholars strongly but secretly revealed their social, political desires through narrative documents and dream narratives. The sixteenth century narrative literature sharpened literary impression that was accumulated from old time and engaged in sensitive political realities in a very profound wa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