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馬琴の心象風景および戯作三昧と生活の相克

        鄭寅汶(정인문) 동아시아일본학회 2012 일본문화연구 Vol.43 No.-

        본고는 주인공 바킹(馬琴)의 심상풍경 및 그의 예술과 생활의 상극에 대해 추구해 보았다. 첫째, 이 작품은 바킹(馬琴)의 하나의 심상풍경이기 때문에 芥川는 여기에서 자신과 가깝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바킹(馬琴)의 입장에서 보면 자신의 사상이 이데올로기와 어긋나고 있다고 믿는 이상, 이데올로기는 그에게 아무런 가치를 부여해주지 못했다. 둘째, 바킹(馬琴)은 정치와 문학의 난해한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았다. 그의 예술 의 세계는 지상과는 차원을 다른, 즉 전통과 창작이 긴장관계에 있는 세계였다. 바킹(馬琴)이 서재와 거실의 이원적 구조에 안주한 채 〈황홀한 비장의 감격〉이라는 서재 속의 꿈을 엮어내고 있다는 것은 芥川의 예술관과도 관련이 있었다. 말하자면 〈황홀한 비장의 감격〉이라는 말은 芥川가 소속한 창작가의 행복한 시간의 관념을 형용하기에는 적당했을지 모른다. 그러나 작가 독자적인 세계를 구축하기에는 숙성된 고유의 표현이라고는 어렵다. 따라서 芥川는 이 작품을 쓰기 위해 馬琴의 생애 속에 자신 모든 것을 던진 것은 아니었다. 단지 빌린 것에 불과했다. 그것은 예술의 세계와 일상은 불즉불리(不?不離)의 관계에 있지 않으면 안 되었던 것이다.

      • 정신분열증에서 Schneider의 일급 증상에 관한 연구

        정인과,이병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1985 고려대 의대 잡지 Vol.22 No.1

        The diagnosis of schizophrenia remains idiosyncratic, dependent on the discipline, training. experience, theoretical belief, type of practice, and other biases of individual clinicians. The desire to provide objective bases for diagnosis for schizophrenia has led to the development of several systems based on clearly defined sets of clinical criteria. Recently, the diagnostic efforts of Schneider have received increasing attention. He simply identified the most common signs and symptoms in the schizophrenics and referred to them as symptoms of the first rank. Despite his claim that first rank symptoms are pathognomonic for schizophrenia and predict outcome, his first rank symptoms have not been proven by empirical research to be unequivocal valid diagnostic criteria and predictor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diagnostic value of the Schneider's first rank symptoms and its correlation with the clinical course in schizophrenia. The subjects were 231 schizophrenics who had been admitted to Young-In Mental Hospital from June I, 1983 to August 31, 1984.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Variables of sex, age, marital status, religion and education had not correlated with first rank symptoms. 2. Length of illness in patients with first rank symptoms was longer than them without first rank symptoms. 3. The frequency of first rank symptoms was 82.3%, which considered to have significant diagnostic value for schizophrenia. More admitted of chronic patients had higher frequency of first rank symptoms than acute or less admitted patients. 4. Voices arguing and voices commenting had the most high frequency among the first raid: symptoms. 5. Readmitted patients had more first rank symptoms such as thought broadcasting, voices arguing, voices commenting, thought insertion, somatic passivity and delusional perception, compared with the first admission. 6. There was no significant intercorrelation among the first rank symptoms.

      • 知的財産權의 保護에 관한 小考

        정인석(鄭寅奭) 서울대학교 경제연구소 2010 經濟論集 Vol.49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특허침해에 대한 법률적 처방과 다양한 보상 기준이 기술 혁신 및 활용 인센티브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한다. 분석 결과에 의하면, 이윤손실기준과 부당이득기준의 보상규모는 상품의 대체성의 크기에 의존하며, 이윤손실기준과 합리적 로열티 기준의 보상규모는 특허권자의 판매능력에 의존한다. 더불어, 금지명령과 손실보상 방식에서 혁신과 활용의 인센티브를 비교하고, 침해자에 대한 특허권자의 감시와 소송 인센티브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 정신과 및 타과 환자에서 한약복용에 대한 인식과 의료추구행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정인과,김진세,이현수,유승호,곽동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2001 신경정신의학 Vol.40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연구목적: 본 연구는 정신과 및 타과 환자에 있어 의료추구행위로서 한약에 대한 인식과 한약치료 선택의 동기 그리 고 의료행위로서의 한약복용에 따르는 효과 및 부작용에 대한 실태를 조사함으로써 향후 정신과 환자들에 대한 치료에 도움이 되고자 하였다. 방 법: 연구 대상은 내과계 환자 93명, 외과계 환자 81명, 정신과 환자 102명으로 총 277명이었다. 이들에게 정신 과 의사가 반구조화된 방식의 질문지를 사용하여 한약 복용에 관한 설문조사를 하였다. 결 과: 정신과 환자들은 타과 환자들과 마찬가지로 의료추구행위에 있어서 한방의 전통적인 질병개념에 따라 한약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었다. 더 나아가 정신과 환자들은 한약을 치료제로서 여기는 빈도가 타과 환자들에 비하여 유의하게 높았으며, 약물의 부작용에 대해서 더욱 무비판적인 태도를 보이는 경향이 있었다. 결 론: 정신과 환자들이 현대의학적 치료와 한의학적 치료를 같이 받고 있는 경우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현대의학과 한의학 중 어느 한쪽의 우위만을 강조하는 배타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보다 상호교류와 이해에 기초 한 태도로 환자들의 질병 개선을 도모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중심 단어: 의료추구행위·질병개념·한약. Objectives:The anthors examined health-seeking behavior about using herbal medicine in psyciatric and other clinical patients. The effect, side effect and motives in selecting herbal medicine were examined also. This study aimed at presenting treatment guide for psychiatric patients hereafter. Method:Subjects were consisted of 277 patients who were 93 medical, 81 surgical, and 102 psyhiatric patients. We made a questionnaire checking circumstances on taking herbal medicine. The investigating psychiatrist conducted person to person semi-structured interview using this questionnaire. Results:Psychiatric patients preferred herbal medicine to western medicine, as other clinical patients did. In their health seeking behavior, classical illness model of oriental herbal medicine occupied a central position. In addition, psychiatric patients not only regarded herbal medicine as a more symtom- specific therapeutic medication, but also accepted side effects of herbal medicine uncritically than other clinical patients. Conclusions:As it is known that many psychiatric patients take both oriental and western medical treatment, we should not have exclusive attitude to emphasize one side between oriental and western medicine. Rather, we should deepen our understandings about oriental herbal medicine.

      • 芥川龍之介『玄鶴山房』論

        정인문(鄭寅汶)(Chong In Mun) 한일일어일문학회 2005 한일어문논집 Vol.9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本稿では『玄鶴山房』における玄鶴の「浅ましい」とかんじる部分に注目して、その問題点およびそれに対する批判も付加えた。ありふれた家庭悲劇を描きながら、日常性に潜む地獄を暗示し、生の本質的な悲劇性を告知する奥行きを備えることになった。一人の運命がおそろしいほど冷やかに客観され、必然を追ってされている。しかし、この作品の風景はあくまでも小説の縁取り、枠に過ぎないと言わざるをえない。つまり、「浅ましい」という言葉の生命力が感じられず、ただ、心理によって空白化した謎のようなものを見ていたのではないか。芥川はこの作品の中で、自己の発見した人間の不幸をただ、技術的にのみ処理したのではないか。

      • KCI등재

        反オリエンタリズムの世界の構築

        鄭寅汶(정인문) 동아시아일본학회 2009 일본문화연구 Vol.30 No.-

        본고는 작품에 나타난 작가의 반오리엔탈리즘의 성격에 대해 알아보자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그 방법론으로써 주인공 아키코 美에 대한 보편성에 대해 규명해 보는 것에서 출발한다. 동양의 불교사상이 가지는 보편성과 아키코의 美의 보편성이 병행하는 것에 의해 반오리엔탈리즘으로서의 보편적 가치에로 연결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 다른 등장인물인 프랑스 해군장교는 불교사상에 조예가 깊고, 동양미에 빠져 있다는 것은 그가 동양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보는 부분이다. 이러한 해군장교의 존재는 아키코의 美가 보편성을 획득하는 하나의 장치가 되어준다. 즉 이 해군장교라는 오리엔탈리스트에게 동양의 불교사상을 내면화시키는 것에 의해 작가 아쿠타가와의 반오리엔탈리즘을 간접적으로 드러내게 하는 방법을 취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 오리엔탈리스트의 시선을 통해 특수성과 보편성의 가치를 전환하는 것이 이 작품이 가지는 반오리엔탈리즘의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것을 통해 작가의 반오리엔탈리즘의 성격은 일본이 가지는 특수성을 보편성에로 전환하려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하나의 모티브는 이상과 같은 작가의 반오리엔탈리즘의 성격을 통해 그의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생각을 알아보자는 것이다. 작가는 명치천황 생일을 축하하는 天長節 행사를 작품의 배경으로 삼고 있는 것을 통해 제국주의 일본에 대한 희화화를 읽었을 수 있고, 또한 그것을 통해 야유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작가의 사상의 배경에는 일본 제국주의에 관한 생각이 자리잡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 그것은 그의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동요와 동시에, 동양에의 傾倒가 혼재하면서 형성되어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