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장정일 희곡의 혼종성과 상호텍스트성 연구

          정봉석(Jeong Bong-seok) 한국극예술학회 2007 한국극예술연구 Vol.0 No.26

          장정일에 대한 연구는 주로 시와 소설에 집중되어 있다. 장정일의 희곡에 대한 연구 역시 몇몇 작품에 국한된 논의가 대부분이다. 본고는 우선 장정일의 희곡 전반을 논의의 대상으로 삼아 논의의 폭을 넓히고자 한다. 다음은 논의의 깊이에 대한 것이다. 본고는 장정일 희곡의 핵심 원리로 혼종성과 자기반영적 상호텍스트성에 주목한다. 장정일은 본인이 창작한 시, 소설, 에세이 등을 자신의 희곡 텍스트에 적극적으로 끌어들인다. 이를 자기반영적 상호텍스트성으로 명명하고 논의를 전개했다. 한편, 장정일의 희곡 텍스트는 자기 작품 이외에 자신의 독서 이력에서 오는 국내외의 다양한 작품들과 문화 텍스트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이를 혼종성이라는 개념으로 논의했다. 혼종성과 자기반영적 상호텍스트성의 논리를 가지고 장정일의 희곡을 분석하면 개별 작품에 국한된 논의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텍스트 시아의 상호관련을 읽어낼 수 있고 개별 텍스트에 대한 해석도 좀 더 풍요롭게 할 수 있다. 따리서 혼종성과 자기반영적 상호텍스트성의 개념은 장정일 희곡의 미학적 원리인 동시에 정정일의 희곡을 읽어내는 유용한 독법으로 의미를 갖는다. 장정일의 희곡 텍스트가 가진 이러한 특징은 포스트모더니즘 미학과 통한다. 그가 적극적으로 활용한 혼종성과 자기반영적 상호텍스트성은 리얼리즘의 재현 방식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현실의 모순을 극복하기 위해 고안한 나름의 미학적 장치이다. 그것은 ‘아버지’로 표상되는 상징계의 지배 이데올로기에 대응하고자 하는 장정일 희곡의 주제적 차원과 맞닿아 있다. 그렇게 형식과 내용의 양 측면을 상호관련지어 살펴볼 때, 장정일 희곡의 혼종성과 상호텍스트성은 매우 정교하고도 치밀하게 전개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Unlike most of the research on Jeong-Il Jang which mainly focussed on his poems and a few of his plays, this paper explores Jeong-Il Jang's entire plays to discuss them broadly and profoundly. It lays special focus on the essential principles of his plays: hybridity and intertextuality. One characteristic of Jeong-Il Jang's plays is that they contain a lot of texts of his poems, novels, and essays. Another is that they also consist of a lot of texts of domestic and foreign literary works that he read and cultural texts. Jeong-Il Jang referred the former and the latter to hybridity and intertextuality, respectively. If we analyze Jeong-Il Jang's plays with good understanding of hybridity and intertextuality, it is possible that we can find the mutual relation of his plays, which is not found when our discussion is limited to one of his plays, and interpret each play more profoundly. Consequently, the hybridity and intertextuality are considered to be an aesthetic principle of Jeong-Il Jang's plays and essential tool of reading his plays. The characteristics of Jeong-Il Jang's plays seem to be in line with postmodernism aesthetics: his hybridity and intertextuality are aesthetic devices that he created to overcome the contradiction of the reality that he failed to solve with realism-based methods. Those characteristics are also related to the subject of his plays, which is to confront the governing ideology of symbolism. A close look at the forms of Jeong-Il Jang's plays with and their contents in mind reveals that the hybridity and intertextuality of his plays are planned carefully and accurately.

        • KCI등재

          장정일의 갈래 의식과 극적 환상 연구

          정봉석(Jeong Bong-seok) 한국극예술학회 2008 한국극예술연구 Vol.0 No.27

          장정일의 글쓰기는 서정에서 극으로, 극에서 서술로, 서술에서 교술 갈래로 나아왔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갈래의 전환은 폭압적인 세계(현실)에 대한 장정일의 의식을 반영하며, 그중에서도 희곡은 세계의 모순과 폭력성으로 인해 겪게 되는 주체와의 갈등 양상을 가장 효과적으로 표출할 수 있는 양식으로 선택된 것이다. 본고는 정신분석학의 방법론을 활용하여, ‘아버지’ 형상에 국한되어 논의되었던 기존의 논의를 보다 심층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즉 장정일의 희곡이 현실의 이데올로기가 유포하는 환상의 틈새를 사유하는 지점과 그에 대해 작가 스스로가 작동시키는 극적 환상이라는 대응의 논리를 밝히고자 한 것이다. 세계의 모순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장정일 희곡의 전략은 크게 세 가지로 정리된다. 상징계의 대타자인 아버지의 법 또는 금기에 대한 위반으로서의 범죄, 자본주의의 회로에 대한 교란, 상상계의 대타자인 어머니를 통한 구원이 바로 그것이다. 이 중에서도 상상계의 대타자인 ‘어머니’를 통한 구원은 장정일 희곡의 가장 중심적인 주제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장정일 희곡들의 대단원을 분석해보면 결과적으로 세계 모순의 극복 논리를 제시하는 데에까지 이르고 있지 못함을 확인하게 된다. 다시 말해 장정일의 희곡은 세계의 모순과 폭압성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그것을 넘어서고자 분투하지만 억압된 현실로부터의 완전한 해방을 이끌어내지는 못한다. 이것은 장정일 희곡의 한계라기보다는, 손쉽게 극복될 수 없는 세계 모순의 폭압성이 얼마나 강도 높은 것인가를 반증하는 것이다. 작가가 작동시키는 극적 환상이 현실의 지배 이데올로기에 의해 포획되어 있음을 드러냄으로써 오히려 장정일의 희곡은 실재계의 윤리에 부응하는 동시에 문학적 진정성을 획득하고 있는 것이다. It seems dear that Jeong-Il Jang has changed his writing style in the course of time: from a lyric form to drama, from drama to an epic form, and from an epic form to essays. The change of his writing style can be said to reflect his thought about violent realities. In particular, plays appear to be chosen as a form that best deals with contradictions and violence in the reality. Based on methodologies employed in psychoanalysis,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Jeong-Il Jang's recognition of the reality and its treatment strategies. To achieve this goal, it analyzes the discussions so far more profoundly which are limited to the figuration of 'father'. In other words, it endeavors to find the point at which Jeong-Il Jang's plays fill the gap of the fantasy that the ideology of the reality generates and the logic of strategies, i.e, the dramatic fantasy, that the writer adopts to deal with it. The strategies used in Jeong-Il Jang's plays are of three types: crimes as a violation against the symbolic father's law or taboos, confusion caused on the way to the return to capitalism, and salvation by the Other of the imaginary, 'mother'. Of these three strategies, the last one is the main topic of Jeong-Il Jang's plays. However, the analysis of the ends of his plays shows that he fails to present strategies good enough to overcome the contradictions of the world. Despite his efforts to reveal contradictions and violence of the world and get them over, Jeong-Il Jang seems to be unsuccessful in saving the reality. This is not a limitation of his plays but evidence for the unbelievable degree of contradictions that cannot be overcome easily. This is to say that Jeong-Il Jang's plays obtain the authenticity of literature by showing that his imaginative dramatic fantasy is seized or controlled by the governing ideology of the current world.

        • KCI등재

          김정한의 〈인가지〉를 둘러싼 친일 담론 연구

          정봉석(Jeong Bong seok) 동남어문학회 2016 동남어문논집 Vol.1 No.4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1943년 9월 『 춘추』에 발표된 이후 사장되었던 김정한의 희곡 〈인가지〉는 1966년 임종국의 『친일문학론』에서 처음으로 거명되고, 1989년 양승국이 엮은 『한국근대희곡작품자료집』에서 텍스트의 전문이 영인본으로 공개된다. 하지만 〈인가지〉의 친일극적 성격이 본격적으로 문단과 학계에서 공론화되어진 것은 2002년 박태일의 논문 「김정한 희곡 〈인가지〉 연구」가 발표되면서부터이다. 이 글은 〈인가지〉를 둘러싸고 전개된 친일극 논쟁을 분석하기 위하여 작품이 학계에 소환되어진 일련의 과정을 우선적으로 정리하였다. 본론에서는 〈인가지〉를 둘러싼 김정한의 부일 행적을 이른바 ‘절필 담론’과 ‘피신 담론’을 중심으로 밝히고자 하였다. 김정한은 조선어 교육이 금지되던 1940년부터 1966년 〈모래톱 이야기〉를 발표할 때까지 절필하였음을 밝혀왔다. 하지만 자전기록들과는 달리 1943년에 친일극 〈인가지〉를 발표하였고 광복기에는 좌익 계열의 소설들을 발표하였던 사실들을 비추어볼 때 그의 절필 담론이 허구였음을 확인하였다. 그리고 일제 말기에 식민지 지배기관이었던 ‘경남면포조합’에서 근무하였던 사실에서 〈인가지〉의 창작이 일제에 협력하였던 시기의 한 증좌임도 확인하였다. 피신 담론에서는 김정한이 해방 직전에 ‘불령선인’으로 지목되어 피신하였던 행적을 밝히고 있는데, 이 또한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지점이 있으며, 그진술의 일관성과 신빙성에도 의문이 제기되었다. 그리고 광복을 맞이하는 심경을 표현하는 대목에서도 모순적인 태도가 발견되었다. 이에 대한 분석을 통해 그동안 형성된 민족주의적 저항 이미지와 우국지사의 이미지가 사실은 김정한이 스스로를 분식한 결과였음을 밝힘과 동시에, 일제 말에는 친일로, 광복기에는 좌익으로, 정부수립 후에는 보도연맹으로 세 번의 전향을 경험하게된 경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인가지〉는 김정한이 윤색하고자 하였던 일제 부역 행적의 정점에 놓여있는 상징적 표상이다. 한동안 〈인가지〉의 텍스트 독법과 해석 문제를 둘러싼 찬반 논의가 이루어졌으나 최근 발전적으로 계승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2부에서는 그 해석에 따른 쟁점들을 텍스트 분석을 통하여 비판적으로 조명하고자 한다. In September 1943, 〈Ingaji(Neighbor Story)〉 which was written by Kim, Jeong-han died out after being published in 〈Chunchu〉. In 1966, 〈Ingaji〉 was mentioned firstly in Im, Jong-Gook’s Pro-Japanese Literary Theory, and its full text was recovered through Korean Modern Drama Sourcebook edited by Yang, Seung-Gook in 1989. However, 〈Ingaji〉’s pro-Japanese play characteristics became an official issue in the literary and academic world in Park, Tae-Il’s thesis, Study in pro-Japanese play “인가지” written by Kim, Jeong-han in 2002. This writing preferentially arranged a series of process of 〈Ingaji〉 being recalled to the academic world to analyze the arguments of pro-Japanese play surrounding 〈Ingaji〉. This thesis tried to explain Kim’s trace of Japanophilism (pro-Japanese collaborationism) in 〈Ingaji〉 with two discourses: 1) giving up writing and 2) hiding from arrest. Kim, Jeong-han announced that he gave up writing from 1940 to 1966, from the time when teaching Korean was banned by Japan and to the time when he wrote 〈Moraetop(shoal) Story〉. However, his discourse of giving up writing was a false claim according to the fact that he published pro-Japanese play, 〈Ingaji〉 in 1943, and he also published left-leaning novels in contrast to his autobiographical records. Furthermore, he worked at ‘Kyoengnam Textile Union’ which was an institution of colonial exploitation in the lat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it means that his creation of 〈Ingaji〉 is evidence which shows that he collaborated to Japan consistently. At the same time, Kim wrote about his trace of escaping from arrest. He explained that he was pointed out as 不逞鮮人(ふていせんじん, Huteisenjin)from Japan right before the independence of Korea which made hide from Japan. It has some less convincing explanations, however, and questions are being asked regarding the consistency and reliability. Also, his self-contradicting attitudes were found in the passage that he expresses his feelings when Korea became independent. Through the analysis, this thesis could reveal that his images of nationalistic defiance and patriotism were made-up by himself. In addition, it turned out that Kim had turned three times into the pro-Japanese collaboration in the lat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left-wing in the liberation period, and the Bodo-League after establishment of the government. Thus 〈Ingaji〉 is a symbolic representation which is at the peak of pro-Japanese behavior that Kim tried to embellish. 〈Ingaji〉’s pros and cons about the way of reading and interpretation have been debated for a while, but it couldn’t be developed and continued effectively in recent years. In part II, this thesis attempts to demonstrate issues depending on interpretations critically through the analyzing the texts.

        • KCI등재
        • KCI등재

          오태석 희곡 <자전거>의 증상과 환상

          정봉석(Jeong Bong seok) 한국문학회 2014 韓國文學論叢 Vol.6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Oh Tae-Seok's play, , was created based upon the writer's own memory on the Korean War, which experienced in his youth. The play is famous for its dramatic expression of the tragedy of fratricide via adopting the motive of parricide. A lot of advanced research have been conducted in order to analyze the original meaning of this play, and the discussions have taken two directions, each with its own perspective. The first perspective of the two aims to analyze the peculiar format of the play in which the events progress. The existing perspective has revealed the counterpoint method, which contrasts the irrelevant events of the present and of the history, revealing the internal relevance of the two, as well as the analytic method that mainly exposes the true nature of a hidden event by repeated recollection. Add to this, this study tried to analyze the dramatic truth which is mingled with reality, history and illusion by identifying that the truth of trauma which is finally recollected by the plot, conducting with fore times of flashback and replay, was illusion. The second perspective aims to analyze the hero's suppressed inner feelings that are expressed throughout the complicated events. The existing discussion mainly investigates the guilty conscience followed on from related murder via psychoanalytic criticism, or analyzes the subconsciousness of suppressed characters through application of oblivion and distortion. This article in addition intends to reveal the cause of the hero, official Yoon's trauma, and the process in which the trauma deforms in levels of subconsciousness, as well as the expression of it in the layers of consciousness. Freud's condensation and displacement concept, Lacan's metaphor and metonymy concept, and symptom and fantasy concepts were utilized for this purpose. Therefore, the bicycle that is carried in the dark roads is the compressed metaphor which is the Japan's occupation period, the Korean War and the tragic history which continues to the 'present' of the play, as well as a symptom that inflicts spillage over absence of reality. And the image of fire, depicted from the lighter onto the arson event, is a metonymic signifier in which the deficiency of greed is slipped, and is a fantasy given birth by the greed that was conquested to advance into the impossible possession. And this study figured out that the play is the process which is moving forward to the step of mourning from the mood of melancholy by recollecting the traumatic memories repressed in the unconscious condition as the narrative. 오태석의 희곡 는 작가가 어린 시절에 체험한 한국전쟁의 기억을 바탕으로 지은 작품이다. 특히 친족 살해의 모티프를 통하여 동족상잔의 비극을 극적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유명하다. 이 작품의 독창적인 의미를 분석하기 위해 많은 선행연구들이 이어져왔는데, 그 방향은 크게 두 가지의 관점에서 논의되어졌다. 첫째는 사건이 진행되는 독특한 극적 구성 방식을 분석하고자 한 것 이다. 기존의 논의에서는 주로 회상의 반복을 통해 숨겨진 사건의 실체를 드러내는 분석적 구성과, 서로 무관한 현재의 사건과 역사적 사건을 대비시켜 그 둘 사이의 내적 연관을 드러내는 대위법적 구성을 취하고 있음을 밝혀내었다. 본고는 이에 더하여 극의 구성이 네 차례의 회상과 재현으로 이루어졌으며, 그에 의해 최종적으로 재구성되는 외상 사건이 환상임을 밝힘으로써 현실과 역사와 환상이 뒤섞여 빚어내는 극적 진실을 분석하였다. 둘째는 복잡하게 얽힌 사건들 속에서 표출되는 주인공의 억압된 내면을 분석하고자 한 것이다. 기존의 논의에서는 주로 정신분석적 비평을 통해 근친살해에 따르는 죄의식을 분석하거나, 망각과 왜곡 작용에 의해 억압된 인물들의 무의식을 분석해내었다. 본고는 이에 더하여 주인공 윤서기가 가진 정신적 외상의 원인과 그것이 무의식의 심급에서 변형되는 과정, 그리고 그것이 의식의 층위에서 표현되는 방식을 밝히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프로이트의 압축과 전치 개념을 발전시킨 라깡의 은유와 환유 개념 및 증상과 환상 개념을 활용하였다. 그러므로 어두운 밤길에 끌고 가는 자전거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그리고 극중 현재에 이르기까지 반복적으로 이어지는 비극적 역사가 응축된 은유이자 현실의 결여 앞에서 넘어져 결국 졸도하게 되는 증상이 된다. 그리고 라이터 불에서 촛불과 방화 사건으로 이어지는 불의 이미지는 그 결핍의 욕망이 미끄러져간 환유적 기표이자, 그것을 초극하여 불가능한 향유로 나아가려는 욕망이 낳은 환상이 된다. 는 그러한 무의식의 심급에 억압된 외상적 기억을 내러티브로 재구성함으로써 멜랑콜리적 애착 상태에서 벗어나 애도의 단계로 나아가는 과정임을 분석하였다.

        • KCI등재후보

          현실과 환상을 가로지르는 오브제의 작용 : 〈지구를 지켜라〉(장준환 각본,감독, 2003)

          정봉석 ( Bong Seok Jeong ) 한국드라마학회 2009 드라마연구 Vol.- No.31

          〈Save the Green Planet〉(2003) is a cursed masterpiece which won numerous prizes at home and abroad while it did not receive as much attention from the public.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put it in Korean cinema history properly by analyzing artistic value evaluated only by spreading words of audiences. Director Junhwan Jang used the techniques of object such as ``ready-made``, ``photo montage``, ``assemblage``, ``Calligram`` as key devices to complete the work. The object techniques used in the work not only determine the form of the work but also have close relations to the theme. That is because the objects not only function as object a which appear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ubject and the others but as an aesthetical device for us to comprehend a fetish and fantasy world which forms the base of the work. The object a(objet a), a clue of discussion, is a signifier of the real, connecting the imaginary and the symbolic. When it becomes fetish empowered by mother, the Autre of the imaginary, the unconscious fantasy of the subject activates. On the other hands, when it becomes fetish empowered by father, the Autre of the symbolic, it activates fantasy of ideology. According to this, the object(Para-Amino-Saycylic Acid and rough bath towel) the main character ``Byungkoo`` used as a weapon in the fantasy is a signifier of fetish empowered imaginary. Furthermore, Byungkoo`s fantasy of saving the earth from the aliens indicates the fight against the fantasy of ideology empowered symbolic fetish. Director Junhwan Jang paradoxically reveals the oppressive structures of Capitalism which admires surplus value, not the true value of things by reflecting the conflicts occurring between fantasies which are activated from contradictory dimensions. As well as his profound thematic ideas, it should be noted that he completed a unique genre system which incorporates both comedy and tragedy and which also crosses over between SF and reality. I hope that there will be a continued evaluation of this achievement in academia. 〈지구를 지켜라〉(2003)는 국내외의 수많은 영화제에서 수상하는 영예를 거둔 반면 대중적 흥행에서는 참패하였던 ``저주받은 걸작``이다. 이 글의 목적은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평가되고 있는 작품의 예술적 가치를 분석함으로써 한국 영화사에 올바로 자리매김하고자 하는 것이다. 장준환 감독은 작품을 완성시키는 핵심적 장치로 레디메이드, 포토몽타주, 아상블라주, 칼리그램 등의 오브제 기법들을 활용하였다. 작품에서 구사된 오브제 기법들은 작품의 형식을 결정할 뿐만 아니라 주제와도 밀접한 연관을 이룬다. 그 오브제들이 주체와 타자와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대상 a로서 기능할 뿐만 아니라, 작품의 근간을 이루는 페티시와 환상의 세계를 이해할 수 있게하는 미학적 장치로서 기능하기 때문이다. 논의의 실마리가 되는 대상 a는 상상계와 상징계를 연결하는 실재계의 기표이다. 그것이 상상계의 대타자인 어머니의 권능이 부여된 물신이 될 때에는 주체의 무의식적 환상이 작동된다. 반면에 상징계의 대타자인 아버지의 권능이 부여된 물신이 될 때에는 이데올로기라는 환상을 작동시키는 기제가 된다. 이에 따르면 주인공 병구가 환상 속에서 전쟁 무기로 활용하는 오브제(물파스, 때밀이 등)는 상상계의 권능이 부여된 물신인 대상 a의 기표이다. 나아가 외계인으로부터 지구를 지키려는 병구의 환상은 궁극적으로 상징계의 권능이 부여된 물신이 빚어내는 이데올로기라는 환상에 맞서기 위한 것이다. 장준환 감독은 이처럼 상반되는 차원에서 작동되는 환상 사이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반영함으로써 사물의 고유 가치가 아닌 잉여 가치를 숭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의 폭압적 구조를 역설적으로 드러낸다. 그의 깊이 있는 주제 의식 못지않게 평가되어야 할 작품의 성과는 희극성과 비극성을 아우르는 동시에 SF와 리얼리티를 오가는 독특한 장르 체계를 완성하였다는 것이다. 이러한 성과에 대한 학계의 평가가 이어지길 기대한다.

        • KCI등재후보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