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청산별곡」5·6연의 뒤바뀜 문제에 대한 연구

        정기철 한국언어문학회 2000 한국언어문학 Vol.4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 萬東廟의 創建전말과 건축형식

        정기철 선문대학교 1998 공과대학논문집 Vol.1 No.1

        黃山書院 祠宇에서 시작된 17세기 士林들의 廟寢制 수용과 영건은 돈巖書院 凝道堂, 象賢書院, 莘巷書院, 淸州鄕校 明倫堂, 魯岡書院 講堂을 거처 萬東廟에서 하나의 의미있는 종결점을 형성하였다. 노강서원 강당에서 불거진 묘침제 영건상의 문제는 만동묘에서 天子를 향사한다는 외부적 조건으로 인해 간단하게 해소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이상의 건축사적 의의를 지니는 만동묘를 복원함으로써 17세기 묘침제 수용의 굴절과정을 간접적으로 해명해 보고자 하였다. 그 결과 만동묘는 주자학의 殿屋制에 입각하여 우진각 형식과 左右房制로 건축된 묘침제 祠宇임을 밝혀졌다. ManDongMyo was an important architecture that had solved some critical problem about the recontruction of MyoChim. The leading group of 17th century, SaRim accepted the architectural norm reinterpreted by ZhuZi's ritual theory and tried to apply it's norm into SeoWon. Here some perplexing problem had arisen. It deeply related whether the SaRim-SaDaeBu was able to build the symmetric form of MyoChim or not. In this point, ManDongMyo proposed the one potential and meaningful solution. This research focused on the building history and its restoration of architectural form. The architectural meaning of ManDongMyo was analysized in this process.

      • KCI등재

        그리스도교 종말론에 기초한 한국 정치문화에 대한 해석학적 고찰

        정기철 한국개혁신학회 2003 한국개혁신학 Vol.13 No.-

        In dieser Arbeit wird das Problem des hermeneutischen Ansatzes zur Politik and Kultur in Korea unter besonderer Beruecksichtigkeit der christlichen Eschatologie thematisiert. Die christliche Eschatologie steht in engem Zusammenhang mit der Hermeneutik. Am ausgang steht fuer uns die Beziehung zwischen Hermeneutik und Eschatologoie. Fuer uns wird der Begriff ‘Politik und Kultur' in der eschatologischen Hermeneutik behandelt. Diese Arbeit konzentriert sich nicht nur auf den Begriff der Politik, sondern auch auf den der Kultur. Inr Interesse liegt niht in der Systematisierung des Begriffs von Politik und Kultur, sondern in der Nachpruefung der Relation zwischen politischer Kultur und christlicher Eschatologie aufgrund der Hermeneutik. Der Begriff der Politik-Kultur wird in bezug auf den der chrisltichen Eschatologoie behandelt, da er in engem Verhaeltnis zur eschatologischen Hermeneutik steht. Unsere Hauptfrage heisst, wie das Gottesreich in der politisch-kultuellen Realitaet verwirklicht werden kann. Eine moegliche Antwort darauf besteht darin, dass Gott auch Gott in der politisch-kultuellen Realitaet nach der Meinung von K. Barth und J. Moltmann ist. Um die Schwerpunkte der Arbeit naeher erfassen zu koennen, sollen einige Vorbemerkungen vorausgeschickt werden. Zunaechst wird das Verhaehltnis von Gottesreich und politischer Kultur nachgezeichnet, sodann die Bedeutung des Gottesreich in der politischen Kultur eroertert und schliesslich die Einbettung der politischen Kultur im Gottesreich vorgestellt.

      • KCI등재

        TheReviser : 가상 데스크 상의 제스처 기반 문서 교정 시스템

        정기철,강현,Jung,,Ki-Chul,Kang,,Hyun 한국정보처리학회 2004 정보처리학회논문지B Vol.11 No.4

        리바이저 시스템은 프로젝션 화면 상에서 종이 문서의 수정시 사용되는 교정 제스처와 동일한 제스처를 이용한 온라인 문서 교정 시스템이다. 이를 위해, 프로젝션 화면 상에서 손이나 문서와 같은 전경물체추출 기술과 연속 동작으로 부터의 제스처 인식 기술이 필요하다. 많은 조명 변화와 복잡한 배경 상에서 전경물체를 검출하기 위해서 기하보정과 색상보정을 수행하고, HMM 기반 제스처 인식기를 구현하였다. 실험 결과로부터 연속 제스처에서 93.22%의 인식률을 나타남을 볼 수 있다. TheReviser is a digital document revision application on a projection display, which allows us to interact a digital document with the same gestures used for paper documents revision. To enable these interactions, TheReviser should detect foreground objects such as hands or pens on a projection display, and should spot and recognize gesture commands from continuous movements of a user. To detect foreground objects from a complex background in various lighting conditions, we perform geometry and color calibration between a captured image and a frame buffer image. TheReviser uses an HMM-based gesture recognition method Experimental results show that the proposed application recognizes user's gestures on average 93.22% in test gesture sequences.

      • [발표] 성령 은사의 지속성 : 로이드-존스의 이해

        정기철 기독교학술원 2016 영성포럼 Vol.25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한국 재래닭의 MHC 영역 유전자형 분석

        정기철,라세둘,서동원,박병권,최강덕,이준헌,Jung,,Kie-Chul,Hoque,,Md.,Rashedul,Seo,,Dong-Won,Park,,Byung-Kwon,Choi,,Kang-Duk,Lee,,Jun-Heon 한국가금학회 2009 韓國家禽學會誌 Vol.36 No.4

        닭의 MHC 유전자 내에 있는 microsatellite marker LEI0258은 혈청의 구분 및 질병 저항성 유전자로 많은 연구가 되어 있다. 본 연구는 유전변이가 있는 microsatellite marker LEI 0258을 한국 재래계 흑색종, 한국 재래계 갈색종, 코니쉬종, 로드아일랜드 레드종에 적용하여 품종 특이 유전자형 및 allele을 탐색하고, 품종 구분 활용에 가능하지 여부를 실험하기 위하여 실시하였다. 한국 재래계만이 가지고 있는 특이 대립 유전자는 찾을 수는 없었지만 품종간 유전자형의 빈도 차이를 보이는 대립 유전자들을 확인할 수 있어 마커의 조합을 통하여 품종을 구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였으며, 질병 저항성 연구의 기초 자료로 그 이용성이 높을 것으로 사료된다. The chicken major histocompatibility complex (MHC) is known to be associated with disease resistance and susceptibility to several pathogens. The microsatellite marker LEI0258 is physically located between the BG and BF of MHC region and variations near this marker have been well documented. In this report, the LEI0258 marker was used to find specific alleles for the Korean native chicken. The MHC haplotype was analyzed by PCR screening and sequencing of LEI0258 region in four different breeds including black Korean native chicken, brown Korean native chicken, Cornish and Rhode island red. The serologically same MHC haplotypes showed the differences in repeat numbers, a few indels or 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s by sequencing analysis. Even though we could not identify specific alleles for Korean native chickens, the genotypes analyzed in these breeds can give valuable information for the relationships with disease resistance and establishment of breeding strategies for the Korean native chicken.

      • KCI등재후보

        창작을 위한 자아발견 글쓰기

        정기철 한국문예창작학회 2010 한국문예창작 Vol.9 No.2

        A concern that is possible to educate the Literary Creative Writing now becomes an essential problem. Since 44 universities and 24 graduate schools of Department of Literary Creative Writing are established study about education of Literary Creative Writing become very important now days. Creative writing is one of abilities that human has, so the education of Creative Writing should begins from the idea of making a soundness of one's self when the education of Literary Creative Writing is being researched. Human who are health in mentally and physically, can creates a writing which has strong points. In fact, Literary Creative Writing is a way of identify one's self, and also a process of it. First semester of 2010 year, there was a lecture about writing of self-discovery for both freshman and junior students in university. The lecture was classified in four sections: understanding of my self, aware of relationship with others, abandon one's everything, design new model for me. The lecture satisfied the most students and they said the lecture would help them. The professors who are in rapport with students must teach them. However, to make an effective lecture, several conditions have to be improved which are, ⑴ ectures have to be established for courses for senior or graduating students in university ⑵ professor must teach the students who are in rapport with ⑶ classes which provide comfortable and unrestricted atmosphere must be formed. ⑷ maintain maximum 40 students in one class. ⑸ dispose classes that depend on number of students 6attempt to start the classes in the morning Professors also need to regard something that ⑴ must provide a purpose and goal for each time, ⑵ make sure that students know how to write a text in correct format ⑶ since the students finished the writing, ask them to write thoughts and effect of their own writing ⑷ their writing should contain a reality of contents

      • KCI등재

        하이데거가 말한 죽음에 대한 비판적 고찰

        정기철 범한철학회 2007 汎韓哲學 Vol.47 No.4

        Untersuchung über das Problem des Todes bei Martin Heidegger Kicherl Chung Diese Arbeit versucht, das Problem des Todes bei Martin Heidegger zu untersuchen. Es geht um das Verständnis des Todes Heideggers in bezug auf die Metaphysik des Todes, den natürlichen Tod, das Wesen des Todes, die Zeit des Todes, den Tod als die Möglichkeit und die Soziologie des Todes. Worum geht es bei der Metaphysik des Todes für Heidegger, da wir sie bei ihm nicht finden können. Heidegger stellt das Wesen des Todes als eigentlichen Tod dar. Warum aber hat er das Problem des uneigentlichen Todes nicht behandelt? Wie sind wir vom Tod zu reden, wenn auch wir kein Wissen um den Tod haben und den Tod nicht erfahren. Vladimir Jankélévitch wies auf die Möglichkeit des Sprechens vom Tod in der Unmöglichkeit des Sprechen vom Tod hin. Heidegger bestimmt den Tod durch die Zeit dafür, die eigentliche Zeit durch den Tod zu verstehen. Dagegen versteht Lévinas die Zeit durch den Tod, weil er den Tod nicht als Freiheit, sondern als Schmerz und Zerstörung erlebt. Und dagegen setzt sich Ricoeur mit dem Problem der offiziellen Zeit gegen die private Zeit des Todes auseinander. Was bedeutet der Tod als eigentlichste Möglichkeit des Daseins? Sartre interpretiert den Tod nicht als die Möglichkeit der Unmöglichkeit, sondern als die Faktizität meines Todes. Am Ende diskutiert diese Arbeit das Thema der Sozialisierung des Todes gegen die Ontologisierung des Todes. 문】이 글은 하이데거가 말한 ‘죽음' 이해에 대한 비판적 고찰이다. 비판적 고찰을 목적으로 했기 때문에 하이데거의 죽음 이해 자체를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은 대신 죽음의 본질, 죽음의 사유가능성, 죽음의 시간성, 죽음의 가능성의 불가능성의 문제 등 하이데거의 죽음 이해의 핵심 내용들을 비판적으로 고찰했다. 일차적으로 논의의 사적 배경을 살핀다는 차원에서 플라톤 이래로 죽음에 대한 이해의 핵심문제였던 ‘죽음의 형이상학'을 하이데거가 거부하고 존재 일반의 의미를 이해하기 위한 지평인 죽음의 존재론을 제시하지만, 그것은 결국 타자의 죽음을 허락할 수 있다는 레비나스의 통찰을 필자는 수긍하게 되었다. 그 다음 근대적 죽음 이해의 특징인 자연적 죽음은 죽음의 의미물음을 묻지 못한다는 하이데거의 통찰 앞에서 그 한계성을 분명하게 드러냈다. 하지만 오늘날 회자되고 있는 생물학적인 죽음의 문제의 심각성을 감안할 때, 우리가 자연적 죽음의 문제를 어떤 식으로든 논의해야 한다. 또한 하이데거가 죽음의 본질을 ‘나의' 고유한 죽음에 기초해서 세워 나가지만, 필자는 레비나스를 통해 ‘타자'의 죽음을 배제하고 지배하는 나의 죽음의 우위성의 위험성을 목도하게 되었다. 란트베르크의 지적에 따르면, 계산적 사유 방식이 아닌 본질적 사유 속에서 도출되는 하이데거의 죽음 자체에 대한 지식은 ‘알 수 있는 알지 못함'(wissendes Nichtwissen)이지만, 필자는 쟝켈레비치를 따라 ‘죽을 수 있는 살아있는 자'가 ‘죽음을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 가능성을 2인칭의 죽음을 통해 제시할 수 있다고 본다. 하이데거가 죽음을 시간을 통해 규정함으로써 ‘죽음이 시간의 종말의 사건이다'는 사실을 우리가 잘 알게 되었지만, 그러나 필자는 죽음이 시간의 종말로 끝나지 않고 죽음 이후에도 지속되는 시간인 공적인 시간이 있음을 리꾀르를 통해 알게 되었다. 하이데거는 죽음을 현존재의 가장 고유한 가능성이라 말한다. 그러나 사르트르는 죽음을 불가능성의 가능성이 아니라 나의 죽음의 현실성에서 이해함으로써 하이데거의 죽음 이해와 대립한다. 끝으로 필자는 마르쿠제를 통해 하이데거가 체계화한 죽음의 존재론화에서 벗어나서 죽음의 사회화로 눈을 돌릴 필요성을 고찰했다. 그 이유는 죽음의 이데올로기의 문제가 죽음에 대한 논의의 필요성을 더 절실하게 요구하기 때문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