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항고소송에서 국가기관의 원고적격 (대법원 2013.7.25. 선고 2011두1214 판결[불이익처분원상회복등요구처분취소])

          이철환(Lee, Cheol-Whan) 숭실대학교 법학연구소 2015 法學論叢 Vol.33 No.-

          어느 국가기관의 조치요구 또는 처분에 대하여 상대방인 국가기관도 이를 다투고자 할 경우가 점차 늘고 있다. 권리능력 없는 행정기관이나 국가기관은 소송에서 당사자가 될 수 없는 것이 원칙이어서, 기존의 판례는 국가기관의 당사자능력을 부정하고 원고적격도 당연히 인정하지 아니하였다. 따라서 국가기관은 처분에 불복하여 항고소송의 제기도 할 수 없었다. 국가기관이라도 처분에 대하여 다투어야 할 ‘법률상 이익’이 있는 경우에는 원고적격을 인정해야 할 것이다. 이 사건 판결은 “비록 국가기관에 불과하더라도 이 사건에서는 당사자능력 및 원고적격을 가진다.”고 하여 국가기관의 권리구제의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대단히 크다고 할 것이다. 다만 다른 보호조치의 방법이 없을 때에 예외적으로 인정하는 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국가기관이나 행정기관이라 하더라도 실질적으로 권리구제의 필요가 인정되는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원고적격을 인정하여 권리구제의 범위를 확대해 나가야 할 것이다. Cases have been increasing that a government agency wants to take action in a court against another government agency, dissenting a disposition or demand. In general, an executive or a government agency is not allowed to bring a lawsuit against another government agency since it has no status as a legal person. Accordingly, the Korean Supreme Court also has denied the admissibility to a party and the standing of a government agency in the appeal litigation. As a result, a government agency was not able to bring a lawsuit against another government agency. However, it is right for a government agency to be able to seek a remedy from a court if it has legal interests to be solved in a court regarding a decision made by another agency. In the Korean Supreme Court decision reviewed in this article the Court reasoned a government agency could bring a lawsuit against another government agency, holding that a government agency can be admissible to a party and has standing in the case at issue. This ruling by the Supreme Court is very important in that it gives an opportunity for a government agency to get relief to a right from a court. Nevertheless, the fact that a government agency can take action in a court only when it has no option other than appeal litigation, is not satisfactory. Rather, a government or an executive agency should be admissible to a party and have standing to bring a lawsuit against another agency whenever a remedy is needed, expanding opportunities to get relief to a right.

        • KCI등재후보

          위헌결정에 근거한 행정처분의 집행가능성

          이철환(Lee, Cheol-Whan) 전북대학교 법학연구소 2012 法學硏究 Vol.36 No.-

          이 사건 대상판결에서는 과세처분(선행행위) 이후 조세부과의 근거가 되었던 법률규정에 대하여 위헌결정이 내려진 경우, 그 조세채권의 집행을 위한 체납처분(후행행위)이 당연무효인지가 쟁점이다 판례는 무효와 취소사유의 구별에 관하여 중대ㆍ명백설을 취하고 있다. 따라서 위헌결정전에 한 처분은 취소할 수 있는 행정행위가 될 뿐이고 별개의 목적으로 행하는 집행행위에는 하자의 승계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보는 것이 논리적 일관성이 있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 대상판결의 다수의견은 집행행위를 무효로 보았다. 이는 그 행정처분을 무효로 하더라도 법적 안정성을 크게 해치지 않는 반면에 그 하자가 중대하여 그 구제가 필요한 예외적인 경우로 보아 법적 안정성보다 구체적 타당성에 초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행정처분이 있은 후 근거법률이 위헌결정된 경우 집행가능성 여부에 관하여 학설상 논의가 분분하였다. 이 사건 판결은 위헌결정효력의 시간적 범위에 관하여, 원칙적 장래 효에 대한 예외를 인정한 헌법재판소의 종래의 입장을 수용한 것으로, 예외적 상황에서 구체적 타당성을 지향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다만, 판결 내용상으로는 다수의견이 위헌결정의 기속력을 내세워 위헌결정 이후에 조세채권의 집행을 위한 새로운 체납처분에 착수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고 체납처분은 위헌결정의 효력에 위배되어 당연무효로 보았는데, 이 판결의 결론과 배치되는 그동안의 하자승계에 관한 판례와의 조화문제는 향후 과제라 할 것이다. The issue of the case discussed herein is whether the disposition for failure in tax payment (later disposition) is rendered automatically null and void after the judgment of unconstitutionality on the underlying statute that was the basis for the disposition of taxation (preceding disposition). Cases take the theories of materiality and obviousness with respect to the distinction between the causes for nullification and cancellation. Accordingly, the disposition before the unconstitutionality decision is deemed a cancellable administration disposition only, and the later disposition, which has a separate purpose, is not subject to the succession of defect; this position has a logical consistency. However, the majority in this case considered the administrative disposition a nullity. It appears that they have focused on detailed feasibility, reasoning that the nullification of disposition does not harm the stability of law too much and that the defects are so serious as to call for an exceptional remedy. There have been many debates as to the possibility of enforcement after the finding of unconstitutionality of the underlying statute. This case is significant in that it shows a trend toward detailed feasibility in exceptional situations, thereby adopting the previous position of the Constitutional Court recognizing the exceptions for future effects with respect to the time span of an unconstitutionality decision. However, according to the majority opinion, the later disposition was rendered automatically null and void based on the res judicata effect of the constitutional decision, thereby barring the process of a new disposition. This leaves a question as to how to reconcile the previous cases on succession of defects, that appear to contradict the theory behind this decision.

        • KCI등재후보

          토지수용과 취소소송의 대상

          이철환(Lee, Cheol-Whan) 조선대학교 법학연구원 2010 法學論叢 Vol.17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행정소송법은 소송의 대상에 관하여 원처분주의를 취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지수용 절차에서 수용 재결에 불복하여 이의재결을 거치고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경우에 행정소송의 대상이 되는 것은 수용재결인지 이의재결인지가 문제되었다. (구)토지수용법 하에서는 원처분주의에 대한 예외규정을 둠으로써 재결주의를 채택하였고, 판례도 재결주의의 입장을 확인하였다. (구)토지수용법을 계승한 현행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사업시행자ㆍ토지소유자 또는 관계인은 수용재결에 대하여 불복이 있는 때에는 재결서를 받은 날부터 60일 이내에, 이의 신청을 거친 때에는 이의신청에 대한 재결서를 받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각각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제85조 제1항 제1문). 그러나 위 조항이 이의신청에 대한 재결(이의재결)을 거친 후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경우에는 원처분인 수용 재결에 대하여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인지 아니면 이의재결에 대하여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인지에 관하여 법문에 명백하게 규정되어 있지 않아서 문제가 제기된다. 이러한 와중에서 이 사건 대상판결은 현행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시행이후 이러한 문제를 다룬 최초의 대법원 판결로 보인다. 대법원은 이의재결을 취소소송의 대상으로 보았던 (구)토지수용법 하에서의 판례의 입장을 유지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수용재결을 취소소송의 대상으로 하고, 수용재결을 한 토지수용위원회를 피고로 하여야 한다고 판시함으로써, 실무상의 이론(異論)을 정리하였다는 데에 그 의의가 크다. The Administrative Litigation Act adopted the Principle of Original Disposition for subjects of administrative litigation. However, in cases where one appeals to the Administrative Court against land expropriation, the issue is whether the subject of administrative litigation is the first adjudication of the competent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or the second adjudication of on raising an objection against the first adjudication by the Central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Under the prior Land Expropriation Act, the subject of administrative litigation was the second adjudication (Principle of Ruling), with some exceptions to allow for suits against the first adjudication of the competent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Principle of Original Disposition). The Supreme Court has confirmed the Principle of Ruling. The first paragraph of Article 85 of the “Act on the Acquisition of Land, etc. for Public Works and the Compensation therefore,” which incorporates the prior Land Expropriation Act, provides in relevant part: Any project operator, landowner or person concerned, when one is dissatisfied with an adjudication of the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may institute an administrative litigation within 60 days from the day when one receives a written adjudication and within 30 days from the day when one receives a written adjudication on his objection in cases where one has raised an objection, respectively. However, the foregoing provision does not clarify which is the subject of litigation, the first adjudication or the second adjudication, in cases where one files administrative litigation after receiving the second adjudication on raising an objection against the first adjudication. The Supreme Court’s ruling analyzed in this article appears to be the first ruling to address this issue. The Supreme Court revoked a lower court’s ruling that applied the Supreme Court’s position according to the prior Land Expropriation Act, under which the subject of administrative litigation was the second adjudication on raising an objection. Instead, the Court held that the subject of administrative litigation is the first adjudication of the competent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and the defendant must be the competent Land Expropriation Committee. This ruling of the Supreme Court is important because it clears away ambiguity that arises from the process of land expropriation.

        • SCOPUSKCI등재
        • OLAP 지식/정보의 3차원 시각화 기술에 대한 연구

          김성국(Sung Gook Kim),이정중(Jung Joong Lee),이성균(Sung Kyun Lee),이철환(Cheol Whan Lee),백성욱(Sung Wook Baik) 한국정보기술학회 2010 한국정보기술학회지 Vol.2010 No.-

          본 연구는 데이터웨어하우스에 집적되어 있는 OLAB 큐브로 형성된 다차원 데이터 모델을 위한 직관적인 저작 도구의 효율적인 3차원 시각화 기술을 제안한다. 최근 수십년에 걸쳐 상업적 데이터들의 상당 부분이 데이터웨어하우스에 축적되어 왔다. 이러한 복잡한 데이터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인간이 정보를 빠르고 직관적으로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따라서 고도로 복잡하고 방대한 다차원 OLAP 데이터의 효율적인 시각적 표현을 제공하는 기술은 충분한 연구 가치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3차원으로 표현된 OLAP 큐브를 핸들링하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의 저작환경을 구현하고, 이를 통해 기존의 평면적 형태의 OLAP 데이터 리포트 및 차트로부터 개선된 3차원으로 표현된 지식/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This study presents an efficient 3D visualization technology with an easy-to-use authoring tool for multidimensional aggregated data model, formed as an OLAP cube populated from data warehouse. For the last several decades, large portion of business data has been accumulated in data warehouse. Graphical presentation of complex data provides huge benefits to human to make a fast and intuitive interpretation of information. The effort to provide efficient graphical presentations of vast amount of highly complex multidimensional OLAP data has been an attractive challenging task. We introduce a technology for implementation of an intuitive authoring environment by handling the OLAP cube which is visualized on 3-Dimensions. By this technology, the authoring tool is able to provide an advanced 3-dimensional knowledge/information from existing 2-dimensional presentation of OLAP data report and chart.

        • SCOPUSKCI등재
        • KCI등재

          관상동맥 스텐트 삽입술 후 Ultegra rapid platelet function Assay-ASA을 이용한 Aspirin 저항성의 임상적 의의

          임지혜 ( Ji Hye Yim ),박성욱 ( Seong Wook Park ),이승환 ( Seung Whan Lee ),최형오 ( Hyung Oh Choi ),이필형 ( Pil Hyung Lee ),선병주 ( Byung Joo Sun ),박덕우 ( Duk Woo Park ),김영학 ( Young Hak Kim ),이철환 ( Cheol Whan Lee ),홍명 대한내과학회 2009 대한내과학회지 Vol.76 No.6

          목적: 이전 연구에서 aspirin 저항성은 심근경색, 뇌경색, 경피적 관상동맥 스텐트 삽입술 후 심근괴사 등과 관련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그러나 경피적 관상동맥 스텐트 삽입술이 시행된 환자에서 aspirin저항성과 그 임상적 경과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방법: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행받고 항혈소판제재를 복용한 419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100 mg 또는 200 mg aspirin을 복용 중이었으며 스텐트 삽입술 후 48시간에 aspirin 저항성을 RPFA-ASA를 사용해 측정하여 ARU≥550을 기준으로 aspirin 저항성을 판단하였다. 스텐트 삽입 후 9개월간의 임상경과를 관찰하였다. 결과: 전체 aspirin 저항성은 33명(7.9%)이었으며, aspirin 저항성군(n=33)에서 aspirin 감수성군(n=386)에 비해 aspirin용량은 더 적었다(118.18±39.2 mg vs. 147.93±50.0 mg, p=0.001). 양 군 간에 스텐트 삽입술 후 심근괴사의 발생 빈도 역시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938). 다변량 분석에서 aspirin 용량(odds ratio 4.714; 95% CI 1.865~11.914, p=0.001), 연령(odds ratio 1.048; 95% CI 1.005~0.092, p=0.029), 혈소판수(odds ratio 1.007; 95% CI 1.001~1.014, p=0.011), 고지혈증(odds ratio 2.937; 95% CI 1.310~6.583, p=0.009)이 aspirin 저항성에 기여함을 알 수 있었다. 스텐트 삽입술 후 9개월간의 외래 경과관찰 기간 중 스텐트 혈전증과 사망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심근경색증은 aspirin 감수성군에서 1명 발생하였다. 결론: 관동맥 스텐트 삽입술 후 aspirin 저항성은 사용하는 aspirin 용량, 나이, 혈소판수, 고지혈증과 관계있으며, 시술 후 9개월 경과관찰 중 aspirin 저항성에 따른 임상경과에 차이는 없었다. Background/Aims: Aspirin resistance is reported to be associated with myocardial infarction, stroke, and myonecrosis after 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However, aspirin resistance and its clinical implications in patients undergoing drug-eluting stent (DES) implantation have not been evaluated sufficiently. Methods: The study enrolled 419 consecutive patients who underwent DES implantation. All of the patients took aspirin 100 mg (228 patients, 54.4%) or 200 mg (191 patients, 45.6%). Aspirin resistance was measured using the Ultegra Rapid Platelet Function Assay-ASA (Accumetrics, San Diego, CA, USA). The results were expressed as aspirin reaction units (ARU). Aspirin resistance was defined as ARU≥550. We followed all patients for 9 months. Results: Aspirin resistance was found in 33 patients (33/419, 7.9%). The aspirin dose (118.18±39.2 vs. 147.93±50.0 mg, p=0.011) was lower in the aspirin-resistant (n=33) versus the aspirin-sensitive (n=386) group.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occurrence of myocardial necrosis (15.6% vs. 15.5%, p=0.988). On multivariate analysis, low-dose aspirin (odds ratio (OR) 4.714; 95% confidence interval (CI) 1.865-11.914; p=0.001), age (OR 1.048; 95% CI 1.005-0.092, p=0.029), platelet count (OR 1.007; 95% CI 1.001-1.014, p=0.011), and hypercholesterolemia (OR 2.937; 95% CI 1.310-6.583, p=0.009) were independent predictors of aspirin resistance. Over the 9 months, no stent thrombosis or death occurred; one acute myocardial infarction occurred in the aspirin-sensitive group. Conclusions: Low-dose aspirin, old age, a higher platelet count, and hypercholesterolemia were associated with a high incidence of aspirin resistance in patients who underwent DES implantation. However,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clinical outcome were found between the aspirin-resistant and -sensitive groups during a 9-month follow-up. (Korean J Med 76:685-691, 2009)

        • 이동 로봇의 행동결정을 위한 특징점 매칭 기술

          김승규(Seung Cyu Kim),송재혁(Jae Hyok Song),최호철(Ho Chul Choi),문승빈(Seung Bin Moon),이철환(Cheol Whan Lee),백성욱(Sung Wook Baik) 한국멀티미디어학회 2008 한국멀티미디어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2008 No.2

          본 논문은 일반적인 이동 로봇의 위치인식 방법 중 인체에 무해하며 국지적이지 않은 범위의 정보를 제공하는 비전을 이용하여 로봇이 실내를 이동하는 가운데 자기위치인식을 위한 기본적인 움직임을 결정하는 방법에 관한 것으로서, 이동 중에 실시간으로 촬영되는 영상 데이터를 분석하여 획득한 특징점의 최대 이분 매칭을 근거로 가장 최근 로봇의 움직임을 결정하여 그 로봇의 현재 정확한 위치를 계산하는 기술이다. 이는 이동 로봇의 위치인식에 필수적인 기술이다.

        • 맞춤형 해상도 조절을 통한 텍스처 영역 분석 기술에 대한 연구

          우경덕(Kyeong Deok Woo),최호철(Ho Chul Choi),김성국(Sung Gook Kim),문승빈(Seung Bin Moon),이철환(Cheol whan Lee),백성욱(Sung Wook Baik) 한국정보과학회 2009 한국정보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36 No.1C

          본 논문은 실외환경에서 발견되는 텍스처 영역 분석에 관한 연구 내용이다. 최근 고성능의 디지털 카메라의 해상도 기능은 촬영된 이미지 상에 나타나는 상세한 오브젝트 정보를 제공하며, 이러한 상세한 정보의 효과적인 활용 기술은 매우 필요한 실정이다. 본 논문에서는 한 특정 오브젝트의 상세 정보인 다중 해상도 이미지들의 텍스처 기반 차별정보들을 추출할 수 있는 방법론을 제시하며, 실생활에서 흔히 발견되는 오브젝트 텍스처 정보들을 포함하는 데이터를 통한 실험의 결과를 통해 그 방법론을 검증하였다.

        •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을 위한 직관적인 저작 기술 개발

          우정근(Jung Geun Woo),지수미(Su Mi Ji),김성국(Sung Gook Kim),우경덕(Kyeong Deok Woo),최호철(Ho Chul Choi),구재호(Jae ho Goo),이정중(Jeong Joong Lee),이철환(Cheol whan Lee),백성욱(Sung Wook Baik) 한국정보과학회 2009 한국정보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36 No.1

          본 논문은 인터렉티브 콘텐츠를 자동으로 제작하는 콘텐츠 저작 기술에 관한 것으로, 본 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제작 방식 보다 손쉬운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콘텐츠 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콘텐츠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으며, 콘텐츠 제작자뿐만 아니라 콘텐츠 제작에 대한 일반 사용자의 관심 또한 높아졌다. 따라서 콘텐츠 제작 환경을 보다 쉽게 제공해주기 위하여 인터랙티브 콘텐츠 자동저작시스템을 개발 하였다. 기존 자원 리소스를 활용하여 장면을 손쉽게 구성 할 수 있고, 직관적인 GUI구성으로 편리한 편집이 가능하며, 이렇게 제작된 장면들을 기반으로 각각의 장면 별로 흐름도 기반 구성 및 인터랙션이 가능하도록 설정 및 관리할 수 있다. 따라서 본 개발 시스템을 이용하여 콘텐츠의 중복적인 작업을 제거시킴으로써 제작의 효율성을 증대시키며, 다양한 사용자의 콘텐츠 참여 및 활용의 폭을 높일 수 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