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인권보장과 체계정합성 관점에서의 외국인 관련 법제의 입법적 분석과 개정방향

        이우영 한국입법학회 2019 입법학연구 Vol.16 No.1

        헌법 제6조 제2항에 따라 외국인은 국제법과 조약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그 지위가 보장된다. 외국인의 법적 지위와 권리에 관한 국내 실정법 법제는 2007년 제정 ‘재한외국인 처우 기본법’(법률 제14974호)과 2008년 제정 ‘다문화가족지원법’(법률 제15204호)을 근간으로 하고, 이외 출입국관리와 국적에 관한 법률, 난민과 북한이탈주민의 법적 지위와 처우 관련 법률, 재한외국인의 지방선거권과 주민투표권 등을 규정한 법률과 규정 등이 외국인의 법적 지위와 권리를 규정하고 있다. 특히 2000년 이후 많은 관련 법률이 제정되었는데, 기본법 형태로 입법된 ‘재한외국인 처우 기본법’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의 법적 지위와 권리・의무가 일반적・종합적・체계적으로 규정되어 있지 않으며, 많은 법령들이 지엽적이고 중첩적으로 입법되어 있고, 다수의 특별법이 존재하며, 많은 규정들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권고 형태의 프로그램적 내지 선언적 규정으로서, 외국인의 권리와 의무를 실질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은 드물다. 또한 권리주체 및 보호대상으로서의 외국인이 기본법에서부터 대단히 제한적으로 규정되어 있다. 일관성 있는 종합적 정책을 추진할 통합운영체계가 마련되어 있지 않고, 기본법이 존재함에도 출입국 및 국적, 참정권, 사회보장과 복지, 경제활동과 조세 등 영역별로 수많은 개별 법률 특히 다수의 특별법이 외국인의 법적 지위와 권리・의무를 규정하면서, 체계정합성과 일관성이 결여되어 있다. 이에 우리나라의 외국인 법제의 개선방안으로서, 개별 법률들이 외국인의 법적 지위와 권리를 제한적으로 정의해 온 종래의 형태를 벗어나, 인권보장에 충실하도록 특히 기본법에서 그 법적 지위와 권리의 보장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 현행 다양한 법률들이 외국인, 이주민, 다문화가족구성원, 난민, 재외국적 동포, 북한이탈주민 등 다양한 적용대상자를 각각 제한적으로 개념정의하고 있는 바, 아동 포함 외국인과 그 가족 특히 미성년 자녀를 포괄하는 개념이 적어도 기본법에서 사용되고 이에 따라 외국인의 법적 지위와 권리가 보장되어야 하고, 국제연합 등 국제기구가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외국인과 이민자 등의 개념을 사용함이 우리 헌법 제6조 제2항 및 관련 기제상 바람직하다. 특별법들을 합리적 범위 내에서 일반법으로 포섭하고, 프로그램적 성격의 규정들을 실효적 규범력을 갖도록 정비하며, 외국인의 책임을 강조하는 대신 권리구제의 절차를 구체적으로 규정하는 것이 규범력과 실효성 제고를 위해 요구된다. 일관성 있고 효율적인 법제 운용을 위해 정부부처간 공조를 위한 통합된 운영체계를 마련하고 부처별 소관업무를 최대한 체계적으로 명확히 분장해야 한다. 부처 소관업무의 과도한 중복은 예산과 행정의 비효율과 함께 권리구제의 소홀을 야기할 뿐 아니라, 입법과 그 시행에서도 문제가 되어 왔다. 장기적으로는 ‘재한외국인 처우 기본법’과 ‘다문화가족지원법’의 중복 및 충돌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통합적 기본법이 마련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이와 같은 외국인 관련 법제의 전반에 걸쳐 국민과 비국민 구별의 취지와 기준 및 효과가 구제수단과 함께 인권과 체계정합성에 비추어 정당성을 갖고 명확하게 제시되어야 한다. 외국인 법제는 외국인의 기본권주체성 및 법적 지위와 권리에 있어 헌법 제6조 제2항에 비추어 논리적・입법구조... Article 6(2)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provides that “[t]he status of aliens shall be guaranteed as prescribed by international law and treaties.” The law and legal system of Korea concerning the legal status and rights of non-citizens are, from normative approach, structured upon two of the statutes, i.e., the Framework Act on Treatment of Foreigners Residing in the Republic of Korea enacted in 2007 (Act No. 14974) and the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Act enacted in 2008 (Act No. 15204), while, from practical approach, numerous other statutes or certain provisions thereof respectively regulate the legal status and rights of non-citizens pertaining to the immigration, naturalization, nationality, procedures applicable to refugees and defectors from North Korea, voting rights in local elections and referendum and so on, with many such statutes having been enacted particularly since 2000, Notwithstanding the enactment and implementation of the Framework Act on Treatment of Foreigners Residing in the Republic of Korea in 2007 intended as the comprehensive general law, the legal status, rights and obligations of non-citizens in the system of law of Korea in its entirety are not provided in the comprehensive, systematic and coherent manner, with many statutes and decrees regulating different yet relevant matters in overlapping and sometimes even contradicting ways. There are many special acts with most, if not all, of the provisions declaring abstract principles or recommending certain programs for national or local government. As such, the provisions providing for substantive rights and obligations applicable to non-citizens are rare, while most of the provisions adopt a narrow and limited definition of non-citizen for their applicability. Korea lacks an integrated system for the implementation of policies and laws concerning non-citizen status and rights, with many individual statutes, particularly in the form of special acts, applicable in the respective areas of, for examples, nationality, immigration, voting rights, social welfare, economic and commercial activities and taxes. As such, in the entirety, the laws concerning the legal status and rights of non-citizens in Korea lack comprehensiveness, consistency. coherence and legislative conformity. Such structure of law of Korea concerning the legal status and rights of non-citizens may be restructured with certain statutory revisions, for the substantive protection of human rights and the legislative conformity and coherence. The individual statutes and decrees should be integrated into and under the general law that comprehensively, inclusively and broadly defines non-citizen and multicultural family, so that the rights protection for non-citizens and their family members will be expanded in a systematically consistent and coherent manner. While many different statutes currently define their objects of application narrowly and unequivocally by deploying such diverse concepts as foreigners, immigrants, members of multicultural family, refugees, non-citizen compatriots, North Korean defectors, for more substantive protection of legal status and rights of non-citizens, the general law should adopt a comprehensive concept of non-citizen in an integrated way to include all non-citizens, particularly including the minors who are not Korean citizens, and the minor and other family members of non-citizens. In this vein, in light of Article 6(2) of the Korean Constitution, it is desirable to adopt the concepts officially used by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ncluding the United Nations such as non-citizens or immigrants. Many special acts should be integrated into the general law to a reasonable extent, and the provisions declaring principles or laying out program recommendations should be revised to provide substantive rights and obligations with specific procedures for legal remedies set forth for the implementation of norms and rights. An integrated...

      • KCI등재

        입법과정에서의 숙의기능의 실질적 제고를 위한 안건신속처리제도 개선 논의

        이우영 한국입법학회 2020 입법학연구 Vol.17 No.1

        The expedited legislative process of Article 85(2)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of Korea applicable to the enactment of the statute pertains to, first, the designation process of a bill by weighted majority of National Assembly as the bill for expedited review and voting process, and, second, the automatic entry on the review calendar of the relevant committees and the plenary session respectively upon passage of statutorily designated period for review at the given phase of legislative process, eventually for voting at the plenary session. Such expedited legislative process as newly introduced to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process through the 2012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while prima facie contributing to the timely and efficient lawmaking under majority rule, intends to ultimately corroborate the quality and the legitimacy of the statute and the legislative process through substantiation and strengthening of the deliberative function in the statute-enacting process by reasonably striking balance between the basic principle of majority rule in parliamentary decision-making under the Korean Constitution and the relevant statutes and the increasing demand for substantive deliberation encompassing the opinions and positions of the minorities in the legislative process. As such, some of the solutions to substantiate the actual deliberative function in legislation in reviewing the bill put on the expedited process include, first, as the premise, the introduction of separate calendars for review over the bills per nature of the bill and degree and extent of necessary debates and discussion included therein and also per degree of tension and opposition within National Assembly thereon; and, second, the requirement of certain minimum number of review sessions over the designated bill that will automatically be put on the calendar of the standing committee and the plenary session which will be mandated as a prerequisite for proceeding onto the next legislative phase and for voting at the plenary session. Such complementary measures and additional requirements concerning the expedited legislative process at the levels of applicable statutes including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National Assembly rules will fine-tune the Korean National Assembly’s expedited legislative process so that the expedited legislative process will actually and substantively serve to strengthen the deliberative function of and through the legislative process of Korea. 안건신속처리제도로 대표되는 대한민국국회의 신속입법절차는 국회의원 가중다수가 입법을 요한다고 합의한 법률안에 대해 국회 입법절차를 진행시켜 입법의 가능성을 제고하는 제도이다. 일차적으로 효율적 적시 입법을 가능하게 하며, 소관위원회의 법률안 심사,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심사, 본회의 상정 후 심사가 법정 심사기간 내 완료되지 않는 경우 다음 단계로의 자동부의를 통해 입법절차를 진행시킴으로써 입법절차 각 단계에서 심의와 공론을 촉진하여 궁극적으로 숙의를 통한 법률안 심사 및 이를 통한 입법의 질과 정당성 제고를 취지로 한다. 2012년 「국회법」 개정을 통해 도입된 이래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약칭 “사회적 참사법”)」(법률 제15213호, 2017.12.12. 제정 및 시행)의 제정 과정에서 법률안이 2016년12월에 최초로 신속처리대상안건으로 지정되기까지 사용된 예가 없었으나, 2019년4월~2020년1월 「공직선거법」(법률 제16864호, 2020.1.14. 일부개정 및 시행) 개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법률 제16863호, 2020.1.14. 제정, 2020.7.15. 시행예정) 제정, 「형사소송법」(법률 제16924호, 2020.2.4. 일부개정, 시행일 미정) 개정, 「검찰청법」(법률 제16908호, 2020.2.4. 일부개정, 시행일 미정) 개정의 일련의 입법과정에서 사용되면서, 제도의 보완과 개선을 위한 논의와 연구의 새로운 계기가 마련되었다. 현행 「국회법」상 안건신속처리제도의 입법과정에서의 숙의기능의 실질적 제고 관점에서의 보완과 개선을 위해, 다음과 같은 안을 고려할 수 있다. 우선 제도의 생산적 사용을 위한 전제로서, 국회 법안심사 일정을 쟁점의 수 및 난이도와 합의의 정도 등 기준에 따라 별도의 의안목록으로 나누어 심의하는 제도를 도입하여, 쟁점법안 내지 합의가 어려운 법률안에 대한 원내정당간 입장 대립과 갈등으로 인해 이외의 법률안의 입법도 교착 내지 지연되는 상황을 방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헌법재판의 결과 입법적 조치가 권고되는 경우의 해당 법률안 심사는 별도의 의안목록과 심사일정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다음, 직접적인 「국회법」 제85조의2 신속처리제도의 개선안으로서, 특정 법률안이 신속처리대상안건으로 지정된 이후의 법률안 심의와 그 과정에서의 숙의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제도적 동기와 근거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률안은 그 심의를 위한 입법절차 각 단계에서의 회의 일정을 정례화하여 의무적으로 개회하도록 하고 이와 같은 법정 최소 횟수의 법률안 심의를 법정 기간과 함께 입법절차 다음 단계로의 이동 내지 자동부의의 조건으로 할 것을 제안한다. 법률의 내용과 성질상 개정의 신속성을 특별히 요하는 경우, 개별 법률에서 당해 법률의 개정이 신속한 절차에 따라 이루어지도록 규정하는 입법방식도 함께 고려할 수 있다. 입법과정에서의 숙의기능 강화 논의는, 입법과정과 그 결과물로서의 법률의 효력 정당성과의 상관성 하에서 입법자의 정당한 역할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지, 그리고 입법과정 자체를 어떻게 이해하고 설명하는지에서 출발한다. 대의민주주의를 원칙으로 하며 직접민주주의 내지 참여민주주의적 요소를 보충 내지 강화해 가는 근래의 제도 변화의 큰 추이에서 대의민주주의의 민주주의 관점에서의 정당화 근거에 비 ...

      • KCI등재

        외국인 참정권과 공직선거법제의 입법적 과제

        이우영 한국입법학회 2021 입법학연구 Vol.18 No.2

        This article analyzes the protection of fundamental right for non-citizens in the constitutional and legal system of Korea pertaining to non-citizens‘ right to vote, in light of the conceptual and jurisprudential understanding of eligibility for protection of fundamental rights particularly concerning right to suffrage, the historical account of and the structural interpretation of the relevant provisions of the Korean Constitution, and the decisions of the Korean Constitutional Court on the relevant issues. This article then examines the legislative history of Article 15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of 2005 that enfranchised certain non- citizens with permanent resident status under specific conditions and its subsequent revision process and history, as the context for analyzing core issues concerning non-citizens’ right to vote, to suggest policy and legislative reform measures. In this process, this article reviews non-citizens‘ right to vote and otherwise participate in political process in the currently applicable Korean law and legal system, also from comparative perspectives. This article then moves on to suggest policy and legislative measures to substantively and substantially protect right to vote for non-citizens in the local public elections in a more integrated process of expanding voting right, in light of the significance of voting right in democracy in implementing human rights and dignity. This effort may contribute to the increased protection of the right to vote and participate in political process for the Korean citizens overseas including those in Japan. Under the current public election law and system of Korea, non-citizens’ right to vote in the local elections are endowed with certain conditions and limits specifically set forth in the relevant statutory provisions. Yet, albeit limited, such public election law applicable to the local elections contribute to human rights protection and integration of the community through the recognition of suffrage which means in turn the right for participation and representation also with ensuing obligations. In order to substantiate and effectively implement the law intended as such, the individual statutory provisions in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the Local Autonomy Act which currently indicate inconsistency should be synchronized and streamlined, and the requirement of permanent resident status and the passage of three years of time upon acquisition of such status as the condition for suffrage should be alleviated or balanced per different types of immigration and citizenship status of individuals, also in light of non-citizens’ obligation to pay local taxes. With these policy and legislative reforms, also with practical means for notice, communication and interaction to alleviate language barriers and for consistent and unified management system, to better implement the right of non-citizens to vote in local elections, such relevant rights and obligations for non-citizens as the right to be elected in local public elections, the right to serve public office through appointment vis-a-vis election, the obligation to pay local taxes balanced with the right to be represented, and the qualification for political party membership should be simultaneously examined to be integrated, for a more consistent, balanced and integrated law and system for participation and representation in the political process of the community and implementation of human rights and dignity, under the applicable principles of international law and constitutional law. 이 글에서는 외국인의 참정권 관점에서 대한민국헌법상 외국인의 기본권주체성을 법리적 개념과 헌법제정사, 현행 헌법 규정 및 헌법재판소의 입장 분석을 통해 검토하고, 지방선거에서 일정 조건 하에 정주외국인에게 선거권을 부여한 2005년 「공직선거법」 제15조 개정의 배경 및 입법경과 그리고 이후의 개정 논의 및 현행법상의 쟁점을 분석한 후, 공직선거 특히 지방선거에서의 선거권을 중심으로 한국법제상 외국인의 참정권을 비교법적 관점을 더하여 제도와 현황 면에서 검토한다. 나아가 관련 쟁점을 포섭하는 대한민국의 법제 전체 체계 하에서 참정권 확대의 과정이자 일부로서 지방선거에서의 외국인의 참정권의 실효적 보장을 위한 정책적 및 입법적 개선의 방향과 개선안을 제시한다. 이 연구는 오늘날의 민주체제에서 참정권이 인간의 존엄성 보장과 자아의 실현을 위해 갖는 의미와 역할에 충실하도록 외국인의 지방선거에서의 참정권을 일정 기준 하에서 인권보장과 법제의 체계정합성 관점에서 실효적으로 구현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나아가 이 연구가 재일한국인을 포함한 국외정주한국인의 참정권 확대를 위한 노력에 도움이 되고 국가 간 협력 및 공동체로서의 사회통합의 증진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 현행법상 외국인의 지방선거 선거권은 일정한 법정 기준 하에 제한적으로 인정되나 외국인의 참정권을 부분적으로 인정하고 지방자치단체의 공동체 구성원으로서의 비국적자인 주민에게 공동체 정치과정과 생활에의 참여를 통해 인권보장과 사회통합을 구현하는 의의가 있다. 이와 같은 취지를 실질적이고 실효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공직선거법」과 「지방자치법」 간의 그리고 「지방자치법」 내의 외국인의 지방선거 선거권 규정의 일관성을 확보하여 체계정합성을 제고하고, 영주의 체류자격 취득 및 취득 후 3년 경과 요건을 완화하거나 최소한 체류유형별 균형 있게 현실화하는 입법적 개선이 바람직하다. 이와 함께, 외국인에 대한 지방선거 피선거권 부여 가능성, 선출직 이외 지방자치단체 내 공무담임의 외국인에의 자격 부여 가능성, 주민세 납부 의무 및 현실과 지방선거 및 지방자치단체의 공동체 정치과정 및 생활에의 참여자격 간의 균형 확보, 그리고 공동체 정치과정에의 참여에 중요한 상관성과 의의를 갖는 정당 가입 자격의 비국민에의 부여 가능성 등을 함께 체계적으로 논의해가야 할 것이다. 나아가 외국인의 지방선거 선거권의 구체적 행사의 보장을 위해 언어장벽 해소 노력을 포함하여 지방자치단체별로 일관된 기준과 안내의 마련과 시행 노력도 제고되어야 할 것이다.

      • KCI등재후보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대한 입법평론

        이우영 한국입법학회 2017 입법학연구 Vol.14 No.1

        사회생활과 일상적 개인생활 대부분의 면모가 고도화·복잡화된 과학기술에 의존하는 현실에서 안전관리와 재난관리는 생명과 안전의 보호에 있어 핵심적으로 중요하다. 오늘날 위험과 재난은 개인적으로 관리·해결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 국가 등 공동체의 차원에서 관리하고 대처해야 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이에 국가와 공동체의 차원에서 생명과 안전 보호의 헌법적 책무에서 출발하여 안전을 관리하고 재난의 발생을 최대한 방지하는 한편 재난 발생의 경우에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하며 또한 엄정하고 합리적인 책임규명과 구제 및 보상과 배상을 위한 근거, 체계와 절차가 입법적으로 정비되고 효율적으로 운용되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안전관리 및 재난관리 법제로서는 국가는 재해를 예방하고 그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고 규정한 헌법 제34조 제6항을 실현하기 위해 입법한 기본법으로서 국민안전처 소관 법률인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이 있고, 이외 안전관리와 재난관리 각 영역에 다양한 소관부처별로 대단히 많은 관련 법령이 분산되어 존재하며, 또한 각 지방자치단체의 관련 자치법규가 약 1,000개 제정되어 시행되고 있다. 제19대 국회(2012-2016)는 복수의 일부개정 법률안을 바탕으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약칭 “재난안전법”)을 일부개정(법률 제13752호)하였는데, 이와 같은 2016년 재난안전법 일부개정은 국회가 안전관리와 재난관리 체계의 입법적 정비에 대한 우리 사회의 입법수요를 인지하고 이를 실제 입법에 상당 정도 반영한 결과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재난안전법 2016년 일부개정 법률은 재난안전통신망 구축과 운영, 재난대응절차 수립과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의 작성, 재난대비훈련의 계획수립과 실시, 재난발생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시설에 대한 보험 가입 의무화,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장 및 국가기반시설의 장 등의 재난상황 및 수습상황에 대한 국민안전처 장관에게의 직접 보고 등을 법률을 통해 규정하고, 책임자로 하여금 일정 사항을 법률의 규정에 따라 국회 상임위원회에 보고하도록 하는 등, 기존의 법률을 안전관리와 재난관리를 위한 엄정하고 체계적인 실효성 있는 입법적 대비라는 입법목적과 체계정합성의 면에서 더한층 정치하게 정비하여 입법수요에 부응하고자 하였다. 입법의 필요성과 적시성 및 내용의 체계성, 관련 법제 전반에 비춘 체계정합성 등의 면에서 적정성 있는 방향으로 기존의 법률을 개선한 입법이라고 일응 평가할 수 있으며, 이후에도 개정을 통해 지속적으로 입법적 개선의 과정에 있는 점 역시 고무적이다. 향후의 입법적 과제로서는, 우리나라의 안전관리 및 재난관리 법제가 안전관리와 재난관리 각 영역별로 대단히 많은 관련 법령이 다양한 소관부처별로 분산되어 존재하는 현황에서 개념정의의 불명확성과 일관성 부족, 담당업무와 책임 주체의 불명확성과 중복, 법령 적용의 우선순위의 불명확성 등이 입법적으로 정비 및 해결되어야 하고, 재난의 실제 상황에의 구체적 대처나 책임의 규명과 보상 내지 배상 등 관련 규정들이 보다 정비되어야 한다. 안전관리와 재난관리 법제에서는 체계 전반을 통해 안전의 철저한 관리와 위험의 사전적 예방을 최우선적으로 지향하면서 동시에 재해·재난의 실제 발생시에는 유기적 구조 속에서 현장에서의 초동 단계에서부터 책임의 규명과 복구비의 지급 및 보상·배상의 과정까지 일관되고 효율적으로 이에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정확한 관련 정보의 수집과 분석 및 공유를 위한 근거와 체계 그리고 다양한 정부 소관부처간 및 정부와 민간간 업무의 분장 및 협조체계가 명확하게 규정되어야 하며, 대규모의 복합적 재난 발생의 경우에도 정부와 공공기관이 핵심적 기능을 중단 없이 수행할 수 있기 위해 관련 법령과의 유기적 체계정합성 하에서 이를 위한 근거와 절차 규정도 입법화되어야 한다. The consolidated safety and disaster management has an increasingly crucial importance in protecting life and safety of the individuals and the community as most aspects of personal and social life relate to and depend upon advanced and complicated technologies. Such safety and disaster management is beyond and outside of the control of an individual in most contexts particularly as the risk and the disaster in recent years tend to occur at a large scale with multidimensional aspects with complicated causes. This in turn demands the consolidated and effective management of safety and disaster by the government and public institutions based upon and pursuant to the coordinated and refined legislation for the grounds for and the institutions of safety management, risk prevention, damage minimization and restoration, and liability and compensation, as mandated by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for the obligation of the state and the government to prevent risk and protect life and safety for and of the people (Article 34(6) of the Constitution). As such, Korea has the statute bearing the nature of basic law in the area of safety and disaster management of the Framework Act on the Management of Disaster and Safety (Law No. 13752;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ct”), with significant number of other statutes in respective areas of safety management and disaster management under many different departments within the executive branch of the government, also with approximately 1,000 ordinances and local laws of the regional governments. The 19th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2012-2016) revised the Act in part in 2016 based on eight bills submitted for the partial revision of the Act. Such 2016 partial revision of the Act, as further revised in the 20th National Assembly, reflects to a considerable degree the legislative demands for the further consolidated, consistent, refined and effective statutory grounds for the safety and disaster management in the Korean society. As such, the 2016 Act has brought changes to the statutory provisions and the actual operation for and of the communications network for information and notification in the risk and disaster situations, the standard manual and protocols for disaster response and control, the general plans for the procedures and the operation of disaster prevention practice drills, the mandatory subscription of insurance for all facilities with potentially large-scale casualty in case of occurrence of a disaster, and the direct report obligation applicable to the parties responsible for immediate response and control at each facility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Secretary of the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with further obligation to report to the relevant standing committee of National Assembly as and if required. Such 2016 revision of the Act has timely and positively contributed to the heightened consistency and effectiveness both within the Act and across the relevant statutes and other local laws in the area of safety and disaster management in Korea, in response to the legislative demand. The legislative goal of the Act requires ongoing efforts, with the following challenges and tasks to be met. Particularly as the relevant statutes and local laws exist across extant fields of safety and risk and disaster with many departments within the government while also requiring close coordinat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an ongoing effort is due for the clarity and consistency of the definitions of relevant terminologies and the designation of obligations and liability of respective departments and facilities, the clarification of protocol and priority in application of various relevant statutes, and the matters pertaining to liability and compensation.

      • KCI등재
      • 남북 사회문화교류와 마음의 통합

        이우영 한국여성정책연구원(구 한국여성개발원) 2016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보고서 Vol.2016 No.1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후보

        MRAM (magnetic random access memory) 최근 기술 동향

        이우영,신경호,김창경,이지현,Lee, U-Yeong,Sin, Gyeong-Ho,Kim, Chang-Gyeong,Lee, Ji-Hyeon 한국세라믹학회 2001 세라미스트 Vol.4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유가(儒家)의 음(音)사유체계에서 나타나는여음(餘音)담론의 단서

        이우영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8 東洋學 Vol.73 No.-

        This article is intended to survey the sound(音) being discussed in East Asian Confucianism(儒 家) and the special thinking system of its metaphorical expression. In order to approach this more effectively, it is going to compare and discuss the unique features revealed in the ideas of Confucianism(儒家) with Western modern musical theories, ultimately aiming to reveal the basis of the existence of ambience(餘音), which is one of the unique discussions in the oriental music culture. In fact, the ambience(餘音) has always been inherent in the music and has been performed across the ages and in all countries of the world. As is well know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osmology and the sound(音) in the Confucianism(儒家) is regarded as a tool for complementing moral roles and realistic human tensions complementarily. The theory of the generation of the sound(音) in a view of nature of the unity of heaven and man(天人合一) connects to the original purpose of the habit of human nature theory, referring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one and note(聲音) and the human’s inherent mind(心) and shedding light on human nature. In here, it is worth noting that the notion of the remaining sound(遺音) which is metaphor for the hidden nature of the sound that remains separately is derived from such a process. The remaining sound(遺音) refers to the privacy of individuals indirectly. It contains a free will of personalities strongly acted in th at the source of the sound itself is defined as the sound that is originally triggered and resonated in the human mind. The ambience(餘音) is the unrestricted movement of the sound that is enjoyed and played properly and appropriately within one’s own privacy at this time. In addition, in the point of view of reception aesthetics, it has a cognitive function that combines subtle feelings in the subconscious inherent to each individual. Since the ambience(餘音) is still in an unclear state ontologically and epistemologically in the rationalism and the technical civilization, it has been an object that was easy to avoid being mentioned or to be excluded. However, we should study the identity of the ambience(餘音) implied in the ideas of Confucianism(儒家) that is very influential among Eastern traditional thinking ways. 이 글은 동아시아 유가(儒家)에서 논하고 있는 음(音), 그리고 이것이 은유하고 있는 특수한 사유 체계를 조망하려고 한다. 이를 좀 더 효과적으로 접근하기 위해 유가의 사상에서 드러나는 독특한 특징들을 서구 근대음악론들과 비교해보며 논술하고자 하는데, 이것을 통해 궁극적으로 동양 음악 문화 속에 존재하는 독특한 담론들 중에 하나인 여음(餘音, ambience)의 존재 근저들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다. 주지하듯 유가의 우주론과음의 관계는 도덕적인 역할과 현실적 인간의 긴장 단계를 상호보완적으로 보완하기 위한 도구적 장치로 간주되고 있다. 천인합일(天人合一)적 자연관에 녹아들어있는 음(音) 생성론은 자연히 인성론으로 연결되며, 결과적으로는 인간의 본성자체를 조명하려고 하는 것이다. 그러한 과정에서 개별적으로 남아있는 개인성과 음의이면적 성질을 은유하는 유음(遺音)이라는 개념이 도출됨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유음은 개인의 사밀성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는 것이다. 음의 근원자체를 인간의 심성에서 발동하고 공명되는 소리로 정의 내린다는 점에서 강력히 작용하는 개인성의 자유의지를 함유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때 여음은 자신의 사밀적 내부에서 알맞게 적절히 향유하고 변주되는 무규정적 움직임이다. 또 수용 미학적 측면에서 그것은 각각의 개인이 내재된무의식속에서 미세한 느낌들을 결합시키는 인식작용을 한다. 여전히 이성주의와 기술문명 속에서 여음은 존재론적으로, 인식론적으로 불명확한 상태에 놓여 졌기 때문에언급을 회피하거나 배제되기 쉬운 대상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동양의 전통 사유 중 매우 영향력 있게 적용되는 유가사상에서 암시되는 여음의 정체에 대해 올바로 규명해야 할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