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코로나-19 신어의 수집과 사용 양상 연구 ᐨ 주제 특정적 신어의 수집과 사용에 대한 고찰 ᐨ

          이수진(Lee, Soojin), 강현아(Kang, Hyeonah), 남길임(Nam, Kilim) 한국사전학회 2020 한국사전학 Vol.0 No.36

          This paper collects and examines Korean neologisms related to COVID-19 and analyzes their usage patterns. It also considers the methodology for the study of topic-specific neologisms. In order to achieve this, the paper follows two research frameworks: 1) “from COVID-19 to language”; 2) “from language to COVID-19”. The former examines the impact of COVID-19 on language and explores methods of collecting of COVID-19-related neologisms, for which it was first necessary to define the category of COVID-19 neologisms and discuss their distinguishing criteria. The second research framework explores how language informs us on the COVID-19 situation. The analysis of the time when a given COVID-19 neologism first appeared, the changes in occurrence frequency between January and July 2020,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semantic categories shed light on the changes in South Korea's politics, society, economy, culture and the overall lifestyle of Koreans owing to COVID-19. The value of this paper not only consists of examining how COVID-19 neologisms embody the introduction of and changes in political measures, the public perceptions, and the general issues regarding culture, society and economy, but also resides in our discussion of the methodology for extracting topic-specific neologisms and related issues.

        • KCI등재후보

          대중 문화예술 축제에 관한 탈경계의 사유

          이수진(LEE Soojin) 프랑스학회 2009 프랑스학연구 Vol.4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Les trois festivals culturels de la France : Festival de Cannes, Festival international du film d'animation à Annecy et Festival International de la Bande Dessinée d'Angoulême sont reconnus mondialement en accueillant et récompensant les artistes et les œuvres de diverses cultures. Ces festivals partagent un caractéristique commun, c'est-à-dire les moyens d'expression ou les genres artistiques qui sont au centre du festival étaient longuement considérés comme culture inférieure. Pour casser ce préjugé culturel, la bande dessinée et le cinéma n'ont pas cessé de justifier leurs qualités artistiques, particulièrement depuis le mai 1968 avec des mouvements de révolte survenus en France. Le Festival International de la Bande Dessinée d'Angoulême est le principal festival de bande dessinée francophone et le plus important festival européen, en termes de notoriété et de rayonnement culturel. Il a lieu tous les ans en janvier depuis 1974. En partant d'un Salon du livre, la municipalité d'Angoulême, les éditeurs, les dessinateurs, en bref l'organisateur du festival et le monde de la bande dessinée se sont concentrés sur la détermination territoriale en tant que bon moyen d'expression artistique. Ils récompensent les 'grands auteurs' masculins francophones avec le Grand Prix de la ville d'Angoulême, et ils sélectionnent les albums considérés philosophiques, expressifs ou encore originaux dans leurs catalogues. Ils travaillent chaque année pour que la bande dessinée soit considérée avec le même respect que tous les autres arts vivants. A ce titre, les expositions et les événements qu'ils produisent (rencontres, débats et spectacles) sont dans le but de témoigner de la formidable diversité culturelle de la bande dessinée en Europe. Nous considérons ces mouvements et ces efforts d'Angoulême et des professionnels de la BD comme une délimitation de la bande dessinée en tant que créations artistiques. Dans cet esprit nous retraçons l'histoire du Festival d'Angoulême et nous trouvons certains changements qui surgissent aux années 2000 avec un développement du marché de la bande dessinée au tour du label indépendant et du manga japonais. Face à l'influence de ces domaines différents, le Festival d'Angoulême essaie de créer de divers événements qui relèvent le problème d'identité de la bande dessinée qu'il a construit progressivement depuis environ 30 ans. Nous réfléchissons ce genre de changements pour mieux comprendre l'échange culturel et la cohabitation des cultures.

        • KCI등재

          한국어 쓰기교육에 대한 호주 학습자의 인식 및 요구 조사

          이수진 ( Soojin Lee ), 이동배 ( Dongbae Lee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2016 청람어문교육 Vol.59 No.-

          본 연구는 호주 퀸즈랜드 대학의 한국어 학습자 161명을 대상으로 쓰기교육 인식, 난이도 인식, 요구, 선호도를 설문 조사하였다. ‘쓰기교육인식' 관련 문항 분석 결과 쓰기 학습 동기로는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고, 쓰기교육을 어휘교육, 문법교육과 밀접하게 관련지어 인식하고 있었다. ‘난이도 인식' 관련 문항 분석 결과 학습자들은 조사 사용, 문단 구성, 상황에 맞는 구문 쓰기, 어순에 맞게 문장 쓰기를 어려워하며 문장에서 틀린 것 고치기, 읽고 요약하거나 관련된 내용 쓰기, 대화 완성하기 활동을 어려워하였다. ‘요구' 문항을 분석한 결과 대체로 어려워하는 것들을 더 연습하고 싶어하며, 수업 시간에 충분한 쓰기 시간이 확보되기를 요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선호도' 문항 분석에서는 학습자 들이 선호하는 주제가 한국의 대중 문화와 일상 생활이며, 장르는 자기소개서, 일기, 편지, 기행문 등의 자기 표현적 장르임을 보여주었다. 학습자의 쓰기 동기와 선호하는 주제에는 모국어의 차이가, 느끼는 난이도에는 성별과 모국어의 차이가 존재하였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쓰기 교재나 수업 구성시 학습자들이 선호하고 요구하는 쓰기 주제, 장르, 내용, 활동들을 적극 반영할 것을 제안하였다. 또한 학습자가 느끼는 난이도에 따라 위계화 연구가 이루어져야 하고, 학습자의 성별, 모국어에 따른 차이를 고려해야 함을 제안하였다. Through the conducting of a survey, data from 161 students in the University of Queensland was collected, this project was to investigate their perceptions, degree of difficulty experienced with written skills, preferences, and needs about Korean writing education. The findings show that students`` interest in Korean culture was the top motivation for taking language and they also believe that written tasks are closely related to learning vocabularies and grammar. The learners consider writing accurate postpositional particles, writing Korean structures which are appropriate for the given situation, writing Korean in the right sentence order, correcting ungrammatical points, reading and summarising the content, and completing sentences and dialogues as difficult tasks. Thus Students responded that they want more opportunities to practice in these difficult areas, and to secure enough time to complete writing tasks in the classes. The findings of this article suggest that instructors need to reflect students`` preferred topics, skills, genres, needs, and activities when they develop ancillary materials or design their lessons.

        • KCI등재

          한국어교재의 쓰기 활동에 반영된 교육내용 연구 - 북미와 호주 대학 교재를 중심으로 -

          이수진 ( Lee Soojin ) 한국작문학회 2017 작문연구 Vol.0 No.34

          본 연구의 목적은 쓰기 능력 신장에 필요한 교육내용이 해외 한국어교재의 쓰기 활동에 균형있게 반영되었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문장·문단·글 단위의 쓰기 활동을 위해 필요한 한국어 쓰기 교육내용 범주를 설정하고, 세부적으로 문법 지식, 문장 구성, 문단 구성, 쓰기 과정, 쓰기 장르로 나누었다. 분석 대상은 북미와 호주 대학에서 널리 사용되는 초급, 중급의 한국어교재 4종을 선정하였다. 분석 결과 문법 지식, 문장 구성, 과정, 장르, 문단 구성의 순으로 교육내용이 많이 반영되었고, 문장 단위 쓰기는 주로 문법 지식을 학습하는 형태로 나타났다. 문장 단위 쓰기가 단순한 문법 연습으로 끝나지 않도록 단원안에서 문단, 글 단위 쓰기와 연결될 필요가 있다. 문단 단위의 쓰기가 극히 미미하여 이를 보완할 교육내용과 활동 연구가 필요하다. 글 단위 쓰기에서 과정이나 장르 관련 교육내용은 비교적 많이 반영된 편이나 과정에서는 내용 생성하기와 수정하기에 치우쳤고, 장르에서는 특정 유형의 장르를 쓰도록 지시하는데만 그쳤다. 통합 교재에서 쓰기 활동이 타 언어 활동과 유연하게 연계되도록 해야 한다. This study's purposes are checking if writing teaching contents for developing writing ability are reflected in Korean textbooks in balance. I discussed about Korean writing teaching contents' categories for writing sentences, paragraphs and texts. And I divided them 5 like this: grammar knowledges, constructing sentences, constructing paragraghs, writing processes, writing genres. I selected 4 kinds of Korean textbooks that are generally used in North American and Austrailian universities. In analysis, I cound find more teaching contents according to this order: grammar knowledges, constructing sentences, writing processes, writing genres, constructing paragraghs. Writing sentences' activities need to be connected with writing paragragh or text, for avoiding simple grammar exercises. In writing paragragh, various contents and activities need to be developed to supply it. In writing text, contents about writing processes are restricted in generating ideas and revision. Contents about writing genres are restricted in directing specific kind of genres. To overcome this problems, writing activities need to be connected with speaking, listening and reading flexibly in same lessons.

        • KCI등재

          도널드 위니캇의 ‘안아주기' 개념으로 본 허조그

          이수진 ( Lee Soojin ) 한국현대영어영문학회 2018 현대영어영문학 Vol.62 No.4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Herzog in Saul Bellow's Herzog, focusing on Donald Winnicott 's concept of ‘Holding.' Winnicott argues that infants develop through relationships with their mother as a first object in child care. The mother provides the necessary environment for the infant and plays a role in solving the tension and anxiety that the infant may have. So if the infant does not receive early enough good care, he experiences psychological anxiety, fear, and mental pathology. This examines whether Herzog is in a good enough holding environment. Herzog recalls what happened to him through his retrospection of the reality he was in. Although he was once a promising scholar and intellectual person, he failed to meet the object to promote his growth, and became mentally confused. The absence of enough holding of women around him hindered the growth to his true self. As a result, he remained helpless, unable to do anything but write letters that were not sent. The failure of holding made Herzog a helpless person by limiting the activity of his true self. However, Ramona allowed him maternal care. In other words, the special relationship with her that gives enough good holding made him an opportunity to express his true self. So he turns into a person who can quit writing letters that are a sign of psychological anxiety and can act actively. Ramona's holding shows the possibility for Herzog's self recovery. (Jeonju University)

        • KCI등재

          인공지능 시대의 예술과 창의성: - 규칙과 변형, 그리고 맥락화

          이수진(Soojin LEE) 프랑스학회 2018 프랑스학연구 Vol.0 No.8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Big data, Deep Learning et une technologie d'intelligence artificielle ont été développés et des expériences sont menées aux années 2010 dans le domaine des arts pour voir si la production automatique d'œuvres d'art est possible avec un programme informatique. Un programme créé en analysant le style de l'artiste grâce à la technologie de l'I.A. prend la place importante. Des résultats sont produits automatiquement sans intervention humaine. Il est maintenant possible de produire des œuvres post-artistes que l'on a une difficulté de les distinguer des œuvres originales. Des recherches et des expériences ont été menées dans divers domaines et les résultats évoluent à un rythme étonnamment rapide. La transition vers le paradigme numérique et le développement de la technologie de l'I.A. exigent de nouveaux concepts de créativité dans le domaine des arts. Dans ce contexte, cet article se concentre sur le principe de la création artistique de l'intelligence artificielle avec un exemple du projet Flow Machines de Sony CSL Paris. Nous examinons le concept d'algorithmes après la réflexion sur le projet Flow Machines. Les algorithmes ne sont pas appliqués uniquement dans l'ère du numérique et de l'I.A., mais cela est déjà apparu dans l'histoire de l'art, comme un « travail d'algorithmes pré-informatique ». Nous aimerions réfléchir à la créativité à l'ère de l'intelligence artificielle en prenant un exemple d'art algorithmique interactif, Life Writer de Laurent Mignonneau et Christa Sommerer en tant que nouveau type de l'œuvre dans lequel des algorithmes sont introduits. Le but de cette étude est de découvrir que la créativité de l'art ne résulte pas d'un « consensus » mais plutôt d'un « dissensus » et qu'il est nécessaire de prêter plus d'attention au « principe » de la création qu'au « résultat » de la création à l ère de l'intelligence artificielle.

        • KCI등재

          (Un)see and Be (Un)seen: 아방가르드와 대중문화 사이 요코 오노

          이수진(Soojin Lee) 현대미술사학회 2018 현대미술사연구 Vol.0 No.43

          본 논문은 요코 오노와 존 레논의 협업 활동 및 대중매체 노출이 가장 활발했던 1968년에서 1969년에 걸친 시기에 주목한다. 특히 이 두 사람이 함께 선보였던 〈베드-인(Bed-In)〉(1969)과 〈배기즘(Bagism)〉(1969) 같은 미디어스펙터클 퍼포먼스들이 오노가 60년대 초중반 구상한 〈백 피스(Bag Piece)〉(1964)에서 발전된 것임을 추적함으로써, 오노와 레논과의 협업 활동이 사실 오노의 언더그라운드 시기에 확립된 작업의‘ 확장'이었음을 확인한다. 오노는 1950년대 중반부터 미국과 일본의 언더그라운드 아트씬을 주 무대로 활동하던 중 1968년 비틀즈의 존 레논과 공개연애를 시작하면서 인생과 작업의 전환점을 맞는다. 당대 인기 최고 록스타의 연인으로 모두가 주목하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은, 이제 좁은 미술계를 넘어 전 세계의 ‘대중'이 그녀의 관객이 된 것을 의미했다. 오노는 유명세도 혹독히 치렀는데, 레논이 타계한 지 3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오노는‘ 예술가'로서의 활동보다는‘ 존 레논의 부인'으로 대중들에게 훨씬 잘 알려져 있다는 것이다. 연구자는 아방가르드 예술과 대중문화 사이에 분명히 존재하는 경계를 고려하고 그 사이에서 어떻게 오노가 자신의 예술개념과 정체성을 활용하고 협상하고 확장했는지 살펴본다. 오노의 활동을 플럭서스의 이벤트 같은 아방가르드예술 개념뿐 아니라 1960년대 후반의 청년문화, 문화운동, 대중음악의 움직임들과 연결해 분석한다. This paper explores the early years of Yoko Ono and John Lennon's collaborative events and media activities between 1968 and 1969. In particular, by tracing how their much-publicized performance events such as Bed-In (1969) and Bagism (1969) were derived from Ono's Bag Piece (1964), conceived in the early 1960s during her underground period, I suggest that the media spectacles were an extension of Ono's avant-garde art concepts that she consciously (if not strategically) staged in order to engage the mass media audience. Her romantic relationship with Lennon, which became public in 1968, changed the direction of her artistic career. As the Beatles' notorious Japanese partner, she became a public figure whom cameras always followed, and she knew that the ‘world' was now her audience. But the fame also came with a price that she would be for long known as Lennon's wife rather than an independent artist. Considering the various movements of experimental art and youth culture in the late 1960s, this paper examines how Ono negotiated, utilized, and extended not only her art but also her public image when she was straddling between her avant-garde art background and the new pop culture wonderland.

        • 음악 콘텐츠 검색을 위한 한국어 기반 감성 모델

          이수진(Soojin Lee), 김선경(Sunkyung Kim), 신판섭(Panseop Shin)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6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16 No.5

          음악 콘텐츠의 검색 방법 중 감성 모델을 이용한 연구가 많다. 그러나, 기존 연구들은 음악 콘텐츠 검색에 적합한 어휘 구성이 아니고, 최근 네티즌들이 사용하는 음악 콘텐츠에 대한 감성 표현과 차이가 있다. 또한, 기존 모델에서 사용된 감성 단어를 한국어로 번역할 경우 의미적 차이가 발생한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최근 웹에서 많이 사용되는 한국어 감성 단어를 기반으로 음악 콘텐츠 검색에 적합한 감성 모델을 제안한다. 제안 모델은 상용 음악 사이트에서 네티즌들이 작성한 글을 분석하여 추출된 감성 단어를 이용하여 정의하였기 때문에 음악 콘텐츠 검색에 활용하기 매우 용이하다. There are many studies using emotion model on music retrieval method. However, existing studies are not suitable word for music content retrieval. In addition there are difference between recently netizens emotion expression in music content and existing studies. Also, if translating Korean in the emotion word of previous model the semantic difference is generated. Accordingly, in this paper, we propose emotion model for music content retrieval based on a Korean that is used a lot of emotion word in the recent web. The proposed model is suitable for music content retrieval because using extracted emotion word from analysis article written by netizens in commercial music sites.

        • KCI등재

          초등학생들의 다양한 어림 전략을 통한 길이 어림 분석

          이수진 ( Lee Soojin ), 김민경 ( Min Kyeong Kim ) 한국수학교육학회 2017 初等 數學敎育 Vol.20 No.1

          본 연구의 목적은 현 2009개정 교육과정 초등학교 2학년 수학 교과에 미비하게 다루어져 있는 어림 측정 영역을 강화하여 학생들의 길이 어림에 대한 이해와 어림 능력의 변화를 살펴보는 것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어림 측정 내용을 세 가지 어림 전략을 투입하여 어림을 강화한 수업으로 재구성하여 학생들에게 수업한 후 학생들의 길이 어림에 대한 이해가 길이 어림 능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 학생들은 어림의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고 상황에 따라 적절한 어림 전략을 활용하여 오차를 줄여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어림 전략을 활용하여 문제 해결 과정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능력도 향상 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he reorganization of the curriculum on the measurement, a part of the second grade math curriculum, for the improvement of the estimation capability in the elementary school students. Research questions were as follows: (1) how are the estimation capabilities of the students who have taken lessons on the diversified estimation strategies? and (2) how are the mathematical writing capabilities of the students who have taken lessons on the diversified estimation strategies? The study using reconstructed lessons was conducted on 18 second grade students in an elementary school located in Seoul. Results show that the students` estimation capabilities and have improved. They started to use `about` when writing estimation results, different from writing the accurate measurements. Measurement errors were gradually reduced, ending up with a student who could accurately estimate exactly 1m. In addition, their estimation capabilities in using appropriate estimation strategy and writing skills describing the estimation strategy have improved.

        • KCI등재

          시뮬라시옹과 포스트-재현 - 알고리즘 아트를 중심으로

          이수진 ( Lee Soojin ) 한국기호학회 2018 기호학연구 Vol.56 No.-

          르네상스 이후부터 지속되어 온 재현체계에 관한 포스트모던 철학의 비판은 시각 주체의 경험과 대상을 분리하고, 환경과 인간을 분리하는 이분법적인 사고체계에 관한 비판으로 궤를 같이 한다. 1960년대 포스트모던한 흐름으로 등장한 일련의 작품에서 강조된 상호작용성은 1990년대 후반 디지털 아트의 인터랙티브한 차원으로 계승되었다. 디지털 아트의 핵심적인 특성은 현장에서 관객의 참여에 따라 예측할 수 없는 결과 혹은 저마다의 미세한 변화를 반영한 무한대의 변이들을 만들어낸다는 점이다. 이 과정에서 컴퓨터 프로그램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기존 프로그램을 그대로 차용하는 것이 아니라, 아티스트가 직접 알고리즘을 작성하고 프로그래밍하는 경우 혹은 프로그래머와 협업을 통해 고유한 알고리즘을 만들어내는 경우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프로그래밍 자체를 창작 행위로 간주해야 하는 패러다임으로 전환되는 중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현재 주목받고 있는 시뮬레이션과 VR 기술은 현실의 감각과 시공간을 재현해내는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데, 시뮬레이션 기술이 예술 분야에 도입되면서, 실험적인 작품들이 창작되는 중이다. 장 보드리야르가 제시한 시뮬라시옹 개념은 ‘어떤 현실을 본따 매우 사실적으로 만듦'을 대변하는 개념이라기보다는 ‘실재하는 현실과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 전혀 다른 현실'을 주목하게 만드는 개념이다. 이때 시뮬라시옹은 진실과 거짓의 문제를 따질 주제가 아니라, 형이상학적인 의미가 없는, 전통적인 실재와는 전혀 다른 성질의 실재를 지칭한다. 전통적인 질서에서 이미지가 실재 세계의 재현에 대응했다면, 알고리즘 아트의 시뮬레이션 이미지들 그리고 시뮬레이션된 시공간은 ‘체험을 용이하게 만드는 예술 형식'이라 할 수 있다. 다수의 알고리즘 아트는 상황, 현실, 생태계, 생명체 등의 복합적인 속성을 시스템으로 모델화하여 (특정 혹은 개별) 대상을 구조화하고 활성화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으며, 세계의 시뮬라시옹에 주목한다. 본 논문에서는 세계의 시뮬라시옹을 다루는 이안 쳉의 작품을 통해, 21세기 인공지능 기술의 등장과 함께 변화하고 있는 문화예술의 패러다임을 살펴보고자 한다. 또한 이안 쳉의 라이브 시뮬레이션과 같은 새로운 형식의 콘텐츠 앞에서 우리가 취해야 하는 태도 역시 논의하게 될 것이다. 사실 새로운 형식의 작품을 대면하는 순간은 전통적인 형식의 작품보다 훨씬 더 능동적인 입장을 요구한다. 본 논문이 제시하는 포스트-재현 형식의 문화예술 작품은 개인적인 경험의 순간에 이루어지는 감각과 지각 과정이 완성이나 종결로 수렴될 수 없음을 기술로 구현하고 있다. 이때 관객에게 요구되는 것은 바로 능동적 인식과 상황적 지식임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Criticism of the postmodern philosophy of the system of representation, which has continued since the Renaissance, is based on a critique of the dichotomy that separates the subjects and objects and the environment from the human being. Interactivity, highlighted in a series of works emerging as postmodern trends in the 1960s, was transmitted to an interactive aspect of digital art in the late 1990s. The key feature of digital art is the possibility of infinite variations reflecting unpredictable changes based on public participation on the spot. In this process, the importance of computer programs is highlighted. Instead of using the existing program as it is, more and more artists are creating and programming their own algorithms or creating unique algorithms through collaborations with programmers. We live in an era of paradigm shift in which programming itself must be considered as a creative act. Simulation technology and VR technology draw attention as a technique to represent the meaning of reality. Simulation technology helps artists create experimental works. In fact, Baudrillard's concept of Simulation defines the other reality that has nothing to do with our reality, rather than a reality that is extremely representative of our reality. His book Simulacra and Simulation refers to the existence of a reality entirely different from the traditional concept of reality. His argument does not concern the problems of right and wrong. There is no metaphysical meaning. Applying the concept of simulation to algorithmic art, the artist models the complex attributes of reality in the digital system. And it aims to build and integrate internal laws that structure and activate the world (specific or individual), that is to say, simulate the world. If the images of the traditional order correspond to the reproduction of the real world, the synthesized images of algorithmic art and simulated space-time are the forms of art that facilitate the experience. The moment of seeing and listening to the work of Ian Cheng presented in this article is a moment of personal experience and the perception is made at that time. It is not a complete and closed process, but a continuous and changing process. It is this active and situational awareness that is required to the audience for the comprehension of post-representation's form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