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 노인의 우울과 상실변인에 관한 메타연구

        이상준,이영순,이승윤,이햇살 한국노인복지학회 2022 노인복지연구 Vol.77 No.2

        This study aims to draw a comprehensive conclusion of domestic studies on elderly loss and depression, and to analyze results that have been made previously. The association between loss and depression in the elderly was examined using a meta-analysis across 54 studies published from 2000 to 2021 in Korea. Analyzing the effect size, the results were as follows: (a) overall loss and depression (Fisher’s : 0.365, <.001) showed a medium effect size.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effect size, subjective health loss and depression in 27 papers (Fisher’s : 0.408, <.001) showed a relatively high effect size. Furthermore, (b) economic loss and depression in 10 papers (Fisher’s : 0.388, <.001) showed a medium effect size, also loss of meaningful relationship with others and depression (Fisher’s : 0.378, <.001), physical health loss and depression (Fisher’s : 0.35, <.001) showed a medium effect size. Lastly, (c) bereavement and depression in 6 papers (Fisher’s : 0.271, <.001) and loss of roles in the family and depression (Fisher’s : 0.23, <.001) showed a relatively low effect size. This study is significant as systematically verifies the relationship between loss experiences on depression in the elderly by verifying and integrating the relationship between independent loss variables and depression from existing studies. 본 연구는 국내의 노인 대상 연구를 바탕으로 상실 변인들과 노인의 우울 간 상관관계의 효과 크기를 메타분석을 통해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2000년부터 2021년 5월까지 총 54편을 최종 분석 논문으로 선정하여 메타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전체 상실과 우울(Fisher’s  transform correlation. 이하 Fisher’s  : 0.365, <.001)은 중간 정도의 효과 크기를 나타냈다. 효과 크기가 큰 순으로는, 첫 번째, 27편의 논문에서 주관적 건강 상실과 우울(Fisher’s  : 0.408, <.001)은 비교적 큰 효과 크기를 나타냈다. 두 번째, 10편의 논문에서 경제 상실과 우울(Fisher’s  : 0.388, <.001)은 중간 정도의 효과 크기를 나타냈고, 의미 있는 타인과의 관계 상실(Fisher’s  : 0.378, <.001)과 신체적 건강상실(Fisher’s : 0.35, <.001) 또한 우울과의 관계에서 중간 정도의 효과 크기를 나타냈다. 세 번째, 6편의 논문에서 사별과 우울(Fisher’s  : 0.271, <.001)은 비교적 작은 효과 크기를 나타냈으며, 가정 내 역할 상실과 우울(Fisher’s  : 0.23, <0.001) 역시 작은 효과 크기를 나타내었다. 본 연구는 독립된 상실 변인과 우울과의 관계를 검증한 기존의 연구들을 통합하여 노인의 우울에 있어 상실 경험의 영향력을 체계적으로 검증 및 해석하였다는 점에서 의의를 지닌다.

      • KCI등재
      • KCI등재

        遣新羅使人의 歌群에 나타난 空間觀

        이상준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동아시아고대학 Vol.0 No.15

        8世紀의 야마토(大和)는 時 東아시아의 中心이었던 唐나라와 국제관계를 유지하는 한편, 新羅와 渤海를 中心으로 하는 際係를 維持하는 새로운 國際的인 空間을 형성하고 있었다. 그러나 신라와의 관계는 쌍방 신라사와 견신라사를 활발히 파견하고 있었지만, 양국의 관계는 그리 원만하지 않았다.본 論文에서는 145首에 達하는 遣新羅使人들의 歌群을 통해서, 新羅와 大和를 兩軸으로 형성된 空間이 어떻게 형상화되어 있는가를 중심으로 있는가? 를 중심으로, 견신라사인으로서의 사명감과 자부심 유무, 初秋歸京 집착 등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본 歌群을 통해서 신라의 실상은 알 수 없지만, 나라시대(奈良時代)의 大和人들은 新羅라고 하는 나라는 현해탄을 사이에 두고 멀리 떨어져 있어, 그곳으로 여행하기는 힘든 나라였고, 白色을 중히 여기는 나라()로서 여기고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인식에 의하여, 新羅를 시라키 : シラき라고 읽은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大和는 皇都인 奈良와 지방(鄙)으로 되어 있으며, 그 경계가 아카시해협(아카시노토 : 明石の門)이다. 奈良는 하늘에 흰 구름이 아름다운 곳이고, 色彩가 선명하고 훌륭한 宮에서 天皇이 살고 있는 皇都이기도 하고, 사랑하는 여인이 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매미 울음소리, 기러기, 창공의 달 등을 통하여, 皇都를 떠난 使人들과 皇都는 연결되는 것이다. 皇都를 아오니요시 나라노 미야코(あをによし奈良の都)(15/3602歌, 15/3612歌)라고 형상화하여 皇都인 奈良를 美함과 더불어, 지방(鄙) 아마자카루 : 天離る(15/3608歌, 15/3698歌)라고 하는 枕詞를 붙여서 아마자카루 히나(天離る鄙)라고 형상화하여 지방(鄙)을 視하는 등, 皇都와 地方의 차별의식을 견신라사인들의 歌群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皇都인 奈良는 견신라사인들에게 있어서 皇都로부터 멀어지면 멀어질수록 언제나 빨리 돌아가고 싶은 그리운 고향 같은 공간이지만, 그들은 신라에서 추방당하는 등 외교적인 실패에 의해 奈良에 가까이 돌아와서도 쉽게 들어갈 수 없는 공간이 되어버린 것이다. 흰 파도가 높이 일렁이는 거친 바다를 위험하게 건너는 오랜 여행을 하면서, 도중에 체념하지 않고 임무를 다한 것은 견신라사인으로서의 자부심과 사명감 없이는 생각할 수 없는 것이고, 그들이 부른 이 歌群에서도 그 자부심과 사명감은 엿볼 수 있는 것이다. 여행자의 조속한 무사귀가를 기원하는 마음을 조속한 귀가로 형상화하여 노래하는 것은 旅行歌의 전통기법의 하나인 것이다. 이와 같은 기원을 담아서, 견신라사인들이 임무를 완수하고, 초가을에 귀경하여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이 歌群에서는 초가을 칠석 저녁에 서로 헤어졌던 견우와 직녀가 만난다고 하는 칠석재회라고 하는 시적서정에 기인하여, 견신라사인들의 초가을 귀경을 노래하고 있는 것을 견신라사인들의 無事歸京을 기원하는 최고의 덕목으로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에 초가을의 귀경에 집착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므로 견신라사인들의 가군에서는 칠석재회라고 하는 칠석전설을 皇都와 使人들을 연결하는 매체로서 이용하여, 황도와 使人들을 하나의 공간으로 묶을 수 있었던 것이다.

      • KCI등재

        『마쿠라노 소시(枕草子)』에 나타난 별(星)에 대한 신론(新論) - 「별은(hosiwa: 星は)」을 중심으로 -

        이상준 동아시아고대학회 2014 동아시아고대학 Vol.0 No.35

        세이쇼나곤(清少納言)은 <마쿠라노소시> 「별은」장단에서 「subaru」라고 하는 좀생이별을 왜 제일 모두(冒頭)에 배치하고, 견우성, 태백성, 유성 순(順)으로 나열하고, 그 유성에 꼬리가 없으면 좋겠다고 한 것일까? 하는 의문을 풀리기 위해 이 논문을 쓰기 시작했다. 밤하늘에 빛나는 별들을 관찰하면서, 천문학에 대한 지식과 생활풍습과 신화와 전설 등에 전하는 별의 상징성까지 이해한 저자가 의도적으로 별을 이와 같이 나열하여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고자 했던 것을 알 수 있다. 밤하늘의 별을 있는 그대로 감상하지 않고, 인간사와 관련해서 당시 여인들의 꿈과 염원을 이야기하고자 한 것이다. 좀생이별은 신화와 전설에서 풍요와 다산을 의미하고, 여성의 삶에 나타나는 재앙과 복을 주관하는 별이고, 그 별의 모습이 병아리를 몰고 다니는 암탉처럼 보인다. 이러한 특성을 지닌 별이기 때문에, 글 첫머리에 두고 여성 중심의 이야기를 만든 것이다. 이 장단(章段)은 당시 결혼과 연애 풍속에 기인하여 남성이 여성을 찾아와 하룻밤을 함께 보낸 후, 이별하는 풍속을 받아들이면서도, 사랑하는 남성과 헤어지지 않고, 함께 하며 자식을 낳고 기르는 단란한 가족을 이루고자 하는 여성의 꿈과 염원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The reason Sei Shonagon gives such emphasis to the star cluster “Subaru” in Makuranosousi is the primary question this paper attempts to answer. Familiar with astronomy and traditional myth, the author understood the symbolism of the stars shining in the night sky. She enumerated them carefully, and chose to use these particular stars as the basis of a story, seeking to appreciate their relation to people's incident. According to myth and tradition, Subaru stands for affluence and fertility. They are thought to bring good fortune to female life. The figure of the star looks like Noodles which is accompanied by a chicken and walks. Given these characteristics, it put on the sentence beginning. It is possible to interpret this emphasis as originating in the marriage customs of her time: a story about a man who calls on a woman, herself dreaming of a harmonious and loving family in which to bring up children.

      • KCI등재

        메탈로센 촉매를 이용한 폴리에틸렌 왁스의 중합과 그 특성에 관한 연구

        이상준,김인태 한국유화학회 2016 한국응용과학기술학회지 Vol.33 No.4

        본 연구는 메탈로센 촉매를 이용한 폴리에틸렌 왁스의 중합과 그 특성에 관한 연구를 진행 하였다.폴리에틸렌 왁스 중합에 사용되는 다양한 중합 조건을 시도하였다. 낮은 분자량을 갖는 폴리에틸 렌 중합에 널리 이용되는 Ziegler-Natta 촉매와는 다른 여러가지 구조의 리간드를 갖는 다양한 메탈로 센 촉매가 중합 특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와 촉매의 수소 반응성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또 한 연쇄이동제인 수소량에 따른 분자량의 변화와 에틸렌 가스의 비율에 따른 분배를 관찰하였다. 마지막 으로 본 연구에서는 폴리에틸렌 왁스의 중합에 적합한 메탈로센 촉매 구조를 제안하였다. In this study, we have studied the polymerization of polyethylene wax using metallocene catalysts and its physical properties. Various polymerization conditions were tried for polymerization of polyethylene wax. We have evaluated hydrogen reactivity and studied on characteristics of polymerization effected by ligand structure of metallocene catalysts against Ziegler-Natta catalysts which are widely used for polymerization of polyethylene. We have also checked hydrogen used for chain transfer agent, molecular weight change and distribution by different ratios of ethylene gas. Finally, we suggest proper structure of metallocene catalysts for polymerization of polyethylene wax.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