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중국 기업문화, 리더십스타일 및 조직유효성 간의 관계에 관한 실증연구

        이상윤 한국인적자원관리학회 2012 인적자원관리연구 Vol.19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사이버네틱 포스트휴먼의 비판적 재구성으로서 한국미술의 사이보그와 가이노이드

        이상윤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구 한국근대미술사학회) 2021 한국근현대미술사학 Vol.42 No.-

        AI and robots are cutting-edge technologies that have triggered posthumanism. After the 2000s, artworks using AI and robots appeared into contemporary art, and simultaneously the identity of the human began to be re-questioned. In this background, the primary purpose of this study was mapping the posthumanism of Korean art. For examining posthumanism, the critical discourses of Braidotti, Hayles and Haraway’s are needed to examin first. That criticized the disembodiment supported by cybernetic posthumanism of Moravec in the 1990’s. In this study, the concept of cyborg and ‘situated knowledge’ are utilized for giving shape to posthumanism of Braidotti and Hayles. If ‘Situated knowledge’ would be partial and empirical knowledge against the totality and universality, then the cyborg could be the embodiment of ‘situated knowledge’. In particular, the ‘gynoid’ and the female cyborgs which represent the female body, are main objects in this study. Because, their given gender, regardless of reproductive function or efficiency, not only reveals anthropocentrism penetrating from humanism to cybernetics, but is also presented as a critical reconstruction of cybernetic posthumanism. The body of sex-differentiated machine also points out that the repression mechanism in cybernetic posthumanism, that is, the human mental dominates the body, and that the binary opposition between mental and body would be a repetition of the oppressive relationship that reveals in gender differences. Therefore, the genderd machine, such as a female cyborg or a gynoid, can be seen as a reference to both the subject/other of anthropocentrism and the critique of cybernetic posthumanism. In addition, this thesis compares artworks before and after the 2010s, when posthumanism was seriously discussed in Korean art. It shows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with the human identity. The sexuality of the gynoids and female cyborgs under anthropocentrism were unrelated to reproductive function, but related to such as sexual gaze or sexual impulse. Also, it showed that they were subordinate to humans. On the other hand, the gynoids and female cyborgs after the 2010s critically reconstructed the disembodiment of cybernetics. These machines include Noh Jin-ah’s Gynoid and Jeong Geum-hyung’s cyborgs. Their work could be explained as the constructed identity that threatens totality, universality, coherence, and unity, or as the existence of a hybrid and profane hybrid. These are also new beings that visualize the ‘vision of finite embodiment’, ‘vision of living within limits and contradictions’, and ‘seeing with translations and specific ways’. 인공지능과 로봇은 포스트휴머니즘 논의를 촉발한 첨단 공학기술이다. 2000년대 이후, 동시대 미술에서도 역시 인공지능과 로봇을 사용한 뉴미디어 작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하였으며, 이에 따라 인본주의적 인간의 정체성을 되묻는 포스트휴머니즘 담론이 본격화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서 본 연구는 한국미술의 포스트휴머니즘 지형을 그리는 데에 일차적인 목적을 두었다. 이를 위해 먼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형성된 포스트휴머니즘 담론을 검토하고, 이에 대한 비판적 논의가 어떠한 맥락에서 등장하였으며, 어떻게 재구성되었는지를 살펴본다. 1990년대 모라벡에 의해 제기된 사이버네틱(cybernetic) 포스트휴머니즘과 여기에 나타난 탈신체화를 분석하고, 이를 비판한 브라이도티, 헤일스의 포스트휴머니즘, 그리고 이들 사상의 보다 구체적인 예라 할 수 있는 해러웨이의 사이보그와 사이보그 개념을 뒷받침하는 ‘상황적 지식’을 비교, 분석한다. 이 중, 해러웨이의 상황적 지식이 인본주의의 토대를 이루는 총체성과 보편성을 교란하는 부분적이고 경험적인 지식으로서, 과학적 객관성의 신화를 허무는 것을 목적한다면, 사이보그는 상황적 지식의 체현으로, 혼종적 신체, 이질적 신체, 잡종의 신체로 설명된다. 위와 같은 사상적 배경을 따라, 논문에서는 한국 현대미술에 등장한 사이보그 나, 인간형상 로봇 ‘안드로이드’를 통해 한국미술의 포스트휴머니즘 지형도를 그려보고자 한다. 위와 같이 인간 신체를 재현한 기계 중, 특히 여성의 신체를 재현한 ‘가이노이드(gynoid)’와 여성형 사이보그는 본 연구에서 가장 주목하는 대상이 다. 생식기능이나 효율과 무관하게 로봇에게 부여된 젠더는 인본주의부터 사이버네틱스에까지 관통하는 인간중심주의를 드러낼 뿐 아니라, 동시에 사이버네틱 포스트휴머니즘에 대한 비판적 재구성으로 제시된 대상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성차 화된 기계 신체는 또한 사이버네틱 포스트휴머니즘에 작동하는 억압 기제, 즉 인간의 정신이 신체를 지배하며, 정신과 몸의 이항대립은 성차에서 발생하는 억압 관계의 반복임을 지적한다. 따라서 여성형 사이보그나 가이노이드와 같은 성차화된 기계의 신체는 인간중심주의의 주체/타자의 관계와 사이버네틱 포스트휴머니즘에 대한 비판 모두를 지시하는 대상으로 볼 수 있다. 또한 본 논문은 한국미술에서 포스트휴머니즘이 본격적으로 논의된 2010년대의 이전과 이후 작품을 비교하며, 사이버네틱 포스트휴머니즘부터 이에 대한 비판에 이르기까지, 위와 같은 서구 포스트휴머니즘의 흐름이 동시대 한국미술에 비친 인간 정체성에 관한 생각과 어떠한 유사성과 차이가 있는지를 밝힌다. 인간중심주의 아래 등장한 한국미술의 가이노이드와 여성형 사이보그의 신체는 성적 응시 또는성 충동과 같이 생식과 무관한 섹슈얼리티에 관계되었으며, 기계를 통제, 제어하는 인간에 예속된 존재임을 알게 한다. 이와 달리, 본격적인 포스트휴머니즘 논의가 시작된 2010년대 이후에 등장한 가이노이드와 여성형 사이보그에는 사이버네틱스의 탈신체화를 비판적으로 재구성한 포스트휴먼적 신체, 또는 해러웨이가 설명한 사이보그의 개념과 유사한 존재들이 제시되었다. 노진아의 인공지능 가이노이드와 정금형의 사이보그가 여기에 해당한다. 이들의 작품은 전체성, 보편성, 일관성, 통일성 등을 위협하는 구성된 정체 ...

      • KCI등재

        체수분이 교차성 열효과에 미치는 영향

        이상윤,카나자와요시노리,김용권,Lee, Sang-Un,Kanazawa, Yoshinori,Kim, Yong-Kwon 대한물리치료과학회 2002 대한물리치료과학회지 Vol.9 No.2

        This study examined the changes in body temperature through conductive heat applied to the body and clarified the influences of body fluid on the thermal effects. Body fluid was measured using the Segmental Bioelectrical Impedance Analysis method. The subjects consisted of 13 men and 14 women. TBW was 37.56 (4.35 L for men and 29.93 (3.12 L for women, with the former being significantly (p<0.01) higher. The amount of body fluid in the right and left legs was 6.46 (0.83 L and 6.39 (0.86 L for men and 4.78 (0.49 L and 4.78 (0.49 L for women, respectively, with men's values being significantly (p<0.01) higher than women's on both the right and left sides. The maximal change in the surface temperature was 33.93 (0.61(C at the start of a warm bath to 3407 (0.61(C after 14 min for men. In contrast, the maximal change was 33.38 (0.99(C at the start to 33.73 (0.86(C after 18 min for women. For the other sites, the maximal temperature in Depths 1 and 2 was attained earlier for men than for women. The decrease in body temperature after the end of warming was more remarkable for men. Men had fluid with a higher conductivity than women, indicating influences of body fluid on the changes in body temperature. There were few changes in body composition with a partial bath having a crossed effect, indicating that this is a safe therapeutic method for elderly people.

      • 日本의 參議院制度에 관한 硏究-參議院改革의 現代的 課題-

        이상윤 한국헌법학회 2002 憲法學硏究 Vol.8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영산 조용기 목사의 설교와 오순절 신학

        이상윤 한세대학교 영산신학연구소 2014 영산신학저널 Vol.30 No.-

        In the early twentieth century, Pentecostal movement broke out throughout the world in marvelous ways. There were remarkable Pentecostal movements in the Azusa Street in the United States (1906) and in Wonsan (1903) and Pyongyang (1907) in Korea. Since then, Pentecostal churches have grown very quickly. Until 1950s, however,the growth of Korean Pentecostal churches and denominations were inadequate. For 50 years from the Wonsan Revival in 1903 to 1953, there were only about 10 Pentecostal churches with 500 church membersin Korea. The turnaround began after Yonggi Cho and Jashil Choi founded a tent church in Daejo-dong in 1958 when the development of Korean Pentecostal churches was unparalleled in Christian church history. YoungSan Yonggi Cho proclaimed the message of the Threefold Blessing: “all may go well with you and that you may be in good health, as it goes well with your soul” (3 John 2) to Koreans who suffered from diseases and poverty. The Threefold Blessing successfully has contextualized into Korean Christian life and faith. The Threefold Blessing became one of Korean Pentecostalism’s core theological foundations and was deeply related to Korean contexts which included severe poverty and sicknesses. Cho changed Korean Christians’ understandings about God from the furious God who punishes sins and misdeeds to the good God who wants to bless His people. Cho also understands the Kingdom of God not only in the eschatological perspective but also as the present Kingdom to be experienced in contemporary life. Cho understands that the threefold calamities (physical, spiritual, and environmental calamities) turned into the Threefold Blessing through the passion, crucifixion, and resurrection of Christ. His messages based on the Threefold Blessing gave the great hope to Koreans and the Pentecostal churches influenced by him were able to bring up a great revival. However, there a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contemporary Korean context and the post Korean context. Economically, Korea has become the 10th strongest country in the world and most Koreans can receive good National Health Care. In the past, Koreans had two major problems, poverty and illness. Yet, currently, they have more complicated and difficult issues such as broken family, school violence, destructed ecosystem, social polarization and so on. Thus, both his theology and message of the Threefold Blessing have to be recontextualized in Korean contexts beyond material blessings or physical healing today. 20세기 초 놀라운 오순절 운동이 전 세계에서 일어났다. 미국에서는 아주사 부흥운동(1906)이 일어났고, 한국에서는 원산(1903)과 평양 부흥운동(1907)이 있었다. 그동안 한국의 오순절 교회들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큰 부흥을 이루었다. 하지만 1950년대까지 오순절 교단과 교회들의 성장은 초라한 수준에 불과했다. 1903년 원산 부흥운동에서부터 1953년까지 50년간 오순절 교단의 성장은 10개 미만의 교회와 500여 명의 성도가 전부였다. 하지만 1958년 영산과 최자실 목사가 대조동에서 천막 교회를 개척한 이후의 한국 오순절 교회의 발전은 가히 경이적이라 할 수 있다. 영산은 한국전쟁 이후 가난과 질병에 시달리던 한국인들에게 영혼이 잘됨 같이 범사가 잘되고 강건한 축복이라는 삼중축복의 메시지를 선포했다. 삼중축복은 한국 기독교인들의 신앙과 삶 속으로 성공적으로 상황화되었다. 삼중축복은 한국 오순절 신학의 핵심적인 내용들 가운데 하나이며, 가난하고 질병에시달리던 한국의 상황과 긴밀한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 영산은 하나님에 대한 생각을 죄와 허물을 징벌하시는 무서운 하나님에서 축복의 하나님, 좋으신 하나님으로 바꾸었다. 영산은 또한 하나님의 나라를 종말과 함께 다가올 미래적인 것일 뿐만아니라 현재의 삶 속에서 경험되어질 수 있는 현재적 하나님의 나라로 이해했다. 영산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수난, 죽음과 부활로 말미암아 삼중 재앙(영과 육과 환경의 재앙)이 삼중축복으로 바뀌었다고 강조한다. 삼중축복을 바탕으로 메시지는 한국인들에게 큰 소망을 주었고, 오순절 교회들은 큰 부흥을 이루었다. 하지만 오늘날 한국의 상황은 한국전쟁 이후의 상황과는 비교할 수 없다. 한국은 경제적으로는 세계 10위 정도의 경제력을 갖추었고 국민 대부분이 의료보험의 혜택을 누리고 있다. 과거 한국인들은 가난과 질병이라는 두 가지 큰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가정의 해체, 생태계 파괴, 학교 폭력, 사회의 양극화 등과 같은 보다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삼중축복의 메시지와 신학은 육체적인 질병의 치유와 물질적인 축복뿐만 아니라, 한국의 현재의 상황에 맞게 재상황화되어야만 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