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펼치기
        • 수여기관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지도교수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CD99 regulates transendothelial migration of monocytic cells by controlling affinity of β1 integrin

        이경진 강원대학교 일반대학원 2008 국내박사

        RANK : 247647

        Transendothelial migration of monocytes is a key step in inflammation. This process involves sequential multisteps consisting of leukocyte rolling, firm adhesion, and transmigration. However, the molecular mechanisms underlying this process remained to be elucidated. Monocyte recruitment into inflamed sites involves a variety of molecules located in the endothelial junction. Like PECAM-1 and JAM family, CD99, a 32 kDa transmembrane protein, has been known as a key mediator of the transendothelial migration of leukocytes. CD99 is expressed in the basolateral region of endothelial cells and on the surface of most monocytic cells. Previously, it was reported that addition of anti-CD99 blocking antibody led to suppression of transendothelial migration of monocytes. Recently, we found that activation of CD99 inhibited adhesion of human umbilical vein endothelial cells (HUVEC) to extracellular matrix proteins by down-regulation of β1 integrin affinity. Accordingly, we hypothesized that CD99 signals may regulate leukocyte transmigration by negatively controlling β1 integrin activity in both leukocytes and endothelial cells. To address this hypothesis, we prepared cells expressing a dominant negative form of CD99 both in the bEnd.3 mouse brain endothelial cells and in the WEHI-274.1 mouse monocytes. As expected, in monocytes, expression of dominant negative mutant CD99 decreased transmigration of monocytes through monolayer of bEnd.3 cells, whereas in endothelial cells, expression of dominant negative mutant CD99 increased transmigration of monocytes. In addition, down-regulation of CD99 by CD99 siRNA transfection in both cell types resulted in decrement of transendothelial migration. In contrast, overexpression of CD99 by introducing CD99 cDNA increased transmigration of monocytes. In addition, transmigration of WEHI-274.1 cells through endothelial monolayer was decreased when they were treated with CD99 peptide. Activation of β1 integrin by Mn2+ or by stimulating antibody treatment restored the transmigration rate of monocytes, suggesting that CD99 peptide may prevent monocytes from binding to endothelial cells by inhibiting β1 integrin affinity. Interestingly, treatment of bEnd.3 cells with CD99 peptide increased transendothelial migration of WEHI-274.1 cells. Activation of β1 integrins on endothelial cells by stimulating antibody or Mn2+ reduced the transmigration of monocytes, which was increased by treatment of endothelial cells with CD99 peptide. CD99 activation may lead to the detachment of endothelial cells from ECM, which allows monocytes to penetrate the junction between endothelial cells and ECM. Collectively, these results suggest that CD99 regulates transmigration of monocyte through β1 integrin-dependent mechanisms and may be a novel therapeutic target molecule for inflammatory diseases. 단핵구의 혈관외유출은 염증 반응에서 중요한 단계이다. 이 과정은 백혈구의 구르기 현상 (Rolling), 견고한 유착 (Firm Adhesion), 및 혈관외유출 (Transmigration) 의 일련의 과정이 단계를 거쳐 발생한다. 그러나 이 과정과 관련된 분자수준에서의 작용 기작에 대해서는 여전히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부분이 많이 남아 있다. 단핵구의 염증부위로의 이동과정에는 혈관내피세포의 연접부위에 분포되어 있는 여러 세포표면 발현 분자들이 관여한다. 대표적인 내피세포 연접부위 발현 분자인 platelet-endothelial cell adhesion molecule-1 (PECAM-1)과 junctional adhesion molecule (JAM) 분자와 마찬가지로 CD99 분자도 역시 내피세포 연접부위에서 발현되는 표면 발현 분자이다. 32 kDa의 세포막 단백질인 CD99 분자는 대부분의 사람 세포에서 발현되며 백혈구의 혈관외유출에 대한 중요한 매개체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CD99 분자에 대한 항체를 처리하여 상호작용을 차단하였을 때 단핵구와 호중구의 혈관외유출을 억제한다는 연구보고가 있었다. 앞서서 우리는 CD99 분자를 활성화시키면 β1 integrin의 유착력을 억제시킴에 따라 세포밖기질에 대한 혈관내피세포의 유착을 감소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이에 따라 우리는 CD99 분자에 의해 생성된 신호가 혈관내피세포와 백혈구 양쪽에서 β1 integrin의 유착력을 조절하여 백혈구의 혈관외유출을 조절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이러한 가설을 입증하기 위해, dominant negative CD99 (DN-mCD99) DNA를 쥐의 뇌에서 유래된 혈관내피세포주인 bEnd.3 cell과 단핵구 세포주인 WEHI-274.1에 형질 도입하여 안정발현세포주를 확립하였다. 이 세포주를 사용하여 세포의 혈관외유출에 대하여 검증한 결과, 단핵구 세포에서 DN-mCD99가 발현될 경우 세포의 이동이 감소한 반면, 내피세포에서 발현될 경우에는 세포의 이동이 증가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생쥐 CD99에 대한 siRNA를 도입하여 세포표면에서의 발현을 감소시킬 경우 세포의 이동이 감소되었다. 이와 반대로 생쥐 CD99 plasmid DNA를 도입하여 과발현을 유도한 경우 세포의 이동이 증가하였다. 한편 CD99가 동종유착 분자라는 점에 착안하여 유착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세포밖영역의 아미노산 서열에 해당하는 폴리펩티드를 제작하였다. 이 펩티드를 내피세포에 처리한 경우 ECM에 대한 유착 및 단핵구의 이동이 증가하였고, 여기에 Mn2+과 β1 integrin 활성화 항체를 처리하여 β1 integrin의 유착력을 증가시킴에 따라 이동성이 다시 저해되었다. 이와 반대로, 단핵구에 펩티드를 처리하였을 때에는 단핵구의 내피세포에 대한 유착 및 단핵구의 이동이 감소하였고, 동일한 방식으로 β1 integrin의 유착력을 증가시킨 결과 세포의 이동이 다시 회복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CD99 분자가 β1 integrin의 유착력을 조절함으로써 단핵구의 혈관외유출에 관여하며, 염증성 질환의 치료에 활용될 수 있는 새로운 표적 분자라는 사실을 시사한다.

      • 분사와 산부식 처리한 티타늄 임플란트의 표면 특성

        이경진 전북대학교 대학원 2008 국내박사

        RANK : 247647

        This study was performed to evaluate the surface characteristic of titanium implant modified by blasting and acid etching treatment. Machine-turned, RBM (Resorable Blast Media)-treated, and SLA (Sandblasted Large-grit and Acid-etched)-treated fixtures with external hex type (Megagen Implant Co, Korea) were prepared in this experiment. RBM-treated specimens were blasted at 4 atm using a HA powder with 50/50 wt% mixture of mean size 100~150 ㎛ and 90 ㎛, and then acid etched with 20% HNO3 solution. SLA-treated specimens were blasted at 4 atm using a HA powder with 50/50 wt% mixture of mean size 300 ㎛ and 100 ㎛, and then acid etched with HCl-H2SO4 solution at 80 ℃. The results obtained in this study were summarized as follow; 1. Mean surface roughness values on the area of cutting edge were high as an ascending order of machine-turned, SLA-treated, and RBM-treated surfaces.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machine-turned group and others (P<0.05). 2. We observed the irregular rough surface due to blasting with fine particles in the RBM-treated group, but the rough dimple shape due to acid etching in the SLA-treated group. 3. XPS results showed that the C peak on the machine-turned was decreased by blasting and acid etching treatments. 4. Removal torque values after 10 weeks were high as an ascending order of machine-turned, RBM-treated, and SLA-treated surfaces. And there was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each group (P<0.05).

      • 틱장애 침치료에 대한 체계적 문헌고찰

        이경진 우석대학교 일반대학원 2017 국내석사

        RANK : 247647

        틱장애의 침치료에 대한 체계적 고찰 -무작위대조군연구(RCT)를 중심으로- 이경진 한의학과 우석대학교 대학원 (지도교수 한의학박사 정민정) 목적 : 국내외 틱장애 침치료 무작위 대조군 임상연구를 통해 최근 치료 및 연구 동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방법 : 틱장애의 침치료에 대한 근거 중심의 침치료 방법을 알아보고자 NDSL(과학기술정보통합서비스), OASIS(전통의학정보포털), 한국전통지식포탈, Pubmed, J-STAGE, CNKI (China National Knowledge Infrastructure), CINAHL (Cumulative Index to Nursing and Allied Health Literature)의 2016년 6월 10일까지 논문을 대상으로 침을 이용하여 틱장애를 치료한 무작위대조군연구를 검색하여 분석하였다. 결과 : 총 10편의 연구를 대상으로 틱장애 진단기준, 평가척도를 분석한 결과 진단기준으로는 DSM-Ⅳ가 주로 사용되었고, 평가척도로는 YGTSS, 임상증상이 주로 사용되었다. 틱장애에 주로 사용된 침치료를 보면 體鍼이 가장 많이 사용되며 치료 혈위는 百會(GV20), 神門(HT7), 太衝(LR3), 風池(GB20), 足三里(ST36) 등의 혈자리가 주로 사용되었다. 耳鍼의 경우 神門(TF4), 心(CO15), 腎(CO10), 眼(LO5)의 穴이 주로 사용되었으며 頭鍼의 경우 運動區와 舞蹈震顫制御區가 주로 사용되었다. 틱장애 치료에서 침치료와 양약치료 비교 연구 8편중 4편이 유의미한 효과가 있었고, 2편은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으며, 1편은 단기적으로 봤을 때 유의미한 효과가 없었으나 장기적으로 봤을 때 침치료가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고, 1편은 단기적으로 양약치료가 더 효과적이나 장기적으로 봤을 때 유의미한 효과가 없었다. 부작용 측면에서 침치료와 양약치료를 비교한 연구 2편에서는 침치료가 부작용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體鍼과 한약, 한약을 비교한 연구에서는 침치료 단독 치료보다는 한약 병행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Risk of bias(Rob)로 논문을 평가한 결과 향후 연구에서는 무작위 배정방법과 배정은폐, 탈락률과 원인에 관한 언급이 요구된다. 결론 : 침치료는 틱장애에 활용할 수 있는 치료라고 사료되며, 침치료 근거 확보를 위해 향후 잘 설계된 무작위 대조군 연구가 필요하다. Systematic Review of Acupuncture Treatment for Tic disorder Lee Kyung jin Dept. of Korean Medicine Graduate School of Woosuk University (Directed by Prof. Jeong Min jeong, K.M.D., Ph.D.) Objective: The study was conducted to evaluate the recent treatment and study trends by review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randomized control studies. Materials and Methods: I searched articles on the topic of the acupuncture treatment on tic disorder by using the randomized control method published by Jun 10, 2016 at seven academic literature archives, which are NDSL, OASIS, Korean Traditional Knowledge Portal, Pubmed, J-STAGE, China National Knowledge Infrastructure (CNKI), and Cumulative Index to Nursing and Allied Health Literature (CINAHL). Results: Ten articles were identified after searching. Analysis on these articles showed that DSM-IV was mainly used as a diagnosis criteria and YGTSS and clinical sign were primarily utilized as evaluation criterion. Body acupuncture was the most commonly used treatment for treating tic disorders in the acupuncture therapy. Previous studies mainly applied acupuncture on GV20, HT7, LR3, GB20, and ST36 blood apertures to treat tick disorders. Ear acupuncture primarily used TF4, CO15, CO10, and LO5 blood apertures. In the case of head acupuncture, acupuncture was mainly applied to Middle line of fo rehead , middle line of vertex and lateral line 1 o f vertex, and Anterior oblique line of vertex-temporal and posterior temporal line. Eight studies compared the effectiveness of acupuncture treatment and western medicine on tic disorders. Four of them showed a significant difference and two of them did not show a significant difference. One study revealed that two treatments did not have a significant difference in a short-term but acupuncture was significantly more effective in the long-term. The last study showed that western medicine was significantly more effective in a short-term but the difference became insignificant in the long term. Two studies compared the side effects of acupuncture treatment and western medicine on tic disorders and argued that acupuncture treatment had significantly fewer side effects than western medicine did. A study compared the effectiveness of the only acupuncture treatment and the acupuncture and oriental medicine combination and concluded that the combination treatment was significantly more effective. Articles were evaluated by using Risk of bias (Rob) and results indicated that future studies are required to study the randomization method, Allocation concealment, Incomplete outcome data, and causal factors. Conclusions: It was concluded that acupuncture was effective in treating tic disorders. It needs a well-designed randomized control study to secure the ground of acupuncture treatment.

      • 웨딩드레스 액세서리의 착용 행동과 선호도에 관한 연구 : 20~30대 여성의 소비자 선호도를 중심으로

        이경진 경희대학교 대학원 2019 국내석사

        RANK : 247631

        Recently, with the advent of new generation brides who emphasize their's own individuality, the wedding ceremony has been changing in a various kinds of new wedding ceremony style. As a result of these changes, the wedding accessories industry, which had been an untapped market in the past, is expected to become a rapidly growing industry in the future. Therefore, interest in wedding of unmarried women aged 20∼35 years that will be the mainstay of consumption of wedding accessories market in the future, interest of wedding accessories, purchase behavior and design preference will be very important factor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origins and types of wedding accessories through previous researches and literature studies on wedding dresses and wedding accessories, and to study the design preference of wedding accessories for consumers. In order to investigate the consumer preference for wedding accessories, we surveyed the questionnaires on the degree of interest, purchase attitude, wedding dress wearing behavior, image preference, and wedding accessories design preference of the unmarried women aged 20 to 35 living in Seoul and Gyunggi. A total of 314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statistical program. In order to compare the demographic differences of wedding accessories design preference, we analyzed the purchase behavior and design preference by dividing into 20∼25 ages group and 26∼35 ages group.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the data, the t-test of the attitude of the consumers on the wedding accessories showed the highest average to select a style that suits me better than the wedding trend. And social media such as blogs. In addition, the overall age group of 26∼35 ages group was more interested in wedding compared to 20∼25 ages group. In the survey on wearing behavior and purchase behavior of wedding accessories, more respondents said that they would rent wedding accessories. However, 37.5% of 26∼35 ages group want to purchase the wedding accessories. In the preference of accessory design, the material of veil showed preference in the order of lace, silk chiffon, silk tulle, and it was found that the length of Chapel veil was the most preferred. The Tiara design preferred the arched tiara, the earrings were the drop type earrings, and the necklace was the preference for the Y-shape necklace design. and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the two age groups. Regarding to preference of wedding gloves 20∼25 age group prefer to classic gloves and lace materials and 26∼35 age group prefer to shorty gloves and satin material. and also they prefer to satin open toe wedding shoes with 10cm high heel for their own wedding ceremony.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it is found that there is a significant effect on the wearing behavior and design preference of wedding accessories of 20∼25 age group and 26∼35age group. and also it has been shown that preferences for various designs of wedding accessories are distributed evenly. As studying the changing consumer characteristics and values is crucial in establishing marketing strategies in the wedding accessory industry, targeting soon-to-be brides in the 20∼35 ages group. I believe that the results of this study, obtained through review of existing literature on wedding accessories and comparative analysis of consumer surveys, have a significant value. I hope this study can serve as important materials for establishing new marketing strategies in the wedding accessory industry. 최근 각자의 개성을 중시하는 신세대 신부들의 등장으로 기존에 예식장에서 진행하던 획일적인 예식의 스타일이 점차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로 인해 과거 미개척 시장이었던 웨딩 액세서리 산업이 앞으로 크게 성장할 산업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웨딩 액세서리 시장의 소비 주역이 될 20∼35세 미혼 여성들의 결혼에 관한 관심도, 웨딩 액세서리에 대한 인지도와 구매 행동 및 디자인 선호도를 분석하는 것은 웨딩 액세서리 산업이 성장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요인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본 연구의 목적은, 웨딩드레스와 웨딩 액세서리에 관한 선행연구와 문헌연구 등을 통해 웨딩 액세서리의 유래와 종류에 대해 고찰해 보고 웨딩 액세서리에 관한 디자인 선호도에 대해 일아 보고자 한다. 본 연구에서는 웨딩 액세서리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를 조사하기 위해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20∼35세 미혼 여성들의 액세서리에 관한 관심도, 구매 태도, 웨딩드레스 착용 행동, 이미지 선호도, 웨딩 액세서리 디자인 선호도에 대해 설문을 하여 수집된 총 314개의 데이터를 SPSS 통계 프로그램으로 이용하여 분석을 시행하였다. 그리고 웨딩 액세서리 디자인 선호도가 인구통계학적으로 차이가 있는지 비교하기 위하여 20∼25세와 26∼35세의 연령집단으로 나누어 구매 행동 및 디자인 선호도에 대해 비교 분석하였다. 데이터의 분석결과, 웨딩 액세서리에 대한 소비자의 태도에 대한 t-검정 결과로는 웨딩 트렌드보다 나에게 더 잘 어울리는 스타일을 선택하려고 한다는 항목이 가장 높은 평균을 보였으며 웨딩 잡지보다는 TV나 영화, 핀터레스트나 블로그 등의 소셜 미디어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적으로 모든 항목에서 26∼35세의 연령집단이 웨딩에 대한 관심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웨딩 액세서리의 착용 행동 및 구매 행동에 관한 연구에서는 웨딩 액세서리를 대여하겠다는 응답이 더 많았으나 25∼35세는 직접 구매하겠다는 응답도 높게 나타나고 웨딩 액세서리의 구입 예상 장소로 액세서리 매장이나 드레스 숍 뿐만 아니라 인터넷이나 해외 직구를 통해 구매하겠다는 응답도 높게 나타나 연령집단 변인별 차이를 보였다. 액세서리 디자인의 선호도에서는 베일의 소재는 레이스, 실크 시폰, 실크 튤의 순서로 선호도를 나타냈으며 차펠 베일의 길이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아라 디자인은 아치형 티아라를 선호하였고, 귀걸이는 드롭 형 귀걸이를, 목걸이는 Y자형 목걸이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웨딩 장갑은 20∼25세는 클래식 장갑과 레이스 소재를 선호하였고 26∼35세는 숏티 장갑과 사틴 소재를 선호하였으며, 웨딩 슈즈의 디자인으로는 토 오픈 슈즈를, 슈즈의 굽은 7∼10cm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 연구를 통하여 20∼25세의 연령집단과 26∼35세의 연령집단의 웨딩 액세서리의 착용 행동과 디자인 선호도에는 매우 유의한 결과가 있음을 확인하였고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전체적으로 웨딩 액세서리의 디자인 선호도에서 획일적으로 한가지 유행을 따르지 않고 다양한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가 고르게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5세 미혼여성들을 대상으로 하는 웨딩 액세서리 산업의 마케팅 전략을 세우는 데 있어 변화하는 소비자의 특성과 웨딩에 대한 가치관을 연구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요소이다. 그러므로 기존의 문헌연구를 통해 웨딩 액세서리의 종류에 관한 고찰을 하고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 설문을 통해 웨딩 액세서리 디자인의 선호도를 비교 분석한 이 연구결과는 매우 가치가 있다고 생각된다. 이 연구결과는 웨딩 액세서리 산업의 새로운 마케팅 전략을 세우는데 매우 의미가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게임기획서의 기초목록연구

        이경진 중부대학교일반대학원 2005 국내석사

        RANK : 247631

        Over the past few years, games have got larger with more depth and big production budgets. The risk of developing games is increasing with reduced releases but bigger budgets. Beside, such as increasing developers, the team collaboration is considered to be more important subject to develop a great project. In this paper, one of methodology for those kinds of issues is proposed. That is to use based list of game planning which are divided into 4 parts for structuring . Four game-documents were parted by unique purpose in the time line. There are the idea document for collecting thumbs idea for game, the rough documents for develop environment, basic document for interfacing between each team member, Each document was in gear to reference to each other.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reduce the risk and to provide an interface between each team members on developing game.

      • 엔코더를 이용한 EPS용 PMSM 제어시 위치 측정 오류 검출 방법에 관한 연구

        이경진 창원대학교 2010 국내석사

        RANK : 247631

        This paper describes the detection method of position information error using Encoder in PMSM drive for electric power steering (EPS) system. The method is consists of three processes such as the state observer, a residual generation and a error state decision. The state observer based electrical parameter of PMSM is used to avoid the effect of variant load torque in EPS system. Then, an position error state is decided according to the residual which is generated using an estimated back EMF from the observer and an actual one from the Encoder. The suggested method is verified and validated through several simulation and experiment results.

      •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이 미혼독신생활에서 느끼는 불안에 대한 연구

        이경진 서울장신대학교 목회상담대학원 2007 국내석사

        RANK : 247631

        A. 연구결과와 해석 1. 독신생활자의 만족요인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 미혼 독신자들의 공통된 만족 요인으로는 생활의 자유, 의사결정권의 자율성을 들 수 있다. 독신생활을 함으로 인해서 부모의 통제를 벗어나 다양한 삶을 영위하며 통제를 받지 않는 다는 것이다. 자유라는 것은 사전적인 의미로 “남의 구속을 받지 않고, 제 마음대로 함”, “법률의 범위 안에서 마음대로 하는 행동”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현대의 복잡한 현실로 인해서 통제받고 구속받는 것을 싫어하는 것이 현대인의 특징이다. 빠른 정보화의 발전으로 개인컴퓨터를 가지고 있는 현대인들은 자신에게 맞춘 여러 가지 정보만을 수집하고 사용한다. 다른 사람들과의 대화도 자신과 맞는 사람만을 찾아서 이야기를 나눈다. 이렇게 개인주의적이며 이기주의적인 성향이 강해지고 가치관의 변화로 인해 생활의 자유를 갖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고 만족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구 결과로 볼 때 대상자들은 짧지 않은 독신생활에서 느끼는 자유에 익숙해져 있고 만족하는 모습들을 보였다. 또한 자신들이 가진 삶의 특권을 마음껏 누리고 긍정적, 적극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며 당당함, 솔직함,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풍요롭게 살아가고 있었으며 생활의 자율성과 직업적 성공, 자아 개발의 기회가 많으며 자율성과 선택권에 대한 만족수준이 높게 나타났다. 미혼 독신자들은 가족을 위해 걱정할 필요가 없고 자기가 벌어서 원하는대로 돈을 쓸 수 있음으로 자유로운 생활을 영위하면서 자신의 건강, 취미나 여가 활동이나 자신의 일, 즉 자신의 인생과 미래에 돌리고 있었다. 자신의 삶을 만족시키기 위해 자신이 선택한 방법으로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며 열정적으로 살고 있으며, 자신의 일에 대해 중요한 가치를 가지고 즐기며 살 수 있었고, 자신의 노력에 따라 열심히 일하면 무엇이든지 이룰 수 있는 가능성과 여건이 주어져 직업적 성공과 자아 개발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 사례연구에서 보듯이 기독교 독신이나 비기독교 독신에서 나타나는 만족요인은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었다. 2. 독신생활자의 불만족 요인 기독교 독신생활자나 비기독교독신생활자의 불만족 요인은 주변에서 주는 정신적·심리적 압박감이다. 미혼 독신자는 이미 인간의 다양한 삶의 형태 중의 하나로 생활상의 어려움은 감내 할 수 있지만, 주변에서 주는 심리적 압박감 등은 그들을 견디기 힘들게 할 수도 있다. 즉 단지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고 있다는 이유로 주위 사람으로부터 따가운 시선을 받아야 하며, 가족으로부터는 결혼하라는 권유에서 오는 압박감을 느껴야 한다. 또 친구나 동료가 결혼할 때 막연한 외로움과 불안감을 느낄 수도 있다. 이러한 문제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게 되면서 정신 질환 등의 문제로 이어진다. a. 기독교인의 독신생활 기독교 내담자의 경우 독신생활에서 나타나는 문제에 대해 비교적 잘 견뎌내며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감정의 기복이 있고 불안과 심리적인 외로움과 고독감을 가지고 있었다. 그 원인은 과거 문제로 인해 나타나는 문제 일수도 있으나 지금의 독신생활과 결합되어 나타나는 증상으로 보인다. 독신자들이 독신생활을 하게 된 동기는 각자 다르게 나타나고 있으나 학업과 직장으로 인해서 혼자 독립하여 살아가고 있었다. 그들은 때때로 감정 조절을 하지 못하고 감정에 치우쳐 우울하고 불안을 느끼는 경우가 있을 때는 음악을 듣거나 함께 신앙생활을 하는 친구를 만나 이야기를 하거나 교회 사역자들에게 조언을 구하거나 기도를 하면서 감정을 조절하고 있었다. b.. 비기독교인의 독신생활 비기독교 내담자의 경우 기독교 내담자에 비해 감정이 앞서고 신체적인 부분과 심리적인 부분 모두에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들은 쉽게 불안과 외로움에 빠져들었고, 그것을 이기기 위한 방법으로 음주를 선택하는 경우가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그 이후에 숙취로 인해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지 못하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었다. 또한 함께 어울려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아니라 증상이 악화되어 혼자 술을 마시고 잠자리에 드는 일이 자주 나타나고 있었다. 스트레스로 인해 흡연도 늘어난다고 하였다. 심리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음주 후에 풀리는 것이 아니라 그 순간만 잊을 뿐 완전히 해결되지 않아 다시 음주를 하며 반복적인 악순환의 생활을 반복하게 된다고 하였다. The age of people's first marriage has gradually gone up in modern times. Thanks to young people's change in recognition and women's increase in their status, people's age at marriage has gradually become delayed and there have been more people who have not liked the interruption and control of other neighboring people and have enjoyed their individual lives. In modern times, there have been increasing numbers of single peoples and scattered families due to social elements. Those who have lived alone have increased compared to the past. It has been appeared that they might have some sorts of psychological problems. In this aspect,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differences between those who had religions and those who had not and to examine what forms they have maintained and how they have solved their psychological problems. This study was conducted in the assumption that the lives of those who had religions were sounder than the lives of those who had not religions. For the research method, a qualitative study was selected in the belief that it would be more appropriate to find out the reasons for unmarried singles' maintaining their singlehood and to know deeply how they actually have felt and lived and the study looked closely into their religious attitudes and activities, a sense of anxiety felt in their free time and the degree of stress and depression felt for loneliness and solitude. As a result of the study, it has been noted that most of singles were enjoying their freedom in their lives and were satisfied with having their autonomous right to make decisions. However, there have been many changes in their emotion caused by a sense of their anxiety, loneliness and solitude due to their unstable future. It has been hard for them to have personal relationships with others due to their continuous individual living and they have tended to lead an intemperate life while escaping from the control of their family. As such, it has been shown that those who lived alone disliked the interference of others. Therefore, they liked to be alone and to solve problems on their own; however, there have been many cases that such problems were not resolved appropriately. Most of people claimed such problems, but there were big differences between those who had religions and those who did not have them in terms of solving them. Even among those who had religions, there were some differences between Christians and non-Christians. The Christians made efforts to solve them on their own by controlling their behaviors with the aid of their religious living, but the non-Christians tended to hide them by means of drinking alcohol and spending time with Internet game during the given time. In this regard, it has been believed that the Christianity could be helpful for single people to live healthier lives by enabling them to have abilities to control their own behaviors and to have an in-depth interpersonal relationship with others. It would be necessary for single people to have the Christianity that could control intemperate behaviors caused by anxiety and loneliness and could help them form deeper relationship with other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