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조선중기의 예학(禮學)과촌은(村隱) 유희경(劉帝慶,1545-1636)

        오세현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4 인문과학연구 Vol.19 No.-

        Neo-Confucianism based Ye Hak(禮學) had been having the support of the peoplein the Middle period of Joseon dynasty. Many Confucian scholar, like Kim JangSaeng(金長生),Jung Gu(鄭逑),wrote Ye Ron(禮論) books in the seventeenth centuryand it means the realistic need of those days and the situation of the times. ChonEun(村隱) Yu Hee Gyung(劉希慶)was the one who had trend down theNeo-Confucianism based Ye Hak in the Middle period of Joseon dynasty. Yu HeeGyung could enter the gentry society through the wide knowledge about the YeHak and then many Confucian scholar couldn’t understand the meaning of the YeHak. Although transcend social position he could go through association with firstlevel intellectual by the poetic genius. His knowledge about the Ye Hak and thepower of sentence make him full of praise by the first level intellectual in theLate period of Joseon dynasty. 조선중기 성리학에 기반한 예학(禮學)은 사회 구성원들의 지지를 얻어가고 있는과정 중에 있었다. 김장생(金長生), 정구(鄭述) 등 많은 성리학자들이 17세기에 이르러서야 조선의 현실에 맞는 예론서(禮論書)들을 저술하는 것은 당시의 현실적 필요에 의한 것이었고, 이는 조선중기 예학의 시대적 상황을 말해주는 것이었다. 이처럼조선중기 사회에 아직은 정착하고 뿌리내리지 못한 예학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있던 인물 중 한 명이 바로 천민 출신의 촌은 유회경이었다. 유회경은 당시 사대부들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있던 예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통해 사대부 사회에 진입할 수 있었다. 그리고 예학은 물론 뛰어난 시재(詩才)를 통해 당대 일급 지식인들과신분을 초월한 교유를 지속했다. 유희경의 이러한 예학의 지식과 탁월한 문장력은성리학이 더욱 정착하게 된 조선후기에 사대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게 하는 요인이 되었다.

      • 대규모 인터뷰 작업이 생성하는 집단적 관계성의 의미 - 미디어전시예술 <70mK>를 중심으로

        오세현,OH, Se Hyun 성균관대학교 트랜스미디어연구소 2019 Trans- Vol.7 No.-

        본 연구는 대규모 인터뷰 작업을 통해 한민족이 가진 집단적 의식의 지형도를 담아내고자 하는 미디어전시작업 <70mK>의 의미를 고찰하기 위해 기술되었다. <70mK>는 개별 존재자들의 인터뷰 영상들을 마치 모자이크와 같은 배치와 형태로 편집, 구성된 영상전시물을 만들고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분할된 프레임 속의 개체들은 저마다의 생각과 개성을 드러내는 차이의 연속성을 보여준다. 이것은 개체들의 내재성이 동시다발적이고 총체적인 이미지로 구현된 공시적이고 의식적인 집단적 타자의 형상이다. 인터뷰 영상들은 실제 존재자로서의 자신의 형태를 드러내고 자신이 가진 특유의 내재성을 구술적인 정보로서 발산한다. <70mK>는 특정 집단이라는 동일선의 연장에서 이런 생명적 개체들의 형태와 정보를 미학적으로 구조화하여 새로운 개체화를 이루어낸다. 프레임 속의 존재자들, 각 개체들은 서로가 대화를 나누거나 소통하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를 향한 전면 응시, 즉 작품을 관람하는 사람들을 향해 그들이 가진 전개체적 실재로서의 관계성과 개성을 전달한다. 그것은 각 개체들이 보여주는 이질성과 차이의 반복적 배치와 구성인 동시에 그 이면에 집단적 동일성을 내포한 연쇄 작용이다. <70mK>는 개성을 드러내는 인터뷰이들의 직접적인 이미지와 소리를 구조화하여 전시영상작품이라는 새로운 정보전달 방식의 형태를 이루어낸다. 이러한 점은 정신적이고 집단적인 개체화의 의미와 관개체적인 관계성의 의미와 과정을 은유하게 하고 지각하게 한다. 이것은 개체화라는 생성의 과정과 관계의 의미를 현대 기술과 함께 사유한 질베르 시몽동의 개체화론으로 설명하기 적합한 사례이다. <70mK>가 구축한 전시공간은 특정 집단의 개체들 사이를 관통하여 연결되는 정신적이고 집단적인 의미와 그 관계성을 미학적인 방법론으로 함의하고 있다. 시몽동은 개체화라는 과정에 대한 사유와 생성의 의미를 고찰하며 현대의 기술이 가진 가능성과 잠재력을 긍정한 철학자이다. <70mK>는 현대의 기술 매커니즘과 네트워크적 행위들이 매개되어 구조화되고 생성된 윤리적 실재성으로서의 새로운 개체이다. 그것은 기술이 협업 된 개체화 과정에 인터뷰가 어떻게 '변환' 작용으로 기능하는지에 대한 미학적이고 실천적인 방법론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70mK>가 보여주는 직접적인 이미지와 소리는 생명적 개체의 정보들이 운반, 증폭, 축적되며 발산하는 정보의 체계이자 정신적이고 집단적인 풍경으로서의 새로운 개체이다. 그것은 복수의 개체화를 통해 새롭게 생성된 전시예술작품에 내포된 개체초월적인 의미작용과 과정에 대한 하나의 표상이기도 하다. 개체화된 준안정적 상태로서의 미디어전시예술은 작품을 관람하는 이들이 동일한 전개체적 실재를 인지하고 정념적 감정을 느끼는 새로운 관계 맺기를 이끌어낸다. <70mK>의 전시공간은 의미작용의 표상을 넘어 관개체적 집단의 실질적인 가능성을 예비하는 무대가 된다. This study was described to examine the meaning of the media exhibition work <70mK>, which aims to capture the topography of the collective consciousness of the Korean people through large-scale interviews. <70mK> edits and organizes interview images of individual beings in mosaic-like layouts and forms, creating video exhibitions and holding exhibitions. The objects in the split frame show the continuity of differences that reveal their own thoughts and personalities. This is a synchronic and conscious collective typology in which the intrinsic nature of the individuals is embodied in a simultaneous and holistic image. Interview images reveal their own form as a actual being and convey the intrinsic nature of one's own as oral information. <70mK> constructs a new individualization by aesthetically structuring the forms and information of life individuals in the extension of a specific group. The beings in the frame are not communicating with each other and are looking straight ahead. it conveys to visitors their relationship and personality as the preindividual reality. It is the repetitive arrangement and composition of heterogeneity and difference that each individual shows, and is a chain operation that includes collective identity behind it. <70mK> constructs the direct images and sounds of individual interviewee, creating a new form of information transfer called Video Art Exhibition. This makes metaphors and perceptions of the meaning and process of transindividual relationships and the meaning of psychic individuation and collective individuation. This is an appropriate case to explain with modern technology and individualization of Gilbert Simondon thought together with the meaning of becoming and relation of individualization. The exhibition space constructed by <70mK> is an aesthetic methodology of the psychic and collective meaning and its relationship to a particular group of individuals through which they are connected. Simondon studied the meaning of the process of individualization and the meaning of becoming, and is a philosopher who positively considered the potential of modern technology. <70mK> is a new individual as structured and generated ethical reality mediated by modern technology mechanisms and network behaviors. It is an case of an aesthetic and practical methodology of how interviews function as 'transduction' in the process of individualization in which technology is cooperated. The direct images and sounds of <70mK> are systems in which the information of life individuals is carried, amplified, accumulated and transmitted. It is also a new individual as a psychic and collective landscape. It is a newly became exhibition art work through the multiple individualization, and is a representation of transindividual meanings and process. The media exhibition art of individualized metastable states leads to new relationships in which viewers perceive the same preindividual reality and feel affectivity. The exhibition space of <70mK> becomes a stage for preparing the actual possibility of the transindividual group beyond the representation of the semantic function.

      • KCI등재

        조선 중기 사대부들의 詩畫를 통한 교유에 관한 試論: 간송미술문화재단 소장 《李澄 筆 山水花鳥圖帖》(보물 1985호)을 중심으로

        오세현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2021 규장각 Vol.58 No.-

        The Album of Landscape, Flowers, and Birds by Yi Jing (李澄, 1581-?) is one of the most remarkable artworks in Joseon Dynasty that can reveal how the eminent literati of the time formed friendship through poems and paintings. Yi Jing, a distinguished painter of the mid-Joseon period, created the album. Sin Ik-seong (申翊聖, 1588-1644), one of the sons-in-law of King Seonjo (宣祖, r. 1567-1608), wrote the preface. Yun Sin-ji (尹新之, 1582-1657), another son-in-law of King Seonjo, and five other literati wrote a large number of poems on the paintings in the album. One of them, Jeong Du-gyeong (鄭斗卿, 1597-1673), wrote a colophon that corresponds to the essay. The album was owned by Seo Jeong-ri (徐貞履, 1599-1664), the son of Seo Gyeong-ju (徐景霌, 1579-1643) who was another son-in-law of King Seonjo. The Yi Jing album has a historical meaning in that literati’s cultural activities of contributing poems to the paintings served as a means of forming collective identity and friendship. The men who wrote the foreword and poems on the paintings all shared the political ordeal during the reign of Gwanghaegun (光海君, r. 1608-1623) and after the enthronement of King Injo (仁祖, r. 1623-1649). In the poems, they show their writing skills. The paintings and poems in the Album of Landscapes, Flowers, and Birds offer insights into the achievement of the Three Perfections (詩書畵三絶) by Yi Jing, Sin Ik-seong, and others. 《이징 필 산수화조도첩》은 제작 상황과 전래 내력을 말해주는 서발문과 관련 기록들을 통해 미술품의 역사성을 비교적 상세하게 밝힐 수 있는 문화재이다. 조선 중기를 대표하는 화가 이징이 그림을 그리고, 국왕 선조의 부마인 신익성이 서문을 지었다. 그리고 또 다른 부마 윤신지를 비롯하여 5명의 사대부들이 상당한 양의 제화시를 작성했고, 그 중 한 명인 정두경은 발문에 해당하는 글을 지었다. 그리고 이와 같이 시화로 꾸며진 화첩은 선조의 또 다른 부마인 서경주의 아들 서정리가 소장하고 있었다. 《이징 필 산수화조도첩》은 조선시대 사대부들이 그림을 매개로 하여 시문을 주고받는 문화활동이 정서적 교감과 집단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집단 지성을 형성하는 수단이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서문과 제화시를 작성한 인물들은 모두 광해군대의 정치적 시련을 공유했고, 인조반정 이후에는 문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그림을 매개로 한 시의 수창으로 공감대를 형성했고, 그 과정에서 등장한 것이 바로 《이징 필 산수화조도첩》이다.

      • KCI등재

        반복적인 비경구노출에 의한 유기인계 중독: 중간형증후군과 급성췌장염 1례

        오세현,강희동,이부수,Oh, Se-Hyun,Kang, Hui-Dong,Lee, Boo-Soo 대한임상독성학회 2006 대한임상독성학회지 Vol.4 No.2

        Organophosphate insecticides, commonly used in agriculture, are a gradually increasing cause of accidental and suicidal poisoning. Intoxication can occur by ingestion, inhalation or dermal contact. Exposure to organophosphorus agents causes a sequentially triphasic illness consisting of the cholinergic phase, the intermediate syndrome, and organophosphate-induced delayed polyneuropathy. Acute pancreatitis as a rare complication of organophosphate intoxication has also been infrequently observed. We report a case of intoxication with organophosphate (phos-phamidon) by parenteral exposure (inhalation and/or dermal contact). A 34-year-old male patient was transferred to our Emergency Medical Center and was intubated due to a progressive respiratory failure. He presented with meiotic pupils, cranial nerve palsies, weak respiration, and proximal limb motor weaknesses without sensory changes. He had been employed in filling syringes with phosphamidon during the previous month. Because the patient's history and symptoms suggested organophosphate intoxication with intermediate syndrome, he was mechanically ventilated for 18 days with continuous infusion of atropine and pralidoxime (total amounts of 159 mg and 216 g, respectively). During his admission, hyperamylasemia and hyperli-pasemia were detected, and his abdominal CT scan showed a finding compatible with acute pancreatitis. He was administered a conservative treatment with NPO and nasogastric drainage. The patient was discharged and showed neither gastrointestinal nor neurologic sequelae upon follow up at one week and three months.

      • KCI등재

        응급환자 의료정보의 공유 현황과 개선방안

        오세현,이부수,김병철,김원,임경수 대한응급의학회 2001 大韓應急醫學會誌 Vol.12 No.4

        Background: To manage the EMS(emergency medical services) system effectively, departments, such as fire stations, emergency information centers, hospitals,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hould exchange information that they own and/or gather during patient care and/or transportation. Medical records and information are very important for continuing the patient's care and for deciding on a treatment plan, but medical information is not exchanged fully in spite of its importance. Method: We analyzed the transfer medical reports that were written by medical doctors who transferred emergency patients to our hospital. The contents and the accuracy of the transfer medical records were analyzed and graded into 4 groups. Group A was fully described and was equipped with diagnosis, laboratory data, X-ray fi1ms; group B had a diagnosis and full laboratory data; group C had a diagnosis, but only partial laboratory data; and group D had only a diagnosis. Results: Among 38,214 patients who visited our hospital from Jan. 2001 to Jun. 2001, 7,031 cases were transferred from other hospitals with transfer medical records. According to the accuracy and important contents of the transfer records, Group A occupied 1.9%, group B 5.2%, group C 32.5%, and group D, with only a diagnosis,60.4%. In the case of our hospital, we delivered all emergency medical information by written paper(transfer note), E-mail, and web-based information system(caber-AMC) to the doctors concerned with managing the patient. However, 93% of the medical records of patients transferred from other hospital contained insufficient information to adequately care for the emergency patients. In addition, most of the transferred patients had been transorted without prior information about transportation. Conclusion: Within the near future, a medical information center equipped with a computerized system should be operated to exchange medical data. As most general hospitals are operating the OCS(order communication system),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telemedicine, and PACS(picture-archiving communication system), medical information can be exchanged freely in real time if a code standard and HL7(Health Level 7) can be established.

      • KCI등재

        규장각 소장 집부(集部) 도서에 대한 조사와 그 결과 -1 - 『규장각도서한국본종합목록』(1994)의 재정비를 중심으로 -

        오세현,김수진,김하라,이경근,유정열,김대중,최천식,박민수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2015 규장각 Vol.47 No.-

        It’s been a long time since scholars and researchers said there was something wrong or improper in the contents of Catalogue of Korean Books and Manuscripts in The Kyujang-gak Collection(1994). So it was necessary of modifying the contents of the book. For the purpose of doing this, a survey began at 2013, Survey of Valuable Books in the Kyujanggak Collection. Basically, this paper is grounded on the results of this survey. To modify the contents, first, the errors in the name of the authors and books should be amended. and the names of the author unknown found. Second, the year of transcription or publication should be properly estimated. Last, the standard of classification of books should be readjusted. Through this work, the errors of this book were found, corrected, and updated. so it is expected that more reliable database would be built, and it could be helpful to anyone who wants to have correct information of the Kyujanggak Collection.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이 1994년에 발간한 『규장각도서한국본종합목록』이 소장 자료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한다는 학계의 지적을 받아온 지 오래되었다. 2013년부터 시작된 규장각 소장 귀중본도서 조사사업의 목표 중 하나가 바로 목록의 재정비였던 이유이기도 하다. 목록집의 재정비 외에도 귀중본사업은 1980년대 이후 중단된 귀중본 도서의 선정과 관리, 결본목록에 의거한 규장각 자료의 체계적 확충, ‘선본(善本) 문집 총서’(가칭)의 발간, ‘규장각 장서인(藏書印) 자료집’(가칭)의 발간을 주된 사업 목표로 한다. 본 논문이 지향하는 목록의 재정비에 대한 큰 얼개는 첫째 서명(書名)과 저자(著者)의 오류를 수정하거나 미상을 밝히는 것, 둘째 간사년(刊寫年) 추정, 셋째 분류체계의 재조정이다. 서명과 저자명은 단순 오류를 비롯해 주변 문헌들과의 연계를 통해 저자명 미상을 밝힐 수 있는 사례들인데, 특히 원전 자료에 대한 전수조사와 귀중본으로 분류된 도서에 대한 심층조사, 그리고 귀중본 해제 원고라는 여러 결과물을 토대로 가능했다. 간사년을 추정하는 작업은 서발문 정보에 대한 누락을 바로잡고, 이를 토대로 문집의 간사년을 추정하는 것으로서 문집의 성격을 밝혀줄 수 있는 매우 유의미할 뿐만 아니라 동일본과 이본의 구분에 결정적인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분류체계의 재조정은 특히 학문적․정치적으로 중요한 인물의 경우 문집이 언제 간행된 것이냐에 따라 수록 내용이 다르고, 문집의 성격도 상당히 다르다는 점에서 중요한 일이다. 그리고 동일본과 이본의 구분, 나아가 중국본(中國本)의 재편집과 누락 문헌 등록을 통해 더욱 정확한 규장각의 소장 자료에 대한 정보를 구축하는 일이 가능하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