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LPG-톨루엔 겸용 저온 촉매버너의 연소특성에 관한 실험적 연구

        서용석,류인수,강성규,신현동,Seo, Yong Seog,Ryu, Ihn Soo,Kang, Sung Kyu,Shin, Hyun Dong 대한기계학회 1998 大韓機械學會論文集B Vol.22 No.11

        The aim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characteristics of the catalytic burner to bum LPG and toluene alternately which can be applied to the dryer of an acryl coating process of textile. It was difficult to obtain complete conversion when the catalytic burner was installed to downward direction. The catalytic burner was improved by introducing the forced diffusion combustion air and the premixing air. The optimal operating conditions for the newly improved catalytic burner were obtained. The catalytic burner for toluene mixture was also investigated to incinerate toluene mixture exhausted from drying process. Results showed that the catalytic burner could oxidize toluene mixture completely at the proper operating conditions. Finally, the catalytic burner to bum LPG and toluene alternately was applied to the dryer of acryl coating. By using the catalytic burner, benefits of energy savings and environmental protection were obtained.

      • KCI등재

        교육대학에서의 인성교육의 방안과 원리

        서용석 한국인격교육학회 2022 인격교육 Vol.16 No.1

        The Character Education Promotion Act 2015 is the outcome of ever-rising concerns about character education in Korea. Since its enactment kindergartens, primary schools, and secondary schools are required by the Act to develop and implement character education programs, whereas character education in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are mostly left to their discretion. It is now necessary that the curriculum and programs for pre-service teachers in the Colleges of Education should be food for thought regarding character education inasmuch as character education in schools largely depends upon the kind of education offered by the Colleges of Education to pre-service teachers. This paper looks into some examples of character education programs offered by some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in Korea with a view to deriving the ideas and principles of character education for pre-service teachers. It is argued that character education should be understood as the aim of all education, not as a type of education. Inherent in educational activities proper is a self-transcending movement in which the participants are encouraged to pull themselves out of the solipsistic view of the world. A focal point for character education can be also given to all the programs and educational activities in the Colleges of Education insofar as they are carried out for the idea of teachers’ self-education. 최근 인성교육진흥법의 제정과 더불어 고조되기 시작한 인성교육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에는 교원양성기관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교육의 양상에 대한 검토 요구가 그 한 부분으로 들어 있다고 할 수 있다. 본 논문은 국내 대학에서 운영되고 있는 인성교육 프로그램들을 검토하면서 그것으로부터 예비교사를 위한 인성교육의 방안과 원리를 도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인성교육은 모종의 새롭고 특별한 교육활동에 대한 요청이 아니라 교육다운 교육을 위한 요구로 이해되어야 하며, 이 요구는 교육활동에 참여하는 주체가 목적지향성을 벗어나 자기초월적 질서에 조율됨으로써 충족될 수 있다. 오늘날 교육대학은 인성교육을 위한 자기초월적 원리를 실현하는 데 다소간 불리한 인적, 물적 환경과 사회적 상황에 처해 있지만, 동시에 여러 교육활동들을 자기교육이라는 인격완성의 분명한 초점 아래 통일시킬 수 있는 이점 또한 가지고 있다. 교육다운 교육을 책임질 예비교사를 길러내기 위한 교육대학의 문화는 인격완성의 질서가 흐르는 장(場)이 되어야 한다.

      • KCI등재

        품질속성 기반 설계방법을 적용한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설계 사례연구

        서용석,홍석붕,김현수,Suh, Yong-Suk,Hong, Seok-Boong,Kim, Hyeon-Soo 한국정보처리학회 2007 정보처리학회논문지D Vol.14 No.1

        소프트웨어 개발에 있어서 구현에 앞서 아키텍처를 설계하는 일은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필수적이다. 본 논문은 한국원자력연구소 내에서 가동 중인 하나로 원자로의 방사선감시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과정에서 품질속성 기반 설계방법을 적용하여 소프트웨어 아키텍처를 설계한 사례를 보여준다. 품질속성 기반 설계방법은 Bass[1]가 제시한 속성 기반 설계방법을 변형한 것이다. 이는 먼저 시스템의 기능요건 및 품질요건을 아키텍처 드라이버(driver)로서 도출하고, 이를 만족하기 위한 전술(tactic)을 선택하고, 선택된 전술에 근거하여 아키텍처를 결정하고, 결정된 아키텍처를 구현 및 검증하는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하나로 원자로 방사선감시시스템의 개발요건으로부터 가용성, 유지보수성, 호환성과 같은 품질요건이 추출되었으며, hot-standby 서버 이중화와 약결합의 모듈화와 같은 전술이 선택되었으며, 이중화 서버에 다수의 클라이언트가 연결되는 클라이언트-서버 구조와 객체지향적 데이터 처리 구조가 방사선감시시스템을 위한 아키텍처로 결정되었다. 상용도구인 Adroit를 이용하여 아키텍처가 구현되었으며, 아키텍처 검증은 기능 중심의 시험을 통해 이루어졌다. 적은 예산과 단기간 내에 완수해야 하는 방사선감시시스템 개발에 품질속성, 기반 설계방법을 적용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으로 과제를 성공시킬 수 있었다. 방사선감시시스템 개발에서 설계된 아키텍처는 한국원자력연구소 내 다른 설비의 방사선감시시스템 개발에 재사용할 예정이다. 추가적으로 방사선감시시스템 아키텍처를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작업이 필요하다.B-트리, CR-트리를 구현하는 방법을 기술한다. CC-GiST를 이용함에 따라 메인 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응용에서 여러 개의 캐시 인식 트리를 관리하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고, 응용의 요구에 따른 새로운 캐시 인식 트리를 최소한의 노력으로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에 따라 증가한다. 에틸렌 함량이 50 wt% 보다 많을 경우, 혼합용매들의 극성인력 효과가 밀도 효과보다 커서 온도가 낮아짐에 따라 cloud-point 압력은 증가하였다. 에틸렌 함량이 50 wt% 보다 적을 경우, 혼합용매들의 극성인력 효과가 밀도 효과보다 작아서 온도가 낮아짐에 따라 cloud-point 압력은 감소하였다. 2번 150.2 cGy, 200 cGy, 환자 3번 150.5 cGy, 211.4 cGy, 환자 4번 155.5 cGy 198.6 cGy의 결과를 얻었다. 결 론: 본 원에서 변형 근치적 유방절제술 후 흉벽 방사선치료의 가장 적절한 볼루스 적용 횟수는 전 치료횟수의 $50{\sim}60%$ 적용이다.적인 기준을 마련하고 환자들이 치료과정에서 실질적으로 알고자 하는 의문점들을 체계적으로 교육해 나간다면 지금까지 보다 훨씬 더 나은 환자 만족과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적 교육 훈련이 더 엄격하게 진행되므로, 부서 관의 협력으로 방사선사 보수교육에 합산하는 방안이 필요할 것이다. 임신이 확인된 방사선관계종사자의 피폭관리도 새로이 반영되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업무의 특성상 사용되는 특별한 용어 외에 공통적으로 사용되는 용어의 통일은 반드시 필요하며, 방사선분야의 in a software development, the design or architecture prior to implementing the software is essential for the success. This paper presents a case that we successfully designed a software architecture of radiation monitoring system (RMS) for HANARO research reactor currently operating in KAERI by applying the quality attribute-driven design method which is modified from the attribute-driven design (ADD) introduced by Bass[1]. The quality attribute-driven design method consists of following procedures: eliciting functionality and quality requirements of system as architecture drivers, selecting tactics to satisfy the drivers, determining architectures based on the tactics, and implementing and validating the architectures. The availability, maintainability, and interchangeability were elicited as duality requirements, hot-standby dual servers and weak-coupled modulization were selected as tactics, and client-server structure and object-oriented data processing structure were determined at architectures for the RMS. The architecture was implemented using Adroit which is a commercial off-the-shelf software tool and was validated based on performing the function-oriented testing. We found that the design method in this paper is an efficient method for a project which has constraints such as low budget and short period of development time. The architecture will be reused for the development of other RMS in KAERI. Further works are necessary to quantitatively evaluate the architecture.

      • 니켈 촉매를 이용한 결합반응

        서용석,윤희성,박광용 한국공업화학회 1998 응용화학 Vol.2 No.2

        The cross-coupling reactions of neopentyl and benzyl Grignard reagents with various aryl halides in the presence of (dppf)NiCl₂ as catalyst, were achieved in good yield.

      • KCI등재

        교육과 삶의 시적 차원: ‘존재’와 ‘사고’와 ‘거주’

        서용석 한국도덕교육학회 2011 道德敎育硏究 Vol.23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Science does not think.” is a notorious claim of the later Heidegger, which is often taken to undermine or depreciate the great tradition of education concerned with theoretical knowledge. The business of this paper is to offer one possible interpretation of this claim by way of situating it within a wide range of Heidegger's ontological writings. Heidegger's deconstructive reading of the entire tradition of Western metaphysics leads him to the view that all the great systems of metaphysics in many historical epochs share the same structure, which can be dubbed ‘onto-theo-logy’ as the conflation of ontology with theology. Against the alleged claim that metaphysics as onto-theo-logy is concerned exclusively with ‘being’, Heidegger argues that what it has entertained as ‘being’ is in fact beings or entities, not being as such. According to Heidegger, what has been forgotten in the tradition of Western metaphysics and also of sciences is the Nothing or ‘being as such’ that functions as the primordial ontological source from which all the ‘why’ questions of metaphysicians and theorists arise. It is of course fully acknowledged that the claim “Science does not think.” should be read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Heidegger's somewhat dismal ontological diagnosis of the modern age. Efforts, however, are also made not to have the early Heidegger's constructive insight on the primordial ontological source of sciences overshadowed by the later Heidegger's narrative of the history of being. With the highly provocative claim “Science does not think.”, it is then argued, Heidegger hints at the possibility of authentic ‘thinking’. Thinking in the genuine sense is a human being's receptive response to the self-revealing and self-withdrawing movement of being as such. Likewise, ‘dwelling’ refers to an appreciative and reverent attitude of a human being towards the world. For a poetic dweller, the world is the place in which the mystery of being, not his manipulating will, holds sway. A poetic dweller is the man who lets what is not yet present arrive into presencing and thereby embraces his ontological duty as a poetic responder. The person who thinks and dwells in this way is an educated man in the Heideggerian sense. One of the most valuable lessons we learn from Heidegger's ontology is that thinking and dwelling in this sense should be the true concerns of education. “학문은 사고하지 않는다”는 후기 하이데거의 유명한 명제는 학문적 지식을 주된 교육내용으로 삼아온 인류의 오랜 교육전통의 가치를 근본적으로 의심하는 위험한 주장으로 간주되기 쉽다. 그러나 하이데거 존재론의 전체적인 틀 속에서 이해될 때 그 명제는 지적 활동으로서의 학문의 가치를 맹목적으로 폄하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의 근원적 원천으로서의 ‘무' 또는 ‘존재 자체'를 강조하여 드러내는 것으로 이해될 수 있다. 자신의 근원적 성립기반으로서의 ‘무'를 망각할 때, 학문 활동은 더 이상 존재자의 ‘있음'에 경이를 느끼지 못한 채 단지 지식의 단편들을 모으고 분류하는 활동으로 전락하게 된다. 결국, 하이데거의 그 명제는 진정한 ‘사고'가 어떤 것인가를 말해주고 있으며, ‘사고'를 하며 세계를 살아가는 인간의 참된 ‘거주'의 방식을 그려내고 있다. ‘사고'는 우리에게 다가오면서 동시에 물러가는, 결코 멈추지 않는 존재의 자발적인 운동에 대한 인간의 수용적 응답이며, ‘거주'는 이 수용적 응답을 자신의 존재적 숙명으로 받아들이는 인간이 세계에 대하여 나타내는 삶의 태도를 가리킨다. 사고와 거주가 ‘시적’인 것은 그것이 존재의 현시를 돕는 것이기 때문이며, 또 한편 그럼으로써 완전히 현시될 수 없는 존재의 의미를 우리의 삶 속에서 선명하게 부각시키기 때문이다. 시적 거주자는 존재를 자신의 삶의 실천 속에서 확립해나가는 사람을 가리키며, 하이데거 존재론이 그려내는 교육받은 사람의 모습은 여기서 확인될 수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