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소아 천식 및 호산구성기관지염에서 유도객담 호산구분율과 혈청 및 혈액 알레르기 지표와 연관성

        박배균,김현아,권정은,김동섭,최재영,안지영,최봉석 대한 소아알레르기 호흡기학회 2020 Allergy Asthma & Respiratory Disease Vol.8 No.4

        Purpose: Induced sputum eosinophil count is useful for the evaluation and diagnosis of asthma and eosinophilic bronchitis (EB).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correlation of induced sputum eosinophil count with various allergic indicators, including the peripheral blood eosinophil count, in pediatric asthma and EB. Methods: From May 2014 to July 2018, 126 children visited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Children’s Hospital, and underwent methacholine bronchial challenge test and sputum induction. Peripheral blood eosinophil counts, serum eosinophil cationic protein (ECP), serum total IgE, immunoCAP for inhalant allergens, and skin prick test were performed in the study subjects. Results: In the asthma group, the eosinophil count of induced sputum correlated with peripheral blood eosinophils (r=0.279, P=0.043). The concordance rates of sputum and peripheral blood eosinophil count in the asthma and EB groups were 64.1% and 25.7%, respectively. The number of eosinophils in the sputum also correlated with serum total IgE, ECP, and specific IgE to Dermatophagoides farinae, Dermatophagoides pteronyssinus, and Aspergillus in the asthma group. Conclusion: The number of eosinophils in the induced sputum correlated with peripheral blood in the asthma group. However, a third of subjects were discordant. Therefore, we need to keep in mind the possibility of discordance when predicting the degree of airway eosinophilic inflammation using the peripheral blood eosinophils. In EB, the number of induced sputum eosinophils did not correlate with the number of peripheral blood eosinophils, which may be attributed to the difference in mechanism. Further studies are warranted. .

      • KCI등재

        영토교육 비판과 동아시아 평화를 지향하는 대안적 지리교육의 방향성 모색

        박배균 한국공간환경학회 2013 공간과 사회 Vol.23 No.2

        This paper, with a critical engagement with recently emerging discourses on territory education emphasizing the need to educate the issues of territorial identities and sovereignty to students, urges that a total re-formulation of geography education ― instead of expanding territory education ― is needed in order to make a meaningful contribution to the efforts to resolve the current territorial conflicts, and develop more peaceful relations, among neighboring countries in East Asia. In particular, it points out that the existing territory education perspective ― due to its nationalist orientation and its theoretical reliance on the organic conception of territory and the essentialist notion of place ― is more likely to aggravate the territorial conflicts in East Asia. With growing concerns on the nationalist territory education, there have been recent efforts to develop alternative perspectives on territory education by emphasizing the notion of civic nationalism, education for critical literacy, and development of transnational citizenship. This paper, however, highlights that these efforts are still limited in overcoming the logics of territorial exclusiveness and thus not fully useful in developing a peaceful East Asia, as long as they are made under the name of territory education, and suggests to get rid of the frame of territory education. With this problem orientation, I argue that we need to make an effort to completely re-formulate the curriculum of geography education ― instead of wasting our time and energy for territorial education ― if we want to develop an educational curriculum that can make a genuine contribution to the East Asian peace. More specifically, I suggest that 1) the developers of geography education curriculum needs to make more aggressive efforts to incorporate the relational conception of place into the contents of geography education, and 2) research and education on ‘East Asian Geography’ need to be much more strengthened in order to overcome the ‘territorial trap’ and ‘methodological nationalism’ inherent in the existing curriculum of geography education, which has been organized on the basis of two pillars of ‘Korean Geography’ and ‘World Geography’. 이 글에서 필자는 최근 영토분쟁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부각되고 있는 영토교육을 비판적으로 고찰하면서, 영토분쟁의 상황을 극복하고 동아시아의 평화를 지향하는 교육을 위해서는 영토교육을 강화하기보다는 지리교육의 내용을 전면적으로재구성하는 것이 더 효과적임을 주장한다. 특히 기존의 영토교육론은 민족/국가주의적 성향, 유기체적 국토개념과 본질주의적 장소관에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에, 내부자적 장소성을 바탕으로 한 배재와 포섭의 속성과 영토적 배타성을 강화하여 영토문제를 둘러싼 국가 간 긴장을 해결하기보다는 오히려 악화시킬 가능성이 더 크다고 문제제기 했다. 최근 이러한 민족/국가주의적 영토교육론을 비판하면서 그에 대한 대안으로 시민적 애국주의, 비판문식성 교육, 초국가적 시민양성등에 초점을 두는 영토교육이 필요함을 주장하는 논의들이 제기되기도 하지만,필자는 이러한 논의들 역시 영토교육의 틀 속에 갇혀 있는 한 민족/국가주의와영토적 배타성의 논리에서 자유롭기 힘들다고 지적하면서, 영토교육의 틀을 완전히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이런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필자는 동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에 진정으로 도움을 주는 교육을 위해서는 영토교육을 넘어서 지리교육의 재구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필자는 1)관계론적 장소개념을 지리교육이 보다 적극적으로 수용할 필요가 있고, 2) 국가의 틀을 넘어 동아시아적 시각에서 지리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동아시아 지리’에대한 연구와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 KCI등재

        장소마케팅과 장소의 영역화: 본질주의적 장소관에 대한 비판을 중심으로

        박배균 한국경제지리학회 2010 한국경제지리학회지 Vol.13 No.3

        This paper aims to critically discuss the place-marketing strategy that has been widely seen as an alternative way of regional development for the last decade in South Korea. In particular, it argues that the place-marketing strategy is highly likely to intensify the inter-local or inter-urban completion and to result in the territorialization of places because it is based on the essentialist notion of place that has been suggested by the humanistic geographers. In order to logically support my argument, I will critically review the essentialist notion of place, and introduce an alternative notion of place, in which the place is seen as socially constructed through complicated power relations and social, political and cultural processes. Also, I will logically demonstrate that the place-marketing can be seen as a strategy for territorializing places by discussing how territory is socially and politically constructed as a particular form of place. 이 논문은 최근 대안적인 지역개발의 방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장소마케팅 전략을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장소마케팅 개념이 인간주의 지리학자들에 의해 제시된 본질주의적 장소개념에 바탕을 두고 있어, 장소간경쟁을 심화시키고, 장소를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영역으로 만드는 장소의 영역화를 결과할 가능성이 큼을 주장한다. 이를위해 장소마케팅이 바탕을 두고 있는 본질주의 장소개념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장소는 복잡한 권력관계 속에서 사회, 정치, 문화적 과정에 의해 구성된다는 최근의 대안적 논의를 소개할 것이다. 그리고, 영역이 만들어지는 사회-정치적 과정을소개하면서, 영역이 장소의 특수한 한 형태임을 강조하고, 이를 바탕으로 장소마케팅이 장소를 영역화하는 전략임을 논증할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