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교수인류학(ATD)에 기반한 이차방정식 활용 문제의 생태학적 분석 연구

        나미영 서울대학교 2019 국내박사

        RANK : 247631

        This study focuses on quadratic equation which can be seen as the beginning of algebraic development. The content of quadratic equation firstly is shown on the 9th grade textbook. More specifically, this study examines the lessons in which students solve real-life problems. The lessons were selected due to the expectation that the ‘questioning the world’ is likely to happen most frequently in those lessons. This study examines how this subject is taught and learned in school. The ultimate aim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didactic system for quadratic equation in Korean schools based on the perspective of Chevallard(1991)’s ATD. This research was processed with two different point of views: analyzing the curriculum or knowledge on the textbook and the aspect of how quadratic equation is taught in school. It was examined how the national curriculum changed based on the curriculum documents. Thirteen government approved textbooks of 2009-revised version and abstract algebra textbooks of undergraduate level are also reviewed from the frame of praxeology. A case study of three different teacher was done as well so as to take a look at the knowledge that is dealt with during the class of using quadratic equation. The results of these research are as follows. Firstly, throughout the change in the national mathematics curriculum there was no significant change on the quadratic equation chapter, only with some trivial change such as the set theory that was included the curriculum but excluded later and the quadratic function that was covered to help explain its relationship with quadratic equation but removed from the curriculum. However, what the all curriculums have in common is that they make it the aim of teaching for students to solve problems with quadratic equations. Furthermore, as for the middle school curriculums, it turned out that all the revision explicitly make it a rule to cover only real root situation. Secondly, the result of praxeology analysis of the textbook on the solving of quadratic equations could highlight the practical aspects of task and technique, but the theoretical aspects of technology or theory were rarely found. Most of the technology in middle school is a definition of scholarly knowledge. The reason is that the units are located in a primary level in the transition from arithmetic to algebra. This is a restriction in revealing theoretical aspects of scholarly knowledge. Moreover, since most of the types of tasks related to solving are procedural, only practical aspects in finding solutions could be revealed. Looking at the theory in the textbook content area, the concept and solving of the quadratic equation are based on the theory of ring and field, while the word problem of the quadratic equation is based on the theory of the Polya's problem solving. However, if we look at the word problem of quadratic equations from a content perspective, the theory does not separate from other areas. It may seem dichotomous to describe the solving and word problem separately as it is now. Thirdly, explaining the steps to solve word problems in the application chapter, all the three teachers, in the last step, were seen emphasizing only what they thought was essential for the students such as choosing which one is the proper solution out of the two, without any of verification process. Furthermore, they taught paying great attention to the steps based upon their judgment that understanding and confirming is more important than the equation solving. Fourthly, in word problem of quadratic equations, students tended to rely on the way that they were used to so as to approach problems. In the educational circumstance where applying equation problems is dealt with, the students figured out the solution as univariating quadratic equation as shown on the textbook. However there were some incidents when they used two variables. Most of these bivariate cases occurred when the problems asked them to focu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wo values or simply to find two values. The linear equations system they learned one year earlier is presumably to have affected them and they, in turn, attempted to establish bivariate quadratic equations for given problems. Yet, they seemed to have difficulty in solving the problem that had a certain unknown, such as the height problem that doesn’t require establishing a variable; it is already explicitly given in the problem. The fact that they hadn’t dealt with this type of task and that the scientific material was about uniformly accelerated motion made them unfamiliar with uniform motion problems. In word problem of quadratic equations, students tend to go back to the way they were used to and approach problems. As a result of the research, the following implications were derived. Firstly, there is a different theoretical aspect between the theory on the knowledge out of classroom and that on the knowledge in classroom: the former becomes a scientific theory of scholarly mathematics while the latter is about the rationale of the semantic question about why that way is used and what the concept means, which might seem awkward to mathematicians and those who take the perspective of a scientific theory. This study is based on classroom situations, which can be said to have make the difference in theoretical aspect arise. Hence, it seems difficult to expect an agreement between the theoretical aspects of praxeology of knowledge being taught and knowledge to be taught; because teacher have to teach in various environmental conditions they have observed that affect their learning. This suggests that teacher’s guidebooks and curriculum reference books present the meanings and values teachers need to demonstrate as well as the theoretical aspects about the scientific theories. Secondl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knowledge taught and learned is interactive rather than unilateral since some unexpected reaction from students forced teachers to modify the originally intended knowledge to teach. However, the knowledge taught is transformed from the knowledge to be taught in the curriculum or textbook, not vice versa. This results from the top-down manner that textbook authors have to draft the book following the national curriculum. In other words, although the authors involve in-service teachers, their field experiences or any changes other than those explicitly required by the curriculum revision rarely make their way into textbook because of the strict guidelines from the government and the publisher. Therefore when revising the curriculum or drafting the textbook, if the opinions of school teachers are widely gathered and considered seriously enough to show why math ought to be taught, the direction of the didactic transposition between the knowledge to be taught and the taught knowledge may also become bidirectional instead of unidirectional. Thirdly, in the cases of this study, both the teachers and the students are in the middle of transition toward the paradigm of ‘questioning the world.’ All the three teachers set an atmosphere that enabled the students to use various strategies. In response, the students were able to do self-inquiry and form their own ways, rather than copying the knowledge either the teacher or the textbook presented to them. However, it has been verified that the tasks covered during the lessons are deteriorating back to the ‘visiting monuments’ paradigm; the tasks in applied word problem chapter do not seem to reflect the Q in the didactic system based on the ‘questioning the world’ paradigm. Though the applied word problems themselves facilitate the ‘questioning the world’ paradigm, it still remain unanswered whether the tasks that are artificially designed for educational purposes are appropriate, what the tasks are, and what educational benefits the tasks can bring. Therefore in order to advance toward the ‘questioning the world’ paradigm, those who are involved in developing the curriculum and textbooks need to seriously thought about this issue. 이 연구는 대수 발달의 시발점이라 볼 수 있는 이차방정식에 초점을 맞추었다. 학교 수학에서 가장 처음으로 접하는 중학교 3학년 이차방정식 내용 중에서도 ‘세상으로 질문하기’패러다임의 변화에 상응하는 것으로서 활용 문제가 적합하다고 생각되어 이를 학교에서 어떻게 가르치고 학습하는지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 논문의 가장 궁극적인 목적은 Chevallard(1991)의 ATD관점에 따라 학교수학에서 이차방정식에 대한 교수학적 시스템(didactic system)의 이해를 도모하는 것이다. 이에 교육과정이나 교과서에 제시된 가르칠 지식에 대한 프락시올로지 관점에 대한 분석과 학교에서 이차방정식을 가르치는 생태에 관한 2가지 관점으로 연구를 진행하였다. 교육과정은 제1차 교육과정부터 2015개정 교육과정의 교육과정 문서를 통해 변화를 살펴보았으며, 2009개정 교육과정으로 인정된 총 13종의 중학교 교과서와 임의로 선택된 추상대수학 8종의 대학교 교재로부터 프락시올로지 관점으로 분석을 하였다. 또한, 이차방정식 활용 수업 중에 나타난 가르치는 지식의 생태를 살펴보기 위해 중학교 교사 3명의 사례 연구를 진행하였다. 이와 같은 연구를 통해 도출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교육과정이 변화하는 동안 중학교 3학년에서 이차방정식 단원은 집합의 개념이 추가되었다가 삭제되거나, 이차함수 단원에서 이차방정식의 관계를 다루다가 삭제되는 등의 변화가 있었을 뿐, 큰 틀의 변화는 없었다. 모든 교육과정에서 공통적으로 문제해결을 지도 목표로 강조하고 있었으며, 지도상의 유의점으로는 실수 범위에서만 해를 다루도록 하고 있었다. 둘째, 2009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교과서에 제시된 이차방정식 단원에 대한 프락시올로지 분석 결과, 대수적 조작에 대한 테크닉은 강조되었으나 왜 그와 같은 조작을 하는 지에 대한 이론적인 부분은 거의 드러나지 않았다. 이는 중학교 방정식 단원이 산술에서 대수로 가는 과도기 단계의 초등적인 위치에 있기 때문에 학문적 지식의 이론적 측면을 드러내는 데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과제의 유형이 대부분 절차적으로 이차방정식을 푸는 형태이기 때문에 근을 구하는 방법에 대한 테크닉으로 접근하는 실천적인 측면밖에 드러나지 않는 것이다. 교과서 내용 영역에서의 이론을 살펴보면, 이차방정식의 뜻과 해, 풀이는 내용적 지식인 환과 체를 이론으로 한 반면, 이차방정식의 활용은 절차적 지식인 Polya의 문제 해결을 이론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차방정식 활용을 내용적인 측면으로 살펴보면 그 이론은 환, 체가 되어 다른 영역과 분리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현재와 같이 풀이와 활용을 구분하여 서술하면 이분법적인 것으로 보일 수 있다. 셋째, 이차방정식 활용단원을 가르칠 때, 세 교사 모두‘확인하기’단계에서 검산의 과정은 가르치지 않고, 문제의 뜻에 맞는 답을 선택하는 것으로 한정하여 학생들에게 꼭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것만 가르치고 있었다. 또한, 활용 문제 푸는 4단계 중에 방정식 풀이 보다는 문제 이해와 확인하기 단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교사의 가치 판단에 따라 단계에 경중을 부여하여 가르치고 있었다. 넷째, 이차방정식 활용 문제를 다루는 교육시스템의 생태에서, 일반적으로 학생들은 교과서에 제시된 것처럼 미지수가 1개인 식을 세워서 풀었다. 그러나 두 값 사이의 관계를 나타내거나 구하고자 하는 값이 2개인 경우에는 미지수 2개를 사용하여 식을 세우는 경향을 보여주었다. 이는 중학교 2학년 때 학습했던 연립일차방정식 활용 과제 형태의 유사성에 대한 익숙함의 결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높이에 관한 문제처럼 미지수가 정해진 과제를 접근하는 데는 어려움을 많이 보였다. 이는 학생들이 직접적으로 식이 주어져 있는 문제를 다루어 본 적이 없으며, 과학과 관련된 소재가 이전에 다루었던 등속도 운동이었던 것과 다르게 등가속도 운동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낯설게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이차방정식 활용 단원에서 학생들이 식을 세울 때, 자신에게 익숙했던 방법으로 돌아가서 문제를 접근하려는 경향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연구의 결과로 다음과 같은 시사점이 도출되었다. 첫째, 학교 밖의 가르칠 지식에 대한 이론은 학문적으로 발전한 수학적 내용의 과학적 이론이 되는 반면, 학교 안에서 교사가 가르치는 지식에 대한 이론은 왜 그와 같은 방법을 쓰는지, 그러한 개념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한 의미론적인 것으로서 이론적 측면의 양상이 서로 다르게 나타났다. 이 논문에서의 이론은 교실 상황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나타난 것으로서, 제도마다 처한 환경적인 조건의 차이 때문에 서로 다른 이론의 양상이 발생했다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하면, 교사는 학생들을 가르치고, 그동안 학생들의 학습을 살펴본 수많은 환경적인 조건들로부터 가르쳐야 하는 이론이 있기 때문에 수업 중에 발생한 프락시올로지와 가르칠 지식에 대한 프락시올로지의 이론적 측면이 일치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따라서 학문적 지식을 가르칠 지식으로 변환시키는 교육과정 개발자, 교과서 집필자 등이 이론에 대하여 좀 더 넓은 관점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한 가지 방법으로, 교사용 지도서의 총론에 과학적 이론으로서의 이론적 배경만 제시할 것이 아니라, 수업 중에 교사가 보여주어야 하는 의미나 가치에 관한 이론적인 측면을 담아내는 것을 들 수 있다. 둘째, 수업 중에 교사의 가르친 지식과 학생의 학습한 지식 사이에는 일방적인 전달이 아니라 학생들의 예상치 못한 반응이 거꾸로 교사의 가르치는 지식을 변형시키도록 하는 교수학적 변환의 양방향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교육과정과 교과서의 가르칠 지식과 교사의 가르친 지식 사이에는 역방향의 흐름을 찾아 볼 수는 없었다. 이는 국가수준의 교육과정을 먼저 정하고 그에 따라 교과서를 집필하도록 하는 하향식이 그 원인이 될 것이다. 따라서 교육과정을 개정하는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교육과정 개편이나 교과서 집필 시에 현장교사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왜 수학을 가르쳐야 하는 지에 대한 의미가 드러나도록 구성하고자 노력한다면 학교 밖과 안의 지식, 즉 가르칠 지식과 가르친 지식 사이의 교수학적 변환의 방향 또한 양방향으로 가능할 수 있을 것이다. 셋째, 이차방정식 활용 수업에서 교사와 학생들은‘세상으로 질문하기’패러다임으로 가고 있는 과도기 단계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세 교사 모두 학생들이 다양한 전략을 사용할 수 있도록 탐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 결과 학생들은 교사가 보여준 혹은 교과서에 제시된 지식을 그대로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탐구하고 찾아나가는 방식으로 자신만의 방법을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업 중에 다루어진 교과서의 과제는 현재 지향하는 패러다임을 따라가지 못하고 다시 ‘기념비 방문’패러다임으로 돌아가도록 하고 있음을 확인해볼 수 있었다. 따라서 교과서의 활용단원의 과제가‘세상으로 질문하기’패러다임에 있는 교수학적 시스템의 구성요소인 질문을 반영하고 있다고 보기는 힘들다. 활용 문제가‘세상으로 질문하기’의 패러다임에 가깝게 할 수 있도록 해주지만, 교육적 목적에 의한 인공적인 것으로서 제시된 과제가 과연 적합한지, 무엇을 하기 위한 것인지 그것의 교육적 효과에 관해서는 의문이 남는다. 따라서‘세상으로 질문하기’의 패러다임으로 가기 위해 교수학적 시스템의 변화가 요구된다. 이때, 교사와 학생의 노력뿐만 아니라 교과서에 제시되는 과제가 진정한 질문이 될 수 있도록 좀 더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하다.

      • 융합형 화훼디자인 교육과정 모형 개발에 관한 연구

        나미영 이화여자대학교 디자인대학원 2010 국내석사

        RANK : 247631

        The main aim of this study is developing a high quality and systematical education program to adapt to the diversifying environment, to fulfill the goal of the floral design, and to establish a academic system. The world has witnessed a drastic change in economic and cultural areas in the 21st century. Especially, the importance of cultural art as a tool to meet the sensitivity and needs of human. In Korea, floral design has been started as culture and hobby in th 1960s. By the end of the 1970s, regular programs on the floral designs have been established in post-graduate course. At present, more than 20 programs are open in junior college, college, and post-graduate level. Thus, floral design is recognized as a regular discipline, several researches are carried out to strengthen academic foundation, and many professionals have been graduated from the programs. To adapt to the diversifying environment, it is needed to develop a high quality education program in the area of the floral design. To do that, an educational plan that meets the concept and characteristics of floral design should be developed. In addition, floral design should enlarge its area by applying transdisciplinary research approach which can aid to maximize the diversity and openness of the study. To accomplish it, it is required to establish a systematic education program. To understand the necessity and concept of floral design education, research works from the books (both domestic and abroad), theses, conference proceedings, and journal articles from related fields are studied. Also, to identify the curricular and educational goals of academic institutions, information from the world wide web are searched. Based on these materials, it is found that to further develop floral design it is essential to reestablish its theoretical background, enlarge the realm of floral design by transdisciplinary connection with other basic design disciplines, and apply the newly enlarged concept of flower design to other areas of social structure. In other words, the new education of floral design should take a holistic view while the present one is taking an education to highlight the attribute and characteristics of floral design. Generally, the major related field of floral design is thought to be horticulture. If we extend the related field, these are photography, computer science and engineering, and marketing. However, with the holistic view, transdisciplinary education should be prepared that includes a part on marketing and distribution such as psychology, philosophy, ecology, cultural anthropology, and management, a part on design ethics, a part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objects, and a part on environmentally conservation such as eco-friendly education, waste reduction and energy conservation during production and packing. Capacity building based on the transdisciplinary education will improve the status of the floral design program. There are several difficulties to achieve this goal. Some of these are too many classes and too short study period in the curriculum, and uniform education system. To solve these problems, a practical education based on an education-industry cooperation system should be implemented. The practical education can be accomplished by two step approach. First, the basic practical education can be carried out by private sector. By doing so, regular school can devote to more in-depth education. Second, by carrying out practical education in industrial sector, students can learn on-site experience, develop technical knowledge. In this way, regular academic program can devote for the students to develop the ability of logical thinking and creativity. Based on the analysis of the characteristics of floral design, modern education, and design trend, a transdisciplinary floral design education model is developed. 본 연구의 목적은 점차로 세분화, 다양화되어 가는 환경에 적응하면서 화훼디자인의 가치를 실현하고, 학문적 체제를 확립시키기 위한 질적이고 체계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데 있다. 21세기에 들어서서 세계는 경제적. 문화적 측면에서 획기적인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인간의 감성과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문화예술의 중요성이 점차 부각되고 있다. 1960년대부터 교양이나 취미활동으로 활발하게 보급되기 시작한 우리나라의 화훼디자인은 1970년대 말 정식으로 정규대학의 대학원에 화훼디자인 전공학과가 개설되었다. 현재 20개 이상의 2년제 대학과 4년제 대학, 대학원에 화훼디자인관련 전공이 개설되어있다. 이를 통하여 화훼디자인이 학문의 한 분야로 인정받게 되었고, 학문적 정립을 위하여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전문 인력들이 배출되고 있다. 점차로 세분화되고 다양화되어 가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서 질적이고 수준 높은 교육이 요구된다. 화훼디자인이 전문 영역으로 그 가치를 정립 하기 위해서는 화훼디자인의 개념과 특성에 맞는 교육 안이 연구되어야 한다. 뿐 만 아니라 빠른 속도로 다원적이고 다양하게 변화해 가는 현대와 미래의 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적합한 인재양성을 위해서 융합적인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 화훼디자인의 융합적 교육이 궁극적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서, 질적인 향상과 현대사회가 필요로 하는 효율적인 인재양성을 위해서는 반드시 체계적인 교육이 전제되어야 한다. 이러한 교육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국내•외 서적과 학위논문, 학회논문집, 정기간행물 등의 문헌 중심으로 발췌하고 인용하였으며, 국내•외 교육기관의 교과과정과 교육목표를 파악하기 위하여 인터넷 검색자료를 사용하였다. 연구결과 화훼디자인이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이론의 재확립이 이루어져야 하며, 타 기초디자인 분야들과의 연계를 통하여 화훼디자인의 영역을 확장하여 사회 각 분야에 새롭게 적용하려는 시도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지금까지의 교육이 기존의 화훼디자인의 속성과 특성을 부각시키기 위한 교육이었다면 현재부터의 교육은 다양한 분야를 통한 총체적 접근을 시도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화훼디자인에 있어서 관련 학문이라고 하면 주로 원예학과의 연계를 떠올리게 된다. 좀 더 그 영역을 넓혀 가면 사진, 컴퓨터, 마케팅 정도이다. 그러나 이제는 심리학, 철학, 생태학, 문화인류학, 경영학 등 마케팅, 유통분야에 접근하는데 도움을 주고, 디자인 윤리와 환경친화교육, 사용하는 재료의 특성에 대한 연구 분야, 제품과 포장 등에서 파생되는 재료와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분야의 학문들이 융합된 교육을 준비해야 한다. 이러한 교육을 통한 다양성에 기반을 둔 지식역량의 확보가 화훼디자인의 위상을 결정하게 될 것이다. 사실 교육내용은 과도하고, 그 많은 양을 진행하기에 교육기간은 짧다. 더구나 획일적인 교과과정 운영으로는 질적 심화를 이루기 어렵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산학협동실용교육이 실시되어야 하는데 이는 두 가지 방법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 우선 기초실기교육은 사교육에 위탁하여 이루어 짐으로서 시간을 절약할 수 있으며 대학에서의 심화교육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두 번째로는 산업체에서의 실용교육을 통해 현장 감각을 익히고 기술적인 능력을 숙달시킬 수 있으며 대학에서의 교육은 사고력과 창의력 중심의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러한 분석에 의거하여 화훼디자인의 특성과 현대의 교육, 디자인 분야의 흐름을 전제로 하여 융합적 시각으로 본 화훼디자인 교육과정 모형을 제시하였다. 각 학문 간의 총체적 접근을 통하여 화훼와 디자인, 교육이 서로 유기체적 통합을 이루게 함으로써 앞으로 화훼디자인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포괄적으로 제시해 보았다. 다음의 연구로는 화훼디자인의 특성을 실현시키고 현대와 미래사회를 수용 할 수 있는 각 교과과정에 대한 심도 있고 구체적인 연구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하며, 본 연구가 미래에 화훼디자이너가 되려는 많은 인재들을 위한 더욱 훌륭한 모형을 개발하기 위한 기반을 제공하는데 그 의의를 둔다.

      • Tychonoff Spaces & Moore Plane

        나미영 인하대학교 교육대학원 2011 국내석사

        RANK : 247631

        We introduce four fundamental and classical separation axioms and explore some of their properties. We introduce a Tychonoff space and the Moore plane. We prove that Moore plane is a Tychonoff space but not normal. The proof of this theorem relies on Tietze extension theorem and Urysohn lemma. We also introduce a completely normal space and show that there is an alternative definition of complete normality.

      • 한국교회의 노인복지 프로그램개발에 관한 연구

        나미영 朝鮮大學校 政策大學院 2002 국내석사

        RANK : 247631

        The objective of this thesis is to develop church social welfare programs for the aged. Institutions for the aged have been set up by churches and nursing homes based on their needs.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in previous theses and writings in this country on the subject, the issue is mentioned only in terms of need for aged welfare programs, but generally without sufficient detail on program development. There aren't many suitable programs that can be used in these institutions, causing much waste of time on the part of elders involved. Also it aims to develop programs for elders, using the immense resources that the churches possess, in order to fill the demand that is not currently met by the efforts of the government and private organization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problems the aged face with a view to developing new programs for the aged and regional society belonging to the church, and to present effective alternative approaches to the problems that Korean society is confronting concerning the aged. Even if society and the family reject aged people, the church would treat their mental instability and feeling of alienation in a religious way and the aim of this thesis lies in developing the programs for welfare of these aged people in the church. This thesis researches contents about the understandings of general theory on aged welfare as well as that of religious theories. This method of research involves the process of developing programs for welfare of the aged through gathering the existing research papers, treatises and data on aged welfare programs in churches throughout Korea. The thesis researches and suggests what churches can do for elderly people, by investigating the problems of aged people that are occurring as a negative effect of a rapidly changing modern society, and by researching programs for the welfare of the aged, that are practical and definitive. Also, the thesis presents programs for the welfare of the aged in churches that would aid the voluntary activities of the elders in local society and the operation of aged institutions. The total number of programs that are contained in this thesis is 42. Each program is developed as specifically as possible, in order to be used effectively within Korean churches. Additionally, it emphasizes that a change in attitude by every part of the church is needed, and that restructuring of the church organization and its training of staff is also important in order to maximize the efficiency of the program. Also, the thesis presents suggestions for application and implementation of the programs through analyzing the realities and present condition of current programs for the welfare of the aged in churches in Korea.

      • 상호작용적 동화 읽어주기 활동이 유아의 이야기 이해력과 기억력에 미치는 영향

        나미영 계명대학교 교육대학원 2010 국내석사

        RANK : 247631

        This study was aimed to find children's development on comprehension and memory through interactive reading-aloud, and to explain the effects of interactive reading. Twenty three 5-year-old children(12 boys, 11 girls) registered in C public kindergarten and 23 five-year-old children (14 boys, 9 girls) in M public kindergarten in D city participated in this study. To measure children's comprehension and memory, the tool by Kim's(2001) was utilized. The collected data was analyzed to get average and standard deviation for the experimental group and the comparative group in pre-test and post-test each. Controlling the pre-test as a covariate variable, ANCOVA(Analysis of Covariance) for the score of the post-test was carried out. All of these processes were performed by SPSS 17.0 program.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 young children's story comprehension was improved when the teacher read a story in an interactive way rather than in one way reading fashion. Second, the young children's story memory improved when the teacher read a story in an interactive way rather than in one way reading fashion. In conclusion, the way of an interactive reading-aloud has good effects on children's story comprehension and story memory. 본 연구는 유아에게 상호작용적으로 동화를 읽어주는 활동이 유아의 이야기 이해력과 기억력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봄으로써 상호작용적 읽어주기의 효과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대구광역시에 소재한 C초등학교 병설유치원 만 5세 유아 23명(남 12명, 여 11명)과 M초등학교 병설유치원 만 5세 유아 23명(남 14명, 여 9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유아의 이해력 검사는 김세희(2001)의 연구에서 사용된 유아용 이해도 검사도구를 사용하였고, 유아의 기억력 검사는 김세희(2001)가 이야기 다시 말하기 검사도구에 제시된 것을 수정 보완하여 만든 검사문항을 본 실험에 사용하였다. 본 연구에서 수집된 자료는 SPSS 17.0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실험 및 비교집단의 사전과 사후검사의 평균 및 표준 편차를 구하고 사전검사를 공변인으로 하여 사후 검사 점수에 대한 공분산분석(ANCOVA)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유아들에게 동화를 들려줄 때 교사가 동화를 이야기 전달 중심으로 한번 읽어주었을 때보다 상호작용적으로 동화를 읽어줄 때 유아의 이야기 이해력이 더 많이 향상되었다. 둘째, 유아들에게 동화를 들려줄 때 교사가 동화를 이야기 전달 중심으로 한 번 읽어주었을 때보다 상호작용적으로 동화를 읽어줄 때 유아의 이야기 기억력이 더 많이 향상되었다. 위와 같이 교사가 동화를 상호작용적으로 읽어주는 것이 유아의 이야기 이해력과 기억력에 효과적임을 알 수 있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