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조선전기 문학론의 위계와 「동인시화(東人詩話)」

        김풍기 ( Kim Pung Gi ) 한민족어문학회 2016 韓民族語文學 Vol.0 No.73

        이 논문은 서거정이 만년에 저술한 「동인시화」를 분석하여, 그 속에서 주장하는 문학론의 구도를 위계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서거정의 문학론을 용사론, 기상론, 풍격론 등 다양한 범주에서 논의해왔지만, 이들의 구도를 함께 설명하려는 노력은 상대적으로 소홀하였다. 가장 먼저 서거정이 내세운 방식은 기존 문학론에 대한 충실한 습득이었다. 용사를 중심으로 하는 여러 개념들―도습(蹈襲), 점화(點化), 환골탈태(換骨奪胎) 등을 내용으로 하는 용사론은 방대한 독서를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 문화적 자본을 두텁게 쌓은 가문이 아니면 습득하기 어려운 조건이다. 용사의 충실한 습득을 통해 관료가 되어야 비로소 장대한 기상을 보일 수 있으므로 두 개념은 서로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두 조건이 충족될때 비로소 서거정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호부(豪富)’ 즉 호탕하고 부섬(富贍)하다는 미의식에 도달할 수 있다. 따라서 서거정의 문학론적 지형도 속에서 관인, 처사(處士), 승려의 단계로 그 위계가 만들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러한 구성을 풍부한 사례를 통해서 주장한 것이 바로 「동인시화」다. 이 책의 저술을 통해서 조선은 비로소 국가적 문학론의 완성을 이룩한 것이라 할 수 있다. This paper aims to analyze the discourse and understand the structure of literary theory being unfolded in Donginsihwa(東人詩話) in hierarchical manner, a work of literary theory and criticism that was written by SeoGeo-jeong’s in his later years. Seo Geo-jeong’s literary theory has been discussed in diverse categories including yongsa(用事), gisang(氣象), punggyeok(風格), and so forth but efforts to explain their structure as a whole has been relatively lacking. The first method of literary composition that Seo Geo-jeong asserted was a faithful acquisition of existing literary theories, which is related mainly to the concept of yongsa, i.e. using classical allusions in poetry and literature. The theory of yongsa, which encompasses diverse concepts that center around the idea of yongsa, such as doseup (蹈襲, emulation), jeomhwa(點 化,transformation), hwangoltaltae(換骨奪胎, adaptationorrewriting) requires an extensive reading, which made it difficult for anyone outside the privilege of ample cultural capital to acquire. The idea of gisang, which could be roughly translated as spirit or vigor, is inseparable from that of yongsa, since one can eventually display one’s vigorous and empowered spirit by becoming a government official through perfecting one’s use of yongsa. Once these two conditions are met, only then can one reach the aestheticsense of hobu(豪富), that is, being magnanimous and abundant-a state considered ideal by Seo Geo-jeong. In that sense, perhaps, it is only natural that there was a hierarchy of official, Confucian recluse and monk in the literary geography of Seo Geo-jeong’s. It is in Donginsihwa that this structure was argued with abundant examples. It can be said that Joseon truly saw the completion of national literary theory thorough the composition of this book.

      • KCI등재

        명승 구성의 방식과 유형화의 길 :

        김풍기(Kim Pung gi) 한국언어문학회 2018 한국언어문학 Vol.10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A subject s gaze is inevitably inherent in a process of discovering and appreciating any scenic spot. Landscape is not just recognized by natural objects themselves, but by the efforts of the subject who interprets the arrangement of natural objects from a new and different perspective and endows meaning to them. When the subject s interpretation and efforts get some social consensus and create various meanings, appeal, and emotions to the audience, people, only then, acknowledge a spot as a scenic place. Therefore, the subject s point of view is essential to the formation of the landscape. The initial perception of Gyungpodae and its surrounding landscape can be found in the records of An Chuk, a scholar and poet of late Goryeo Dynasty. Before An Chuk, people would generally accept a place as a beautiful landscape only when it draws people s eyes in a unique and unusual shape. But An thought that any place could be meaningful enough to appreciate even though it was just simple and still. In a transition to Joseon Dynasty, the landscape formation around Gyeongpodae, which An suggests through his own interpretation, arouses the Confucian scholars appreciation and, that way, Gyeongpodae is definitely recognized as the scenic place among the intellectuals of Joseon Dynasty. The landscape that people can look out over from Gyeongpodae is repeatedly and considerably reproduced, mainly focused on the image of the open sea and the serene lake. However, these landscapes are difficult to differentiate from similar ones in other regions. It is the elements reflecting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that give the differentiation to such a landscape of Gyeongpodae. By tracing Sa-seon, that is, four hermits, An Chuk emphasizes, as a cultural element of landscape formation, the specific images of Taoist hermits in the Silla Dynasty, which are later passed down in the Yeongdong area of Gangwon province. In this way, Gyeongpodae gains locality. Also, it acquires Arcadian imagery like Xanadu by being tinted with some Taoist images. Another element that shows regional characteristics is an old episode of Hongjang. This anecdote, which owes to Taoist images of Gyeongpodae, shows various amusements of taste and gallant spirit that the intellectuals of those days enjoy. Gyeongpodae becomes highly celebrated for a certain scenic spot by pre-modern intellectuals who dream of a Taoist ideal on the basis of Confucianism. Yet, it results in standardized typification of this place. In poetry depicting Gyeongpodae, materials and ways of expression are repeated similarly and typically. This tendency makes it possible for those who have not visited Gyeongpodae to share its archetypal images. As the perception of the subject becomes fixed to the language, the typification of the landscape gets increasingly intensified.

      • KCI등재

        허균의 「견가림신」(譴加林神)에 나타난 민속지(民俗誌)적 성격과 그 의미

        김풍기 ( Kim Punggi ) 근역한문학회 2018 漢文學論集 Vol.50 No.-

        「견가림신」은 허균이 함열 귀양 시기에 지은 작품이다. 금강을 사이에 두고 남쪽은 함열이고 북쪽은 부여에 소속된 가림이라는 동네였다. 두 지역의 백성들은 서낭당을 모시고 있었는데, 허균은 작품 속에 그 풍속을 자세히 묘사하였다. 이 작품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분되며, 각 부분은 내용, 시적 목소리, 사상적 층위 등에서 차이를 가진다. 첫째 부분은 가림 지역 서낭당의 神인 가림신이 비바람을 불러 일으켜서 문제를 만들고 이 때문에 백성들이 고통을 받는 현실을 읊었다. 함열 서낭당의 신인 함신이 자신의 남편인데 다른 여성 신과 사이좋게 지내자 질투가 나서 문제를 만든 것이다. 여기서 그는 남신과 여신을 따로 모시는 서낭당이 있는 두 지역 사이의 민속을 흥미롭게 묘사하고 있다. 조선 시대 유학자들이 거의 관심을 보이지 않는 소재를 허균이 자세하게 다루었다는 점에서 민속지적 성격을 지닌다. 두 번째 부분에서는 가림신을 꾸짖기 위해 허균이 도교의 여러 신들을 부르는 내용이고, 세 번째 부분은 유교 윤리에 의해 지방관이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내용이다. 이들 부분은 민간신앙에서 도교로, 다시 유교에 의해 그 사상적 층위가 정리된다. 표면적으로는 유교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도교와 민간신앙이 보이지 않는 기초를 만들고 있다. 이들 사이에서 허균은 도교에 바탕을 두고 민간신앙을 다루고자 하지만, 유교적 윤리로 사회 시스템을 만들어가야만 하는 유학자로서의 태도를 표면에 내세우고 있다. 이처럼 「견가림신」은 허균 시대의 일상이나 풍속을 자세하게 기록화함으로써 한 시대를 증언한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작품이다. 민간신앙이나 세시풍속과 같은 내용으로 작품을 창작하는 것은 자기 시대의 삶을 섬세하고 구체적으로 살핌으로써 문학이 일상으로부터 비롯하는 것, 일상어는 그러한 내용을 담아야 한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드러내려고 한 허균의 문학론과 궤를 함께 하는 것이라 생각된다. 자신이 살고 있는 시대와 지역의 민속을 관찰하고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나아가 이를 내용으로 하여 기록을 남기는 행위는 민속지가 가지고 있는 특징에 값하는 것이다. Gyeongalimshin(譴加林神) is a poetical work created by Heo Gyun during the period of his exile in Hamyeol. Hamyeol was located to the south side of Geum River and to the north, Garim, a part of Buyeo, lied. The people in these two areas were worshiping each Seonangshin, a village deity, in each Seonangdang, a shrine, and Heo Gyun describes this kind of traditional customs closely in his work. This verse is largely divided into three parts, each of which has a difference in content, poetic voice, and an ideological level. The first part sings that people in these areas are suffering from distressing rainstorm which is caused by Garimshin, the goddess of Garim. Her husband Hamshin, the god of Hamyeol flirts with another goddess and this makes her feel fiercely jealous, thereby her bringing about troubles to people. Here, Heo Gyun interestingly describes the folklore between the two regions where people serve separately the goddess and the god in a different Seonangdang. This work has ethnographic feature in that it deals with these materials concretely that Confucian scholars at that time of Joseon Dynasty do not generally show much interest in. In the second part of this work, Heo Gyun calls many gods of Taoism to reprove Garimshin. The third part emphasizes that the local authorities should perform their duties on the basis of the Confucian ethics. These three parts indicate that the ideological level flows first into folk belief, second Taoism, and then Confucianism. Even though it appears to pursue Confucianism on the surface, it is actually built on Taoism and folk belief at the bottom. Between these levels, while Heo Gyun interprets folk beliefs on the basis of Taoism, he also shows an outward appearance of a Confucian scholar, who has to make a social system in agreement with Confucian ethics. Gyeongalimshin(譴加林神) is, thus, an interesting work since it narrates a certain period by recording the daily lives and the customs of his era in detail. Creating works dealing with folk beliefs or traditional seasonal customs can be understood in the same context with Heo Gyun's literary theory that an author has to write literary works reflecting on everyday life by deliberately and closely reading people's lives of his or her time and that everyday language should embody that reflection. It shows the very characteristics of ethnography that a writer observes the folklore of a time and a space when and where the writer lives, tries to listen carefully to people's voices, and then leaves a record referring to those contents.

      • KCI등재

        시간 극복으로서의 번역과 공동체 문화의 계승 -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 출간의 의미

        김풍기 ( Kim Pung-gi ) 택민국학연구원 2021 국학연구론총 Vol.- No.27

        번역은 두 가지 층위를 가진다. 목표언어는 한국어지만, 출발언어가 외국어일 경우와 한국어일 경우가 있다. 출발언어가 외국어인 경우는 공간 극복의 차원이 번역의 1차적인 목표지만 출발언어가 한국어일 경우는 시간 극복의 차원이 번역의 1차적인 목표다. 과거의 한국어를 현재의 한국어로 옮기는 작업, 이것이 한국 고전을 번역하는 사람들이 당면한 과제다. 한국 고전소설은 그동안 자료 발굴과 연구가 오랫동안 진행되어 왔지만 자료를 대규모로 모으는 일은 제대로 하지 못했다. 그런 점에서 최근 완간된 <김광순 교수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은 고소설 연구에 새로운 이정표라 할 만하다. 방대한 분량의 자료를 한 사람이 개인적으로 모은 사실도 드물 뿐만 아니라 기존에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자료가 다수 포함되어 있으며, 많은 고소설 연구자들이 힘을 모아 모든 작품에 해제를 붙이고 주해를 하여 지금의 독자들이 읽을 수 있도록 현대 역을 붙인 것은 학계의 대단한 성과이다. 이러한 작업을 토대로 고소설 연구에 새로운 계기가 될 뿐 아니라, 고소설을 읽는 독자들이 새롭게 많이 생길 것을 기대한다. 나아가 고소설 자료가 아카이브 형태로 구축되어 여러 분야에서 활용이 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 이것은 우리 공동체가 공유하는 문화를 다음 세대로 전달해 주는 중요한 자료이기 때문이다. Translation has two layers of meaning. Even though the target language is Korean, there are two cases when the source language is either a foreign language or archaic Korean. When the source language is a foreign language, the primary goal of translation is to overcome space, but when the source language is archaic Korean, the goal of translation is to overcome time. It is this difficult task of translating the Korean language of the past into the modern language, that those who translate Korean classics face. In the area of Korean classical novels, there has been activity for a long time in finding new materials and conducting studies, but collecting data on a large scale has not been done properly. The recently published < Professor Kim Kwang Soon’s Collection of 100 Manuscripts of Korean Classic Novels >, in this regard, marks a new milestone in research on Korean classical novels. It is very rare that one person individually collects a vast amount of data, and in addition to the collected material, there are a number of new works that were previously unknown. It is a great achievement in the realm of academia that many researchers of Korean classical novels have teamed up to work on making comments and annotations on these collected works, and to finally add their modern translations so that readers today can also appreciate them. Through this kind of work, we can expect that new research on Korean classical novels will be greatly stimulated and that many readers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enjoy the Korean classics. Moreover, it also helps the numerous material on Korean classical novels to be built up in an archive, which provides the chance for the collected materials to be utilized in various fields. These materials have profound significance in that they preserve the culture shared by our community now for the next generation.

      • KCI등재

        四佳 徐居正의 문장에 나타난 弛張論과 그 정치적 확산

        김풍기 ( Kim Punggi ) 택민국학연구원 2022 국학연구론총 Vol.- No.29

        조선 전기 관료 문인의 문학비평에서 이장론은 흥미로운 논의지만 연구가 많이 되지는 않았다. 『예기(禮記)』에 처음 등장하는 이장론의 논점은 한 번 긴장하면 한 번은 느슨하게 하는 것이 문왕과 무왕의 도라는 것이다. 이 글은 송나라 주희(朱熹)에게 오면 일상생활에서의 농담이 삶을 윤택하게 한다는 의미로 변화하고, 조선 전기에 이르면 설화 및 소설을 옹호하는 논리로 변화한다. 삶의 태도가 문학을 논의하는 논리로 전화(轉化)한 것이다. 이 시기에 활동했던 서거정은 이장론을 관료 생활 전반으로 확장시켜서 활용한다. 조선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서거정은 지방을 다스리는 관료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한다. 그들은 왕의 권력을 위임 받아서 지방을 다스리는데, 국가의 위엄을 드러내기 위해 관청의 건물을 새로 짓거나 보수하는 일에 몰두한다. 깊은 학식보다는 뛰어난 행정 능력을 필요로 하는 것이 지방 관리들이었다. 그는 뛰어난 지방 관리를 순리(循吏)라고 개념화하였다. 이들 관리는 백성의 안정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관청 건물을 통해 국가의 위엄을 드러냈다. 그러나 관청은 대부분 객사와 누정이었으므로 비판하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거정은 관리가 근무를 하는 동안 쌓인 긴장감을 누정의 풍류로 느슨하게 풀어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것은 이장론을 정치적인 논의로 확장시킨 것이다. 조선 전기에 활발하게 논의된 이장론은 소설 비평에서 정치적인 분야로 확장되었으며, 조선이 끝날 때까지 관리의 휴식을 정당화하는 논리로 활용되었다. The theory of relaxation and tension shown in the literati officials’ literary criticism in the early Joseon Dynasty is an interesting subject, but not much research on it has been done. This theory, which first appeared in Liji(禮記), said that it was Tao of King Wen and Wu, once being tense, to definitely relax in turn. Zhu Xi(朱熹) in the Song Dynasty used this theory as the meaning that jokes in daily lives enabled our life itself to be enriched. In the early Joseon Dynasty, it changed into the view which defended folk tales and novels. Seo Geojeong at this period expansively used this theory of relaxation and tension in terms of the general aspects of bureaucrats’ lives. Seo Geojeong, as the Joseon Dynasty entered a period of political stability,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the local bureaucrats who governed the provinces. The local bureaucrats, to whom the power of the king was delegated to rule the provinces, were immersed in building or repairing government buildings to reveal the dignity of the dynasty. It was not the extensive learning but the excellent administrative ability that the local officials needed. Seo Geojeong conceptualized these kinds of outstanding local bureaucrats as the respectable and morally lofty officials. These officials not only worked on the stability of the people’s lives but tried to display the dignity of the dynasty with the government architecture. Still, the fact that most of the government constructions were used as official residences and pavilions raised critical viewpoints. In response to these claims, Seo Geojeong argued that the officials’ extreme tension accumulated while being on duty should be loosened up through enjoying pungnyu(風流) on pavilions. This point was the very extension of the theory of relaxation and tension to a political realm. This theory of relaxation and tension, considerably dealt with in the early Joseon Dynasty, was expanded from the field of literary criticism (especially of novels) into that of politics and was also used as a logic to justify the officials’ relaxation until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

      • KCI등재

        <고산구곡가(高山九曲歌)>에 나타난 이상향(理想鄕)의 의미(意味)- 주자(朱子)의 <무이도가(武夷櫂歌)>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김풍기 ( Pung Gi Kim ) (사)율곡연구원(구 사단법인 율곡학회) 2014 율곡학연구 Vol.29 No.-

        황해도 해주 석담에 경영했던 고산구곡은 율곡이 자신만의 이상향을 실현시킨 장소였다. 성리학자로서 꿈꿀 수 있는 가장 아름답고 완벽한 세계를 현실 속에 구현하려는 뜻에서 고산구곡을 구성하였다. 그 안에서 그는 벗들과 시를 읊고 학문도 연마하면서 주희(朱熹)가 구현하고자 했던 세계를 만들려고 노력하였다. 율곡이 꿈꾸는 이상향은 그의 「고산구곡가(高山九曲歌)」에 아름답게 표현되었다. 여기서 그는 공부가 깊어지면서 우주와 만나는 내면의 흥취가 더욱 도도해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그 깊은 경지를 세상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표현되기도 하지만, 그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하는 사명을 잊지 않는다. 내면에 침잠하여 즐기는 내면의 흥과 사유가 개인적 차원에 머무르지 않고 세상을 향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율곡의 이상향은 폐쇄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유교가 지향하는 ‘평천하(平天下)’로 가려는 모습을 지닌다 하겠다. 도덕적 이상향으로서의 모습은 세속과 절연된 곳에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알고 실천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점이 율곡 이상향의 특징이며, 그러한 면모를 「고산구곡가」 안에 펼쳐 놓았다고 하겠다. For Yulgok Yi-I, Gosangugok in Haejoo Seokdam, Hwanghaedo was an utopian place. As a neo-confucian scholar, Yi-I established Gosangugok in order to create the most beautiful and perfect world in his reality. While studying and reciting poetry with his friends at this place, he endeavored to realize Chu-Hsi``s vision of ideal world. Gosangugok-ga beautifully describes Yulgok Yi-I``s utopianism. It portrays how Yi-I``s inner world had developed and evolved along with his study of the universe in detail. For him, it was a shame that not many in the world was unable to understand his study. Yi-I believed, it was his destiny to enlighten people with his knowledge. The practice of his study and thought can be characterized by individualistic Heung. However, the weight of his utopianism is always toward society. In this sense, Yulgok``s utopianism is not a reclusive practice of thought. Rather, it was a realistic and even pragmatic practice, which aims to make his world better. In reading Gosangugok-ga, we can see that the singularity of Yulgok Yi-I``s utopianism lies on the fact that the pursuit of the moral ideal should be centered on reality.

      • KCI등재

        고전의 번역과 대중화, 그 현실과 전망

        김풍기(Kim, Pung-gi) 우리말글학회 2012 우리말 글 Vol.56 No.-

        고전에 대한 관심이 사회적으로 확산되면서 다양한 형태의 책들이 등장하였다. 그 덕분에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 위치해 있던 고전은 우리 주변으로 와서 독자들을 유혹한다. 고전은 다층적인 해석의 층위를 지니기 때문에, 그것의 본령에 접근해서 의미를 파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고전을 다시 써서 독자들이 쉽게 고전의 바다로 들어설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은 언제나 필요하다. 하나의 책이 고전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이전의 사유 구조에 균열을 일으킬 만한 해석적 층위를 가져야 한다. 그 해석들은 기존의 생각과 맞서서 자신의 영역을 확보해야 하고, 그러한 투쟁을 통해서 새로운 사유의 지평을 연다. 과거의 생각들과 완전히 단절된 상태에서 새로운 사유지평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사상 투쟁을 거치면서 자연스럽게 과거의 목소리를 내면화한다. 다만 그 목소리가 자신만의 방식에 의해 변주되면서 기존의 사유에 균열을 일으키면서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는 중요한 출발점이 된다. 새로운 생각은 이미 확립되어 있는 고전을 훼손하거나 재해석하면서 형성된다. 그런 점에서 볼 때 하나의 고전이 탄생하는 것은 굳은 해석을 잘게 부수어 새로운 해석의 가능성을 만드는 것에서 시작된다. 고전의 대중화에 대한 우려가 높은 만큼 새로운 고전의 탄생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진다. 그 가운데서 많은 논쟁과 해석, 사유 등이 표출되고, 그것은 우리 시대의 새로운 고전을 준비하는 신호탄이기도 할 것이다. As the interest in classics grew socially, various forms of books appeared. Due to this, the classics that were looked up as something inaccessible came within our reach and lure us with their charms. For the classics have multiple layers of interpretation, it is a difficult job to reach the essence and grasp the meanings. It is always necessary to rewrite the classics so that the readers can delve into the sea of classics more easily. For a book to be recognized as classics, it must possess the interpretive layer that could create cracks in the existing structure of thoughts. These interpretations must confront the existing thoughts and secure their territory; and these confrontations open up new horizon of thoughts. It must be noted that new horizon of thoughts do not emerge from a complete severance from the past ideas. Through the ideological struggles, they naturally internalize the voices of the past. However, the voices are altered by their own ways and become the starting point for creating ruptures in the existing thoughts and revealing theirs. New thoughts are formed as they desecrate or reinterpret what was already established. In this sense, classics are born when firm interpretations are taken apart and the possibilities of new interpretations are created. As much as one is worried about the popularization of classics, one also anticipates the birth of new classics. During that process, many arguments, interpretations and thoughts will be born and this would be the signal for us to greet the new classics of our age.

      • KCI등재

        허균의 우정론과 그 의미

        김풍기(Kim Pung-gi) 韓國批評文學會 2010 批評文學 Vol.- No.37

        For most confucian scholars of Joseon, sharing the philosophical and intellectual vision was an important part of friendship. What bound them together was the congenial spirit as the fellow thinkers who follow the same path. Artistic taste or literary disposition was less of a matter in forming friendship. However, in reality, finding a friend who share the same intellectual vision was not an easy thing. For this reason, people preferred to communicate with the sages of the past through reading. This worked as the cultural basis to encourage “the idea of befriending the people from the past.” In comparison to this, Heo Gyun displays a different aspect. On the spiritual level, he also speaks of “the idea of befriending the people from the past.” At the same time, he shares friendship with the people of different social status with unreserved attitude in reality. He became friends with the sons of concubines who were lower in social standing and also ginyeo, the female entertainer/artist who held the lowest rank of society. Friendship with these underprivileged people or the minorities reveal a new form of relationship that was formed by Heo Gyun. He valued the common ground in artistic and literary taste and stressed the righteous spirit in friendship. In this sense, he displays the earlier form of the ethics of friendship that became more prominent among the confucian intellectuals in the 18th century Joseon.

      • KCI등재

        일반논문 : 언어의 위계화와 새로운 언어 권력의 탄생 -조선 후기 시조(時調) 가집(歌集)의 서발(序跋)을 중심으로

        김풍기 ( Pung Gi Kim ) 전남대학교 인문학연구소 2015 용봉인문논총 Vol.0 No.46

        지배 언어의 강한 자장 안에서 소수 언어의 생존은 늘 위협 받는다. 생존을 위해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고 거기에 새로운 언어 문화적 지형도를 만든다. 어떤 언어든 자신을 중심으로 문화적 지형도를 만들려고 애를 쓴다. 그러나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혹은 문화적 환경 때문에 그러한 노력은 대부분 무위로 끝난다. 언어들 사이에서 만들어지는 관계는 그 전략에 따라 크게 세 가지로 구분된다 : 하나의 언어가 소멸되거나, 다른 언어를 흡수하여 동화시키거나, 혹은 공존을 선택한다. 그렇게 볼 때, 조선 후기 가집에서 보이는 언문의 전략은 다음과 같다. ① 한시를 포함한 한문은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 ② 노래로서의 한시 문학인 『시경』과 노래로서의 시조가 인간의 순수한 마음을 담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③ 한문과 언문이라는 표기 차이를 제외하면, 인간의 진정한 마음을 담는다는 점은 같다고 주장한다. ④ 이를 통해서 한문이 담당할 수 없는, 언문만의 고유한 영역을 확보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시와 노래가 같다고 하는 ‘시가동도론(詩歌同道論)’이 제기된다. 이것은 근대의 여명기에 언문이 급격하게 자신의 영역을 확대하면서, 끝내 새로운 언어 권력으로 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Within the realm of the dominant language, a minor language is always under constant threat of marginalization and extinction. For survival, the minor language creates its own space and inscribes in it a new linguistic and cultural topography. Every language attempts to create its own cultural topography. However, most of their efforts fail in facing with the pre-established social, economic, political or cultural environments. The relationship between minor and dominant languages can be characterized as following ways: extinction, assimilation (absorption), and coexistence. On this account, this paper argues that Eonmun in the song books of the late Joseon period takes following strategies: 1) acknowledging that Sino-Korean classics including Sino-Korean poetry has a long tradition, 2) emphasizing both Shijing and Sijo reflect the true mind of humans through their common musicality, 3) claiming both Chinese character and Eonmun can represent the true mind of humans despite their linguistic differences, 4) finding the unique area of Eonmun in its relationship with Chinese character. In this process, the idea that the Shi is identical with the song or ode first emerged. And it was a pivotal moment for Eonmun, which became a new language power at the dawn of the modern era.

      • KCI등재

        조선 초기 문명사의 전환과 김시습의 <유금오록(遊金鰲錄)>

        김풍기 ( Kim Pung-gi ) 한민족문화학회 2018 한민족문화연구 Vol.62 No.-

        고려 말 본격적으로 수입된 성리학 기반의 유교는 조선 건국과 함께 하나의 국가학으로 인정되었지만, 지식인들 사이에서 수용되기까지 많은 시간과 여러 논의가 수반되었다. 특히 기득권 세력인 불교와의 사상적 논쟁은 여전히 많은 관심을 필요로 한다. 그런 맥락에서 김시습의 시문은 다양한 논점을 제공한다. 여기서는 그의 <유금오록> 소재 시문을 대상으로 유불교체기의 문명사적 전환에 대한 김시습의 입장을 논의하고자 한다.그러나 유교화 과정은 16세기 전반에 이르러서야 완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불교의 철학적 개념을 유교적 개념으로 바꾸는 일은 단기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었다. 그 과정에서 많은 지식인들이 논쟁을 벌였다. 김시습은 유교와 불교 교체기에 활동했던 중요한 인물이다. 정치적 사건 때문에 승려가 되었지만(그의 불교 이름은 ‘설잠’이었다), 그는 늘 유교 사회가 만드는 관료 생활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불교 경전을 깊이 연구하는 한편 유교 경전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유교와 불교의 화해를 도모했다. 그 과정에서 김시습의 내면 풍경과 사상적 갈등은 한시로 표출되었다. 그러한 점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이 바로 <유금오록>이다. 이 논문은 김시습이 엮은 시집인 <유금오록>을 통해서 불교를 어떻게 유교와 결합하고자 했는지, 승려로서의 심리적 갈등이 어떻게 작품으로 표현되었는지를 연구하고자 하였다. With the founding of Joseon Dynasty, the process of Confucian transformation, which had been going on since the late 14th century, came to fruition. The Koryeo Dynasty, whose system had been fundamentally and philosophically operated based on Buddhism, was transformed into a Confucian-based nation by gentry(Sadaebu) class. Even though Neo-Confucianists owed much to the philosophical basis of Buddhism, they built their own world by condemning Buddhism as heterodoxy. Koryeo Intellectuals who studied in Yuan Dynasty after this dynasty had accepted Neo- Confucianism as a national study became a pioneering class that made Confucianism their philosophical basis.It is reasonable, nevertheless, to state that the process of Confucian transformation was completed in the first half of the 16th century. To transform the philosophical basis of Buddhism into Confucian one was not able to accomplish in a short period of time. Furthermore, intellectuals were inevitably confronted with lots of controversial and fierce arguments during this process.Kim Si-Seup, a scholar, writer, and also Buddhist monk, is an important figure during this transition period from Buddhism to Confucianism. Although he became a monk-his Buddhist name is 'Suljam' -due to some political matters, he was always interested in bureaucracy of Confucian society. In addition to studying Buddhist scriptures in depth, he, with a profound understanding of Confucian classics as well, pursued reconciliation between Confucianism and Buddhism. His inner reflection and ideological conflicts, in that process, were expressed in his poetry written in Chinese. It is 『Yugeumorok(遊金鰲錄)』, which is a collection of poems and whose title means ‘the record of rambling and savoring moments on Geumosan, that projects images of Kim Si-Seup’s inner world closely. Through 『Yugeumorok(遊金鰲錄)』, this paper, therefore, discusses how Kim Si-Seup strived to combine Buddhism with Confucianism as well as how he tried to depict his own inner conflicts as a monk into his work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