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친구와의 성 의사소통, 성 이중기준이 대학생의 피임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영향

        김정효,박미경,조은아 한국여성건강간호학회 2018 여성건강간호학회지 Vol.24 No.1

        Purpose: To determine the effect of sex communication with friends and sexual double standard on contraceptive self-efficacy among university students. Methods: With a survey design, data were collected from 251 university students from three universities in G city from September 2016 to October 2016. Data were analyzed by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and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Results: Sex communication with friends, sexual double standard, and contraceptive self-efficacy scores of participants were 58.82±8.78, 21.73±6.00, and 44.20±5.91, respectively. Sex communication with friends and sexual double standard were related to contraceptive self-efficacy. Sexual double standard, sex communication with friends, female, contraceptive education, and contraceptive experience explained 33% of contraceptive self-efficacy of participants. Conclusion: Sexual double standard and sex communication with friends were influencing factors of contraceptive self-efficacy. To improve contraceptive self-efficacy of university students, a program is needed to eliminate sexual double standard and improve sex communication with friends among university students in Korea.

      • KCI등재

        효율적인 학급경영을 위한 초등학생의 학급 인터넷 커뮤니티 참여유형 및 상호작용에 관한 사례연구

        김정효,윤영화 이화여자대학교 교과교육연구소 2006 교과교육학연구 Vol.10 No.2

        본 연구는 초등학교에서 이루어지는 학급경영을 위한 인터넷커뮤니티의 성격을 밝히기 위한 질적 사례연구이다. 이를 위해 초등학생의 학급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상호작용유형은 어떠하며, 참여유형은 어떠한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본 연구는 이러한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서울시 강서교육청 산하에 있는 무지개 초등학교(가명) 6학년 2반의 학급 인터넷 커뮤니티를 2005년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관찰하였다. 연구방법은 질적인 접근에 의한 교육적 문화기술법(educational ethnography)으로서 관찰, 교사저널, 심층면담, 이메일, 게시판 및 자료실 글 관찰 등의 방법을 이용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이와 같이 수집된 자료는 개별사례기록 후 항시 비교법에 의하여 분석되었다. 연구결과 학급인터넷 커뮤니티의 학생간상호작용, 교사와 학생간 상호작용유형의 특징이 어떠한지와 ‘적극적 전문가형’ ‘이중생활형’ ‘선택적 참여형’ ‘격려형’ ‘비판형’ ‘치유형’ 등 6가지의 참여유형이 밝혀졌다. This study was conducted in order to understand elementary students' internet community participation types. In order to do that, diverse factors that affect such patterns need to be examined, which is possible through the analysis of interactions between students, students and teachers, and students and environment. For this study, close observation was conducted for 8 month period from March 2, 2005 to October 31, 2005 on internet communities organized by students in a 6th grader class in Rainbow Elementary school. As a methodology, the educational ethnography, a qualitative researches based approach, was employed. From elementary students' interactions with other students, teachers, and internet environment, findings could be drawn as followings in terms of internet community activities. First, positive interactions among students are seen such as raising interests in each other, consulting with others, cooperation, and participation. Negative interactions are also detected such as criticizing, invasion of privacy, and spying-on. Second, in the interactions between students and teachers, students recognize teachers' activities as positive when they organize and operate communities in a way that chances are given fair to every student for participation and when they create atmosphere that is encouraging and inspiring students. On the other hand, if teachers praise some students preferentially or reply their postings selectively, students regard it as favoritism and think negative about it. Third, the internet access environment, amount of time allowed for computer usage, and parents understanding on the internet also affect students'participation in classroom internet communities. If parents are generous to children's internet usage and provide goodphysical environment for internet access, students are able to comfortably log in communities and post their candid opinions. To summarize, based on the research on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ternet community participating patterns and interactions with their environment, this study searches teaching directions and find suggestions for succeeding studies and their methodology.

      • KCI등재후보

        교사의 다문화 역량의 강화 방안 연구 : 미술 교과를 중심으로

        김정효 한국문화교육학회 2011 문화예술교육연구 Vol.6 No.1

        국제화·세계화의 추세와 함께, 한국 사회는 유학생, 국제결혼, 외국인 근로자 등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이민자의 수가 증가와 함께 다문화 사회로 급변하고 있다. 이러한 한국 사회의 인구 구성의 변화는 학교에서 다양한 문화적·민족적 배경을 가진 학생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소수의 다문화 배경의 학생들과 다수의 한국 학생들이 세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자아실현을 할 수 있는 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하기 위해서, 모든 학생들이 문화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하고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육성하는 교육이 요구된다. 다문화 시대에 학생들과의 상호작용으로 교육을 실천하는 교사들의 문화적 역량이 학생들의 학교에서의 성공적인 학습경험을 이끌어 내는 데에 가장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한다. 본고에서는 다문화 시대에 요구되는 교사의 문화적 역량에 대하여 미술 교과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교사의 다문화 역량의 개념을 여러 학자들이 제시한 문화적 역량의 특성들을 통하여 살펴보았다. 다음으로, 미술 교육을 통해서 육성될 수 있는 다문화 역량과 미술 교육에서 요구되는 교사의 다문화 역량을 논의하였다. 마지막으로 교사의 다문화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한 외국의 교사 교육 프로그램과 현장 교사들의 다문화 역량 증진의 예를 제시하고, 교사의 다문화 역량 증진을 위한 시사점을 논의하였다. Along with the globalization of the world, Korean society has become multi- cultural in terms of the continuous increase in number of international students, international marriages, and foreign workers. The radical change of population of Korean society signifies the increase in number of the students with multi-cultural, ethnic background in schools. Education is needed for both a minority of students with multi-cultural backgrounds and a majority of Korean students, which helps promote the capability of the students to culturally respond to the world, and all of the students to reach self-realization in the future. It is culturally responsive competence of teachers that is the critical factor in leading to student' successful learning experience in schools. This study focuses on exploring cultural competence of teachers required to raise students cultural competence and responsiveness through visual arts. First, the concepts of cultural competence of teachers are investigated by centering on what scholars have studied. Next, the cultural competence of students fostered through visual arts and one of teachers necessary for teaching visual arts are discussed. Last, the examples of teacher preparation programs that are set up for nurturing teachers' cultural competence at universities and a community of practice of elementary art teachers are introduced as an exmplar to show how art teachers, cultural competence can be developed through participating in a learning community. And the indications for developing Korean teacher preparation programs are discussed.

      • KCI등재

        스포츠 실천의 아비투스에 대한 고찰

        김정효 한국체육철학회 2012 움직임의철학 : 한국체육철학회지 Vol.20 No.1

        Today, the discussions on the importance of sports and its social implications have made great progress. Most of the papers interpretate sport as a reflection of social structure or valuable ways to improve one's life. In this sense, the concept of 'habitus' which was invented by Bourdieu is very suggestive. He expanded the philosophical meaning of sport by introducing a new analytical framework of habitus between social behavior and social structur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larify the cultural characteristics of sport through the concept of habitus. Bourdieu pointed out that the personal sport activity is coded by a system of classification of social practices which reveal the functional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 preference and class structure. Even though his incisive analysis that sport is a technology to control one's daily experience through distinction of class is acceptable, his theory is difficult to apply to our society. However, it will be insightful to explore how his concept of habitus correlates our sports culture in regard to the superior position that economic capital has compared to other symbolic capital in our society. 오늘날 스포츠의 중요성과 그것이 갖는 사회적 함의에 대한 논의는 많은 성과와 진전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지나치게 가치론적으로 입장을 고수하거나 단순히 사회구조의 반영이라고 보는 양분된 시각이 대부분이다. 부르디외의 아비투스는 이러한 기존의 연구에 많은 시사점을 던진다. 그는 스포츠 실천을 독립적인 사회 행위이거나 사회구조의 반영이라는 단순한 도식을 뛰어 넘어 그 사이에 아비투스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함으로써 기존의 관점이 놓치고 있던 스포츠의 문화철학적 함의를 확장하고 있다. 본 연구는 부르디외가 제시한 아비투스의 개념을 스포츠에 적용하여 스포츠의 사회문화적 위상을 새롭게 조망해 보았다. 부르디외는 스포츠의 개별적 실천과 취향이 아비투스라는 실천의 분류체계에 의해 코드화 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함으로써 개인적 기호와 사회 계급적 구조 사이의 함수적 관계를 예리하게 파헤치고 있었다. 그러나 본 연구는 스포츠 실천을 계급적 아비투스의 구별짓기를 통한 일상생활의 경험을 재단하는 육체에 대한 기술이라는 관점에 동의하면서 그의 담론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하지 못하는 몇 가지의 난점을 찾아낼 수 있었다. 경제자본이 다른 상징자본에 비해 월등히 우월한 지위를 형성하고 있는 한국적 상황에서 부르디외의 스포츠 아비투스는 우리의 스포츠문화가 형성하는 지층을 새로운 각도에서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하는 유의미한 개념 장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OECD Education 2030 학습 프레임워크 내용 맵핑을 통한 미술과 일반 선택과목 교육과정 개선 방안 탐색

        김정효 한국문화교육학회 2020 문화예술교육연구 Vol.15 No.6

        In 2017, the Ministry of Education announced the introduction of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as a core policy t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a student career-type high school system and student growth. In order to cope with the rapidly changing society, the 2015 revised curriculum was structured as a curriculum based on 'competencies', and ‘cultivation of competencies' and 'career exploration and career preparation' by improving the quality of the student's learning process has emerged as key educational tasks. Under the contexts, this study was intended to explore the ways to improve the curriculum of high school elective subject, ’art’, which is characteristic of ‘common’ and ‘essential’. As a research method, Curriculum Content Mapping (CCM) was conducted for the general elective course in the 2015 revised art curriculum with OECD Education 2030 Learning Framework, to examine the degree to which it contributes to cultivating high school students’ basic literacy as a cultural citizen, and to explore and prepare for their career paths. The study examined the composition of the OECD Education 2030 Learning Framework, explored the nature of the general elective subject, ‘Art' and analyzed its'goals, content, teaching and learning, and evaluation methods of the 2015 revised art curriculum through CCM. In addition, it differs from Korea in that it examines the existence of competency-based curriculum in the nature and function of art and general elective subjects in advanced countries of education abroad, and supports full-scale career exploration and preparation in the field of art. As the result of the study the OECD competency reflection category of the general elective subject 'art' was concentrated on a small number of competencies, and the rate of reflection is also low. This suggests that the curriculum of the general elective course 'art' may fall short of cultivating the core competencies in common subjects and the competencies of the art subject. Furthermore, the role for career exploration and preparation in the field of art are also insufficient. Based on the implications derived from the study, some proposals were made for development of the next curriculum and introduction of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이 연구에서는 보편적 성격의 교과인 2015 개정 미술과 교육과정의 일반 선택과목 ‘미술’을대상으로 문화 시민으로서의 역량 함양 및 진로 탐색과 준비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 지를 탐색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연구 방법으로, 국가 수준 교육과정 설계에 세계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OECD가 개발한 학습 프레임워크의 28개 역량과의 내용 맵핑(Curriculum Content Mapping, CCM)을 실시하였다. 연구 내용으로는 OECD Education 2030 학습 프레임워크 구성에 대해 살펴보았으며, 일반 선택과목‘미술’의 성격을 탐색하였고, CCM을 통해 2015 개정 미술과 교육과정의 목표, 내용, 교수·학습 및 평가 방법을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일반 선택과목‘미술’ 의 OECD 역량 반영 범주는 소수의 역량에 편중되어 있고, 반영 비율도 낮게 나타났다. 이는 일반선택과목‘미술’의 교육과정은 교과 공통의 핵심 역량을 함양하는 것도, 미술 교과의 역량을 함양하는 것에도 미흡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미술 분야로의 진로 탐색 및 준비를 위한 기능도 미진함을 보여준다. 역량 기반 교육과정의 체제를 갖춘 해외 교육 선진국의 미술과 일반 선택과목의 성격과 기능과 비교해 보니, 미술 분야에 대해 본격적으로 진로 탐색과 준비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와 차이가 있었다. 연구 결과에 기초하여 차기 미술과 교육과정의 개발 및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였다.

      • KCI등재

        융합교육 수업 사례 분석을 통한 핵심성과 융통성의 원리 탐색

        김정효 한국조형교육학회 2015 造形敎育 Vol.0 No.56

        본 연구는 국가 정책적으로 도입된 융합교육의 지식 나열식 교수·학습의 한계를 극복하고 융합적 사고를 육성하는 융합교육의 구현 원리를 모색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학습자 중심의 교육이 융합교육의 본질이며, 학습자 중심의 교수·학습 구현을 위해서는‘탄력적 학습 환경’이 구축되어야 함을 제안하였다. ‘탄력적 학습 환경’의 주요 요인으로서, ‘내용 조직의 핵심성(essentiality)’과 ‘교수·학습 맥락의 융통성(flexibility)’을 관련 문헌 분석을통하여 탐색하였고, 융합교육 교수·학습 사례를 이 두 요인에 기반하여 분석하였다. ‘내용 조직의 핵심성’은 교육과정 및 교수·학습 내용을 ‘개념 기반’으로 구조화하기 위한 원리이며, ‘교수·학습 맥락의 융통성’은 교수·학습의 맥락을 ‘상황에 맞게’ 조직하기 위한 원리이다. 이 두원리는 현장 교사들의 융합교육 실천 사례로 부터 도출된 것으로서, 교수·학습 및 교육과정조직을 위한 실제적 방안으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is study aimed at exploring the principles of convergence education through investigating its teaching and learning practices. The study suggested that authenticity of convergence education derive from learner-centered education, rather than knowledge-based education, and examined the components of flexible learning environment, essentiality and flexibility. Then, the principles of convergence education were articulated as “essentiality” for organizing and structuring learning contents, and “flexibility” for constructing flexible learning environment through examination of learner-centered teaching and learning practices. These two principles are expected to be utilized as a practical way for schools to build up the structure of curriculum, teaching and learning practices, and flexible learning environment, as they were based on professional teachers’ pedagogical experience.

      • KCI등재

        Kant's Moral Law and Fair Play

        김정효 한국체육철학회 2019 움직임의철학 : 한국체육철학회지 Vol.27 No.4

        This paper examines the moral implication of fair play in sport through Kant's moral philosophy. Fair play has generally been interpreted as a condition of fairness. However, fair play is deeply related to morality, not the fair conditions of competition. This study discusses that fair play, unlike previous discussions, should be defined as a moral obligation for all sport participants. In order to clarify this, first this paper will review the relationship between fairness and fair play critically, and will explain Kant's moral philosophy through the difference between the hypothetical imperative and the categorical imperative, and finally, will reveal why fair play should be a categorical imperative. Kant says that a human action is morally good, not because it is done from immediate inclination, but because it is done for the sake of duty. According to Kant, moral action is to act according to principles that is not based on instinct desires or interests but based on practical reason. In sports, this principle can be found in fair play, because it is the only motive for all players to consider how should they act. There is no other categorical imperative that must be commanded in sports, except the fair play.

      • KCI등재

        아동간의 또래 괴롭힘과 학급 풍토와의 관계

        김정효,김정아 이화여자대학교 교육과학연구소 2000 교육과학연구 Vol.31 No.1

        본 연구는 아동간에 발생하는 또래 괴롭힘 현상의 중요한 변인을 학급 풍토로 보고, 이러한 학급 풍토 유형에 따라 학급 내에서 발생하는 또래 괴롭힘의 정도가 어떠한 차이를 보이는지, 각각의 학급 풍토의 구성 변인과 그 하위변인인 교사 변인과 학생변인이 각각 또래 괴롭힘과 어떠한 상관관계가 있는지를 알아보고자 했다. 이를 위해 초등학교 6학년 11학급 408명을 연구의 대상으로 하여 질문지 조사를 실시한 결과, 1) 학급풍토에 따라 괴롭힘 정도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 2) 학급 풍토 유형과 또래 괴롭힘 정도와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자율적 풍토와 친교적 풍토의 학급은 또래 괴롭힘 정도에 낮은 상관관계를 보이며 통치적으로 유의미한 부적 상관이 있었다. 그러나, 통제적 풍토와 또래 괴롭힘 정도간에는 상관이 없었다., 교사와 관련된 하위 변인과 또래 괴롭힘 정도와의 상관 관계에 있어서, 자율적 풍토의 교사의 행동 특성인 추진성과 친교적 풍토의 행동 특성인 사려성이, 또래 괴롭힘과 낮은 상관관계를 보이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부적 상관이 있었고 통제적 풍토를 형성하는 교사의 행동인 지시성과 또래 괴롭힘 정도는 낮은 상관지수를 보이며 정적 상관관계가 있었다. 또한 아동의 행동 특성은 또래 괴롭힘 정도와 유의미한 상관을 나타내지 않았다. The Relationships Between Peer Bullying and Classroom Climates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examine the relationships between peer bullying and elementary classroom climates. For this purpose, 408 students over 11 classes of 6th grade in the elementary schools were selected as samples for the study. The Organization Climate Description Questionare and the modified Peer Nomination Inventory were administered to the samples. The main results of the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re is difference in the degree of peer bullying. between autonomous classroom climate and controlled classroom climate and also between controlled classroom climate and intimate classroom climate. Second, there is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autonomous climate and peer bullying, and also between intimate climate and peer bullying. in a low level, althought no correlation is found between controlled climate and peer bullying. Third, there is statistically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teacher-related subordinate factors of classroom climate and peer bullying although no correlation is found between the student-related subordinate factor and peer bullying.

      • KCI등재

        초·중등 미술과 인문소양교육 학습요소 선정 및 위계화

        김정효 한국조형교육학회 2018 造形敎育 Vol.0 No.65

        In an age when communication, cooperation, dialogues, interdependencies, imagination, emotion and creativity are emphasized, school education requires a new paradigm to discover and explore the nature of humanity, rather than competition.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topics and methods of humanistic education at primary, lower-secondary, and upper-secondary level, with a particular focus on art in order to introduce the basics of humanistic education to art curriculum at these levels. Through implementing the Delphi Survey, this study sought to present the direction of topic selection and structuralization of learning topics and components of the humanistic education in art education to contribute toward its establishment in school systems. Learning topics were subdivided into seven categories, including art and aesthetic experiences, art and identity, art and pluralism, art and social participation, and twenty-two learning components were derived from each learning topic. Furthermore, this study proposed the practical methods to support humanistic education. 소통, 협력, 대화, 상호의존, 상상력, 감성, 창의성이 강조되는 시대에 학교교육은 경쟁 중심 체제에서 인간다움의 본질을 발견하고 추구하는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으로의 변화가 요구된다. 본 연구에서는 초·중등학교 미술 교과에서 인문소양교육의 학습 주제와 학습 요소를 선정하여 학교급별로 위계화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연구 방법으로, 10명의 미술교육 전문가를 대상으로 두 차례의 델파이 조사를 실시하여 미술과 인문소양교육의 학습원리를 비판적 사고와 성찰, 감수성과 공감, 창의적 실천의 세 영역으로 선정하였고, 전문가들이 제시한 인문소양교육 학습내용의 위계화를 위한 근거를 검토하여 학교급별 학습주제와 학습요소를 마련하였다. 학습주제는 미술과 미적체험, 미술과 정체성, 미술과 다원성, 미술과 참여 등 네 영역에서 7개 주제로 세분화되었으며, 학습요소는 7개 주제를 중심으로 22개로 도출되었다. 그리고 미술 교과에서 인문 소양교육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제안하였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