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최인호 소설에 나타난 종교적 세계관과 성찰의 서사

          김인경 ( Kim In-kyoung ) 한성대학교 한성어문학회 2018 漢城語文學 Vol.38 No.-

          본고에서는 최인호의 작가 의식을 지배하고 있는 종교적 세계관을 통해 1970~80년대의 시대에 대한 성찰을 시도하고자 했다. 먼저 ‘실존 탐구와 기독교적 사유’에서는 기독교의 윤리의식과 사상이 어떻게 작품의 주제와 연결되고 있으며, 주인물의 내적 변화에 관여하는지를 알 수 있다. 다음으로 ‘구도적 열망과 실천 자세의 모색’에서는 『길 없는 길』의 ‘경허’를 통한 참된 ‘나’와 중생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에 관한 물음을 던진다. 이를 통해 현실을 직시하고 비판적으로 대처하는 실천적인 지식인의 모습을 강조한다. 이러한 고찰은 당대 사회의 부조리를 비판하고 종교적 정신으로 대안을 찾으려는 공통점이 있다. 여기에는 현실적 삶의 제한성을 극복한 본질적 삶에 대한 내적인 욕구가 반영되어 있다. 또한 개인의 구제와 사회의 구제는 불가분의 관계에 놓여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한다. 이와 같이 최인호의 소설에 나타난 종교적 세계관을 통해 당대의 시대를 성찰해 보는 것은, 자본주의 근대화의 극복과 당대 시대에 대한 최인호의 문학적 고민을 알 수 있게 한다. 더 나아가 최인호의 문학세계를 폭넓게 논의해 보는 계기를 준다. This is an article about the religious outlook and mind of an author, Choi, In-ho who is one of famous writers in the 70-80's in Korea. Some of his books, The Urban Hunter and A windmill in my heart are stories that are based on an Christian recognition and ontological looking. One of his book, The Pathless Way, is a story that is based on a Buddhist idea and view. These books are reflected different religious agenda, especially Catholic or Buddhism but a similar theme what is a way of researching oneself of leading characters desperately. Among of these are stories about serious social problems. These are caused a serious capitalism and an brutal industrialism in Korea at that time. The observation of Choi, In-ho through his books proposes to solve problems of social absurdities with religious spirits. As a result, books of Choi In-ho reflect on the contemporary era through the religious world view. And then he tries to see the essence and the worth of the human-life in the modernization of capitalism society in his books. His own literary thinking is about the need of religious pure mind. He focuses Catholic ideology as well as Buddhist idea. These kind of literary thinking make his literary world view put on his books. His novels are the so-called process of finding a way. These novels are processes of the realization of himself as well as readers in social absurdities. This article will be an opportunity to discuss about novels of Choi In-ho actively.

        • KCI등재

          이선희 소설에 나타난 모더니즘적 특성 연구 : 식민지 근대의 이중성과 글쓰기를 중심으로

          김인경(Kim, In Kyoung) 구보학회 2007 구보학보 Vol.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식민지 근대의 이중성과 글쓰기를 중심으로 이선희 소설에 나타난 모더니즘적 특성을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선희는 고도의 심리주의 기법과 낭만성 등으로 여성들의 현실인식과 정체성 회복을 모색해 나갔다. 이러한 이선희의 소설에는 도시적 미의식과 도시적 삶에 대한 글쓰기가 주인공들이 경성을 중심으로 주변을 바라보는 눈(目), 시선을 통해 잘 나타나고 있어 여성 문학세계의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외출’을 통한 자의식의 내면화와 도시공간의 탐색을 통한 이중적 현실의 확인, 그리고 미결정적 사유제시로의 정체성 모색 등은 그것을 잘 나타내 주고 있다. 이는 인간의 진정한 존재성을 내적 체험과 의식의 상황 및 흐름에서 발견하고자 하는 ‘의식의 시선’이라 하겠다. 이것은 1930년대 대표적인 여성 작가인 강경애, 박화성 소설에 나타나는 현실의 극명한 반영으로써의 글쓰기와는 다른 차별점으로, 1930년대 모더니즘 소설의 특성을 여성 작가인 이선희 소설로 확인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이는 식민지 근대의 이중성과 작가의 글쓰기 관계 속에서 작품의 가능성과 한계를 고찰해 보게 한다. 또한 여성의 시선에 나타나는 식민지 근대의 이중적인 모습을 살펴볼 수 있게 함으로써 이선희 문학의 본질을 좀 더 심층적으로 고찰해 볼 수 있게 한다. 또한 문학의 존재 방식을 어떻게 규율하는가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가능하게 하는 것으로, 글쓰기란 어떠한 방식으로든 당대의 반영이자 근대적 주체로서 작가가 생산해 낸 시대에 대한 문학적 대응임을 알 수 있게 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novels by Lee Seon- hee for their modernist characteristics with a focus on the dualism and writing in the early colonial modern times. Lee can be characterized by her search for women’s perception of reality and recovery of their identities through the highly advanced techniques of psychologism and romanticism. In her novels, she attempts to expand the literary world of women through the eyes or viewpoints of the main characteristics around Seoul by making use of her urban aesthetic consciousness and writing about an urban life. Her attempts are well reflected in her internalization of her self-consciousness through “going out,” her confirmation of the dual reality in a search of urban space, and her search for an identity as uncrystalline thinking. They also represent “her eye of consciousness” to discover the true existence of humans in internal experiences and the situations and flows of consciousness. That’s what separates her writing from that of Kang Gyeong-ae and Park Hwa-seong, who were the foremost female writers in the 1930s, with extremely clear reflection of reality. It also provides the grounds to confirm the characteristics of the modernist novels in the 1930s in the novels of Lee, a female writer. It takes into consideration the potential and limitations of her works in the relations between the dualism of the early colonial modern times and a writer. It further allows for a more in- depth consideration of the nature of Lee’s literature by examining the dual aspects of the early colonial modern times seen from the female viewpoint. Making it possible to discuss how the existential methods of literature can be regulated in-depth, it suggests that writing is the reflection of contemporary days in any ways and the writer’s literary responses to the times.

        • KCI등재

          과천지역 초등학생의 Leptin 수준과 열량섭취, 체중 및 비만도 변화와의 관계

          김인경(Kim In Kyoung),강재헌(Kang Jae Heon),송지현(Song Jihyun) 韓國營養學會 2007 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Vol.40 No.8

          과천에서 진행되고 있는 소아 코호트의 1차년도와 2차년도 조사에 모두 참여했던 소아 375명 (남아 : 195명, 여아 : 180명)을 연구 대상으로 leptin 수준을 삼분위수로 나누어 leptin 수준에 따른 선체조성 성분 변화를 관찰한 결과에 대한 요약은 다음과 같다. 1) 1차년도 비만 유병률은 남학생이 경도비만 8.7%, 중등도 비만 3.6%였고, 여학생은 경도비만이 1.7%로 관찰되었다. 2) 1, 2차년도의 비만지수 (OI), BMI, 허리둘레 수치와 2차년도 leptin, 체지방률, 체지방량 수치들 상호간의 관계를 보았을 때, 남학생의 혈중 leptin 수준과 신체지수와의 관계는 체지방량, 체지방률, BMI 허리둘레, 체지방량의 순으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으며, 특히 leptin의 농도가 높을수록 현재의 체중, 체질량지수, 비만도, 허리둘레, 체지방률이 높았다 (p<0.001). 이는 여학생의 경우에도 유사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3) leptin과 지방섭취량, 탄수화물 섭취량과의 관계는 유의적인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4) 혈중 leptin 수준을 삼등분하여 그 수준이 최상위 삼분위에 포함되는 어린이 집단의 비만 유병률은 남 34.3%, 여 5% 이었으나 최하위군에서는 0%이었다. 최상위군의 경우 1년 전의 비만유병률도 유사하였다 (남 34.3%, 여 5%). 이상의 결과를 종합해보면 소아의 leptin 수준은 현재의 비만도를 반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1년 전의 비만상태도 예측이 가능하다. 비만도가 높은 소아의 경우 적극적 개선이 행해지지 않으면 체중 및 비만상태가 1년간 지속되므로 대사증후군 및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기될 것으로 판단되며 이틀을 조기에 예측, 관리하는 체계가 필요하다. Leptin, as an adipocyte-derived hormone, is an important regulator of food intake and energy expenditure. In the cross-sectional study, leptin was shown to be positively related to body adiposity and metabolic disorders in adults. However, there were very few studies which reported the leptin as a predictor of weight gain over time. We examined whether serum leptin can be used as an indicator of the present and 1-year past weight status in very young children. First grade students from elementary schools in Gwacheon City were enrolled in the study since 2005. The study subjects (total 375 students; 195 boys and 180 girls) participated in the investigation of both 2005 and 2006. Physical examinations including height, weight, waist circumference were done. To examine the prevalence of obesity, obesity index was used. Serum leptin was measured, and their nutritional status was also evaluated based on 3-Day dietary records. Serum leptin levels were strongly positively related with the value of the present BMI and with the value of the BMI one year before. We found no association with leptin levels and amount of energy intake and macronutrient intake in this children population. Children were divided into three groups according to leptin tertiles. The highest leptin tertile group showed highest prevalence of obesity in year 2006 as well as in year 2005. Serum leptin levels can reflect the weight status now and as well as 1-year before. Possibly serum leptin levels can predict the weight gain of year later. Without an action against the obesity on children with high leptin level, those children would maintain the excess adi-posity growth and progress into the obesity-related metabolic disorders. Further studies are needed to predict the obesity as early as possible and preventive system then after.

        • KCI등재

          원저 : 경북지역 집합유와 젖소에서 큐열 항체 보유율 조사

          우인옥 ( In Ohk Ouh ),서민구 ( Min Goo Seo ),도재철 ( Jae Cheul Do ),김인경 ( In Kyoung Kim ),조민희 ( Min Hee Cho ),곽동미 ( Dong Mi Kwak ) 한국가축위생학회 2013 韓國家畜衛生學會誌 Vol.36 No.4

          Q fever is a rickettsial infection caused by Coxiella burnetii that is transmitted from animals to humans. Modes of transmission to humans include inhalation, tick bites and ingestion of unpasteurized milk or dairy products. This survey was aimed at monitoring the seroprevalence of C. burnetii in bulk-tank milk (BTM) in Gyeongbuk province. In addition, the seroprevalence of C. burnetii was investigated at the herd level of dairy cattle in eastern Gyeongbuk province in which many dairy cattle are reared. Among 324 BTM samples collected from 20 country areas, 175 (54%) BTM samples from 15 (75%) country areas were positive for C. burnetii by ELISA. By regions, the seroprevalence of BTM samples in eastern, central, western and northern areas of Gyeongbuk province were 62.7%, 48.4%, 45.1%, and 41.4%, respectively. When analyzed in the dairy cattle reared in the eastern area where high seroprevalence occurred in BTM samples, 119 (24.2%) out of 492 dairy cattle were positive for C. burnetii. Seroprevalence of C. burnetii in dairy cattle was increased with daily milk yield of farm (P<0.05) and age (P<0.001). Since seroprevalence of C. burnetii is relatively high in both BTM samples and dairy cattle reared in Gyeongbuk province, further studies on the high risk farms and herds are needed to evaluate infection status and appropriate control programs in this region.

        • KCI등재

          불문학 : 문학 장르 "생리학"의 유행과 발자크의 『프티부르주아』

          김인경 ( In Kyoung Kim ) 한국불어불문학회 2011 佛語佛文學硏究 Vol.0 No.88

          ``생리학(Physiologie)``이란 단어는 프랑스 문학의 장에서 19세기 전반기를 풍미했던 일종의 총칭적 제목이다. 특히 1840-1842년 동안 프랑스에서 대유행했던 시리즈출판물의 문고판(삽화) 책들을 가리킨다. 이와 같은 문학 장르인 "생리학"은 문학사적 위상에서 하위문학에 속한다. 본 연구는 문학 장르인 "생리학"의 사회문화적 발생 배경과 그 특성들을 고찰하고, 이 "생리학"이 발자크의 『프티부르주아 Les Petits Bourgeois』의 구상과 집필, 중도포기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역사적, 사회적, 출판사회학적 그리고 텍스트적 상관관계가 어떠했는지를 규명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본 연구는 5 부분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가장먼저 "1840년에서 1842년까지의 생리학"에 대한 연구는 우리들로 하여금 사소한 특징들 내에서 "사회적유형들"에 대한 상세한 분석과 함께 다양한 사회현상의 개요를 일별할 수 있게 한다. 두 번째 부분에서 발전을 거듭하고 있던 과학 분야의 생리학이 어떻게 대중적인 독자를 겨냥한 담론으로 확장되는지 그리고 마침내 문학계의 "생리학"으로 진화하는 지를 추적한다. 그런데 당대 출판계에서는 "생리학"의 대표작가 중 한 사람으로 발자크를 선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도 문학계에서는 그렇게 간주하고 있다. 따라서 세 번째 부분은 일종의 사회현상처럼 한참 유행이던 1840-1842의 "생리학"과 발자크의 "생리학" 관련 작품들과의 차이점이 무엇인지를 밝히고 있다. 1843년부터의 "생리학"의 급격한 쇠락이 목격되고 1843년 말경 발자크는『프티부르주아』가 총서『인간희극』에 반드시 필요하며, 그 작품은 너무나 거대하고 대중적으로 매우 크게 성공할 것임을 확신한다. 그래서 이 연구의 네 번째 부분은 생리학과 경쟁하는 문학작품으로서의 『프티부르주아』의 창조를 추적한다. 마지막 결론은 작가가 의도했던 바와는 달리 왜 "생리학적인 접근"의 텍스트표상에 그치게 되는지, 그리고 어째서 글쓰기를 중단하게 되는지에 관해서 "생리학"과의 사이에서 수립될 수 있는 상호적 관계를 밝힌다. "19세기 프랑스에서 생리학이란 이름으로 장식된 풍속연구"(19세기 라루스백과대사전)를 공부하기 위해서, 기본적으로 역사적 · 사회적인 상황 분석이 되고자 했던 "생리학" 장르를 이해하는 데서 출발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출판의 사회역사적인 상황과 긴밀히 연결되어 있으므로 19세기 전반기로 문학의 장에 위치하게 된다. 19세기 초에 ``생리학``이란 단어는 문학 분야에서는 사용되지 않았고 의사와 자연학자들에 의해 사용되었던 과학용어였다. 1825년부터 점차 그 주제가 무엇이건 1830년경까지 무게 있고 과학적인 모든 연구에 적용하기 위해 ``생리학``이란 단어의 의미가 확장되기 시작했다. 특히 문학에 있어 ``생리학`` 등장과 그 확대에 발자크가 선두는 아니라도 동참했으며, 그의 기여가 상당했다. 사실 샤바랭의 『미식의 생리학』, 발자크의『결혼의 생리학』등의 책의 성공에 뒤이어, 1830년의 주간지 『라 실루에트』의 『생리학적인 갤러리』라는 글들의 인기에 따라 차츰 이 단어는 그 사용에 있어 통속화되기 시작한다. 1840년부터 마치 현대 사회의 첫 번째 산업적 복제품과 같은 『***생리학』 시리즈물의 출간과 그 유행은 1842년까지 파리의 출판물시장을 뒤엎고, 1843년 시장에서 빠르게 사라지게 된다. "생리학" 출판물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의 생리학』으로 표시되는 우스꽝스러우면서도 기발한 제목들이다. 모든 제목은 다양한 카데고리 속에서의 인간유형들을 표현하였으며, 그 유형들 중 커다란 부분은 당대의 부르주아들 그리고 파리지엥들이 차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대유행과 몇몇 작가들의 성공에 비해 발자크의 "생리학"들은 독자로부터 외면당했다. 제목의 일치에도 불구하고 발자크의 과학적이고 사회적인 분석의 ``생리학`` 관련 작품들은 독자들에게 쉽고 가볍게 소비될 수 없었다. 그리고 이 제목의 일치로 발자크를 "생리학"의 작가로 혼동하고 있다. 1843년 말경, 왜 그리고 어떤 이유에서 발자크가 『파리의 부르주아』를 가지고 이러한 종류의 주변문학과 다른 거대한 작품과 경쟁하고자 했는지 추적 조사한다. 실제로 발자크에게 이 소설이 "모든 것을 시시하게 할 걸작 들 중의 하나"이고, 작가는 당시의 시리즈물 "생리학"의 성공과 그의 쇠락, 위젠느쉬 등의 연재문학의 성공 등의 모두를 시시하게 만들 것이라고 확신했다. 당시 19세기의 ``부루주아``, 특히 이미 19세기 전체의 사회인 『인간희극』의 보루가 될 것임을 확신한 것처럼, 자신의 "정체성"을 기다리고 있는 형성 중에 있는 ``프티부르주아``를 소설로 그려내고자 한 것이다. 그렇지만 결국 이 작품에서 발자크가 기도했던 "부르주아(Le bourgeois)"를, 더 구체적으로 "프티부루주아"를 구축하고 소설 속의 사회를 구성하는데 점차 작가의 상상력이 따라주질 못한다. 마치 발자크가 글을 쓰던 당시의 실제의 세계가 그러했듯이, 프티부르주아들의 갤러리 즉 "생리학적인 접근"으로서의 "프티부루주아들"의 용모의 특징들로 제한되고, 발자크가 그리려고 했던 "프티부르주아"를 그려내는 데 실패하고 글쓰기의 진행은 중단된다.

        • KCI등재

          가브리엘 루아와 혼종 공간 -『내 생애의 아이들』을 중심으로 한 “L`entre-deux”의 표상

          김인경 ( In Kyoung Kim ) 한국불어불문학회 2011 佛語佛文學硏究 Vol.0 No.86

          Notre problematique sur “l`espace hybride” s`inscrit dans une lecture sociocritique afin de mieux circonscrire l`ensemble flou, instable, conflictuel de representations de “l`entre-deux” chez Gabrielle Roy. Le nom de Gabrielle Roy est bien connu, elle est “la grande dame” de la litterature canadienne-francaise des annees 1940-1960. Apres la Revolution tranquille, et parce qu`elle avait elu domicile au Quebec ou ses romans etaient situes, elle avait recu l`etiquette d`ecrivain quebecois. Elle n`a cependant jamais oublie ses origines, le Manitoba. On trouve une oscillation permanente entre son pays d`adoption et le Manitoba. “De meme que Balzac est francais, Dickens anglais Gabrielle Roy, elle, est canadienne.” Son roman appartient bien au Canada. Le but de la presente etude est donc de tenter de montrer des representations de “l`entre-deux” a la fois circonstanciel et textuel. Ces deux sortes de l`entre-deux nous paraissent indispensables, car il existe un rapport dialectique entre ces representations de l`ecrivain Gabrielle Roy et ces reresentations dans Ces enfants de ma vie, en interaction les unes avec les autres. Nous allons examiner ces representations diverses et complexes: premierement, “Gabrielle Roy et la representation de l`entre deux”, l`entre-deux (Franco-Manitobain et Quebecois) ainsi que l`entre-deux (litteraire en anglais et/ou litteraire en francais; manitobanienne et quebecoise) et second lieu “Ces enfants de ma vie et la representation de l`entre-deux”, c`est a dire le processus de transformation de “l`etre partage” a “l`entre-deux”, l`entre-deux (un je fictive et un je non-fictif), etc.

        • KCI등재

          발자크의 "식료품상인 / 예술가(epicier/artiste)" 표상 -소시오그램활동에 관한 사회비평적 접근

          김인경 ( In Kyoung Kim ) 한국불어불문학회 2012 佛語佛文學硏究 Vol.0 No.89

          La problematique "Bourgeois <-> Bourgeoisie", ? Bourgeois <-> [? petit bourgeois]" chez Balzac, a travers les personnages de bourgeois ou ceux auxquels ce dernier se confronte nous conduit a celle de "Bourgeois <-> Artiste" qui renvoie a une configuration formee plus particulierement autour de "1830". A considerer la maniere dont ils s`inscrivent dans les textes balzaciens, les mots "bourgeois don`t le type l`epicier", "1830" et "Artiste" paraissent marques d`une singuliere ambiguite. En effet, "l`epicier/l`artist" chez Balzac nous donne une idee ou une image conflictuelle et partielle. On verra, dans ce travail, que le bourgeois don`t le type l`epicier, considere comme oppose a l`artiste dans la societe bourgeoise, n`est pas le seul point de vue possible. Pour la sociocritique, tout travail esthetique est historiquement, politiquement interpretable, et le texte romanesque peut tenir plusieurs discours simultanement et echapper aux intentions declarees de l`auteur. Notre but est donc de montrer comment l`ecriture balzacienne evolue et se textualise dans La Comedie humaine sous plusieurs aspects : d`abord, elle contextualise, ensuite elle co-textualise(au sens sociocritique du terme). On verra ce qui, dans l`image sociale construite a partir de l`opposition entre le bourgeois et l`artiste plus precisement entre "l`epicier et l`artiste", se presente comme un element inspirateur de l`ideologie et generateur de la fiction. En effet, autour de 1830, l`epicier est devenu une source inepuisable de plaisanteries entre les mains des publicistes et dans la bouche des rapins des ateliers ; ils en ont fait comme le symbole du ridicule. Ainsi, sous la Monarchie de Juillet, l`emploi du mot "epicier", a la fois a la mode et en question, est problematique. Car l`epicier ne constitue pas simplement une source de caricature, mais une matiere(element social) disponible pour les ecrivains, qui se parle en divers discours litteraires ou sociaux et qui est, comme dit Balzac "une des plus belles expressions de la societe moderne". Certes, au sein de la societe bourgeoise et face a elle, tous les artistes n`aspirent pas a s`identifier a un modele unique. Chez Balzac la pluralite est evidente. Pour faire comprendre cette posture, ce travail a donc voulu adopter la demarche sociocritique, s`appuyant sur son concept majeur "le sociogramme". Nous y voyons une exacte adequation avec le fonctionnement balzacien de la contradiction interne. Le sociogramme fournit les points d`appui et les points de repere pour une lecture esthetico-ideologique plus ouverte du texte. La conclusion principale, c`est que chez Balzac, la representation "l`epicier/l`artiste" ne cesse de renaitre du systeme mouvant des oppositions qui forme l`"activite sociogrammatique". Notre travail volontairement limite, permet au moins de voir comment le texte balzacien construit la representation de la configuration "epicier/artiste", et de reflechir a la facon dont il complique l`opposition simple entre epicier et artiste, en creant des situations fictionnelles ou les personnages accomplissent leurs trajectoires fictives en reference constante aux realites de ? l`etat civil ? et au devenir historique des conditions sociales et a la situation du champ culturel.

        • KCI등재
        • KCI등재

          Prostaglandin A₂-induced Apoptosis is Not Inhibited by Heme Oygenase-1 in U2OS Cells

          Kyoung-Won Ko(고경원),Sun-Young Lee(이선영),Ji-Hyun Ahn(안지현),Jaetaek Kim(김재택),In-Kyung Kim(김인경),Ho-Shik Kim(김호식) 한국생명과학회 2008 생명과학회지 Vol.18 No.11

          Prostaglandin A₂ (PGA₂)는 사람 골육종 세포인 U2OS 세포주에서 apoptosis와 heme oxygenase (HO)-1의 발현을 함께 유도하였다. PGA₂에 의한 apoptosis는 HO-1의 과도한 발현이나 HO-1에 대한 small interfering RNA에 의한 발현저하에 의하여 변동되지 않았으나 H₂O₂에 의한 세포사망은 HO-1의 발현 수준에 반비례하여 변동되었다. 또한 thiol antioxidant인 N-acetyl-L-cysteine (NAC)은 PGA₂에 의한 세포사망과 HO-1의 발현 증가를 모두 차단하였지만, non-thiol antioxidant인 butylated hydroxyanisole (BHA)과 ascorbic acid는 세포사망과 HO-1의 발현 유도를 차단하지 않았다. 이와 같은 결과들은 PGA₂는 산화성 손상에 의해서가 아니라 PGA₂의 thiol-reactivity에 의하여 apoptosis와 HO-1의 발현을 유도하며, HO-1의 발현은 PGA₂에 의한 apoptosis와는 독립적인 현상이거나 기능적으로 apoptosis 유도의 하부에 위치하고 apoptosis의 진행에는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시사해 준다. Prostaglandin A₂ (PGA₂), one of cyclopentenone PGs, induced both apoptosis and heme oxygenase (HO)-1 expression in U2OS cells. PGA₂-induced apoptosis was not perturbed by either over-expression or knock-down of HO-1, whereas H₂O₂-induced cell death was inversely modulated by the expression level of HO-1. In addition, N-acetyl-L-cysteine (NAC), a thiol antioxidant, blocked both apoptosis and HO-1 expression induced by PGA₂. But, non-thiol antioxidants like butylated hydorxyanisole (BHA) and ascorbic acid did not block either apoptosis or HO-1-induction. Taken together, these results suggest that PGA₂ induces both apoptosis and HO-1 expression, which are critically related to the thiol-reactivity of PGA₂, but not oxidative stress, and HO-1 expression may be independent or functionally located downstream of apoptosis by PGA₂ without contribution to apoptosis progressio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