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도래할 ‘기계사회’와 사회변혁의 매개 : 기계․괴물․여성 : 산업합리화운동과 근대극장의 상상력을 중심으로

        김우진 한국여성문학학회 2018 여성문학연구 Vol.44 No.-

        근대 인텔리들에게 있어 산업합리화운동은 곧 도래할 '기계사회'의 전조(前兆)이자, 거스를 수 없는 사회변혁으로의 진입을 맞이해야한다는 선고(宣告)와 다르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동시대 과학 소재의 극들은 변화될 사회에 대한 계몽과 계급적 투쟁이라는 편협한 해석을 넘어 기계사회에 강제 편승하게 된 근대 조선인의 측면에서 다시 고찰되어야 한다. 이 시기 이광수와 김기진, 김우진 등은 평론과 감상문 등의 기고를 통해 기계문명에 대한 합리적인 내러티브를 매체에 제시하지만, 낯설기만 한 기계사회의 소식들로 야기된 불안과 공포는 수사학적 글쓰기라는 방식을 통해 부정적으로 드러낸다. 또한 극으로 발표된 일련의 서사들은 당대 기계문명의 도래가 남근 중심적 권력의 형태로 형상화되고, 여성젠더를 남성의 요구에 맞게 코드화 하여 다시금 재타자화 하는 방식으로 재현된다. 이는 전근대적 남성권력이라는 위치를 기계사회와 과학이라는 변화의 시기에 맞춰 재 점유 하려던 남성젠더 무의식의 반영이자 당대 보편표상의 교체를 향한 시도로 볼 수 있다. 이 시기의 과학담론은 식민지 남성젠더에게 요구되는 형태로 순응하는 여성젠더를 만들어내는 왜곡과 속류화의 이데올로기로도 기능했던 것이다. 근대 과학소재 희곡의 풍부한 젠더적 함축은 새로이 고구(考究)될 필요가 있다. For the modern intellectuals, the industrial rationalization movement was no different from the ruling that it should be a precursor to the impending machine society and a transition to an irreversible social revolution. Consequently, the scientific plays of this period must be reexamined in the light of the modern Korean people who have been forced to ride on machine society beyond the narrow interpretation of enlightenment and class struggle against the changed society. While Lee Kwang-su, Kim Gi-jin, and Kim Woo-jin present a rational view of the machine civilization through their criticisms and appreciation, they reveal the anxiety and horror created by the machine society's news stories. Additionally, the dramatic series of epichs are represented by the coming machine civilizations that are in the form of phallic and phallic power, and the female gender is coded to be re-enacted according to the male's demands. It can be seen as a reflection of the male unconscious and an attempt to change the status of the pre-modern male in line with the times of change in machine society and science. The science discourse at this time served as a distorted ideology that created women who would fit in with colonial men.

      • KCI등재

        수산 김우진의 희곡에 나타난 젠더정치학

        김우진(Kim, U-Jin) 고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15 한국학연구 Vol.52 No.-

        본고는 젠더정치학의 관점에서 수산 김우진의 희곡을 분석한다. 젠더는 가부장제라는 오랜 지배 이념과 연관관계에 있다. 또한 젠더는 사회적으로 구성되는 것이므로 젠더에 대한 연구는 사회구조와 무의식 그리고 이를 만들어내는 권력에 대한 탐구이다. 수산의 희곡 「두데기 시인의 환멸」은 봉건적 부조리에 대한 저항의 일환으로 주체적 인식에 이르는 서사를 구성한다. 남성(적)주체에 의한 여성 혐오의 메커니즘은 성적, 계급적으로 이중의 억압을 겪어야 했던 여성들의 폐해와 각성이 주를 이룬다. 수산이 형상화 한 여성인물은 피해자의 위치에 머물지 않고 적극적으로 비판하고 저항한다. 이는 개인의 문제를 넘어 윤리와 도덕으로 덧칠된 기존의 관행에까지 저항하기에 진보적이며, 나아가 배타적 섹슈얼리티에 대한 저항 및 주체적 감정과 섹슈얼리티에 대한 솔직함은 시대적 상황을 감안할 때 상당히 급진적이다. 당대 조선에서의 가부장제 이념은 완고한 것이었지만, 수산은 페니스 파시즘의 전복 가능성을 헤게모니적 희극화로 표현함을 통해 기존의 가부장제도 내의 페니스 파시즘 속에서는 사랑과 결혼도 식민지 점령이 될 수 있으며 타자를 식민화 하지 않는 관계를 위해서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함을 피력한다. 이는 실패한 남성(적)주체 인물상을 통해 가부장적인 가정으로 유폐되지 않기 위해서는 여성의 자각과 더불어 남성(적)주체의 인식변화가 요구된다는 담론을 내포한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analyzes the drama of Susan Kim Woo-jin from the perspective of gender politics. Gender is an old association with the dominant ideology of patriarchy. In addition, because gender is socially constituted the study of gender is also a quest for the power structure of society and the unconscious, and it produces. Gender politics that involves the “Dudegisiineuihwanmyul (disenchantment of the dudegi poet)” drama of Susan constitute a narrative leading to subjective awareness as part of the resistance against the feudal absurdities. Misogyny by the mechanism of male subjects is the main content that women who undergo abuses and oppression in sexual and class. Susan’s female characters who are actively shaping don’t stay in the position of the victim but to resist and critical. Beyond the individual problems, this is far advanced for resistance existing practices with morality and ethics. Considering the contemporary situation, such candor about his feelings and sexuality that are resistant to the exclusive shaping of adultery sexuality is fairly radical. Although patriarchal ideology was obstinate in Joseon era, susan made assertion that even love and marriage in the existing patriarchal of penis fascism can be a colonial occupation by the expression through hegemony enemy comic story of possible overthrow of penis fascism, so new paradigm is needed for relationships that do not colonize others. in order not to confine patriarchal-home through the fail of patriarchal male subjects figure, women’s awareness with changing perception of masculine subjective may be required.

      • KCI등재

        서울대학교 국악학연구회의 ‘학술ㆍ창작ㆍ연주’ 전통

        김우진 서울대학교 동양음악연구소 2019 동양음악 Vol.46 No.-

        이 글은 국악학연구회가 어떻게 결성되었으며, 그 후의 활동이 현재까지 어떻게 지속되고 있는지를 조망한 것이다. 권오성, 이재숙, 조위민 등 서울대 음악대학 국악과 1학년 학생들은 1959년에 국악학과회를 창설하였다. 이후 국악연구회로 명칭을 변경하였고, 1974년부터 국악학연구회라는 명칭을 사용해 왔다. 초창기에는 스스로 학술회의 성격의 행사뿐만 아니라, 저명인사의 특강을 마련하는 등의 행사를 개최하였고, 이어서 한국음악자료총서 시리즈의 고악보 발간 사업도 주도하였다. 이 사업은 현재 국립국악원의 한국음악학자료총서 시리즈 사업으로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1973년에 시작한 창작음악발표회와 1974년에 시작한 전통음악발표회는 현재에도 학생들 주관의 행사로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The article looks at the Association of Korean Traditional Musicology Research(國樂學硏究會) and how its academic events have been continued to the present. Kwon Oh-sung, with Lee Jae-sook and Jo Wi-min, suggested the group for students to give a presentation and discussion, in 1959. A study on the ornament of danso was put forward by Kwon at the first meeting. In 1963, they carried out the project of publishing the series of old scores of Korean music documents. The project currently continues its tradition as a series project of the Korean Musicians General Book by the National Gugak Center. The composition presentation of, gugak (Korean Traditional Music), which began in 1973, and the Traditional Music Concert, which started in 1974, continue its tradition as an event of the student body.

      • KCI등재
      • KCI등재

        외식기업 구성원의 자기효능감과 멘토링 기능이 조직사회화 및 이직의도에 미치는 영향

        김우진 한국외식경영학회 2015 외식경영연구 Vol.18 No.2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effects of self efficacy and mentoring function on organizational socialization and turnover intention of food service companies. Data is collected from employees of food service companies located in Seoul Korea. The results of analysis is based on the collecting data.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First, self-efficacy has positive effect on organizational socialization and negative effect on turnover intention of foodservice company's employees. Second, mentoring function has positive effect on organizational socialization and negative effect on turnover intention of foodservice company's employees. Last, organizational socialization has negative effect on turnover intention of foodservice company'semployees. As a conclusion, foodservice companies need the system setting of facilitating for information seeking and building for formal and informal mentoring system to improve self-efficacy and reduce turnover intention. 본 연구는 외식기업 구성원의 자기효능감, 멘토링기능과 조직사회화 및 이직의도 간의 영향관계에 대해 실증적으로 분석하고자 하였다. 제조, 금융, 전자 및 R&D기업을 대상으로 한 선행연구를 토대로 표본 집단을 종사원규모 300인 이상 의 외식체인기업 정규직 종사원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배부하여 응답자들로부터 직접 설문자료를 수집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첫째, 외식기업 구성원의 자기효능감은 조직사회화에 정(+), 이직의도에 부(-) 의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외식기업 구성원의 멘토링기능은 조직사회화에 정(+), 이직의도에 부(-)의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마지막으로, 외식기업 구성원의 조직사회화는 이직의도에 부(-)의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결론적으로, 외식기업은 구성원의 조직사회화를 가속시키고, 이직의도를 낮추기 위해서 업무와 업무외적인 정보취득을 용이하게 하고, 공식􀂂비공식적인 멘토링시스템을 강화하는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구축하여야 할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