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이종격투기 출현과 사회·문화적 이데올로기의 변화

          김옥주 한국스포츠리서치 2004 한국 스포츠 리서치 Vol.15 No.3

          With modern sport, the appearance behind the sports, We saw he sight fighting through cable and satellite broadcast. That is a dog-fighting on the stage which we saw on the screen, which was cruel and instinct striking others with a closed fist may be one's original nature. Korean wrestling developing naturally in a primitive life spread all over the world these days. playing boxing and wrestling in modern olympic was popularity when Athens's olympic game started in 1869 such as ancient olympic game started B.C 776 Behind the sports happen the basement of ban by the under world made money for gamblers later, in 1990 in japan the main current sports has been high praise over six hundred and thousand people was watching the game while K -1 grand prize was held in Tokyo dorm, in my country behind the sports in very exciting however The flaw of it is planning officer who will conduct commercial sports and spectators who will not consider sports so it is very difficult to be high praise. It this game make progress not commercial conduction but true sports behind the sports will be able to take its place, though it has strong and short point according to ideology of sports culture, it can constitute new culture sports.

        • KCI등재

          Experiment at Bedside: Harvey Cushing’s Neurophysiological Research

          김옥주 대한의사학회 2009 醫史學 Vol.18 No.2

          이 논문은 하비 쿠싱(Harvey Cushing, 1869-1939)이 그의 환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비 치료적인 실험(non-therapeutic experiments)을 다룬다. 하비 쿠싱은 1896년부터 1912년까지 존스홉킨스 병원에서 신경외과학 분야를 개척하는 동안 신경생리학 연구를 병행하였다. 쿠싱의 신경생리학 연구는 주로 그의 환자들에 대한 임상관찰과 외과적인 실험에 의존하였다. 자신이 신경외과 의사로서 동물 대상으로 연구하는 신경생리학자들보다 더 유리한 위치에 있다는 잘 알고 있는 쿠싱은 신경생리학자들이 쉽게 풀지 못하는 문제인 신경계의 감각 기능에 대해 연구하였다. 그의 연구방법은 수술을 하는 도중 다양한 자극을 신경계에 주고 환자의 반응을 보는 것이었다. 대뇌의 운동 피질을 확인하기 위해 쿠싱은 수술 도중 50명 이상의 환자의 운동 피질에 체계적으로 전기자극을 주었다. 감각 피질을 구분하기 위해서 쿠싱은 두개골과 경질막(dura mater)을 연 다음 의식이 있는 환자의 대뇌 피질을 전기로 자극하며 감각에 대해 질문하여 감각피질 지도를 완성하였다. 이 논문은 쿠싱의 연구를 20세기 초반 미국의 임상연구의 맥락에서 살펴보았다. 왜 쿠싱의 환자들은 치료적 이익이 없는 쿠싱의 생리학 연구에 참여하였는가? 쿠싱의 동료들은 그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쿠싱의 실험에 어떻게 반응하였는가? 쿠싱은 환자들에 대한 실험을 어떻게 정당화하였는가? 임상시험은 신경외과의사로서의 쿠싱의 정체성과 윤리에 부합하였는가? 쿠싱은 항상 환자로부터 허락을 받고 환자들에게 실험을 한 것은 아니었지만, 이것은 그 자신에게나 사회적으로 거의 문제가 되지 않았다. 쿠싱은 그의 비치료적 실험을 정당화할 수 있었다. 실험은 진단이나 치료의 부산물로 기술되었으며, 협조하지 않은 환자들을 그는 “교육받지 않은,” 또는 “마약 중독자”로 기술되었다. 쿠싱의 환자들에 대한 비치료적 실험은 쿠싱이 환자를 연구대상자로 모을 수 있는 능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로서 생리학자들에게 과학적 성취로 환영을 받았다. 쿠싱은 어느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신경외과학적 지식과 기술을 가지고 있어 그에게 치료받고자 전국에서 환자들이 몰려왔다. 부권주의적인 의사이며 야망이 넘치는 과학자였던 쿠싱은 환자들을 치료하는 동안 환자들을 대상으로 비치료적 연구를 수행하였던 것이다. 사람 대상 연구의 윤리 원칙은 1970년대에 만들어지게 되는데, 그 이전까지는 치료와 연구의 구분은 명확하지 않았다. 20세기 동안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연구는 급증하게 되는데, 쿠싱의 예는 20세기 임상에서 실험을 하는 임상과학자들의 도래를 알리는 시작이었다.

        • KCI등재

          한국 의사윤리지침 및 강령의 연혁과 개정내용

          김옥주,박윤형,현병기 대한의사협회 2017 대한의사협회지 Vol.60 No.1

          Medical ethics, autonomy, and self-regulation form the core of medical professionalism. Therefore, codes and guidelines regarding ethics are key documents that demonstrate the identity of physicians as a professional group in a society. In Korea, foreign declarations such as the Hippocratic Oath and the Geneva Declaration have been translated and introduced, while medical ethics guidelines have been introduced from developed countries. In 1961, 1965, and 1979, the Code of Medical Ethics was created and revised, but only in 1997 did Korean doctors develop their own ethics guidelines and codes reflecting their identity in Korean society. In order for these guidelines and codes to be effective living documents, they should be regularly modified to reflect changes in the medical environment and the field of medicine. In response to the urgent need to establish strict norms of medical professionalism in the 21st century due to internal and external problems in Korean society,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worked to revise the Ethics Code and Guidelines in 2016. This article reviews the history of how the Korean Code of Ethics and Guidelines has changed and examines the contents of the Code of Ethics and Guidelines as amended in 2016.

        • KCI등재

          Experimental Sciences in Surgery :Harvey Cushing's Work at the Turn of the Twentieth Century

          김옥주 대한의사학회 2006 醫史學 Vol.15 No.1

          생리학적 외과학의 발전과 하비 쿠싱 김옥주* 20세기에 들어오면서 실험의학이 임상분야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였다. 이 과정은 매우 복잡하였고, 의학사가들 사이에도 기초과학과 임상의학의 당시 관계가 협력관계인지 갈등관계인지에 대해 의견이 양분되어 있다. 19세기말과 20세기 초 실험과학이 과학적 약리학의 기초로 등장한 이래, 실험과학과 임상의학은 미국에서 서로 상호의존적인 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 역사적 관계는 복잡하다. 본 논문에서 필자는, 미국 신경외과의 창시자 하비 쿠싱(1869-1939)의 예를 들어 20세기 초 미국에서 임상분야와 실험과학 사이의 상호관계를 하비 쿠싱이 생리학적 의사가 되는 과정을 통하여 살펴보기로 한다. 20세기 초 미국 실험의학이 발전하던 시기에 쿠싱이 신경외과의사로 활동한 존스홉킨스는 과학적 의학을 발전시키기에 적합한 환경과 조직을 갖고 있었다. 특히 쿠싱은 1900년과 1901년에 걸친 유럽 여행에서 발달된 생리학을 공부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고, 이를 통하여 생리학적 지식에 근거한 외과의사가 되었다. 1896년에서 1905년 사이 신경외과의사 훈련을 받은 쿠싱은 효과적인 신경외과적 치료법의 고안, 교과서와 논문의 출판, 레지던트 훈련 등의 방법을 통해 1905년에서 1912년에 걸쳐 신경외과를 하나의 분과로 성장시켰다. 1901년 그가 존스홉킨스에서 최초로 뇌하수체 환자에 대해 수술을 행한 이후 쿠싱은 뇌하수체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1908년에서 1912년 사이에 헌터리안(Hunterian) 실험실과 임상영역에서 뇌하수체의 정상 기능 및 비정상 조건, 그리고 수술적 치료법에 대해 연구하였다. 1912년에는 10년간의 연구를 집대성한 저서 ꡔ뇌하수체와 그 질환(The Pituitary Body and Its Disorders)ꡕ을 발표하였으며, 이 저서로 인해 그는 해당 분야의 권위자가 되었다. 이 시기 새롭게 등장한 대학에서 일하면서 병원에서 가르치는 임상연구자의 일원으로서, 쿠싱은 외과수술·실험과학·임상관찰을 통합해서 얻은 지식으로 초기 신경외과 분야의 새로운 의학지식을 개발하였다.

        • KCI등재

          하나님-인간과의 연합으로의 길: 블라드미르 로스키의 신학을 중심으로

          김옥주 연세대학교 신과대학 연합신학대학원 2019 신학논단 Vol.95 No.-

          This article intends to seek understanding the way to the knowledge of God in V. Lossky in relation to theological perspectives of Dyonisious and G. Palamas. The reason this author is interested in Lossky’s theology and Orthodox theological tradition lies in a quest on how the divine union with God is possible while the essence of God is not known to human beings. Lossky responds this author’s question by showing that the ultimate aim of the knowledge of God is the union between God and humanity. However, to preserve God’s transcendence and avoid creating a conceptual “idol,” he uses simultaneously and interdependently apophatic and kataphatic theologies. They both are used to reach the same goal, that is, union with God. Moreover, to defend the antinomic characteristic of the hyper- essence of God, who reveals Himself in this world, Lossky, following Gregory Palamas, distinguishes between the essence and energia. The divine essence signifies God’s absolute transcendence and humans will never participate in it either in this life or in the age to come. The divine energia, in which God comes out of God-self and reveals God-self to us, on the other hand, permeates all creation and we humans participate in them through grace. Ultimately, God manifests his whole being in attributes (or names) while preserving the transcendence of his essence. This constitutes a paradox where God is seen as knowable and unknowable. 본 논문은 블라드미르 로스키 안에서, 디오니시우스와 팔라마스와 관련하여, 하나님과의 연합에 이르는 길에 대한 이해의 추구를 목적으로 한다. 본 저자가 로스키의 신학 및 동방정교회의 전통에 관심은 갖는 이유는 어떻게 하나님과의 신적인 연합이 가능하면서 하나님의 본질은 인간에게 알려지지 않는가라는 주장에 관한 탐구이다. 로스키는 하나님의 지식의 궁극적 목적은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연합임을 보여주는 것으로 본 필자의 질문에 대답한다. 반면에, 하나님의 초월성을 인식하고 개념적 ‘우상들’의 생산을 피하기 위해서 그는 카타파틱과 아포타틱 신학들을 동시에 그리고 상호의존적으로 사용한다. 그 둘 모두는 동일한 목적, 하나님과의 연합에 도달하기 위해 사용된다. 나아가, 이 세상에서 자신을 계시하는 초-본질의 하나님의 모순적 특성을 변호하기 위해 로스키는, 팔라마스를 따라, 하나님 안에서의 본질과 에네르기아를 구별한다. 신적인 본질은 하나님의 절대적 초월성을 의미하고 인간은 이 삶에서나 또는 앞으로 올 세상에서 어디서나 그 안에 참여하지 못할 것이다. 신적인 에네르기아는 하나님의 자신 밖으로 나와 우리에게 자신을 계시하는 하나님의 존재 방식으로서, 모든 피조물을 파고들며 우리는 은총을 통해서 에네르기아 안에 참여한다. 궁극적으로, 하나님은 속성들(명칭)로 하나님 전(whole) 존재를 보여주면서 동시에 그의 본질의 초월성을 유지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인식가능하면서 불가해적인 분으로 보여지게 하는 역설을 구성한다.

        • KCI등재
        • KCI등재

          분단의 고통을 넘어 사랑과 연대를 실천한 故 장기려 선생을 기리며

          김옥주 대한의사협회 2015 대한의사협회지 Vol.58 No.9

          Born in 1911 to a wealthy Christian family in Korea, Ki-rye Jang graduated from Kyungsung Medical School and married Bong-sook Kim in 1932. Serving as an assistant of surgery under Dr. In-je Paik from 1932-1938, Dr. Jang also worked as a lecturer in surgery. In 1940 he obtained his Ph.D. from Nagoya University, Japan.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Dr. Jang was appointed as the General Director of Pyongyang District Hospital in 1946 and as a professor at Kim Il-sung Medical School in 1947, and became the first Ph.D. awardee in North Korea in 1948. In December 1950, during the Korean War, Dr. Jang fled with his second son, Ka-yong, and arrived in Busan. In 1951, he established Gospel Hospital. In 1958, Dr. Jang founded the Busan Local Surgical Association, and in 1959, he successfully performed the first liver lobectomy in Korea and received the Academic Award (presidential award) from the Korea Academy of Medical Sciences. In 1968 he founded Gospel Professional Nursing School and the Busan Blue Cross Insurance Union and was elected as the first head of the union. In 1974, he founded the Korea Liver Research Association and was inaugurated as the first president. In 1976, he was awarded the Order of National Service Merit – Dongbaekjang, and in 1987 the Ramon Magsaysay Award for Public Service. On December 25, 1995, at the age of 84, he passed away. Throughout his life, he missed his wife and children from whom he was separated due to the division of Korea. Beyond his suffering due to the division of Korea, Dr. Jang was a practitioner of love and compassion. Love of Christianity, compassion for the poor, living together in solidarity, excellence in creativity, commitment to peace and non-violence, generosity and non-possession, and freedom in truth were the key concepts that ran throughout Dr. Jang’s life.

        • KCI등재

          성령 안에서의 교제: 대바질(Basil the Great)과 영산을 중심으로

          김옥주 한세대학교 영산신학연구소 2015 영산신학저널 Vol.33 No.-

          본 논문은 바질과 영산 조용기 목사의 성령에 관한 이해, 그 중에서 특별히 성령의 교제를 중심으로 살펴볼 것이다. 어거스틴적 신학의 계보를 잇는 서방 교회는 전통적으로 피조물을 위해 완전한 구원을 완성하는 그리스도론에 대한 강한 성향은 역으로 성령의 위격성과 사역을 위축시키게 보인다. 이러한 경향은 전(entire) 피조물의 구속적 계획을 위해 아버지에 의해 파송된 아들과 성령 사이의 동등하면서 상호-협력적관계를 불균형적 관계로 왜곡시킬 뿐만 아니라 결국에는 우주적이면서 역동적이고 다양하면서도 독특한 삼위일체 하나님의 신적-드라마를 축소시키고 제한시킨다. 이런 점에서, 본고는 성령에 관한 오류를 교정하는데 노력했던 4세기 교부 바질과 영산의 성령론적 이해를 살펴봄으로써 성령론의 건설적 발전을 위한 제안을 논의하고자 한다. 전자가 당시 성령론적 논쟁을 종식시키고 삼위일체 교리를 세웠다면, 후자는 20세기 주변화된 성령의 자리를 크리스천의 삶과 교회의 중심으로 가져옴으로써 서방 교회의 성령론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를 위해 본 논문은 그들에게서 성령의 신성과 위격성을 확증하기 위해 강조했던 성령의 교제라는 공통 분모에 관심을 갖고 살펴볼 것이다. This paper will examine the understanding of the Holy Spirit both in the works of Basil the Great and Youngsan, especially focusing on the Spirit’s personal communion. While the western Church, which follows the Augustinian theology, has a penchant for Christ who finished all the redemptive work, the Personhood and work of the Holy Spirit seems to be constricted by it. This tendency not only distorts the co-equality and mutual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Son and the Spirit, who were sent by the Father, but also reduces the cosmic, dynamic, various, and characteristic theo-drama of the Trinity. In this light, I believe that it is worth nothing Pneumatologies of Basil as well as Youngsan since they were concerned to correct errors on the Spirit. And by doing it, it will present some constructive suggestions for improving Pneumatology in the Korean theological arena. Basil is the one who contributes to putting an end to the Pneumatological controversy and establishing the doctrine of the Trinity in the 4th century, while Youngsan influences to stimulate Pneumatology in the western Church through placing the marginalized doctrine of the Holy Spirit to the center of christian life and church in the 20th century. Especially there is a common ground, that is, the communion of the Holy Spirit that they both emphasize in order to confirm the divinity and Personhood of the Spirit. This paper will consider their stress on the communion of the Spirit.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