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펼치기
        • 수여기관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지도교수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농촌 노인의 건강실태와 의료서비스욕구에 관한 연구

        김숙자 원광대학교 2007 국내석사

        RANK : 247647

        본 연구의 목적은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농촌 노인의 건강 실태와 의료서비스욕구를 실증적으로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농 촌 노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는데, 대상은 호남의 전형적인 농촌 인 정읍 시에 거주하는 노인으로 삼았다. 조사결과를 요약ㆍ정리하고, 우리나라 농촌 노인을 위한 보건의료서비스제 도에 시사하는 바와 그 정책적 의미를 분석하여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건강상태이다. 주관적 건강상태는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노인의 비율이 훨씬 높았다. 시력, 청력, 통증ㆍ불편감 등 기초적인 건강상태 도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질병 유병률도 매우 높았다. 둘째, 건강관리이다. 건강의 관심도와 건강관리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 다. 건강관리 방법은 대부분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보약을 먹거나 걷기와 같 은 간단한 운동으로 건강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노후건강관리 에 관한 지식 보유율은 매우 낮았다. 예방접종율은 대단히 높았으나, 정기적인 건강검진율은 매우 낮았다. 병원 조력자나 간병인은 직계가족이 주류를 이루 는 것으로 나타났고, 주변의 도움을 전혀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노인도 일 정 정도 있었다. 감기 등 단기적인 질병에 걸렸을 경우는 대부분의 노인들이 보건소를 방문해서 해결한다고 응답하였다. 그리고 공공보건의료기관 이용율 도 대단히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셋째, 의료복지서비스이다. 노인의료복지서비스의 인지도와 만족도는 매우 낮았다. 희망하는 노인의료복지서비스는 장기요양보험, 노인무료건강검진제도, 노인전문병원, 노인요양시설 등 주로 노인의 수발(케어)과 관련된 서비스가 많 았다. 노인재가복지서비스에 대한 인지도와 만족도는 매우 높게 나타났다. 넷째, 교차분석 결과이다. 통계학적으로 의미 있는 것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차분석 결과 중 정책적으로 의미가 있는 것은 건강보험 종류별 차이점인데, 건강보험 종류가 노인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잘 보여주는 변수란 점을 감안 할 때 의미가 있는 것으로 사료된다. 예를 들어 직장건강보험 대상 노인이 의료급여 대상 노인보다, 즉 노인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을수록 자신 의 건강에 대해 자신하는 비율이 높았고,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도 높았으며, 최우선으로 원하는 노인의료복지제도에서도 의료급여 대상 노인은 의료급여의 확대를 가장 많이 원하고 있고, 직장 건강보험 대상 노인은 노인전문병원 지 역 내 설치를 가장 많이 희망하고 있으며, 지역 건강보험 대상 노인은 의료급 여 확대와 노인전문병원 지역 내 설치 양쪽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의 사회경제적 지위별로 희망하는 노인의료복지제도가 확연히 다르다는 것이다. 이러한 조사결과가 우리나라 농촌 노인 보건의료서비스정책에 시사하는 바 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농촌 노인의 주관적ㆍ객관적 건강상태 모두 양호하지 않고, 건강관리방법 역시 별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병률 도 대단히 높고, 고혈압, 관절염 등 만성적ㆍ기능적 질병을 많이 갖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농촌 노인의 보건의료 욕구가 대단히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농촌 노인을 위한 보건의료서비스를 확대하고 개선할 필요가 있다. 둘째, 노후건강관리에 관한 지식 보유율이 대단히 낮았고, 정기적인 건강검 진율도 매우 낮았다. 병원 조력자나 간병인은 배우자나 자녀 등 직계가족이 대부분이고, 도와줄 사람이 아예 없다는 노인도 일정 비율 있었다. 이러한 사 실들은 농촌 노인의 건강에 관한 지식을 향상시켜 줄 수 있는 프로그램과 정 기적인 건강검진 수검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강구되어야 하고, 간병인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다. 셋째, 농촌 노인의 공공보건의료기관 이용율이 대단히 높았다. 이는 농촌 노 인이 질병이 발생할 시 주로 공공보건의료기관에 의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말해 주는 것이다. 따라서 농촌 노인을 위한 공공보건의료기관에 대한 정부지 원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 넷째, 노인의료복지서비스제도에 대한 인지도는 매우 낮은 반면에 노인재가 복지서비스에 대한 인지도와 만족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급대상 자인 노인이 노인의료복지서비스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따라서 노인의료복지서비스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 그리고 노인재가복 지서비스에 대한 인지도와 만족도가 높은 만큼 앞으로 노인재가복지서비스를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더욱 개선하여 농촌 노인에게 반드시 필요한 노인복지프 로그램으로 자리 잡도록 정부는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다. Social welfare academy says that need is different from want. While want means emotional situation that something needed is lack, need means objective conditions that something needed and are evaluated by professionals, such as social workers, social welfare professors, economists and etc. For measuring need, the criteria must first be established and the categories in terms of which needs should be estimated or measured are by no means self-evident. Recently measuring health and welfare needs of the aged is becoming important in Korean society. The major reason is rise of the aged society and unprecedentedly high speed of ageing rat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mpirically survey health conditions and welfare needs of the aged in rural areas which have already become the aged society. For the purpose, 136 old aged living in rural areas of Jongeup City were sampled and interviewed to collect informations about health conditions and medical needs for a questionnaire. On the basis of previous studies on health needs and current living conditions of the aged, the questionnaire consists of 45 items. Data was collected using questionnaires and analyzed by frequency, X² and t-test. On the results of this survey, health conditions and medical needs of the aged in rural area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subjective and objective health conditions of the aged living in rural areas are weak and poor. Most of them have chronic deceases and high rates of sickness. Second, they have poor knowledge about health conditions, and only a few aged persons are regularly checking their health conditions. Third, they heavily depend on the public health institutions such as public health clinics and local branches of public health clinics. Fourth, they don't know about social welfare systems for the aged well, but know about in-home service programs for the aged and are satisfied about them.

      • 제임스 헤링턴의 오세아나공화국에 관한 연구

        김숙자 全南大學校 1996 국내박사

        RANK : 247631

        「오세아나 공화국」(Commonwealth of Oceana)의 저자 제임스 해링턴(James Harrington)은 격동의 세기인 17세기의 인물이었다. 이때의 영국은 혁명의 와중에 있었고 청교도 혁명(Puritan Revolution)을 거쳐 호국경의 시대(The Protectorate)를 겪은 뒤 왕정복고(The Restoration)에 이르는 동안 공화주의를 비롯한 많은 사상이 분출하였다. 17세기 공화주의의 사상으로 당시에 많은 명성을 얻었던 해링턴은 18세기 이후 잊혀졌다가 1941년 토니교수(R. H. Tawney)에 의해 British Academy의 강연에서 "혁명의 원인을 사회·경제적으로 분석한 인물"이라는 평을 받으면서부터 학계의 주목을 끌기 시작하였다. 이로 인해 영국학계에는 젠트리 논쟁(storm over the gentry)의 태풍이 밀어 닥쳤으며 혁명의 성격과 원인의 규명, 공동체에 대한 연구등 많은 학문적 성과가 이루어졌다. 헤링턴에 대한 연구와 평가의 방향은 크게 세갈래로 볼 수 있다. 하나는 토니처럼 "혁명의 動因을 사회·경제적으로 분석한 뛰어난 관찰력을 지닌 인물"로 보는 것이고 다음은 포코크(J. G. A. Pocock)처럼 "이탈리아의 시민적 휴머니즘(civic humanism)과 마키아벨리의 공화주의를 영국에 도입한 봉건주의 史家"로서 해석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맥퍼슨(C. B. Macpherson)은 "헤링턴은 부르즈와지의 개념을 파악하고 시장경제의 원리를 알고 있었던 인물"이라고 해석하였다. 헤링턴의 공화주의론에 있어서 가장 독창적인 요소는 기존의 폴리비우스의 정체순환론을 영국의 현실에 적용한 것이다. 그는 권력은 재산(property)에 의하여 결정된다고 보았고 재산의 소유 형태에 따라 토지가 일인에게 있으면 군주정치(monarchy), 소수에게 있으면 귀족정치(aristocracy), 다수에게 있으면 민주정치(democracy)가 되며 각각의 정치가 타락하게 되면 전제정치, 과두정치, 무정부상태의 모습을 지니면서 이러한 정체는 재산의 소유형태에 따라 순환하게 된다고 하였다. 그는 이를 좀더 발전시켜 재산균형이론(the theory of balance of property)에 의지하여 당시의 영국은 헨리 7세 이후의 토지 소유의 변화에 따라 귀족에게 있었던 권력이 인민에게로 넘어오게 되었고 그래서 왕, 귀족, 인민에 의한 혼합군주정(mixed monarchy)의 상태에 있었으나 토지가 인민의 수중으로 넘어간 이후에도 군주제의 체제를 계속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토지의 소유계층과 권력의 소유계층의 불일치상태가 내란을 일으키게 된 것이라고 분석하였다. 헤링턴은 항구적이며 안정적인 이상공화국의 수립을 생각하였고 그러한 이상적인 국가의 토대로서 관직교체, 비밀투표, 農地法(agrarian law), 그리고 권력분립의 4가지를 기본 원리로 제창하고 그 중에서도 농지법과 관직교체를 이상적이고 공평한 공화국(equal commonwealth)을 이루는 데 가장 필수적인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는 이같은 이론의 전개를 위하여 역사상의 사례를 수집하여 분석하는 귀납적인 방법을 썼다. 이스라엘 공화국, 스파르타, 로마, 베네치아공화국등이 그가 가장 많이 인용하는 공화국이었고 특히 로마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 이는 마키아벨리에 크게 영향받은 때문이었다. 그의 저서「오세아나 공화국」(The Commonwealth of Oceana)은 이러한 이상국가 즉 유토피아의 모습을 담은 것이었다. 그러나 오세아나는 바로 영국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큰 혼란을 겪고 있는 영국의 문제를 파악하여 그 문제의 해결점을 가상의 공화국을 내세워서 치유코자 한 정치적 유토피아이자, 고대의 법과 질서와 제도로의 복귀로 이상사회를 건설하려는 의도하에 쓰여진 것이다. 「오세아나 공화국」을 모델로 한 헤링턴의 공화주의의 실험은 그의 지지자인 공화주의파들-이를 포코크는 신헤링턴파(neo Harringtonian)라고 명명하였는데-에 의하여 활발히 전개되었다. 왕정복고하에서 공화주의를 부활하려는 그들의 노력은 저술과 팜프렛등을 통하여 표출되었고 이러한 공화주의는 18세기 대서양의 공화주의에, 그리고 대륙의 프랑스에 영향을 미쳤다. 「오세아나공화국」을 통해서 나타나는 그의 정치사상의 요점은 다수 인민이 그들의 토지 소유로 인해 주권자가 되는 공화국은 재산의 균형위에 수립됨으로써 안전하고 완전한 공화국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그는 이러한 원리를 영국의 현실에 적용시키고자 노력했다는 점에서 공화주의에 입각한 현실적 공화주의자로 볼 수 있을 것이다. James Harrington, the author of Commonwealth of Oceana, lived in the 17th century when the world was in the midst of upheaval in every respect. The United Kingdom underwent several revolutions during this time; the Puritan Revolution, the Protectorate Period, and the Restoration. These turbulent events gave rise to many new schools of thought, including Republicanism. Harrington's reputation was widespread during the 17th century of republicanism, but he was forgotten after the 18th century. Not until 1941, when Prof. R. H. Tawney gave a lecture on Harrington at the British academy, and called him 'a person analyzing the causes of revolutions in social and economical ways' was his importance again understood. His analysis caused the dispute over the gentry to be heated. It produced lots of studies about the characteristics of the revolutions, the direct and indirect causes of the revolutions. Some of them were done through the cooperation. The study and evaluation of Harrington can be divided into three different viewpoints. He can be regarded as Prof. Tawney regards him, as a 'great person of keen observation in analyzing the social and economical motives of revolutions'. He can also be seen, according to J. G. A Pocock, a historian studying Harrington, as 'a historian with feudalistic ideas who introduced the Civic Humanism of Italy and Republicanism of Machiavelli to England'. Alternatively C. B. Macpherson regards him as a person who understood the bourgeoisie and the principles of the market economy. The most creative factor in Harrington's republicanism is that he applied the already existing theory of government system rotation from Polybius to the real situation in England. He saw power as determined by property, and thus divided the forms of government on the basis of the forms of property ownership. If real estate belonged to one person, the form of government was 'monarchy', if it was shared by the few, 'aristocracy', if by the many, 'democracy'. Should these political systems fall into corruption, monarchy would became tyranny, aristocracy oligarchy, and democracy anarchy. These government systems devolve into each other as property ownership changes form. Harrington developed this idea and called it "the theory of balance of property". He then analyzed English government forms from the reign of Henry VII on. The ruling power which at first belonged to the aristocracy was passed on the people by the transference of property ownership. Therefore, the system of government called "mixed monarchy" was really under the shared control of the king, the aristocracy, and the people together. Even after the property ownership was passed on the people, monarchism was maintained in England. The disagreement between forms of estate property and political power eventually caused civil wars to break out, according to Harrington. Based on this analysis, Harrington sought the establishment of an everlasting and stable Utopian commonwealth. He put forward four basic principles - official post rotation, the ballot, agrarian law, and the division of power, for the foundation of a Utopian country. He considered agrarian law and official post rotation as particularly essential factors for the establishment of an equal commonwealth. He used an inductive inference method for building up his theory; collecting historical examples and then analyzing them. The Republics of Israel, Sparta, Rome and Venice served as examples for his explanation. He was especially interested in Rome because he was so heavily influenced by Machiavelli. His novel, 'Oceana', was modelled upon 'Utopia'. Many scholars disapproved of the utopian characteristics in his novel. But most recognized the value of his attempt to find solutions to the social problems in England by making an imaginary commonwealth. His work was a classical utopian argument, calling for a return to ancient laws, social orders, and institutions. Harrington's supporters, the republicans named 'Neo Harringtonian' by Mr. Pocock, experimented and actively developed his republicanism manifested in his novel Commonwealth of Oceana. Their struggle to resurrect 'republicanism' under the reign of the restoration was expressed in their writings and pamphlets. Their republicanism affected the 18th century Atlantic Republicanism and inland France. The main points he suggested in Commonwealth of Oceana is that the commonwealth established upon the balance of properties can be a safe and perfect republic. In that respect Harrington can be viewed as a realistic politician taking a stand for republicanism. Harrington also suggested practical solutions for the social problems of England, and exerted himself to realize the establishment of a commonwealth.

      • 부부의 맞벌이 환경이 유아의 정서지능에 미치는 영향

        김숙자 신라대학교 2005 국내석사

        RANK : 247631

        At a time when double-income families are on the increase amid societal changes, this study examined how parents' child-rearing styles influence the emotional education of children. This study in particular focused on: first, whether the emotional intelligence of preschool children of dual-income families differs depending on general tendency, sex, and age; second, whether the emotional intelligence of preschool children of double-income families differs depending on both parents' working periods and preschool attendance periods. The subjects of this study included 180 children of double-income families who are aged three, four or five and attending preschools located in Busan, South Korea. This study used the Preschool Children Emotional Intelligence Evaluation Tool by Teacher Evaluation developed by Lee et al.(2000). This tool used a questionnaire consisting of questions developed based on 16 elements that include the four emotional intelligence domains of Mayer and Salovey (1997) (i.e. emotional recognition and expression; thought promotion by emotion; use of emotional knowledge; and reactive adjustment of emotion) and the four sub-levels of each domain. This study represents a research conducted using questionnaires. The study optionally selected eight private preschools in Busan that have classes of three-, four-, and five-year-old children and asked teachers to assess the evaluation scales presented in the Preschool Children Emotional Intelligence Evaluation Tool by Teacher Evaluation. Data analysis was conducted using the SPSS Win 10.1 program. In addition, the differential test by the one-way layout ANOVA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whether the emotional intelligence of children differs depending on age, sex, both parents' working periods, preschools, and preschool attending periods. The major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With respect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the research was conducted on the three-, four- and four-year-old children of double-income families who are attending eight private preschools in Busan and the male and female children accounted for 52.2 percent and 47.8 percent, respectively. First,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emotional intelligence depending on sex of the preschool children of double-income families. Second, there was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emotional intelligence depending on age of the preschool children of working couples. The one-way layout ANOVA showed that the emotional intelligence increased with the increase in age. Third, the emotional intelligence of the preschool children of dual-income families was not influenced by the couples' working periods. Fourth, there was no difference in the emotional intelligence depending on the preschool attending periods of the preschool children of working couples. In conclusion, the investigation of the emotional intelligence sub-factors of the double-income family children showed that the emotional intelligence increased with the increase in age but that both parents' working periods and children's sex and preschool attending periods had no effect on the children's emotional intelligence. This means that both parents' working is irrelevant to children's emotional intelligence. Accordingly, this study found a positive aspect that both parents' working does not necessarily get in the way of child education.

      • 수학 교과서에 나타난 원주율 지도방법과 고등학교 학생들의 원주율 이해에 관한 연구

        김숙자 建國大學校 敎育大學院 1999 국내석사

        RANK : 247631

        본 논문 에서는 원주율의 개념과 계산의 수학사적 발달과정을 문헌조사를 통해 정리하였다. 현재의 우리나라 6차 교육과정의 교과서에 나타난 원주율은 교과서 분석을 통해 파악하였고 초·중등학교 수학 교과서를 분석한 결과 원주율은 초등학교에서는 실험적인 방법으로 "지름에 대한 원둘레의 비" 로 도입하고 있으나 곧바로 이를 이용하여 지름이 주어진 원의 둘레와 넓이를 구하는데 응용하고 있다. 중학교에서는 원주율의 개념에 대한 고려없이 원과 부채꼴의 넓이와 둘레의 길이를 구하는 공식에 원주율을 이용하고 있으며, 고등학교에서는 삼각함수로의 전개를 위한 호도법을 도입하기 위하여 원주율 π를 이용하고 있다. 원주율의 개념과 계산의 발달 과정을 수학사에서 살피 본 결과 실험적인 방법에 의한 원주율 값의 추측, 고전적 방법에 의한 원주율 값의 산출, 대수적인 방법에 의한 원주율 값의 계산(미적분의 발견후 원주율의 계산)의 세단계를 걸쳐 발달 하였음을 알 수 있으며 우리나라 초등학교 수학 교과서에서는 실험적 방법이 도입 되었을뿐, 중·고등학교에서는 원주율 자체에 대한 고려를 찾기 힘들었다.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의 원주율에 대한 이해와 인식의 정도를 조사하기 위하여 검사지를 활용하여 결사를 실시하고 이를 분석하였다. 모두 4개 문항으로 구성된 검사지를 제작하여 사용하였다. 그 결과 가장 초보적인 원주율에 대한 개념은 148명 중 120명인 81%가 개념을 인식하고 있으며 1 rad = 57˚ …라는 것을 148명중 61명인 41%가 알고 있었다. 또한 π=3.14159…라는 무한소수임을 148명 중 113명인 77% 가 인식하고 설명하였다. 하지만 실제로 고등하교 좌정에 나오는 원주율과 연관되는 호도법에 대해서는 148명 중 96명인 65%가 모르고 있었다. 초등학교, 중학교 까지는 구체적으로 원주율 π를 이용하여 원의 넓이, 부채꼴의 호의 길이, 넓이를 구하도록 하다가 고등학교에 이르러 호도법이라는 radian의 개념이 등장하면서 학생들의 연관성에 대한 인식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 디지털스토리텔링 기법 효과성 검증 연구 : 초등영어 이해력을 중심으로

        김숙자 세종대학교 대학원 2009 국내박사

        RANK : 247631

        디지털스토리텔링 기법의 효과성 검증연구 -초등영어 이해력을 중심으로- 디지털 스토리텔링이란 디지털테크놀로지와 스토리텔링이 결합된 합성어로서 일반적으로 멀티미디어를 활용한 스토리텔링을 말한다. 본 연구는 디지털스토리텔링을 활용한 초등학교에서의 영어 학습이 학습자에게 정의적 영역과 영어 이해능력을 증진 시킬 수 있다는 가설에 따라 디지털 스토리텔링이 초기 영어 입문기 학생의 영어 이해능력에 효율성을 알아보기 위해 실험반을 디지털 스토리텔링기법을 적용한 영어 수업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목적은 디지털 스토리텔링 기법이 초기 영어 학습자에게 정의적 영역과 영어 능숙도의 향상에 미치는 효과를 알아보는 데 있다. 이러한 연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설정한 가설은 다음과 같다. 가설 1. 디지털 스토리텔링 기법 적용 집단과 일반 문법 중심 영어 동화책 읽기 수업 집단 간의 영어 학습의 정의적 영역에 상당한 차이가 있을 것이다. 가설 2. 디지털 스토리텔링 기법 적용 집단은 일반 문법 중심 영어 동화책 읽기 학습을 받은 학생보다 영어 능숙도에 있어서 상당한 차이가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가설의 검증을 위해 경기도 G시 위치한 G초등학교 4학년 2개 학급을 선정하여 11주에 걸쳐 디지털 스토리텔링기법 적용학급과 문법 중심 영어동화책 읽기반 학급의 영어수업을 실시하였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사용된 정의적 영역의 측정 도구로는 사전․사후 설문, 인지적 영역 측정도구로 국가 수준 영어 진단평가 점수를 사전․사후 듣기 검사도구로, 영어 능숙도 학습평가 도구로는 학습교재를 중심으로 본 연구자가 제작한 영어학습의 문장구조 이해 정도를 알아보기 위한 수일치 및 연결동사(linking verb), 일반 동사와 조동사, 의미상황적 동사(lexical verb)로 빈칸을 채우는 문항과 영어 이해력을 알아보기 위해 문장을 연결하여 문장완성하기 문항으로 구성하였다. 이 검사지는 사전․사후점수를 비교하기 위하여 집단 간 상관관계를 t-test 검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디지털스토리텔링을 활용한 영어 수업을 받은 학생들은 일반 문법 중심 읽기 수업을 받은 학생들보다 영어 학습에 대한 흥미 높았을 뿐만 아니라 영어 학습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그 결과 영어로 된 야기기를 듣고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이 향상되었고 영어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 둘째, 영어 이해능력을 측정하기 위한 사전․사후 듣기평가와 영어 능숙도 사전․사후평가 후 검증결과, 디지털 스토리텔링 기법을 적용한 실험집단의 영어 이해능력 즉 영어 듣기 점수와 영어 능숙도 평가점수가 일반 문법 중심 동화책 읽기 수업을 적용한 통제집단의 듣기 점수와 영어 능숙도 평가 점수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 디지털스토리텔링 기법이 초등학생의 영어 이해능력 향상에 효과적인 학습 방법임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제언으로는 디지털 세대의 학생들에게 앞으로 디지털 스토리텔링이 실제로 교육 현장에서 적용되기 위해서는 수업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는 영어 학습 컨텐츠 디지털 스토리텔링 자료와 효과적인 교수 학습방법에 대한 연구가 계속되어야 할 것이다.

      • 태국인 초급 학습자를 위한 한국어 기본 문형 교수 방안

        김숙자 忠南大學校 교육大學院 2018 국내석사

        RANK : 247631

        The aims of this study are twofold: (i) to develop a pedagogical plan to teach Korean sentence patterns for beginning Thai learners of Korean (henceforth, TLK) whose first language is structurally distinct from Korean; (ii) to demonstrate the need of structure-based language teaching. Communicative language teaching methods have been proven effective to help language learners to achieve some degree of fluency in a short period of time while structural language teaching methods have been disfavored mainly due to their abstract and conceptual nature. The structure-based language teaching methods, however, should be re-assessed and incorporated in Korean language teaching to help TLKs to acquire structural competency, which leads to successful communication in academic and professional settings. The sentence pattern-based language teaching helps TLKs to understand linguistic structures of Korean as a whole and to deal with incrementally more complex structural patterns of Korean. In addition to that, this teaching method is effective for TLKs in remedying their persistent errors in selecting Case markers in Korean. After reviewing the current literature in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TLKs, this study compares and contrasts a few linguistics features of Korean and Thai – more specifically, Korean Case markers and Thai prepositions. In order to show the pedagogical need of basic sentence patterns in language teaching, this study considers the current practices in Korean language teaching in Thailand. 6 different Korean language textbooks currently used in Thailand are evaluated to understand how basic sentence patterns in Korean are presented for TLKs. 12 basic sentence patterns commonly found in all of the textbooks are selected and given to TLKs in Thailand for an error analysis of adverbial Case marking. The results of the questionnaire show that TLKs frequently omit and/or erroneously substitute Korean Case markers due to language interference. Predicate-centered sentence patterns are discussed in more details in this study since they play a central role in sentence building; three different types of them are category-based, collocation-based such as ‘Noun Phrase + Predicate’ and ‘Particle + Predicate,’ and semantic role-based. Additionally, Thai prepositions are also discussed as a counterpart of Korean adverbial Case markers to showcase how Korean Case marking system can be instructed to TLKs. Along with pedagogical suggestions for 12 different basic sentence patterns, exemplary sentences and expression types are provided for each sentence pattern. For example, ‘N이N에A,’ ‘N이N으로V,’ and ‘N이N에게N을V’ are selected and shown how they can be effectively taught in actual Korean language teaching. The practical pedagogical methods of basic sentence patterns suggested in this study will aid TLKs to develop both fluency and accuracy in Korean language learning.

      • 재일조선인의 정체성과 국적 : 재일조선인 3세를 중심으로

        김숙자 동국대학교 2007 국내석사

        RANK : 247631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the identity and the idea about the nationality of Koreans in Japan who are third generation. Their grandparents came to Japan in 1930’s~40’s when Korea was Japanese colony. 95,743 people of them acquired the Japanese nationalities from 1952 to 2005, but 447,805 people keep holdings either ‘Korean’ or ‘Republic of Korean’ nationalities in 2005 Koreans in Japan have three differences in comparison with other ethnic groups. First, they have the national education system from the primary schools to the university. Second, the division of Korean Peninsula had a great influence upon their community. Third, Japanese government’s policies toward them have been discriminative. I interviewed 17 Koreans in Japan, and referred articles about Korean and essays written by Koreans. In the interview with them I asked four questions. Three was about differences of Koreans in Japan, and the last one was about the method to improve their legal position. As a result of the interview, I see 4 features of their ideas over the nationality. First, most of them don’t think the nationality as the key factor to prove the members of the country. Second, most of them think that nationality and nation mean different. Third, the reason why many people do not acquire the Japanese nationalities is that they resist the policy of Japanese government toward them. Forth, the most important matter for Koreans in Japan is national education not nationality. And all of them are very sensitive to the discrimination against them. Their identity is that they are discriminated because anyone of their family was from Korean Peninsula. The ways of expressing their own identity are different, based on the degree of understanding the cultures of Korean in Japan including the language and history. Also the view on the nationalism expressed by the interviewees seems to be impacted by where they belong to. The existence of the community where they can meet the people who have the same background and feeling has the influence on their view. Some of them who have the knowledge on cultures of the Korean in Japan and belong to Korean community are invincible toward discrimination. Some of them, who belong to the Korean community, don’t have the knowledge on Korean culture. Many famous Koreans, professional sports players, singers and actors, declare openly ‘I’m a Korean in Japan’. Most of them belong to a Korean community, and they are invincible toward discrimination. They declare they fight against the discrimination. They say ‘everyone is equal’. But sometimes their fighting is against the sense of Koreans in Japan. And some of them, who have the knowledge, don’t belong to the Korean community. In Japan the discrimination against Korean is deep-rooted. It is impossible that an individual stands against it. One of them remarks ‘I have ceased from the Korean in Japan and now I proud to be Japanese.’ The community is important to establish the sound identity. Now over 80% of Koreans in Japan gets married with Japanese. After 1985 in the case that nationalities of parents are different, their children may have two nationalities until 22years old. Most of them will select ‘Japanese’ nationality before they are 22 years old. The number of Koreans in Japan whose nationality is Japan will increase, but their identity will not disappear as far as there is discrimination. And national education for them will become more important.

      • 日本語人格代名詞의 待遇表現

        김숙자 建國大學校 大學院 1985 국내석사

        RANK : 247631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personal pronouns in terms of hornorifics in modern Japanese. Personal pronoouns in other Indo-eruopean languages are rather simple compare to those of Korean and Japanese. Personal pronouns such as "watakushi", "watashi", "boku", "ore" show a rather rich varieties in vocabulary as well as in its systems, and they don't make any inflections. In this thesis the writer attempts to review particularly the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 pronouns and honorific structure of their meanings. Not only having demonstrative functions, but also they indicate speaker's judgement of honorific level towards his hearer. In this term Korean personal pronoun and that of Japanese are in common. Some of the significant findings in this study were as follows: (1) the first personal pronoun "watashi" is standard form in mordern Japanese. It can be used among male and female in common. However we find a strong tendency of using among female speakers generally. When a male speaker chooses "watashi" we may assume that the speaker talks or writes either to his elderly person or to his fellow. He usually does'nt choose it for indicating himself to his junior hearer. For instance, parents never call themselves as "watashi" in front of their children, they rather use the kinship terminologies such as "otoosang" or "okaasang" instead of "watashi". Again, an elderly person or a senior may call oneself as "sense" etc. (2) The second personal pronoun "anata" seldom appears in Japanese sentences or in conversation. They prefer to abbreviate "anata". When they try to express honor to their speaker, they either abbreviate subject or they substitute for terminologies of social positions like "syachoo", "kachoo", "sensee". This is one of the characteristic difference between Japanese and Indo-europen languages. "Anata" may be said different from "you", and I may say this as "selectional restrictions of personal pronouns". (3) The third personal pronoun "kare", and "kanojo" are not used for indicating elderly person. For the third person whom one, knows by name or by certain social position, the speaker prefers to call by name or by social position. (4) Korean and Japanese show similarities in the sense that personal pronouns change in accordance with speech level. (5) "watashi", "atashi" and "anata" are mainly used by female speakers. "boku", "washi", "ore", and "omae" are used by male speaker. So Korean learners of Japanese better be careful when they study, that the subject indicates female, then sentence ending has to be harmonized with it. (6) When the system of "ko, so, a, do" is diverted to indicate personal pronoun, it means that speaker expresses his intention of honorifics to his hearer. This way of using demonstrative pronoun for indicating person, has been developed since early stage of middle Japanese. When "kore" is used for person, it means that the subject of indication belongs to his inner circle such as one of his family member. By choosing demonstrative pronoun "ko, so, a, do", one may express his intention of modesty. But "are", "ano hito", "achira" may not be used for indicating elderly person. They usually indicate husband or fiance or his own children. As is generally known, Korean and Japanese languages are quite similar in various syntactic structure. And here again, I would like to emphasize personal pronoun is a typical on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