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이 예비 교사의 수업 전문성에 미치는 효과

        김성원,이영준 한국컴퓨터정보학회 2020 韓國컴퓨터情報學會論文誌 Vol.25 No.7

        본 연구에서는 김성원과 이영준(2019)의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이 예비 교사의 수업전문성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하였다. 연구 대상은 40명의 예비 교사이며, 두 집단으로 나누어 처치를진행하였다. 실험 집단(n=20)에게는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을 처치하고, 통제 집단(n=20)에게는 ICT 도구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을 적용하였다. 예비 교사의 수업 전문성 변화를분석하기 위하여 수업 전문성, 교수 효능감, 테크놀로지 통합 자아효능감을 측정하는 검사 도구를 사용하였다. 연구 결과, 통제 집단과 달리 실험 집단은 수업 전문성과 교수 효능감, 테크놀로지 통합 자아효능감이 유의하게 향상되었다. 사전 검사에서는 실험 집단과 통제 집단이 유의한 차이가 존재하지 않았지만, 사후 검사에서는 실험 집단이 통제 집단보다 수업 전문성이 유의하게 높았다. 이러한 결과를 통하여프로그래밍을 활용한 TPACK 교육이 예비 교사의 수업 전문성 발달에 효과적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study analyzes the effects of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 programs, designed by Kim and Lee (2019), on the teaching expertise of pre-service teachers. The research subjects were 40 pre-service teachers, divided into an experimental group and a control group. The experimental group underwent the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 program, and the control group used an ICT-based TPACK education program. A test tool was used to measure not only teaching expertise but also teaching efficacy and self-efficacy beliefs about technology integration. As a result of the study, teaching expertise, teaching efficacy, and self-efficacy beliefs about technology integration improved significantly in the experimental group. The pretest showed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experimental group and the control group, but in the post-test, the experimental group showed significantly higher teaching expertise than the control group. These results showed that the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 program is effective for developing teaching expertise in pre-service teachers.

      • KCI등재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이 예비 교사의 TPACK에 미치는 효과

        김성원,이영준 한국컴퓨터교육학회 2020 컴퓨터교육학회 논문지 Vol.23 No.4

        This study aims to verify the effectiveness of the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al program developed by Kim and Lee (2019) in improving the TPACK of pre-service teachers. The treatment used ICT-based (control) and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al programs (first, second, third, and final cycle) developed through design-based research. TPACK test tools were implemented pre and post treatment, and the test results were analyzed using ANCOVA. Therefore, the TPACK of pre-service teachers who implemented the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al program was significantly higher compared to the ICT-based TPACK educational program. Furthermore, through this design-based research, the effect of the developed final educational program on the TPACK of pre-service teachers was particularly the most outstanding. Therefore, it can be concluded that the programming-based TPACK education program developed through design-based research is effective in improving the TPACK of pre-service teachers. 본 연구에서는 김성원과 이영준(2019)에서 개발한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을 검증하는 연구이다. 연구에서 처치는 설계 기반 연구를 통하여 개발한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1차, 2차, 3차, 최종)과 ICT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을 사용하였다. 교육 프로그램의 효과를 분석하기 위하여 사전, 사후에 TPACK 검사 도구를 실시하였으며, 검사 결과는 ANCOVA를 통하여 분석하였다. 적용 결과,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을 적용한 예비 교사의 TPACK은 ICT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특히 설계 기반 연구를 통하여 최종적으로 개발한 교육 프로그램이 예비 교사의 TPACK 발달에 가장 효과적이었다. 이러한 연구를 통하여 설계 기반 연구를 통하여 예비 교사의 TPACK 향상에 효과적인 프로그래밍 기반 TPACK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였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 KCI등재후보

        한국인 유전성 유방암 연구 이후 국내 유전성 유방암 진료 패턴의 변화

        김성원,강은영,안세현,노우철,노동영,정용식,김이수,최두호,서영진,김구상,이정언,이민혁,남석진,문병인,손병호,양정현,염차경,김성용,박수경,김성원 한국유방암학회 2010 Journal of breast cancer Vol.13 No.4

        Purpose: The objectiv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change in the practice patterns for managing hereditary breast and ovarian cancer (HBOC) among Korean physicians after the Korean Hereditary Breast Cancer (KOHBRA) study. Methods: The first survey was performed from July to August 2007, at the initiation of the KOHBRA study, and the followup survey was conducted from July to December 2009. Members of the Korean Breast Cancer Society were invited to participate in the study by e-mail. The 2009 survey was conducted with a self-administered questionnaire concerning HBOC management and was identical to the previous questionnaire. Results: According to the 2009 survey, most physicians (60.0%) tended to draw a pedigree (48.0% in 2007 survey). The rate of genetic test recommendations for patients at risk for HBOC was higher in the 2009 survey (84.0%) than that in the 2007 survey (64.0%). Physicians tended to select a BRCA genetic testing candidate more appropriately than in the previous survey (42.4% answered right in 2007 survey; 74.4% in 2009 survey). Fifteen of 25 participants (60.0%) provided genetic counseling before their patients underwent a genetic test, which was higher than that (40.0%) in the 2007survey. According to the 2009 survey, half of the genetic counseling was being conducted by KOHBRA study research nurses; whereas most of the genetic counseling was conducted by physicians in 2007. Conclusion: The KOHBRA study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appropriate selection of candidates for genetic testing. However, more effort should be placed on improving the pre-test genetic counseling rate.

      • KCI등재

        작품 연구 방향 모색을 위한 ‘운동ᐨ이미지’ 개념 고찰

        김성원 한국애니메이션학회 2018 애니메이션연구 Vol.14 No.4

        영화는 카메라 기기의 발달, 촬영 기법의 발전을 통해 다양한 방향에서 새로운 운동을 획득 가능하게 되었다. 그러나 소위 고전 영화라 불리는 영화들은 회화가 겪었던 유기적 재현의 문제를 그대로 답습해갔다. 고전영화는 다양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감각ᐨ운동 도식과 내러티브적 서사에 종속되어 운동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기보다는 간접적으로 재현한다. 우리를 끊임없이 기존의 습관들, 일상적 현실 속으로 배치하는 감각ᐨ운동 도식과 내러티브적 서사의 유기적 재현의 강력한 영향력은 시간의 간접적 이미지 주변을 배회하게 만들면서 상투적인 현실의모방만을 가능하게 만든다. 베르그송에 의하면 신체는 외부의 자극을 수용하여 행동으로 연장하는 감각ᐨ운동을한다. 행동으로 연장되지 못한 자극이 신체의 한곳을 점유하며 감정을 만들어낸다 하더라도 여전히 감각ᐨ운동 도식에 종속되어 있을 뿐이다. 그리고 신체는 외부의 자극을 자신의 유용성에 맞추어 지각하기 때문에 사물의 직접적인 이미지는 지각하지 못한다. 들뢰즈는 신체와 결부된 운동ᐨ이미지는 ‘지각ᐨ이미지’, ‘감정ᐨ이미지’, ‘행동ᐨ이미지’ 세 가지 유형으로 분류한다. 또한 고전 영화들의 다양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감정ᐨ이미지 혹은 행동ᐨ 이미지를 중심으로 한 내재된 스토리의 유기적 재현에 종속된 영화의 한계에 대해서 지적한다. 그러나 세계 2차대전 이후 이탈리아의 네오리얼리즘으로부터 이러한 재현의 굴레에 얕은 균열이라고 할 수 있는 새로운 형식의 이미지가 나타난다. 볼거리ᐨ쇼 그 자체인 견자들의 시선이라 할 수 있을 순수 시지각적 이미지의 출현. 순수한 시지각적 음향적 이미지는 감각ᐨ운동과 관계 맺는 대신 정신적, 잠재적 이미지와 관계된다. 베르그송은 지각은 습관적인재인과 주의 깊은 재인으로 구분하는데 순수한 시지각적 음향적 이미지와 잠재적 이미지와의 관계는 주의 깊은 재인을 통하여 관계된다. 주의 깊은 재인의 성공은 ‘회상ᐨ이미지’를 주의 깊은 재인의 실패는 ‘꿈ᐨ이미지’로 연결된다. 하지만 이 두 이미지 역시도 언뜻 보면 유기적 재현을 벗어나 직접적 운동ᐨ이미지를 드러내는 새로운 이미지로 보이지만 여전히 관계에 있어 작건 크건 간에 감각ᐨ운동에 종속되며 한계를 드러낸다. 이러한 이미지들의 한계를 통해 영화의 기법을 활용하고 그림을 단위소로 하는 움직이는 그림으로서의 애니메이션의 연구 방향을 모색함으로써 회화의 문제, 영화의 문제가 동시적으로 전개될 공통의 문제의 장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본다.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camera devices and film technology, movie has earned new movements in various directions. However, so-called classical movies have taken on the problems of systematic reenactment that narratives have suffered through. Despite diverse trials, classical movies still indirectly revive the movements that are submerged to narrative plots and image-affection mechanism. The strong impacts of image –affection which place us inside a continuum of normal lifestyles and conventional habits and narrative plots’ systematic reenactment allow rotations around time’s indirect images and only allow for conventional imitation of the reality. According to Bergson, the physique accepts external stimulus and do affect-movements that lead to actions. Even if emotions which failed to entrench to actions hover over one part of the body and make emotions, they are still confined to affect-movement mechanism. Furthermore, since the body perceives external stimulus according to its own usage, it cannot accept the real, direct image of the object. Deleuze differentiates three types of image-movement related to the physique - ‘image-perception,’ ‘image-affect,’ and ‘image-movement.’ He moves on to criticize the confined limitations of the systematic reenactment in an internal story which still revolves around ‘image-affect’ or ‘image-movement’ despite the struggles of the classical movies. However, after World War II, a new type of image which can be referred to as a disassociation from the previous reenactment has emerged, impacted by Italy’s neorealism. An emergence of a pure visual image which can be called as a visual show itself. A genuine audiovisual image is related to mental and potential image, rather than image-movement. Bergson perception distinguished habitual rediscovery and cautious rediscovery,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pure audiovisual image and potential image is defined as a cautious rediscovery. The success of a cautious rediscovery recalls ‘image-memory’ and the failure ‘image-dream.’ Nevertheless, both images look as new images that reveal direct image- movement which opt out of systematic reenactment at first sight, but they are still confined to image-movement regardless of their sizes, which are their limitations. To overcome these problems, a new study can be conducted upon animations that utilize pictures and medium and can address common, simultaneous problems about narratives and movies themselves.

      • KCI등재

        Eastphalia Revisited: The Potential Contribution of Eastphalia to Post‐Westphalian Possibilities

        김성원 인하대학교 국제관계연구소 2018 Pacific Focus Vol.33 No.3

        The rise of Asia in world politics has been inviting heated questions about what implications Asian countries may have for international law and global governance. Whether it will be a blessing or a curse, Asian countries are requested to take their positions toward post‐Westphalian possibilities. Once the main target of Western imperialism and colonialism, Asian countries have been waiting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to mark their distinctive voices in world politics. With material capabilities, such as rapid economic growth and cutting‐edge technologies, Asian countries attempt to shape international governance structure according to their interests, ideologies, and philosophies. In this course, Eastphalia, which is suggested as an alternative governance system to supplant the Westphalian system, is strongly advocated by powerful Asian countries, including China. However, it is not desirable to understand that Eastphalia only stresses the interests of Asian countries and peoples. Eastphalia is not coined for the interests of Asian countries and peoples only. To the contrary, Eastphalia is crafted to inform Asian countries of what path should be taken to materialize post‐Westphalian possibilities. The successful transition from Westphalia to Eastphalia ultimately depends on whether Eastphalia could actively reflect post‐Westphalian possibilities, especially protection and promotion of human rights under the idea of human security.

      • 인지원리와 종교적 체험에 관한 연구

        김성원 나사렛대학교출판사 2005 지성과 창조 Vol.- No.8

        본 논문에서는 요즈음 제기되고 있는 종교에 대한 과학적 해석의 시도에 대해서 종교적 경험에 대한 타당성을 변증하는 작업을 시도하였다 인지론에 대한 이해에서 종교적 경험의 원리를 밝히는 일을 하였다 이러한 시도를 하게 된 배경은 종교적 경험에 대한 해석의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있기 때문이다. 서양 기독교 신학은 철학과 함께 발전하였다 역사적으로 철학의 발전은 곧 신학의 발전과 연계되어 밀접한 관계를 유지 하였다 물론 철학이 기독교에 긍정적인 영향을 항상 끼진 것으로 보는 것은 편협 된 생각이다 철학은 신학을 향해서 적지 않은 도전을 가했으며,아직도 그러한 도전은 끊이질 않고 있다. 철학의 도전은 신학을 견고하게 하는 경우와 약하게 만드는 경우로 나타나고 있다 철학과 신학의 관계는 매우 독특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신학의 발전을 도모하였다 20세기 후반부터 종교적 경험에 대한 해석의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있다. 생물철학과 사회생물학에서 인간의 본성과 종교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하고 있다 종교를 진화의 산물로 보는 진화철학자들이 있다. 인간의 생존과 유전자 보존을 위해서 종교가 생성된 것으로 보는 견해이다. 그러면서도 인간의 인지작용과 뇌를 연구하는 사람들은 종교적 경험의 가능성을 주장하고 있다 단순히 원시종교적 경험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고등종교의 경험을 할 수 있는 지능과 인지작용을 하는 뇌를 인간이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이들의 주장에 대해서 찬사를 보내자는 입장도, 틀렸다는 입장을 취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인간이 종교적 경험을 하는 것은 선험적인 현상이고 신의 창조원리 안에서 이미 주어진 조건에서 일어나는 경험이라는 사실과 상통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대화가 가능한 차원에서 언급된 것이다. 영적 체험에 대한 과학적 변증을 시도하는 것도 중요할 수 있다 그러나 인간의 종교적 경험 자체에 대한 깊은 탐구는 결국 진정한 종교적 경험의 본질을 알아가는 데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영적 경험에 대만 옳은 해석이라면 과학과 종교가 만나는 것이 당연한 일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종교에 대한 과학적 변증은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신학이 철학을 업고 발전한 것저럼 과학을 업고 새로운 신학적 지평을 열어가야 할 시대가 도래 하고 있다 본 글에서 세상과 인간에 대한 과학적 해석을 잘 활용해서 영적 경험의 타당성과 가치에 대한 변증한 면이 조금이라도 있다면,목적을 달성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 KCI등재

        Newspaper and Teacher Constructions of Children of Migrant Parents in Rural China

        김성원 한국비교교육학회 2018 比較敎育硏究 Vol.28 No.2

        This study explores and compares how rural teachers and Chinese newspapers representing the dominant ideology of the state and the local government construct left behind children’s problems and solutions. I draw on teacher interviews in two rural schools and the reports of three major Chinese newspapers (2011 to 2015). Teacher and media narratives largely agreed that parental absence and negative mental health consequences were the biggest source of the problem, placing the blame largely on families. However, the narratives diverged when discussing solutions as teachers largely sought institutional structural solutions while the media emphasized the individual role that volunteers could play. School-based activities and teachers’ contributions extensively discussed in teacher interviews were muted from newspaper reports that emphasized contributions from government officials and local representatives.

      • KCI등재후보

        과학기술문명 시대의 포스트-바르트신학의 새로운 지평을 향한 프롤레고메나

        김성원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 2019 조직신학연구 Vol.31 No.-

        This essay is a prolegomena to a new horizon of the post-Barthian theologies in the era of techno-scientific civilization. The theology of Karl Barth has been estimated one of the most prominently influential one to the tradition of Christian theology since the theology of Thomas Aquinas. It‘s influences are also deemed to persist continually as highly instrumental feature for the subsequent generation of Christianity. However, the background of the theology of Barth was fundamentally the method of modernity, which does not cohere with the apparatuses of techno-scientific and postmodern interpretation of the newly emerging generation. Those interpretational schemes, which are drastically dissimilar from the ambiance of the time of Barth, will be a considerable challenge to the Christianity of the next generation. As a prolegomena suggestion to the challenge, this essay submits a thesis that the post-Barthian theologies should coexist with innovative familiarization of the scientific interpretations and postmodernism in the theological exercises for effective evangelism. Indeed, the direction of the post-Barthian theology should be advanced in the areas of meta-theology, meta-narrative theology, spiritual aesthetics, and theology of the embodied spirituality. 본 논문은 포스트-바르트신학의 새로운 지평에 대한 프롤레고메나로서 바르트신학의 새로운 지평의 방향성을 제시하였다. 포스트-바르트신학은 경이롭고 신비스러운 영적인 아름다움의 신학을 전개하여 차세대에 복음의 수용성을 높이는 것이다. 신의 경륜적인 보편적 메타내러티브의 시대적 상황화를 통해서 진전된 신적소통의 신학을 전개하는 것이다. 20세기 바르트신학은 말씀의 신학으로서 교회발전에 중요한 영향을 주었으며, 말씀의 신학은 모더니티의 지식중심주의와 언어-명제주의 상황에서 수용성을 더할 수 있는 신학이었다. 한국교회의 말씀 중심의 교회부흥은 바르트의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제는 신학적 신학에 의한 교회부흥은 소강상태에 있으며, 복음에 대한 수용성이 줄어들고 있다. 그 이유 중에 가장 두드러진 것은 신학적 신학과 과학기술문명 사이의 비연속성이 깊어졌기 때문이다. 포스트-바르트신학은 언어-명제적인 말씀의 신학을 넘어서 말씀의 신학의 새로운 신적소통을 진전시키는 작업이다. 성서의 해석학적 범주 안에서 말씀에 기반을 두면서 자연과 과학을 활용하여 보편적인 메타내러티브신학, 체화된 영성신학, 영적미학, 메타신학의 진전이 혁신적으로 일어나야 기독교진리의 차세대 수용성을 높일 수 있다는 차원에서 포스트-바르트신학의 방향에 대한 제시를 하였다.

      • KCI등재

        Evaluation of Early Response to Treatment of Hepatocellular Carcinoma with Yttrium-90 Radioembolization Using Quantitative Computed Tomography Analysis

        김성원,김도영,안찬식,Kyunghwa Han,원종윤,김경민,김명진,최진영 대한영상의학회 2019 Korean Journal of Radiology Vol.20 No.3

        Objective: To identify an imaging predictor for the assessment of early treatment response to yttrium-90 transarterial radioembolization (TARE) in patients with hepatocellular carcinoma (HCC), using a quantitative assessment of dynamic computed tomography (CT) images. Materials and Methods: Dynamic contrast-enhanced CT was obtained pre- and 4 weeks post-TARE in 44 patients (34 men, 10 women; mean age, 60 years) with HCC. Computer software was developed for measuring the percentage increase in the combined delayed-enhancing area and necrotic area (pD + N) and the percentage increase in the necrotic area (pNI) in the tumor-containing segments pre- and post-TARE. Local progression-free survival (PFS) was compared between patient groups using Cox regression and Kaplan-Meier analyses. Results: Post-TARE HCC with pD + N ≥ 35.5% showed significantly longer PFS than those with pD + N < 35.5% (p = 0.001). The local tumor progression hazard ratio was 17.3 (p = 0.009) for pD + N < 35.5% versus pD + N ≥ 35.5% groups. HCCs with a high pNI tended to have longer PFS, although this difference did not reach statistical significance. Conclusion: HCCs with a larger pD + N are less likely to develop local progression after TAR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