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베이비부머의 사회적 자본과 성공적 노화의 관계에서 평생학습참여의 매개효과

        권수현,현영섭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원격교육연구소 2021 평생학습사회 Vol.17 No.2

        Baby Boomers cause a rapid increase in the elderly population, but they are different from the existing elderly generation. Therefore, there is a need for a study on the preparation of the elderly generation and successful aging targeting Baby Boomer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mpirically test the mediating effect of Participation in Lifelong Learning between the Social Capital and Successful Aging of the first Baby Boomers. In order to achieve there search purpose, the written and online surveys were conducted for the first Baby Boomers born between 1955 and 1963. According to the procedure suggested by Baron & Kenny(1986),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as applied. In addition, bootstrapping was performed to verify the statistical significance. The results of this study obtained through such processes are as follows; First, the Social Capital of the first Baby Boomers had a positive effect on Successful Aging. Second, Participation in Lifelong Learning was found to partially mediate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Capital and Successful Aging of the first Baby Boomers. Based on the above analysis results, the conclusions and implications were suggested. 베이비부머는 급격한 노년인구 증가의 원인이지만 기존 노인세대와 이질적이다. 따라서 베이비부머를 대상으로 노년기 준비나 성공적 노화 등에 대한 별도의 연구가 필요하다. 본 연구의 목적은 베이비부머의 사회적 자본이 성공적 노화에 미치는 영향과 그 사이에서 평생학습 참여가 어떠한 매개효과를 가지는지를 실증적으로 검정하는 것이다. 이러한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이론적 검토를 거쳐 설문지를 구성하고, 252명의 베이비부머에게 배포하였으며, 이 중 204부를 회수하여 분석에 활용하였다. 매개효과 검증을 위하여 Baron & Kenny(1986)의 절차에 따라 중다회귀분석과 부트스트래핑을 실시하였으며, 분석을 통해 도출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베이비부머의 사회적 자본은 성공적 노화에 정적 영향을 주었다. 둘째, 사회적 자본과 성공적 노화의 관계에서 평생학습참여는 부분 매개효과를 나타내었다. 이상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논의와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 KCI등재후보

        죽음의 나쁨에 관한 정당화

        권수현 국제문화기술진흥원 2017 The Journal of the Convergence on Culture Technolo Vol.3 No.4

        에피쿠로스와 루크레티우스는 죽음이 산 자에게도 죽은 자에게도 나쁘지 않음을 피력한다. 이에 반해 죽음에 대한 우리의 일상적 태도는 죽음을 나쁜 것으로 믿는다. 이 일상의 믿음은 일견 맹목적이며 성찰이 결여된 것으로 보 이지만, 우리의 생활세계와 생활형식은 이 믿음을 견고하고 받쳐주고 있다. 본 논문은 죽음을 나쁘다고 믿는 데에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해 토마스 네이글의 ‘박탈이론’의 주장을 비판적으로 옹호한다. 박탈이론의 주장의 요점을 살피고 이에 대한 문제점을 제시하며 이를 통해 박탈이론의 주요 주장을 재구성 함으로써 다음과 같은 사실을 밝힌다. 즉 우리는 죽을 운명을 피할 수 없는 존재이며 동시에 미래를 향한 존재이자 주체적 개인으로서 무한한 삶의 가능성을 갖고 있는 존재이다. 죽음은 인류라는 종으로서 우리에게 자연스러운 사태 이지만, 주체적 개인으로서 우리에게 가능한 삶과 미래를 박탈하는 사태이다. 그래서 우리의 생활세계와 생활형식에 서 조우하는 죽음은 나쁘다. 인류로서 우리는 에피쿠로스와 루크레티우스의 견해에 동의할 수 있지만, 주체적 개인으 로서 우리는 이들과 견해를 함께 할 수 없다. Epicurus and Lucretius expressed that death is neither evil to the living nor the dead. On the contrary, our everyday perception of death is that death is evil. Such everyday perception might seem in lack of introspection and blind but our living environment and form of life are strongly supporting this perception. This paper argues that there is reasonable cause for believing death is evil. In order to justify this argue, this paper critically supports Thomas Nagel’s ‘Deprivation Theory’, which identifies the cause of death being in evil in the deprivation of life. This paper investigates the main substances of ‘Deprivation Theory, suggests the related problems and therefore reconstitutes the main arguments of ‘Deprivation Theory, resulting in the investigation of the following facts; that we cannot avoid the fate of death, but that our existence is headed towards the future, and that as independent individuals we have infinite possibilities of life. Death is natural to humanity as species, but as independent individuals death deprives us from possible life and future. Therefore, death we encounter in our living environment and form of life is evil. As species, we can agree with Epicurus and Lecretius’ view, but as independent individuals we cannot share them.

      • KCI등재

        노년의 삶과 정체성

        권수현 대한철학회 2019 哲學硏究 Vol.149 No.-

        There have been distortions and stigmatizations about old age in the past, but the gerontophobia with the fear of increasing elderly population today is more serious. The gerontophobia becomes more difficult to resist when it spreads secretly on a social and cultural level than when it explicitly reveals the problem with efficiency in economic areas. The spread and solidifying of negative images about old age turns the old into a title with a negative connotation, which works as a kind of ideology. This negation and distortion of old age leads to a resistant movement to think of old age as optimistic which emphasizes the vitality and productivity that new old age will bring. However, the 'successful aging' which the optimism suggests can be a different aspect of distortion and a two-sided version of the coin. For the optimism model tries to put aging on the middle-aged extension against the paradigm of economic values, namely productivity and efficiency, and the independence of self-identity und therefore ultimately has limitations to deny aging. Then the truth will be neither useful nor useless, but somewhere in between. Old age is a process of finding oneself between resistance and resignation. Old age, as the time for us to live and to have to live in the world, is just a limited time of life given to us, just like in the days of youth and middle-aged years. This old age becomes special only by fully showing that death, which we try to ignore continuously until we get old, is not the outer boundary of life but is inextricably related to life and is the qualitative content of life. 노년에 대한 왜곡과 낙인찍기는 과거에도 있었지만 오늘날 노인인구의 증가에 대한 두려움과 함께 나타나는 노인혐오증은 보다 심각하다. 노인혐오는 경제적 영역에서 효율성과 관련하여 노골적으로 그 문제를 드러냈을 때보다 사회문화적 차원에서 은밀하게 확산될 때, 이에 저항하기가 힘들어진다. 노년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의 확산과 고착화는 ‘노인’이라는 칭호를 부정적 어감을 갖는 말로 변질시키는데, 이러한 부정적 의미함축은 일종의 이데올로기로 작동한다. 이러한 노년에 대한 부정과 왜곡으로 축소된 담론에 맞서서 노년을 낙관적으로 바라보는 저항적 움직임이 생겨나고 있으며, 낙관론적 저항은 새로운 노년이 가져올 활력과 생산성에 대해 강조한다. 그러나 낙관론에서 표방하는 ‘성공적인 노화’는 왜곡의 또 다른 모습이자 동전의 양면일 수 있다. 이 낙관론적 모델은 생산성과 효율성이라는 경제적 가치와 독립성의 자기정체성을 배경으로 노화를 중년의 연장선에 놓으려함으로써, 결국은 노화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한계를 지닌다. 그렇다면 진실은 ‘쓸모없음’도 ‘쓸모있음’도 아닌 그 사이 어딘가에 놓여있을 것이다. 노년은 “저항과 체념의 사이에서 자기를 찾아가는 과정”이다. 노년은 지상에서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이자 또한 살아내야 할 시간으로, 청년이나 중년의 시기와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주어진 소중한 삶의 제한된 시간일 뿐이다. 다만 이 노년은 죽음이 원래부터 삶의 밖에 놓여있는 외적인 경계가 아니라 삶과 불가분의 관계에 놓여있으며, 죽음이 삶에 내재되어 있는 질적 내용이라는 사실을 온전하게 드러냄으로써 특별해질 뿐이다.

      • KCI등재

        한의약 분야의 2040년 델파이 기술예측조사 연구

        권수현,김동수,정근하,구기훈,김동준,우종민,안미영,허신희,권영규,Kwon, Soo Hyun,Kim, Dongsu,Chung, Keun Ha,Koo, Ki Hoon,Kim, Dongjoon,Woo, Jong-Min,Ahn, Mi Young,Heo, Shin Hee,Kwon, Young Kyu 대한예방한의학회 2016 대한예방한의학회지 Vol.20 No.2

        Objectives : This is a study for technological forecasting, aiming to find out the promising future technologies in KM(Korean Medicine) and deduce implications for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KM. Methods : The first pool of 145 technological tasks related to KM were composed by reviewing the existing data related to technological forecasting. The steering committee for the research set 99 final technological tasks. With the deduced technological tasks, mini-Delphi(2-round) method was conducted and 6 research items were used-the importance, realization time, urgency,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the main agent that will push forward the task, and obstacles. Results : As a result on the time when the technology will be realized, 58 out of 99 technologies(59%) were predicted to be realized in the same year domestically and globally. The average of the importance of the 99 technological tasks was 72.9. Among them. As for the main agent to push forward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future technologies,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took the highest portion at 58.7%, and regarding the obstacles to realize technological tasks, the lack of infrastructure(research funds) was the highest at 33.6%. Conclusions : This study shows that the development of basic technologies in the technologies of Korean medicine is insufficient and it is believed that the development of basic technologies is urgent to promote the development of application technologies.

      • KCI등재

        한국인의 대북정책 선호 결정요인 분석, 2007-2014

        권수현 한국평화연구학회 2016 평화학연구 Vol.17 No.5

        한국의 대북정책은 한국의 현재와 미래를 결정짓는 데 있어 중요한 정책인 동시에 한국사회 내부적으로도 첨예한 논쟁과 갈등이 존재하는 정책이다. 이에 본 연구는 한국인들이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어떤 선호를 갖고 있는지, 그러한 선호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리고 그러한 선호를 결정하는 데 있어 개인이 갖고 있는 어떤 특징이 영향을 미치는지를 경험적으로 분석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인들의 대북정책 만족도는 평균적으로 ‘다소 불만족’과 ‘다소 만족’ 사이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남북관계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나 정권교체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선호의 차이가 발생했고, 특히 박근혜 정부 집권 초기인 2013년에는 ‘다소 불만족’ 비율보다 ‘다소 만족’하는 비율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러한 대북정책 선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정치적 변수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호남지역과 충청・강원・제주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일수록 그리고 진보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일수록 온건한 대북정책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은 반면, 영남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일수록 그리고 보수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일수록 강경한 대북정책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The policy toward North Korea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policies in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Even though the North Korea policy is important and deeply related with every lives of individuals who live in South Korea, not only South Korea governments but also North Korea specialists have rarely considered what individuals think about or how they satisfy the government policy toward North Korea. Based on this consideration, this paper examines what preferences for the North Korea policy individuals have in mind and what factors affect such policy preferences using the annual survey data of the Institute for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from 2007 to 2014. The mean value of individuals’ North Korea policy preference has been located between ‘a little dissatisfied’ and ‘a little satisfied’ from 2007 to 2014. However, there a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of the means among three (Roh Moo-hyun,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Also, political factors such as ideology and regionalism are important roles in affecting the level of satisfaction for the policy toward North Korea. The result shows that while individuals who are more progressive and live in Honam, Chungcheong, Gangwon, and Jeju Provinces are more likely to support modest policy toward North Korea. It based on New Institutionalism approach and promoted by liberal governments, individuals who are more conservative and live in Yeongnam Province are more likely to support strong policy toward North Korea based on New Realism approach and driven by conservative governments.

      • KCI등재

        보르헤스의 삶과 문학여정

        권수현 한국외국어대학교 중남미연구소 2000 중남미연구 Vol.19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Jorge Luis Borges(1899∼1986)의 문학적 행보는, 그가 살아오면서 겪은 주요 사건들을 기점으로 변모를 거듭한다. 이를 바탕으로 보르헤스의 문학여정 및 일생은 다섯 단계의 시기로 나뉠 수 있다. 첫 번째 시기는, 보르헤스가 영어를 선호하게 된 배경과 유럽에서의 작가 수업, 이후 아르헨티나에 귀국해서 펼친 활동 및 첫 번째 작품집을 출간함으로써 본격적인 작가로 등단하기까지의 과정이다. 두 번째 시기는, 보르헤스가 개인적으로 겪은 시련과 그가 펼친 왕성한 창작활동에 초점을 맞추어 이 때의 체험이 그의 문학에 어떻게 작용했는지에 대한 것이다. 즉, 보르헤스가 단편을 쓰게 된 동기와 페론정권에 반대하다가 겪은 수난 및 실명(失明)으로 인해 그의 문학이 형이상학적인 모습을 띠게 되는 과정을 다루었다. 세 번째 시기는, 보르헤스가 사회적으로 인정을 받아 문명(文名)을 떨치는 시절이다. 아울러 시, 소설, 탐정소설, 에세이 장르에 대해 보르헤스가 품고 있었던 생각도 함께 살펴보았다. 네 번째 시기는, 일생에 걸쳐 자신을 둘러싼 여성들로부터 보르헤스가 받은 영향에 대한 것이다. 여성에게 관심이 없었다고 알려진 보르헤스가 스스로 밝힌 사랑에 대한 생각을 살펴본 다음, 결혼과 이혼, 재혼 및 어머니의 타계가 보르헤스의 문학에 미친 영향을 다루었다. 마지막으로, 보르헤스가 말년에 죽음을 어떻게 생각했으며 이같은 생각이 실제로 작품에 어떻게 반영되었는지 살펴보았다.

      • KCI등재

        여성, 제도, 정당: 여성정치발전비 운용실태(2004-2015) 분석

        권수현,윤채영,조혜민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2017 여성학연구 Vol.27 No.2

        This paper analyzes how political parties (Saenuri Party, Democratic Party, Justice Party) have executed and implemented the Government Fund for Women Politics from 2004 to 2015 in South Korea. For this, we examined the party constitutions and regulations and account books and had an interview with executive women in political parties. In the consideration of the level of formal institutions, Saenuri Party are more institutionalized than other political parties, whose constitutions and regulations have been regressed. However, Saenuri Party has spent most of the fund (over 90%) paying a monthly salary for party women executives. Justice Party also has increased the ratio of personnel expenses up to 70% in the Fund. Democratic Party has the lowest ratio (about 40%) of the labor costs in the Fund. But the expenditure of other programmes (education and policy development) decreased with the increase of election expenses. Whatever the level of formal institutions are, all political parties have used the Fund not for women’s interests but for political parties’ needs. 본 연구는 2004년 도입된 ‘여성정치발전비’라는 제도가 10년 동안 어떻게 집행되고 운영되었는지를 정당의 당헌과 당규라는 공식 제도, 정당 회계보고서의 실제 집행내역, 정당 내 여성위원회나 여성국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분석·평가한다. 분석결과, 여성정치발전비의 목적과 취지, 운영방식이 공식 제도로 가장 잘 제도화되어 있는 정당은 새누리당 계열이었으며, 민주당 계열과 정의당 계열의 공식 제도 수준은 10년 전보다 퇴보한 상태였다. 그러나 실제 여성정치발전비 집행내역에 있어 새누리당 계열은 여성정치발전비의 90% 이상을 인건비로 지출하는 등 지출내역 구성의 다양성에 있어 심각한 불균형을 보였다. 정의당 계열 또한 현재로 올수록 인건비 지출이 계속 상승하면서 교육을 비롯한 다른 사업들이 축소되는 경향을 보였다. 인건비 지출 비율에서는 민주당 계열이 가장 낮았지만 선거비용의 증가로 교육·정책비가 축소되는 경향은 다른 정당들과 다르지 않았다. 공식 제도의 제도화 수준에 상관없이 모든 정당에서 여성정치발전비는 본래의 취지와 목적이었던 여성의 정치참여와 정치인 육성을 위해 필요한 교육과 사업에 투입되기보다는 정당의 필요와 요구에 따라 집행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