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재가암환자의 신체 증상들과 정신적, 사회적, 영적, 그리고 경제적 돌봄 요구도

        강명희,문영실,이영준,강윤식,김훈구,이경원,이원섭,강정훈,Kang, Myung Hee,Moon, Young Sil,Lee, Young Joon,Kang, Yoon Sik,Kim, Hoon Gu,Lee, Gyeong Won,Lee, Won Sup,Kang, Jung Hun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2014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지 Vol.17 No.4

        목적: 국내에서 재가암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된 연구는 많지 않다. 이 연구의 목적은 재가암환자들의 증상정도와 돌봄 요구도를 확인하기 위함이다. 방법: 진주시 재가암 서비스에 등록된 환자를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하였다. 측정은 보건소에 소속된 간호사들이 시행하였다. 증상의 평가를 위해 Edmontone Symptome Assessment System (ESAS)와 Numeric Rating Scale (NRS)가 사용되었으며 정신적, 사회적 영적 요구도의 평가를 위해 4점 Likert scale이 사용되었다. 결과: 2013년 10월에 단면조사 방식으로 자료를 수집하였다. 총 209명이 등록되었으며 평균 나이는 65세였다(범위 17~89세). 대다수의 환자들이 초기에 진단 받았으며(n=188), 19명만이 진행된 병기였다. 절반 이상의 환자들이 혼자 거주하고 있었으며(n=115, 55%), 다른 보호자가 없이 스스로 돌보고 있었다(n=128, 61.2%). 식욕부진과 피로가 가장 흔한 증상이었다(NRS 중앙값 각각 5, 4). 환자들은 경제적 문제에 대한 지원이 가장 필요한 반면 영적인 돌봄이 가장 적게 필요하다고 대답하였다(n=138 [67.3%] vs. n=128 [62.1%]). 결론: 이 자료는 진주시 재가암환자들이 신체적 증상과 경제적 문제로 고통 받고 있다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맞춤형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Purpose: This study was performed to identify the symptoms and care needs of home-based cancer patients in Korea and to add to the scarce literature on this topic. Methods: Data were collected from patients who subscribed to home-based cancer care services in Jinju. Assessments were performed by nurses at the local public health center. The Edmonton Symptom Assessment System with a numeric rating scale (NRS) was used to identify symptoms, and a four-point Likert scale was used to assess psychological, social, and spiritual needs. Results: Cross-sectional data were collected in October 2013. A total of 209 patients participated and their median age was 65 years (range, 17~89 years). Most patients were diagnosed in the early stage of cancer (n=188); only 19 patients were diagnosed in the advanced stage. More than half the patients lived alone (n=115, 55.0%) and took care of themselves (n=128, 61.2%). Anorexia and fatigue were the most common symptoms (median NRS, 5 and 4, respectively). Patients needed economic support the most, whereas spiritual care was least needed (n=138 [67.3%] vs. n=128 [62.1%], respectively). Conclusion: Patients who signed up for home-based cancer care services in Jinju are struggling with a financial issue and physical symptoms. A customized approach is needed to improve the quality of the home-based care services.

      • KCI등재

        형용사 조어형태소-IOS

        강명희,Kang Myoung Heui 한국독어학회 2004 독어학 Vol.9 No.-

        Im $gegew\"{a}rtigen$ Deutschen gibt es zwei verschiedene Auffassungen $\"{u}ber$ das adjektivische Wortbildungsmorphem -Ios. $W\"{a}hrend$ -Ios einerseits als Halbsuffix betrachtet wird, will man es andererseits als Suffix betrachten. Die $Gr\"{u}nde$, die -Ios als Halbsuffix gelten lassen, sind die folgenden : 1. Es besteht eine semantische Verwandtschaft zwischen -Ios und dem freien Morphem Ios. 2. Anders als Suffix hat es ein $zus\"{a}tzliches$ semantisches Merkmal. 3. Die Bildungen mit -Ios haben die Fugenelemente. 4. Es konkurriert mit adjektivischen Halbsuffixen. Die $Gr\"{u}nde$, die -Ios als Suffix gelten lassen, sind die folgenden: 1. Im Unterschied zu -frei und -leer dient es zur wertungsneutralen Feststellung des Sachverhalts 'Nichtvorhandensein'. 2. Es besitzt eine einheitliche semantische Funktion. (BS+ -Ios = ohne BS) 3. Es $geh\"{o}rt$ zur Lautstruktur 'KVK'. Diese entspricht der Lautstruktur der adjektiven Suffixe -bar, -lich. -sam usw. Diese verschiedenen Merkmale von -Ios lassen das Morphem noch nicht als Suffix gelten.

      • KCI등재

        피지컬 컴퓨팅 교육에서 과학적 탐구 태도에 대한 과학경험, 교육지원, 학습몰입의 예측력 규명

        강명희,장지은,윤성혜,Kang, Myunghee,Jang, JeeEun,Yoon, Seonghye 한국정보교육학회 2017 정보교육학회논문지 Vol.21 No.1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피지컬 컴퓨팅 교육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요소를 통합하여 의미 있고 창의적인 산출물을 개발함으로써, 과학적 탐구 태도를 함양시키는 데 효과적인 교육의 형태이다. 이에 본 연구는 피지컬 컴퓨팅 교육에서 주요 학습성과 변인으로 거론되는 과학적 탐구 태도를 교육성과 변인으로 상정하고, 이를 예측하는 요인을 규명하고자 과학경험, 교육지원, 학습몰입을 예측변인으로 상정하여 이들 변인의 예측력을 확인하였다. 이를 위해 초등학교 4학년에서 6학년인 영재교육프로그램 참가자 64명을 대상으로 피지컬 컴퓨팅 교육을 실시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기술통계, 상관분석, 다중회귀분석 및 매개분석을 통해 분석되었다. 연구 결과, 과학경험과 학습몰입은 교육성과인 과학적 탐구 태도를 유의하게 예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학습몰입은 과학경험과 과학적 탐구 태도, 교육지원과 과학적 탐구 태도 사이를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기반으로 피지컬 컴퓨팅 교육에서 과학적 탐구 태도 향상을 위해 과학경험 기회의 제공, 긍정적 교육지원의 필요, 학습몰입 촉진을 위한 전략이 필요함을 제안하였다. The physical computing education, as the emerging field, is a form of education that helps learners to develop the attitude of scientific inquiry by developing meaningful and creative output through the integration of hardware and software elements. Based on the literature, the authors of the study used science experience, school support and learning flow as the variables that predict the outcome variable which is the attitude of scientific inquiry. The authors collected data from 64 fourth and sixth graders who studied physical computing at an institution for the gifted and talented in Korea and then analyzed them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correlation, multiple regression and simple mediation analysis methods. As a result, science experience and learning flow significantly predicted the attitude of scientific inquiry. In addition, learning flow medi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science experience and the attitude of scientific inquiry,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school support and the attitude of scientific inquiry. Based on these results, the authors propose that to promote the attitude of scientific inquiry in physical computing education, strategies must be implemented for improving science experience, school support and learning flow in instructional design.

      •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을 위한 익명성을 보장하는 사용자 인증 및 접근제어 모델

        강명희,유황빈,Kang Myung-Hee,Ryou Hwang-Bin 대한전자공학회 2005 電子工學會論文誌-CI (Computer and Information) Vol.42 No.4

        모바일 디바이스, PDA 센서들의 확산은 실생활 공간이 지능적이고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공간으로 전환되는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이 구축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러나 보안문제 특히 적절한 인증 및 접근 제어 기술의 부재로 말미암아, 실생활에서의 이러한 컴퓨팅 패러다임의 변화에 있어, 방해 요소가 되고 있으며, 또한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에서는 보안 대책을 마련하고, 사용자의 프라이버시 보장 또한 매우 중요하다 본 논문에서는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을 위한 사용자 프라이버시를 위한 익명성이 보장되는 효율적인 사용자 인증 및 접근 제어 모델을 제안한다. 본 논문의 제안 모델은 공개키 암호 기술이 아닌 MAC 기반의 익명 인증서와 보안 연계 토큰을 이용하여, 사용자 인증 및 접근 제어를 수행함으로써, 컴퓨팅 연산 능력이 컴퓨팅 연산 능력이 비교적 떨어지는 디바이스들에 적합한 모델이다. 또한 암호 연산 처리 측면에서, Kerberos 시스템과 비교하였을 때, 전반적으로 우수함을 알 수 있었다. The spread of mobile devices, PDAs and sensors has enabled the construction of ubiquitous computing environments, transforming regular physical spaces into 'Smart space' augmented with intelligence and enhanced with services. However, the deployment of this computing paradigm in real-life is disturbed by poor security, particularly, the lack of proper authentication and authorization techniques. Also, it is very important not only to find security measures but also to preserve user privacy in ubiquitous computing environments. In this Paper, we propose efficient user authentication and authorization model with anonymity for the privacy-preserving for ubiquitous computing environments. Our model is suitable for distributed environments with the computational constrained devices by using MAC-based anonymous certificate and security association token instead of using Public key encryption technique. And our Proposed Protocol is better than Kerberos system in sense of cryptographic computation processing.

      • KCI등재후보

        의과대학 문제중심학습에서 튜터의 전문분야와 교수경험이 학습결과에 미치는 영향

        강명희,이수지,김민정,김민지,Kang, MyungHee,Lee, SuJie,Kim, MinJeong,Kim, MinJi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2011 의학교육논단 Vol.13 No.2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tutors' domain and teaching expertise on learning outcomes in a problem based learning (PBL) environment. Four tutors and 25 first-year medical students participated in this study. Tutors' domain expertise was classified by clinical or non-clinical which is basic medicine and teaching expertise by previous tutoring experiences or not. The results show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achievement depending on the tutors' domain expertise. Students grouped with an experienced clinical tutor attained higher achievement scores than those with an experienced non-clinical tutor, while those with an inexperienced non-clinical tutor attained higher scores than those with both inexperienced clinical tutors and experienced non-clinical tutors. Students with clinical medicine tutors also showed higher satisfaction scores than those with non-clinical medicine tutors. In particular, students grouped with an experienced clinical tutor gained higher satisfaction scores than those with inexperienced non-clinical tutors, and among the inexperienced tutors, students tutored by a clinical tutor showed higher scores than those with a non-clinical tutor. Different intervention styles were also found depending on tutors' domain and teaching expertise. Experienced tutors gradually reduced the tutoring intervention, whereas the novice provided more as the semester proceeded. Moreover, experts with a clinical medicine degree preferred direct teaching, whereas, non-clinical tutors preferred facilitating. Also, experienced tutors in the clinical medicine facilitated critical awareness than the other tutors. These results show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a program for novice tutors to improve PBL in medical education.

      • KCI등재

        『유가사지론』에 나타난 계차별관의 유형과 특징

        강명희 ( Kang Myeong-hee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2017 동아시아불교문화 Vol.0 No.30

        『유가사지론』 계차별관은 「성문지」 중심으로, 5문(門) 수행 즉 5정심관의 하나로 기술되며, 불교의 수많은 수행법 중 유일하게 자연환경을 일심(一心)의 수행으로 체계화한 것이 그 특징이다. 그러므로 계차별관은 자연명상을 통하여 심리를 치유할 수 있는 여러 가지의 기제들을 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유가사지론』의 계차별관은 여타의 경론들과 비교해 볼 때, 체계적이고 다양한 유형들을 선보이고 있다. 첫째, 번뇌를 깨끗이 하는 정행소연(淨行所緣)의 하나로 계차별관이 기술된다. 『유가사지론』은 정행소연의 계차별관을 닦으면 `아만`의 번뇌심리를 치유할 수 있다고 한다. 둘째, 정행소연에 포함되는 5정심관은 모두 6종 위빠사나 즉 의미[義], 현상[事], 모습[相], 품류[品], 시간[時], 도리[道理]로써 심사(尋思)해야 한다고 하며, 6종 위빠사나의 형식은 계차별관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유가사지론』 관법의 특징은 6종 위빠사나와 같이 다각도의 유기적 관법을 활용함에서 나타난다. 번뇌심리를 치유하는 단계에서는 하나의 위빠사나로 관찰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폭넓은 6종 위빠사나로 관찰해야 함을 강조한 것이다. 셋째, 계차별관은 가행(加行)과 함께 닦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때의 가행은 사마타의 정(定)과 삼매와 밀접하게 관계하며, 계차별관은 『유가사지론』의 9종가행 중 상응가행(相應加行)과 관습가행(串習加行)과 관계한다. 상응가행을 통하여 `아만`이라는 번뇌심리를 치유한다고 하며, 이때 소연에 합일해 나가는 삼매는 결정적 역할을 한다. 상응가행 다음의 관습가행은 소연에 일치하려는 사마타와 삼매의 연습을 의미하는데, 『유가사지론』은 이로써 5개(蓋)를 끊어낼 수 있다고 한다. `아만` 번뇌심리를 치유하는 상응가행의 계차별관은 대승경전에서 이미 밝힌 수많은 대치법(對治法)의 계차별관 유형과 거의 일치한다. 넷째, 『유가사지론』의 계차별관은 유가사(瑜伽師)의 3단계 중 처음 업을 닦는 자[初修業者]의 수행이라고 국한한다. 처음 업을 닦는 자가 닦는 계차별관은 내외(內外)의 6계관찰을 승해심소로 확대시켜 나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확대되는 과정에는 유정 뿐 아니라 비유정에게도 적용되며, 계차별관의 내외관찰 중 처음의 관찰순서는 드넓은 자연을 포괄하는 외계(外界)로부터 출발해야 함을 주장한다. Dhatu-prabheda-smrti(界差別觀) is explained as one of the five gates practice(五門修行), that is to say, The five types of mindfulness(五停心觀) in sravakabhumi(聲聞地) of Yogacarabhumi-sastra. In many buddhist practices, Only dhatu-prabheda-smrti systematizes the natural environment as the practice of One Mind(一心). So we can say that dhatu-prabheda-smrti has many psychical healing mechanisms which use the natural environment. dhatu-prabheda-smrti is explained as 4 kinds of forms in Yogacarabhumi-sastra. The first, dhatu-prabheda-smrti as Carita-visodhana-almabana(淨行所緣) which removes klesas is explained. Yogacarabhumi-sastra explains that the practice of dhatu-prabheda-smrti as Carita-visodhana-almabana(淨行所緣) can remove the klesa of ahamkara. The second, Yogacarabhumi-sastra explains that The five types of mindfulness(五停 心觀) which is a part of Carita-visodhana-almabana(淨行所緣) should be contemplated as 6 kinds of vipasyana: meaning(의), phenomenon(事), figure(相), form(品), time(時), reason(道理). This is the distinct feature of organic meditations in Yogacarabhumisastra. Yogacarabhumi-sastra explains that, in the step that removes klesas, we should contemplate using not one vipasyana but all 6 kinds of vipasyana. The third, Yogacarabhumi-sastra says that dhatu-prabheda-smrti should be practiced together with prayoga which means dhyana and samadhi here. The process of samadhi that unites practice objects along with each klesas is regarded as important in samyukta-prayoga(相應加行). The next thing, abhyasta-prayoga(串習加行) means the practice of samatha and samadhi for the unite with a object(所緣), can remove 5 kinds of Cover(五蓋). The practices suited to klesas is a kind of Dechibop(對治法), or the healing way suited to klesa of Mahayana buddhism. The fourth, dhatu-prabheda-smrti is limited to the practice of the beginner of practice (初修業者) among the three stages of Yogacarya(瑜伽師) The feature of dhatu-prabheda-smrti which the beginner of practice exercises is a enlargement to adhimoksa(勝解) of the contemplation of the inside and outside(內外) of six categories(六界). The process of a enlargement refers to not only living thing, also lifeless matter, and the first step of the contemplation of the inside and outside is the outside world that includes a vast natural environment.

      • KCI등재후보

        유식불교에 기반한 자연명상의 치유적 기제

        강명희 ( Myung-hee Kang ) 한국명상상담학회 2015 명상심리상담 Vol.14 No.-

        We could say that the alaya-vijnana doctrine of the Yogacara School is internalization of infinite outside world into the inner mind. Infinite outside world is understanding on dharma, and it is related directly with bhajana- loka. Body: The Yogacarabhumi-sastra, taking interest in bhajana-loka, defines that outside bhajana-loka has some connection with dhyana, or meditation. We could say that the matching dhyana which dig deep into inner mind with the breaking of outside world shows an inseparable relation of inside-outside of the mind. Also the Yogacarabhumi-sastra defines that outside world is wider and better form of the alaya-vijnana than one by atma-bija of the alaya-vijnana. So dhatu-prabheda-smrti which is a meditation that accept outside world as it is, is able to be a basis of mind healing. dhatu-prabheda-smrti of the Yogacarabhumi-sastra is acceptance, or adhimoksa of infinite forms of nature made by 5 elements (earth, water, fire, wind, space). dhatu-prabheda-smrti is not samatha and vipasyana only to inner mind, also to outside world. Conclusion: The power of samatha and vipasyana to outside world, and one of outside world itself enable mind to accept attributes of earth, water, fire, wind, and space, so different elements of nature are able to be good mind healing one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에서의 익명성을 보장하는 사용자 인증 및 키 동의 프로토콜 설계

        강명희(Myung-hee Kang),유황빈(Hwang-bin Ryou) 한국정보보호학회 2006 정보보호학회논문지 Vol.16 No.2

        모바일 디바이스, PDA, 센서들의 확산은 실생활 공간이 지능적이고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공간으로 전환되는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이 구축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러나 모바일 디바이스, PDA, 센서들과 같은 다양한 유비쿼터스 디바이스들의 초기 설계 단계부터 프라이버시 문제를 고려하지 않는다면 유비쿼터스 감시체제가 구축될 위험성이 있다. 또한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에서의 다양한 디바이스들은 대체로 컴퓨팅 연산 능력이 적기 때문에, 공개키 기반의 암호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부적절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유비쿼터스 컴퓨팅 환경에서의 사용자 프라이버시를 위하여 익명성이 보장되고, 컴퓨팅 연산 능력이 적은 디바이스를 위한 효율적인 사용자 인증 및 키 동의 프로토콜을 제안한다. The spread of mobile devices, PDAs and sensors has enabled the construction of ubiquitous computing environments, transforming regular physical spaces into "smart space" augmented with intelligence and enhanced with services. However, unless privacy concerns are taken into account early in the design process of various ubiquitous devices(e.g. mobile devices, PDAs, sensors, etc.). we will end up crating ubiquitous surveillance infrastructure. Also, it may inappropriate to use public key techniques for computational constrained devices in ubiquitous computing environment. In this paper, we propose efficient user authentication and key agreement protocol not only to preserve anonymity for protecting personal privacy but also to be suitable for computational constrained devices in ubiquitous computing environment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