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독일연방공화국과 대한민국의 외교관계 복원과정과 상호간의 입장차이 (1954~1956) : 독일연방공화국의 외무성 미공개 사료에 근거하여

          權五中(Kwon O-Joong) 역사교육연구회 2005 歷史敎育 Vol.95 No.-

          The Process of re-establish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wo politically divided Nations, Germany and Korea, was very complicated because both parties had very different points of view. The assumption that both parties have been intimate with each other, since sharing the same political fate, is not correct. Korea intent, emphasizing the political identity of the two countries was not accepted by German government, because Korean dictatorial regime was an obstacle to them. Both nations agreed upon mutual cooperation in economical policy. This basically meant that the "Korean Reconstruction Program" was profitable to both parties. Korean government tried to demand Germany to provide a loan. Germany tried to export their products and technology to Korea. Nevertheless representing of diplomatic posts from both countries was not established immediately because their opinion on the level of diplomatic representation was quite different from each other. Their views were complicated : Korean government wanted to exchange diplomatic representation while German government wanted to send commerce representation. Although the problem had been finally solved in August 1956, the difference of the opinion had not been solved and still remained. The current study introduces the process of re-establish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ederal Republic of Germany and the Republic of Korea and analyzes the problems that occurred during the period of 1954-1956. It is based on unpublished records in "Politisches Archiv des Auswartigen Amtes"(PA/AA). These records may be help us objectively understand the diplomatic problems between the two nations.

        • KCI등재후보

          중국사에서의 낙랑군

          권오중 한국고대사학회 2004 韓國古代史硏究 Vol.34 No.-

          The case of Lo-rang commandery(108B.C.~313A.D.) is important in Chinese history for many reasons. First, it illustrates how the ancient Chinese controlled the non-Chinese people and illuminates an aspect of the Chinese world order. Second, it help us to understand the trait of the other commanderies that Wu-ti(武帝) of the Han(漢) dynasty established along the eastern, southern, and southwestern borders of China proper. Third, it shows how the chün-hsien system(郡縣制), an administrative structure to rule the Chinese people, was transformed when it was applied to control non-Chinese people. Fourth, it will help to explain why and how China maintained Lo-rang commandery for over four centuries despite many unfavorable circumstances. Lo-rang commandery was a dual system combining centralized chün-hsien system of China and the decentralized political order of the non-Chinese people. Although the commanderies in China proper were administered by appointees of the emperor, but in the case of Lo-rang, the emperor's appointees had a smaller role in administration. Instead officials local Chinese people, who having settled down since before the establishment of Lo-rang commandery, performed their role. Unlike the commanderies in China proper, Lo-rang assumed the function subjecting the non-Chinese people, not only the population of Lo-rang but also of its adjacent area, to Chinese control. Whereas the typical commandery was an administrative organ to support the centralized government of the emperor, the Subjugated Commandery(內屬郡) like Lo-rang was an organ for extending the Chinese world order.

        • KCI등재

          점(點)과 선(線)의 고대사 -중국 동북 "예맥(濊貊)"의 경우-

          권오중 ( O Jung Kwon ) 영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0 人文硏究 Vol.- No.60

          현대의 국가들은 지도에서 다양한 모습의 면으로 표시되어 있다. 현대는 면으로 가득 찬 ``면의 시대``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고대의 모습은 현재처럼 면으로만 묘사하기 어렵다. 인구가 모여 사는 거점과 각 거점을 연결하는 교통로만 있을 뿐, 면으로 표현할 만한 국가의 단계로 성장하지 못한 종족이나 부족도 있었다. 면으로 성장하기 이전의 단계를 ``점과 선``의 단계라고 할 수 있으며, 고대는 점과 선의 특성이 뚜렷한 시대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역사기록은 고대의 ``점``에 해당하는 존재에 관해 별로 관심을 두지 않았다. 기록도 그렇지만 고대사 연구자들 역시 점의 존재를 경시하는 경향이 강하였다. 그 결과 ``점``의 역사적 실체는 부각되지 못하고 역사적 미아로 남은 경우가 많았다. 점과 선의 관점은 ``면의 상태``에서 인식하지 못했던 역사적 실체를 확인시켜 준다. 본고에서 주목한 중국 군현과 고구려 사이에 존재한 ``예맥``도 바로 그러한 경우의 하나이다. Today`s state territories are demarcated by clear-cut borderlines. In this sense, modern age can be characterized as an ``age of plane.`` This article examines whether the ancient age did not have this conception. In the ancient age, many ethnies and tribes failed to reach the stage of de facto state with territorial plane. Instead, networks of trade routes served to connect people who inhabited distant points. Territorial planes, therefore, cannot be the basic unit of writing ancient history. Indeed, it is an age of point and line, not plane. These ancient ``points`` are rarely documented in primary sources. Accordingly, historians also have overlooked them. As a consequence, the nature and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ancient points have remained as a missing child in historiography. This article argues that a perspective of point and line reveal the historical substance which cannot be captured by the concept of the ``state of plane.`` The Yemaek, which was located between the Chinese Commanderies and Koguryo, will be a good case to illustrate this point.

        • KCI등재

          ‘樂浪史' 時代區分 試論

          權五重(Kwon O-jung) 한국고대사학회 2009 韓國古代史硏究 Vol.0 No.53

          낙랑군은 4세기가 넘는 기간 동안 존속하였다. 이처럼 오랜 기간을 하나의 단일한 시대로서 이해하기는 곤란하며 또한 낙랑군의 모습은 시기에 따라 차이가 뚜렷하였다. 이에 따라 본고에서는 낙랑군의 역사에 대한 시대구분을 시도하였고, 그 결과 다음과 같이 여섯 시기로 구분하였다. 제1기는 한무제가 조선을 공격하여 멸망시키고 그 지역에 낙랑군을 비롯하여 군현을 설치했던 시기이다. 이 시기는 중국적 지배방식을 현지 주민에게 강요하던 시기로서 지배형태는 무단적이었으며, 이에 따른 원주민의 반발도 만만치 않았다. 그 시기는 무제기에 해당한다. 제2기는 한무제의 사망이후 원주민에 대한 지배가 다소 완화되었던 시기이다. 진번군과 임둔군이 폐지되고 현도군이 이사한 것도 이 때문으로서, 이 시기는 공권력에 대신하여 민간(주민)의 역할이 확대되었다. 특히 낙랑인 王調가 봉기한 후한 초는 민간 활동의 전성기라고 할 만하다. 제3기는 후한이 왕조정권을 진압한 이후 낙랑에 군현의 공권력을 복원하던 시기이다. 이 시기 이후 민간의 교류는 2期의 산동에 대신하여 요동에 의존하였으며, 특히 祭?이 요동태수로 재직하던 시기 낙랑에 대한 요동의 영향은 컸다. 이 시기는 2세기 초 安帝期까지 지속한 것으로 이해하였다. 제4기는 후한 중기부터 말기에 이르는 시기로서 이 기간 중 낙랑군은 크게 쇠퇴하였다. 그 원인은 낙랑 밖의 원주민사회가 성장한 때문으로서 이로 인한 낙랑주민의 동요와 이탈이 있었다. 낙랑을 지원해야 할 漢 조정도 무기력한 상태로서 낙랑의 쇠퇴는 후한말까지 계속되었다. 제5기는 후한 말기에서 曹魏의 기간으로서, 이 시기 낙랑군은 요동에 자리한 세력의 지원을 받아 부흥의 기회를 맞았다. 요동에 공손씨정권이 출현하면서 낙랑은 그 지배 아래 있었는데, 2대 군주인 公孫康은 낙랑군 남부에 대방군을 신설하여 낙랑주민의 이탈 문제를 해결하였다. 공손씨정권이 붕괴한 이후엔 요동에 주둔한 幽州刺史가 대신하여 낙랑과 대방을 지원하였다. 제6기는 낙랑 최후의 시기로서 魏ㆍ晉의 교체기로부터 西晉 말기에 이르는 시기이다. 이 때에 낙랑과 대방에서 군현체제를 확인하기 어렵다. 잠시 東夷校尉의 후원을 받는 시기가 있었으나 그 영향은 과거 요동군이나 幽州刺史府의 지원에 미치지 못하였다. 그리고 낙랑 최후의 과정은 官府의 모습이 아닌 주거집단으로서의 모습이었다. This study attempts the periodization of Lorang history and divides the six historical periods as below. The first period features that Han Wu-ti conquered Gojoseon(古朝鮮) and set up four commanderies including Lorang commandery in that area. As it forced the chinese ruling system on the barbarian inhabitants, its ruthless governance faced with resistance of the aboriginal inhabitants. The first period amounts to Han Wu-ti(漢武帝)'s reign. The second period features that the loosened governance on the aboriginal inhabitants after Wu-ti's death. As this caused Zhenfan(眞番) and Lintun(臨屯) to be abolished and Xuantu(玄?) to be moved, nongovernmental circles came to play extended roles instead of public power. The early of the later Han Dynasty in which Wangjo(王調), a native of Lorang, rose in rebellion, is the zenith of Lorang history. The third period features that the later Han restored commandery system to Lorang after suppressing the regime of Wangjo. Nongovernmental interchange from this period based on Liaodong(遼東) instead of Shandong (山東) of the second period. At the time of Zhaitong(祭?) appointed as the governor of Liaodong, had influence on Lorang. This period lasted until the reign of An-ti(安帝) at the early second century. The fourth period features that Lorang commandery was wasting away from the middle to the end of the later Han. As the native societies at the outside of Lorang came to develop, the Lorang residents were in disturbance and fled from Lorang. The Han Dynasty was so incapable of supporting Lorang that the decline of Lorang lasted by the end of the Later Han. The fifth Period features that Lorang commandery was restored with the support of local power in Liaodong from the end of the later Han to the kingdom of Cao Wei(曹魏).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Gongsun Kingdom(公孫氏政權) in Liaodong, Lorang was under the control of the Kingdom. Gongsun Kang(公孫康), the second ruler of the family, established the Daifang commandery(帶方郡) at the southern half from the Lorang and settled the problem of Lorang residents' breakaway. After the collapse of the Gongsun Kingdom, Regional Inspector of Yuchou(幽州刺史) who stayed in Liaodong supported Lorang and Daifang. The sixth period features the ending of Lorang from the replacement period of Wei(魏)and Jin(晉) to the end of the Western Jin Dynasty. It is hard to ascertain the commandery system in Lorang and Daifang at this time. The Commandant of Eastern Barbarians(東夷校尉) supported Lorang for a while but its influence was less than the support of Laiodong commandery (遼東郡) and Regional Inspector of Yuchou. The last appearance of Lorang looked not like an administration but like a inhabitants group.

        • KCI등재후보

          독일과 한국의 분단과 통일문제의 구조적 차이와 양국 정부가 추진한 통일정책의 변화와 한계에 대한 연구

          권오중 한국독일사학회 2007 독일연구 Vol.- No.1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분단현상유지에 대한 저항인가, 순응인가?: 전후 냉전질서의 형성과 베를린 선언

          권오중 세종연구소 2006 국가전략 Vol.12 No.4

          The ideological confrontation between the western and eastern blocs after the Second World War resulted in segregated Europe and divided Germany. Throughout the period of the Cold War(1945-1955), the German question was the central problem of the east-west confrontation. However, through the two Geneva Conferences in 1955, the German question entered into a new phase. That is, the divided country was degraded from being the center of the Cold War into a tool of east-west détente. The current study focuses on the issues around Germany in terms of the changes in international politics and the doctrines on unification adopted by West Germany. During 1945~1955, emphasizing the responsibilities of the four Powers regarding international law, West Germany(Adenauer Government), which was under the regime of the Potsdam-System, demanded the resolution of the German issue, and somewhat achieved its goal by becoming a member of NATO in 1955. But this was the beginning of a prolonged division. NATO was being reinforced and that signaled the establishment of world order in which the USA and the Soviet Union took central roles. Moreover, through the two Geneva Conferences in 1955, the collaboration to maintain the status quo between the USA and the Soviet Union was initiated. The keynote of east-west détente which assumes the division of Germany to be a fait accompli was obviously in contrast to the unification policy of the Adenauer government. During this time,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Berliner Erklärung(Berlin Declaration)”, which was the last attempt to justify Adenauer's policy of unification. The “Berliner Erklärung” claimed the approval and justification of the principles of the policy, but it was consisted of terms and demands the Communist Party could never accept. Hence the result was only to align with the policy of détente between the USA and the Soviet Union and to accept the divided Germany substantially. In conclusion, though the “Berliner Erklärung” was elevated by the German government as “Magna Charta of the unification Germany's”, in reality, it was the Magna Charta for Divided Germany. It was not a resistance against the establishment of division, but an expression of accepting the hegemony of the USA and the Soviet Union and diplomatic submission of Adenauer to the status quo. 제 2차 세계대전이 종결된 이후 동-서 진영 간 이념의 대립은 이른바 “냉전”이라고 지칭되는 시기(1945-1955)를 거치면서 유럽의 분할과 독일의 분단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 기간에 유럽에서는 독일문제가 동-서 진영 간의 대립의 중심에 있었다. 그러나 1955년 두 번의 제네바 회담을 통해 독일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즉, 독일분단은 1955년 이후에 동-서 냉전의 중심이 아닌 동-서 긴장완화의 도구로 전락하게 되었던 것이다. 본 논문은 국제정치적인 변화와 서독의 독일정책의 원칙이라는 측면에서 독일문제를 다루고 있다. 1945-1955년의 기간동안 포츠담체제에 구속당했던 시기에 서독정부(아데나워정부)는 승전 4개국의 국제법적인 책임을 강조하며, 독일문제의 해결을 촉구했고, 1955년 서독의 NATO가입을 통해 서방진영으로의 통합을 통하여 스스로의 목적을 달성했지만, 이것은 오히려 독일의 분단을 고착화 시키는 출발이었다. 또한 NATO의 강화는 미국과 소련 중심의 세계질서의 확립이 본격화 되는 계기가 되었고, 1955년에 두 번의 제네바 회담(1955)을 통해서 이제는 국제질서의 현상(Status quo)유지를 위한 미국과 소련 간의 공조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독일의 분단을 매개로 하는 긴장완화 기조는 아데나워 정부가 추진했던 통일정책과 표면적으로 극명하게 배치되는 것이었다. 이러한 시기에 아데나워 정부는 서방 3개국과 공동으로 “베를린 선언(Berliner Erklärung)”을 발표하였는데, 이것은 아데나워가 그의 통일정책을 정당화 할 수 있는 할 수 있었던 마지막 시도였다. 표면적으로 “베를린 선언”은 아데나워의 통일정책의 원칙과 정당성을 인정받기 위한 것이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공산진영이 절대로 수용할 수 없는 요구들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현실적으로는 미국과 소련의 긴장완화정책에 동조하고 독일분단의 고착화를 인정한 것이었다. 결국 “베를린 선언”은 독일정부가 스스로 “독일통일의 대헌장”이라고 평가했지만, 실제로는 독일분단의 대헌장이었고, 독일분단을 매개로 하는 긴장완화와 평화공존에 대한 저항이 아니라, 미국과 소련의 헤게모니를 인정하고, 독일분단이라는 현상(Status quo)유지에 순응하는 아데나워의 외교적 한계를 나타내는 것이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