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莘憩 李敦宇의 生涯와 思想

        朴鶴來(Park, Hakrae) 한국인물사연구회 2014 한국인물사연구 Vol.22 No.-

        This article is the first one that examines Shinge Lee Don-woo(1801~1884)’s life and his statecraft who is in central politics one of the representative literary-officials in the whole nineteenth century from the period of the reign of potentates to king Kojong’s direct rule. As a representative figure of the royal family, Chonju Yi clan, Lee Don-woo suggests the neo-Confucian statecraft of Sage-Prince, which is based upon Soron lineage of Kiho School. Especially, he tries to realize it by establishing the neo-Confucian ideas of values. Therefore, he emphasizes not only the learning of Sage as the self-cultivation of Prince in his diverse engagements in politics, but also the neo-Confucian statecraft in the light of the morality of Prince. In addition to these, Yi has political idea of inner cultivation and outer agitation(內修外攘) in terms of the Idea of Respecting Zhou dynasty. Although Yi was not interested in major issues of neo-Confucian discourse, he has a strong intention to realize the ideal world of moral community that most neo-Confucian officials want to seek in his time. Thus, he sheds new light on the value of the Manner for Children(童子習). That is, he wants to institutionalize Confucian values through education for children. Having the neo-Confucian statecraft, Yi spent his whole life as one of the influential officials in the center of politics. We may regard him as a typical literary official holding a flexible political stance in the period of the reign of potentates.

      • KCI등재

        대산(臺山) 김매순(金邁淳)의 성리설(性理說) 연구 - 호락논쟁(湖洛論爭)의 주요 쟁점에 유의하여 -

        박학래 ( Park Hak-rae ) 충남대학교 유학연구소 2018 儒學硏究 Vol.44 No.-

        본고는 19세기 전반기에 낙론의 대표적인 학자인 대산(臺山) 김매순(金邁淳, 1776~1840)의 성리설을 호락논쟁에 유의하여 고찰한 것이다. 김매순은 안동김문의 가학 전통을 기반으로 자신의 학문적 입장을 구체화하는 한편, 가학과 긴밀하게 연계된 낙학의 종지(宗旨)를 충실히 계승하여 19세기 전반기의 경화사족을 대표하는 학자로 손꼽힌다. 김매순은 주자학에 대해 당대 어느 학자보다 해박하였을 뿐만 아니라 17세기 이후 전개된 『주자대전(朱子大全)』에 대한 주석 작업을 완결한 인물이다. 그는 주자학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문인 및 교유 인사와의 서신 왕래를 통해 성리설 전반에 걸친 자신의 생각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였으며, 『중용』과 『대학』을 비롯한 여러 경전에 대한 치밀한 이해와 고증을 통해 자신의 학문적 지향을 구체적으로 담은 일련의 저작을 저술하였다. 특히 그는 암울했던 청장년기를 거치면서 깊이 있는 사색과 문헌 검토를 통해 이룩한 자신의 성리학적 입장을 말년에 이르러 『궐여산필(闕餘散筆)」로 체계화하였다. 그러나 그동안 김매순의 성리설에 대한 연구는 전무하다시피 한 실정이었다. 본고는 김매순의 성리설에 대한 첫 개별 연구에 해당한다. 이러한 점에 주목하여 먼저 그의 생애를 사상 형성과 전개의 측면에서 고찰하고, 이후 「궐여산필』에 집중적으로 제시된 호락논쟁의 여러 논의 중 인성물성과 관련한 논의를 중심으로 그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정리하였다. 그리고 그의 학문적 영향에 대해 그와 교유했던 학자들을 중심으로 시론적으로 검토하였다. This paper analyzed the theory of the Nature and Principle of Kim Mae-soon, who was a representative scholar of the Nak-ron(洛論) in the early 19th century, focusing on Horak Controversy. He not only embodied his academic view based on the tradition of Andong Kim's family, but also faithfully succeeded the view of the Nak-ron closely linked to the his family academic tradition. He was more familiar with Neo-Confucianism than any other scholar of his time, and he completed the commentary on 《ZhuZiDaQuan》(朱子大全) developed after the 17th century. He also wrote a series of works that specifically describe his academic views through a detailed understanding and confirmation of various Confucian scriptures, including 《Zhongyong》(中庸) and 《TaHsueh》(大學). In particular, he systematized his own neo-Confucian view, which he achieved through deep thought and literature review, into the 《Gweolyeosanphil》(闕餘散筆) at the end of his life. This paper is the first study of Kim Mae-soon's theory of Confucianism. Through this paper, I first examined his life in terms of thought formation and development. And then I analyzed his views specifically on the subject of Hoak Controversy, focusing on the discussion of the nature of people and things in 《Geueolyeosanphil》. Finally, I carefully examined his academic influence in a poetic way, focusing on scholars who had communicated with him.

      • KCI등재

        기정진(奇正鎭)의 「납량사의(納凉私議)」를 둘러싼 기호학계(畿湖學界)의 논쟁(論爭)

        朴鶴來 ( Park Hakrae ) 한국유교학회 2010 유교사상문화연구 Vol.39 No.-

        18세기 이래 湖洛論爭은 주자학에 대한 포괄적인 이해와 정치 사회적 입장을 반영하며 기호학계의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19세기에 접어들어 호락논변은 정치사회적 상황과 맞물리면서 先代 學說에 대한 교조적인 계승과 상대에 대한 부정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가운데 일부 학자들에 의해 이 논쟁에 대한 반성과 대안 모색이 이루어졌고, 奇正鎭의 「納凉私議」는 이러한 결실 중의 하나이다. 湖論과 洛論에 대한 비판적 지양을 통해 호락논쟁 및 주자학의 학문적 본령을 수립하고자 했던 기정진의 호락논변에 대한 논의는 20세기 초반 그의 문집 重刊과 더불어 기호학계의 논란대상이 되었고, 특히 田愚에 의해 집중적으로 비판이 제기되어 기호학계 전반으로 논쟁이 파급되었다. 본고에서는 20세기 초반에 진행된 기정진의 「납량사의」를 둘러싼 기호학계의 논쟁을 19세기 이후의 호락논쟁의 추이와 결부하여 그 논쟁의 내용과 성격을 고찰하였다. 논쟁을 처음으로 제기한 전우의 논의와 이에 대한 기정진 문인들의 반비판을 중심으로 주요 논쟁점을 검토하였고, 논쟁을 통해 최대 쟁점으로 부각된 현상 세계의 차별성에 대한 논의를 중점적으로 살펴보았다. 아울러 이 논쟁에 대한 당시 기호학계의 입장 및 태도에 유의하여 20세기 초반 호락논변에 대한 각 학파들의 호락논변에 대한 지형변화도 試論的으로 분석하고자 하였다. Since 18th century, 'Horak debate(湖洛論爭)' had enabled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n neo-confucianism and had reflected social and political situations, and had induced productive debates of Kiho school. However, in 19th century, dogmatic inheritance of predecessors scholastic arguments and negation of other scholastic sects became prevailed in conjunction with the socio-political situation. In this circumstances, some scholars tried to reflect on this situation and to find out alternatives. Ki jung jin's 'Napryangsaeui(納凉私議)' was one of the fruit of these efforts. Ki Jung-jin's 'Horak debate', which was tried to establish original nature of Horak dispute and neo-confucianism, became a contested topic of Kiho school by republishing his anthology in the early 20th century. In this article, the author examined the contents and characteristics of the Kiho school's debates on Ki Jung-jin's 'Napryangsaeui' , which was published in the early 20th century, in relation to the transition of Horak debate since 19th century. It was examined that the arguments of Jun-woo's, who firstly criticised 'Napryangsaeui', and Ki Jung-Jin's disciples, who counter-criticised Jun-woo's criticism. And especially the different characteristics of phenomenon world, which was the main debate topic, was investigated in priority. Moreover, by paying attention to the Kiho school's standpoints and attitudes on the debate, this author analysed the changes of the academic views on Horak debate of each schools by way of trial.

      • KCI등재

        근대 이행기 호남 유학의 지형

        朴鶴來(Park, Hak-rae) 한국인물사연구회 2015 한국인물사연구 Vol.24 No.-

        This paper defines the late Choseon period as the era of modern transition by paying attention to researches on the learning of Dao in the late Choseon period in current academia. It will examine the contour of Honam Confucianism by investigating formation of literati group having the background of Honam province at that time. In that period, one of distinctive features in the tide of Dao Learning is collectivization of literati having the local background and the schools of grouping by literati played central roles in studying neo-Confucian theories of Nature and Principle and coping with situations in the real world. However, established researches did not pay attention to the relationship between literati groups and their local backgrounds. Although they have academic interests, they just touched schematic connections between them. At that time, literati group in the learning of Dao generally tried to extend their external scale through wide activities of educations and studying crossed over their regions. Thus, most literati groups wanted to make themselves nation-wide ones beyond specific regions. Therefore, that one simply links specific literati groups to certain regions could misunderstand the size and character of literati groups and mislead us about the Confucian tide of specific regions. We need to understand them systematically by investigating diverse materials and data about them. Being aware of these points above, I will analyses literati groups of the Dao Learning based upon the Honam background by paying attention to the relationship between local features and literati group in the era of modern transition. In order to do this, I examine Honam Confucianism with genealogical perspective of the unfolding and formation of Honam Confucianism in the Choseon period. In addition to this, by exploring the changes of Kiho School in nineteenth century, I verify the formation of topography of Honam Confucianism and clearly explain the contour of literati groups formed based on Honam province.

      • KCI등재

        간재(艮齋) 전우(田愚)와 간재학파(艮齋學派) 연구 현황 및 과제

        박학래 ( Hak Rae Park ) 한국공자학회 2016 孔子學 Vol.30 No.-

        본고는 근현대 한국 유학을 대표하는 성리학자 중 한 사람인艮齋 田愚(1841~1922) 및 그를 중심으로 한 문인 집단인 艮齋學派에 관한 연구 현황을 정리 분석하고, 향후 과제를 제시한 것이다. 간재 및 간재학파는 근대 이행기와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전국 각지에서 적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하며 한국 유학의 맥락을 이루어왔으며, 지금도 그 학맥이 이어지고 있는 대표적인 유학자 집단이다. 그리고 이들에 대한 학계의 연구는 지난 30여년간 유학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적지 않은 성과를 이루었다. 이에 본고에서는 일제강점기 이후 부각되기 시작한 간재 및 그의 문인에 대한 연구 개황을 정리하고, 간재 및 간재학파를 대상으로 한 개별 연구 성과를 중심으로 그 내용적 특징을 검토한 후, 간재학파를 포함한 한국 근현대 유학에 대한 연구의 발전적 미래를 위한 향후 과제를 제시하였다 This paper is to summarize and analyze current research trends of Ganjae艮齋 Jeon, woo田愚(1841~1922), one of the representative scholars in modern Korean Confucianism, and his School and to suggest its prospect. Through the transition period to Modern Korea and Japanese colonial era, Ganjae and his School has been the representative Confucian group to succeed the tradition of Korean Confucianism and to be so far continued the academic line with the nation-wide influence. Researchers for Confucianism have studied Ganjae and his School For about the past 30years. Thus, I will sketch the landscapeof research on Ganjae and his students, which started to be highlighted after Japanese colonial era, and suggest its prospect for research on modern Korean Confucianism by examining some features of outcomes of studies on Ganjae and his School.

      • KCI등재

        면암(勉菴) 최익현(崔益鉉)의 문인 집단 형성과 전개 - 『채미연원록(茝薇淵源錄)』을 중심으로 -

        박학래 ( Park Hak Rae ) 한국철학사연구회 2020 한국 철학논집 Vol.0 No.64

        19세기 후반 위정척사운동과 의병 운동을 주도한 면암(勉菴) 최익현(崔益鉉, 1833~1906)은 화서학파 문인 가운데 가장 거대한 문인 집단을 형성한 인물 중 한 사람이다. 그는 40세를 전후한 시기부터 강학 활동을 전개하여 생전에 6백여 명을 상회하는 문인 집단을 형성할 정도로 활발하게 강학 활동을 전개하였다. 자신의 근거지인 경기 포천과 말년에 이거한 정산(현 충남 청양)을 중심으로 펼쳐진 강학 활동을 통해 배출된 직전 제자들은 그와 함께 의병 활동의 전면에서 활약하였을 뿐만 아니라 최익현 사후에도 지속적으로 항일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문인 양성에 몰두하여 1천5백여 명을 상회하는 재전 제자를 배출하였다. 그리고 이들을 통해 최익현의 학맥은 사전 제자에까지 2천5백여 명을 상회하는 문인 집단으로 그 외연이 확대되었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최익현의 강학 활동과 그의 문인 집단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같은 시기에 활동한 다른 학파에 대한 연구가 제한적이나마 진행된 것과 달리 최익현의 문인 집단에 대한 연구는 전무하다시피 한 것이 학계의 현실이었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선행 연구의 제한점에 유의하고, 아울러 20세기에 접어들어 활동한 각 학파의 문인들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학계 상황을 고려하여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중후반까지 이어진 최익현의 문인 집단에 대해 지역별 연령별 분석을 통해 그 대체적인 모습을 정리하였다. 문인 집단 분석에 앞서 문인 집단 형성의 근본이 된 최익현의 강학 활동을 그의 행적을 중심으로 고찰하였다. 본 연구의 기본 자료는 1967년 최익현의 직전 제자 및 재전 제자가 중심이 되어 간행한 『채미연원록(茝薇淵源錄)』이며, 이 문인록에 앞서 간행된 『면암선생문인록(勉菴先生門人錄)』 등 기타 자료도 참조하였다. 『채미연원록』의 문인들에 대한 분석 결과, 최익현의 학맥은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계승되었으며, 최익현의 문인들은 일제강점기와 근현대사 전개 속에서 유학의 도를 수호하고자 하는 의식적인 노력 이외에 강한 항일 정신을 바탕으로 실천적인 면모를 보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최익현의 문인들은 지속적으로 내부의 결속을 강화하는 한편, 다른 화서학파 학맥과 구분되는 인식과 면모를 보여 ‘면암학파(勉菴學派)’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구별되는 특징을 보여주었다. SinceIn the late 19th century, Choi Ik-hyun(1833~1906), who led the movement of Wijeongcheoksa(衛正斥邪) and the righteous army movement(義兵運動), was one of the biggest literary groups among the Hwaseo school literary people. He has actively conducted his academic activities since he was around 40 years old and has formed a group of literary people who already exceeded 600 people in his lifetime. He developed his academic activities around his hometown Pocheon(抱川) area and Jeongsan(定山, currently Cheongyang; 靑陽) area, which moved to old age, and his disciples worked with him on the front of the righteous army movement. In addition, they continued to carry out anti-Japanese movement after Choi's death, and they devoted themselves to the training of their disciples in their study sites and produced more than 1,500 disciples. Through them, Choi’s academic tradition continued to the fourth stage of discipleship, and the appearance was expanded to a group of literary people exceeding 2,500. In the meantime, academia has not paid attention to Choi’s teaching activities and his literary group. Unlike the limited number of studies on other schools that were active at the same time, there is no research on Choi’s literary group. Considering the limitations of these previous studies, and considering the relatively poor interest in the literary group of various schools in the 20th century, this study is to summarize the general aspects of Choi’s literary group from the late 19th century to the mid-to-late 20th century through the analysis of region and age. Prior to Choi’s analysis of literary group, I examined the activities of Choi’s teaching, which is the background of the formation of literary group. The basic data of this study is ChamiYeonwonrok(茝薇淵源錄) published by Choi’s disciples in 1967 and other literature materials such as Myeonamsunsaengmuninrok(勉菴先生門人錄) published earlier were also referre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literary figures in Chaemi Yeonwonrok, it was confirmed that Choi’s academic tradition was inherited mainly by literary figures in Honam area, and that Choi’s successors showed practical aspects based on strong anti-Japanese spirit as well as conscious efforts to protect Confucianism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he mid-20th century. In particular, Choi’s successors continued to strengthen the solidarity of the school, while showing the recognition and aspect distinguished from other Hwaseo school(華西學派) academic traditions, showing the characteristics that can be called the ‘Myeonam school’(勉菴學派).

      • KCI등재

        구봉(龜峯) 송익필(宋翼弼)에 관한 연구 현황 및 과제

        박학래 ( Park Hak-rae ) 충남대학교 유학연구소 2016 儒學硏究 Vol.36 No.-

        16세기 畿湖 儒學을 대표하는 性理學者이자 문장가인 龜峯 宋翼弼(1534-1599)은 신분적 한계와 정치적 격변이라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당대 어느 누구보다도 뚜렷한 학문적 성취를 이루었다. 특히 그가 이룩한 文學과 禮學 방면에서의 성취는 그의 사후에도 그 영향이 지속적일 정도로 기호 유학의 선구적인 업적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20세기 중반 이후 본격화하는 근대적인 학문 체계 하에서 구봉의 학문 및 사상에 대한 관심과 연구는 제한적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980년대 이후 구체화되는 구봉의 학문에 대한 선도적인 연구를 통해 그에 대한 연구자들의 관심이 촉발되었으며, 이후 구체화된 80여 편의 연구 성과들을 통해 부족하나마 그의 문학과 사상이 가지고 있는 규모와 체계가 일정 정도 밝혀지고 있다. 본고는 1980년대 이후 본격화한 구봉에 관한 연구의 현황을 개괄하고, 그가 이룩한 학문적 업적에 대한 연구 성과를 분야별로 정리 분석하였다. 특히 구봉의 성리학 및 예학, 그리고 문학 방면에 대한 연구에서 드러난 주요 쟁점을 정리하고, 이를 기초로 향후 과제를 제시하여 구봉 연구의 질적 제고를 도모하고자 하였다. 아울러 구봉의 문학 및 사상에 대한 대중적 관심과 결부한 성과에도 유의하여 향후 대중화 사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였으며, 디지털 연구 환경에 부합하는 여러 과제도 제시하여 발전적인 연구 환경의 조성에 유의하였다. Gubong Song Yik-pil, a representative neo-Confucian scholar as well as a fine writer in sixteenth century, completed academic achievements more than anyone else despite of both his limitation of social ranks and political change. Especially the achievement in literature and ritual studies he did is very pioneering ones of neo-Confucianism in the Kiho region, which have had a persistent influence toward his followers after his death. However, concerns and researches on his thought have been limited Under the modern academic system since the mid twenty Century. Nevertheless, some leading researches on his scholarship, which are revealed since 1980s, make contemporary scholars to pay special attentions to him and to grasp the scale and system of his literature and thought through over 80 articles recently published. This paper will overview by sub-field current status of the researches on Gubong since 1980s and analyze the academic outcomes of his thought. Especially, I plan to improve the research qualities of Kubong studies by setting up mains issues on Gubong`s neo-Confucian philosophy, ritual studies and literature. Based upon this, I will provide with some research projects. By paying attention to outcomes linked to public concerns on Kubong`s literature and thought, furthermore, I will suggest my idea of how to popularize them in the near future. Finally, I make some comments on building up research environments with suggestions of some projects being accord with digital culture.

      • KCI등재

        미호(渼湖) 김원행(金元行)의 성리설(性理說) 연구(硏究) -18세기 중반 락론(洛論)의 심성론에 유의하여

        박학래 ( Hak Rae Park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6 民族文化硏究 Vol.71 No.-

        본고는 渼湖 金元行(1702-1772)의 性理說을 湖洛論爭의 주요 쟁점에 유의하여 정리 분석한 것이다. 그동안 김원행의 성리설에 대한 학계의 관심은 그의 사상사적 위상과 영향에 비추어 미미하였다. 하지만 그는 18세기 중반 이후 낙론의 핵심적 논의를 주도하였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강학 활동을 통해 19세기로 이어지는 기호 낙론의 학설 흐름의 중심을 이루었다. 따라서 그의 성리설에 대한 검토는 18세기 호락논쟁 및 이후 논의에 대한 계통적 이해를 위해 필요하다. 이에 본고는 먼저 그의 성리설이 가지는 사상사적 위상을 18세기 중반 낙론계 동향에 유의하여 검토하였으며, 이를 기초로 性과 心, 그리고 明德 등 호락논쟁의 핵심주제에 관한 그의 입장을 정리 분석하고, 그것의 의미와 영향을 살펴보았다. 그는심과 성에 대한 리기론적 이해의 과정에서 리기의 本然性에 주목함으로써 그것의 실재성과 근원성을 확보하고자 하였으며, 이를 통해 현실 세계에서 선의 실현 가능성을 담보하고자 하였다. 특히 그의 성리설에서 주목되는 것은 기의 본연으로서 ‘鬼神’에 주목함으로써 심의 主宰的 측면을 강화하여 인간의 도덕 실천의 원리적 가능성을 확보한 점이라 할 수 있다. This paper is to analyze Miho Kim Wonhaeng’s idea of nature and principle in the light of main issues of Horak Debate. So far, most of scholars did not pay attention to his idea of nature and principle too much while his significance and influence to the history of idea are magnificent in the midst of 18th century. Since the era of setting up a regional opposition between Ho-ron and Nak-ron, however, he led fundamental discourses of Nak faction, but also formed main stream of Kiho Nak School by consistently teaching students. Thus, the review of his idea of nature and principle is necessary in order to figure out genealogical landscape of Horak controversy and its later discourses. First, I examine his idea of nature and principle in terms of the Korean history of ideas by focusing on academic trend of Nak School at the mid-18th century. Based up on this, I investigate the meaning of his idea and influence by analyzing his stance to such key issues on Horak Controversy as Nature, Heart-Mind, and Illuminous Virtue etc. Kim basically gives shape to his ideas of Heart-Mind and Nature based on li-qi in the light of obtaining possibilities of moral practices and realities of moral principles. By paying attention to naturalness of li-qi in understanding Heart-Mind and Nature in terms of the theory of li-qi, Kim tries to establish reality and naturalness of Nature and Heart-Mind. Through this, he wants to guarantee possibilities of realizing goodness. Especially, what we have to look at his idea of nature and principle is ghost(gui-shen) as naturalness of qi in the context of emphasizing the distinction between the temperamental and the mental energy. This is to strengthen the presidential aspect of Heart-Mind for establishing the theoretical possibility of moral practices.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