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중학교 미성취영재를 위한 읽기 이해 전략 프로그램 효과의 지속성 탐색

        이승진,진석언,최선일 韓國英才學會 2016 영재교육연구 Vol.26 No.1

        This study examines the sustaining power of program effects of Reading Comprehensive Strategy Program, for underachieving gifted students in middle schools, which was developed and applied by Choi(2015). The study was a kind of follow up study of Choi(2015) as this study traced and collected all data from the same samples that Choi(2015) used since Choi(2015) stopped his program and data collection from 31 participants for 9 to 12 months. As the results, Among 11 subjects, who overcome underachievement through Choi(2015)'s Reading Comprehensive Strategy Program, 5 subjects could consistently maintained their performance level. However, 3 subjects could not maintain their performance and went back to the underachieving level, and another 3 showed instability as they went up and down around the border line. And among 20 subjects, who could not help the underachieving level through Choi(2015)'s program, 5 subjects could reach the achieving level. But 15 subjects still remained in their underachieving level. In conclusion, we may say that at least 16.1%(5 among 31) of underachieving gifed students could overcome their underachiving issue by Choi(2015)'s program even in the most pessimistic view, and 51.6%(16 amoung 3) in the most optimistic view. After all, at least about 50% cases could not be explained only by cognitive factors such as absence of reading comprehensive strategy. We suggest that we should handle the underachieving issues of gifted students by more comprehensive approaches. 본 연구는 최선일(2015)이 중학교 미성취영재의 미성취 문제 해결을 위해 개발·적용했던 읽기 이해 전략 프로그램 효과의 지속성 여부 및 변화 양상을 탐색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최선일(2015) 연구에 참여했던 중학교 미성취영재 31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종료 이후 9~12개월 동안의 학업성적 변화 양상에 대한 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 읽기 이해 전략 프로그램을 통해 미성취 문제를 해결했었던 11명의 학생들 중 5명은 프로그램 종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취 수준을 유지하였고, 3명은 성취 수준을 유지하지 못하고 다시 미성취 수준으로 하락하였으며, 3명은 성취와 미성취를 반복하며 불안정한 변화 양상을 나타냈다. 또한 읽기 이해 전략 프로그램 종료 직후 측정에서 미성취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던 20명 중 5명은 프로그램 종료 이후 몇 개월 이내에 성취 수준에 도달하였고, 나머지 15명은 이후에도 여전히 미성취 범주에서 벗어나지 못하였다. 결론적으로, 미성취 문제를 가진 영재학생들 중에서 중학교 미성취영재의 미성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읽기 이해 전략 프로그램을 통해 미성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학생의 비율은 가장 보수적인 입장에서는 16.1%(5명), 가장 낙관적인 입장에서는 51.6%(16명)로 해석할 수 있다. 따라서 적어도 50%에 정도에 해당하는 미성취영재들은 학습 전략의 부재와 같은 인지적 요인에 의한 미성취가 아닌 다른 요인 또는 인지적 요인을 포함함 복합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 KCI등재

        아동병동 간호사의 경력에 따른 아동 통증지식에 대한 연구

        최선일,최명애 대한기초간호자연과학회 2005 Journal of korean biological nursing science Vol.7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Purpose :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pediatric nurses's knowledge related to children's pain and pediatric nurses' career including educational experience and to examine whether there is a difference of their knowledge according to their career. Method : Subjects of this study was 115 pediatric nurses of one university hospital who understood purpose of this study and accepted to participate in this study. Subjects responded questionnaire by self report. The data were gathered for 7 days during the period from October 20 to October 27, 2003. The pediatric nurses' knowledge and attitude survey regarding pain developed by Manworren(2001) was used to identify the knowledge related to children's pain of pediatric nurses. Nurses' career consisted of level of education, presently working ward, duration of experience at clinic, pediatric clinic and presently working ward and educational experience related to children's pain during undergraduate courses, ward orientation and continuing education. Educational experience regarding children's pain was measured by whether they had education related to children's pain during undergraduate courses, ward orientation and continuing education or not and their perception on the contents of education was measured by 5 point Likert type scale. SPSS Windows was used to analyze the data. Scores of the knowledge regarding children's pain and career including educational experience of pediatric nurses were presented as mean and standard deviation. Mean percentage of correct answers responded by the subjects was presented under the category of introduction, assessment, pharmacological and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 for children's pain. The difference of scores of the knowledge regarding children's pain according to nurses' career was analyzed using t-test, ANOVA and Tukey as a post hoc. Statistical significance was accepted at the level of p<.05. Result : Pediatric nurses had deficient knowledge related to children's pain on the whole and did not trust pain complaint and underestimated the pain. They were short of concrete practical knowledge about pain assessment and pharmacological and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 for children's pain. They were excessively concerned with side effect and addiction of analgesic drugs and had a negative view point on nonpharmacological pain intervention. About 50% of the subjects received education regarding children's pain while their undergraduate courses. The number of nurses who received education regarding children's pain while their undergraduate courses was found to be greater among the recently graduated nurses. In ward orientation and continuing education, only less than 10% of the nurses received education regarding children's pain. Nurses perceived their experienced educational content deficient; experienced educational content consisted of pain introduction, assessment and pharmacological and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 for children's pain while their undergraduate course, ward orientation and continuing education.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of the knowledge regarding children's pain of pediatric nurses according to level of education, duration of experience at clinic, pediatric clinic and presently working ward. Scores of the knowledge regarding children's pain of nurses at neonatal ward were significantly greater than those of nurses at pediatric intensive care unit. Scores of the knowledge regarding children's pain of pediatric nurses who received education during their undergraduate course were significantly greater than those who did not receive it during their undergraduate courses. Also scores of the knowledge regarding children's pain of pediatric nurses who received one kind of educational experience were significantly greater than those who had no educational experience. Conclusion : Pediatric nurses had deficient knowledge of children's pain and underestimated the pain of children. Also they were short of concrete practical knowledge on pain assessment and intervention for children's pain.

      • KCI등재

        건조방법에 따른 히카마 감자분말의 품질특성 변화

        최선일,이진하,조명래,신기해,김재민,오지원,정태동,이성갑,이옥환 한국식품저장유통학회 2015 한국식품저장유통학회지 Vol.22 No.6

        This study was performed in order to provide basic data for predicting the usefulness of Jicama (Pachyrhizus erosus) as a food raw material. The changes in the physicochemical properties of freeze-dried and hot air-dried Jicama were investigated and analyzed. The moisture content of raw Jicama was 81.84%. The crude protein, crude fat, crude ash and carbohydrate content of hot air-dried Jicama powder were 2.85, 0.79, 7.93 and 88.44%, while those of freeze-dried Jicama powder were 3.93, 0.83, 7.92 and 87.32%, respectively on dry basis. Regarding the color values, the lightness of freeze-dried Jicama (92.86) was higher than that of the hot air-dried Jicama (88.01), whereas the redness (-0.67) and yellowness (3.21) of freeze-dried Jicama were lower than those of the hot air-dried Jicama (0.43) and (11.96), respectively. The brown index was lower in the freeze-dried Jicama (0.029) than in hot air-dried Jicama (0.107). The total sugar content showed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freeze (46.49 mg/g) and hot air-dried Jicama (45.11 mg/g). Finally, the amylose content was higher in freeze-dried Jicama (5.66%) than in hot air-dried Jicama (6.63%). 본 연구에서는 히카마의 식품성분들을 분석하고 건조방법에 따른 특성들을 비교하여 식품 가공시 활용될 수 있는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히카마의 수분함량은 81.81%이었으며, 열풍건조물과 동결건조물의 수분함량은 13.26±0.26, 11.34±0.19% 이었다. 수분을 제외한 고형분의 조단백질, 조지방, 조회분, 탄수화물은 열풍건조물에서 2.85±0.27, 0.79±0.08, 7.93±0.52, 88.44±0.63% 이었으며, 동결건조물에서 3.93±0.65, 0.83±0.02, 7.92±0.33, 87.32± 0.36% 이었다. 열풍건조물과 동결건조물의 색도에서는 명도(L값) 는 88.01±0.67와 92.86±0.11으로 동결건조물이 더 높았으며, 적색도(a값), 황색도(b값)는 각각 0.43±0.11와–0.67±0.11, 11.96±1.50와 3.21±0.31으로 열풍건조물이 더 높았다. 건조방법에 따른 갈변을 살펴본 결과 열풍건조물이 0.107±0.004, 동결건조물이 0.029±0.002으로 열에 의한 갈변이 나타났다. 총당 측정은 열풍건조물이 46.49±3.00 mg/g, 동결건조물이 45.11±3.24 mg/g으로 유의적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아밀로오스의 경우는 열풍건물이 5.66± 0.21%, 동결건조물이 6.63±0.15%으로 차이를 보였다. DPPH free radical 소거능은 열풍건조물과 동결건조물 시료 1 mg/mL, 0.5 mg/mL 0.1 mg/mL에서 각각 19.74, 17.61, 18.23%와 17.18, 17.54, 15.88%로 열풍건조물에서 높게 측정되었으나, 아스코르빈산과 비교하였을 때 낮은 수준을 보였다.

      • KCI등재후보

        完州 大院寺 冥府殿 木造佛像의 硏究

        崔宣一(Choi, Sun Il), 金堯靜(Kim, Yo Jung), 韓鳳錫(Han, Bong Suk), 朴元圭(Park, Won Kyu) 한국문화사학회 2014 文化史學 Vol.0 No.42

        본 논문은 전라북도 완주군 대원사 명부전에 봉안된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을 만든 조각승 도잠(道岑)에 관한 연구이다. 명부전에 봉안된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소조시왕상 등은 2010년 5월에 사찰의 의뢰를 받아 樹種과 年輪年代 등을 조사하던 가운데 조성발원문을 비롯한 복장물이 발견되었다. 발원문에 의하면 명부전 불상은 1688년(康熙27, 戊辰) 7월 그믐날에 畵員 도잠, 지현, 의영, 계초, 혜운, 진열, 법안, 성일이 제작하였다. 목조지장보살좌상은 높이가 90센티미터의 중형보살상으로, 민머리의 성문비구형이다. 지장보살상은 상체를 앞으로 약간 내밀고, 佛身과 따로 제작된 양 손은 엄지와 중지를 맞댄 수인을 취하고 있다. 이는 대부분 조선후기에 제작된 지장보살좌상이 오른손은 어깨 높이까지 올리고, 왼손은 가지런히 무릎 위에 놓은 것과 차이가 난다. 보살상은 타원형의 얼굴에 가늘게 뜬 눈은 눈꼬리가 위로 약간 올라갔고, 코는 콧등이 평평한 삼각형을 이루며, 입은 살짝 미소를 띠고 있다. 바깥에 걸친 대의는 오른쪽 어깨에 반원형으로 걸친 후, 팔꿈치와 복부를 지나 왼쪽 어깨로 넘어가고, 반대쪽 대의는 왼쪽 어깨를 완전히 덮고 내려와 복부에서 오른쪽 어깨를 덮은 편삼과 겹쳐져 있다. 반대쪽 대의는 세 겹으로 접혀 수직으로 내려와 결가부좌한 다리 위에 펼쳐져 있다. 하반신을 덮은 대의는 중앙에 한 가닥의 대의자락이 길게 늘어져 삼각형을 이루고, 나머지 대의자락은 두 가닥씩 펼쳐져 있다. 특히 하반신의 대의 처리에서 가장 큰 특징은 복부에서 중앙으로 흘러내린 주름의 끝이 넓게 펼쳐진 점이다. 이와 같은 대의 처리는 17세기 중반의 조각승 희장이나 17세기 후반의 조각승 보해가 제작한 불상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또한 대의 안쪽에 입은 승각기 표현은 상단이 세 가닥 仰蓮形으로 표현되고, 왼쪽 무릎 위에 나뭇잎 모양의 소매 자락이 짧게 늘어져 있다. 대원사 명부전 불상은 은행나무와 소나무를 주로 사용하였고, 손은 버드나무를 사용하였다. 삼존불의 몸체는 은행나무, 시왕의 몸체는 은행나무 또는 소나무, 밑판이나 받침대, 의자 등은 모두 소나무로 제작되었다. 연륜연대분석 결과 1687년 늦가을에서 1688년 봄 사이에 벌채된 목재가 불상 제작에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불상을 제작한 도잠은 1643년에 수화승 응혜와 대구 달성 용연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을, 수화승 승일과 1651년에 서울 봉은사 대웅전 협시불좌상과 1657년 전북 무주 북고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을, 1659년에 수화승 삼인과 전남 고흥 금탑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을 조성하였다. 또한 도잠은 1674년에 도편수로 경북 청도 용천사 佛輦을 제작한 후, 1688년에 수화승으로 완주 대원사 명부전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을 제작하였다. 따라서 도잠이 수화승으로 제작한 불상은 이번에 처음으로 밝혀진 것이다. 이번 연구를 통하여 조각승 도잠은 1620년을 전후하여 태어나 1650년부터 1660년대까지 보조화승으로 불상을 제작하였다. 그는 1670년대 청도 용천사 불연의 제작이나 1688년 완주 대원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 등을 수화승으로 제작한 것으로 보아 50대부터 불상이나 공예품 제작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는 용천사 불연 제작을 초영과 둘이서 한 것으로 보아 목조각을 주로 하던 작가임을 알 수 있다. 도잠은 승일(-1622~1670-)→희장(-1639~1666-)→도잠(-1643~1689-), 지현(-1648~1688-)→진열(-1688~1722-)로 이어지는 조각승 계보에 속하고, 도잠이 활동한 지역을 보면 대구 달성, 서울 강남, 전북 무주, 경북 청도, 전북 완주 등으로 서울을 제외하면 주로 남부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This paper is a study about monk sculptor Dojam, who made Wood seated triad Ksitigarbha and the Ten Kings of hell enshrined at Wanju Daewonsa Myeongbujeon. In May 2010, as an opportunity of Dendrochronology and Species, conducted by Tree-Ring Material Bank,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 dedicative inscription and relics was revealed. This votive inscription shows that monk sculptors-Dojam, Jihyun, Uiyoung, Gyecho, Hyeun, Jinyeol, Beopan, Seongil took charge of carving Wooden seated triad Ksitigarbha and the Ten Kings of hell on the endf oJuly, 1688(康熙 27, 戊辰). Wood seated Ksitigarbha is mid size image, whose height is 90cm and represents bareheaded Ksitigarbha, so-called as Seongmunbigu. Its upper body is slightly bended forward, and two hands are separately carved from body. The hand position of this sculpture is that its two thumbs and middle fingers are attached. This hands form is different from those of the most common position in the late Joseon dynasty's Buddhist sculptures, whose right hand raises to its shoulder and left hand puts on its knee. This Ksitigarbha has an oval face, slightly open and slant upward eyes, triangular shape nose, and quiet smile . The shape of garment drapery is simplified by several lines. The features of Garment drapery like this sculptor is similar with buddha sculptor made by monk sculptor Huijang or Bohye working in mid-late 17th century. Result from Dendrochronology and Species shows that these wood had been cut from late autumn in 1687 to spring in 1688. Wood Buddha Statues of Wanju Daewonsa Myeongbujeon are mainly made of pine and ginkgo. Hands are made of willow. The body of Ksitigarbha triad is made of ginkgo, the Ten Kings of hell are made of ginkgo or pine, pedestal and chrsa iare all made of pine. Monk sculptor Dojam participated in various Buddhist sculptures rendering projects. In 1643, Dojam and leader sculptor Eunghye made Wooden seated triad Ksitigarbha and the Ten Kings of hell enshrined at Deagu Dalseong Yonghwasa. Dojam and leader sculptor Seungil made seated Buddha at Seoul Bongeunsa Deaungjeon in 1651 and wooden seated Amitabha Buddha at Jeonbuk Muju Bukgosa in 1657. Then he and leader sculptor Samin produced Wooden seated triad Ksitigarbha the Ten Kings of hell at Jeonnam Goheun Geumtapsa in 1659. Also, Dojam, as a leader sculptor, took charge of making a holy palanquin(佛輦) at Gyeongbuk Cheongdo Yongcheonsa and then rendering Wooden Buddha Statues of Wanju Daewonsa Myungbujeon. As a result, this Wanju Daewonsa Myung-bu-jeon"s sculptures are Dojam"s first work as a leaderc uslptor. For this paper, monk sculptor Dojam was born in 1620"s and participated in making buddha statue as an assistant from 1650"s to 1660"s. He made sculptures and craftwork as a leader in his 50"s. Judging from making a holy palanquin(佛輦) at Gyeongbuk Cheondo Yongcheonsa, I assume that he had mainly worked woodcraft. I can present monk sculpture school's pedigree: Seungil(-1622-1670)→ Huijang(-1639~1666-)→Dojam(-1643~1688-),Jihyeon(-1648~1688)→ Jinyeol(-1688~1722-) In addition, most of temples, enshrining Dojam School's Buddhist sculpture, are located in Deagu Dalseong, Seoul Gangnam, Jeonbuk Muju, Gyeongbuk Cheongdo, Jeonbuk Wanju etc. As a result, Dojam seems to mainly work in southern area for their sculpture projects.

      • KCI등재

        중학교 영재학생과 일반학생의 완벽주의와 대인관계 유능성간의 관계에서 자아정체감의 매개효과

        최선일(Sun Ill Choi), 차주환(Ju Hwan Cha) 한국영재교육학회 2016 영재와 영재교육 Vol.15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중학교 영재학생과 일반학생의 완벽주의와 대인관계 유능성 간의 관계에서 자아정체감의 매개효과를 분석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하여 중학교 영재학생 206명, 일반학생 220명 등 총 426명을 대상으로 다차원 완벽주의 척도(Multidimensional Perfectionism Scale: FMPS), 한국형 자아정체감 검사 척도, 한국판 대인관계 유능성 질문지(Interpersonal Competence Questionnaire; ICQ)를 실시하였다. 검사 실시 후, 영재학생과 일반학생의 차이를 검증하기 위하여 각 변인들에 대한 t 검증을 실시하였으며, Baron과 Kenny(1986)가 제안한 3단계 회귀분석을 이용하여 중학교 영재학생 및 일반학생의 완벽주의와 대인관계 유능성 간의 관계에서 자아정체감의 매개효과를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영재중학생과 일반중학생 간에는 완벽주의, 자아정체감, 대인관계 유능성 모든 면에서 영재중학생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재중학생은 일반중학생에 비해 적응적 완벽주의 뿐만 아니라 부적응적 완벽주의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 특징적이었다. 매개효과의 분석에서 영재학생은 적응적 완벽주의가 대인관계에 영향을 미칠 때는 자아정체감이 부분매개 하였고, 부적응적 완벽주의가 대인관계에 영향을 미칠 때는 자아정체감이 완전매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학생의 경우에는 적응적 완벽주의가 대인관계에 영향을 미칠 때는 자아정체감이 부분 매개하였으나, 부적응적 완벽주의가 대인관계 영향을 미칠 때는 자아정체감의 매개효과는 없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상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영재학생들을 위한 바람직한 교육과 상담에 대한 시사점을 논의하고자 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perfectionism and interpersonal skills in gifted and general middle school students and to determine how self-identity has a mediated effect between the two factors. For this study, 206 gifted middle school students and 220 general middle school students, totaling 426 students, were selected as participants. Results of the study demonstrated that gifted middle school students received higher scores in the factors of perfectionism, self-identity, and interpersonal skills than general middle school students. Compared to general middle school students, gifted middle school students also received higher scores in adaptive perfectionism and maladaptive perfectionism. An analysis of the mediated effect revealed that when adaptive perfectionism had an influence on interpersonal skills in gifted middle school students, self-identity had a partial mediated effect. Moreover, when maladaptive perfectionism had an influence on interpersonal skills in gifted middle school students, self-identity had a full mediated effect.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general middle school students, analysis revealed that when adaptive perfectionism had an influence on interpersonal skills, self-identity only had a partial mediated effect; however, when maladaptive perfectionism had an influence on interpersonal skills, self-identity had no mediated effect. It is hoped that based on the results of the aforementioned study, further discussions will take place to determine the implications of this study on appropriate methods of education and counseling for gifted students.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완주 대원사 대웅전 목조불상의 제작시기와 조각승 推論

        崔宣一(Choi Sun il) 한국문화사학회 2011 文化史學 Vol.0 No.35

        본 논문에서는 전북 완주 모악산 대원사 대웅전에 봉안된 목조불상의 제작시기와 조각승을 추정하였다. 대웅전에는 석가불을 중심으로 아미타불과 약사불로 구성된 목조삼세불좌상이 봉안되어 있다. 석가불은 높이가 127cm, 무릎 너비가 91.0cm인 중대형불상이다. 바깥쪽에 걸친 대의자락은 석가불이 오른쪽 어깨에서 복부까지 내려와 완만한 U자형을, 약사불이 한쪽 끝이 뾰족한 형태이다. 나머지 대의자락은 두 겹으로 접혀 오른쪽 어깨에 비스듬히 걸친 후, 팔꿈치와 배를 지나 왼쪽 어깨로 넘어간다. 하반신을 덮은 대의자락은 복부에서 오른쪽으로 몇 가닥 완만하게 펼쳐져 있다. 특히, 왼쪽 무릎을 감싸고 있는 소매 자락은 17세기 후반 활동한 색난이 만든 불상과 유사하지만, 왼쪽 측면이 나뭇잎 모양으로 날카롭게 처리되어 차이가 난다. 세 구의 불상은 구부린 손가락 사이에 작은 구슬 하나 또는 두 개를 표현하였다. 사찰에 소장된 대웅전 불상 조성발원문은 조성연대와 연화질 등이 없고, 시주자만 언급되어 있어 별지에 작성된 앞부분이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조성발원문에 언급된 시주자는 313명으로, 그 가운데 스님은 80명이다. 이 스님들을 같은 사찰에 봉안된 1688년에 제작한 명부전 불상에서 발견된 조성발원문과 비교하면, 두 개의 불상 제작에 모두 참여한 스님은 쌍옥 밖에 없다. 그리고 이 스님들의 활동을 17세기 중?후반 전주와 완주 일대 사찰에 남아있는 문헌기록과 비교해 보면, 80명 가운데 19명은 1630년대-1650년대 불상과 범종 제작 등에 시주자로 언급되어 있다. 목조불상의 바닥과 대좌 제작에 사용한 소나무는 수피부가 남아있지 않지만, 아미타불은 1580년-1662년, 약사불은 1590년-1666년 등의 연륜이 남아있어 삼세불의 연대기는 1580년-1666년으로, 충북 영동 영국사 대웅전 건물의 연대기와 중첩된다. 따라서 불상을 만든 나무는 1666년 이후에 벌채되었음을 연륜분석을 통해 알 수 있다. 대원사 대웅전 불상은 얼굴의 인상, 착의법, 승각기 상단 처리, 손가락 사이의 작은 구슬 표현 등이 조각승 희감이 제작한 1661년 전남 강진 무위사 목조지장보살좌상과 1666년 전북 군산 불주사 목조아이타여래좌상과 유사하다. 또한 충남 공주 신원사 극락전과 명부전 불상, 경남 통영 안정사 불상과 대의 처리와 승각기 표현 등이 비슷하다. 17세기 중?후반에 활동한 회감은 같은 시기에 활동한 조각승 운혜, 색난, 단응, 승호 등이 조성한 불상과 많은 차이가 있다. 따라서 완주 대원사 대웅전 목조불상은 1670년을 전후한 시기에 조각승 회감과 그 계보에 속하는 스님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This study entails the estimated construction time of the scuptures in in Daewon-sa, Moak san, Jeon-book. In its main hall, DaewongJeon, Sakyamuni centers in the middle as the Amitabha and the Bh?chadjaguru sit on its both sides. Sakyamuni is 127cm tall and 91cm from its one knee to another. This is considered as one of the mid-range to a large size in its volume and size. The garment Sakyamuni is sculpted to be wearing hangs loosely from its right shoulder across its abdominal area, whereas Bh?chadjaguru's garments folds making a sharp point on one side. Other part of the garment hangs diagonally starting from its right shoulder to an elbow to its waist and finally to its left shoulder. Another garment covers from its waist down flares to its right around the abdominal area. Especially with the sleeve line covering its left knee may resemble the Seknan style in 17th century; however, the sharp edges around the left was never been a trait of Seknan style. The three sculptures hold either one or two beads in their hands. The list or the inscription that lists all of the offerings before the construction of the Buddha sculpture kept in the main hall. Unlike other lists, which also detail the dates of submission, this list only has the names of the items.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there were 313 offering people and 80 monks involved. Between the inscriptions found in the Myung Bu Jeon Buddha from 1688, it is learned that SSangOK was the only sculptor who was involved in both construction of Daewoong jeon and Myung Bu Jeon Buddha. The record from the temples around the area shows that there were 80 sculptor monks who were active in mid to the later part of the17th century. From 80 sculptor monks, only 19 of them were involved in making of Buddha and the Buddhas temple bells in 1630-1650. The bark of pine tree that was us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scupture has wom off and is no longer of its use to the study, but according to the pine chronicle used for Choong-Book, Yong-Dong, Yong-Gook temples main hall(Dae WoongJeon), the Amitabha is from between 1580-1662, Yong-Gook temples main hall(Dae WoongJeon), the Amitabha is from between 1580-1662, Bhai?ajaguru is from between 1590-1666, thus making the pine tree used in the construction from between 1580-1666. Therefore, we can estimate that the pine tree us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three was lumbered after 1666. The facial expression, the drapery of the garment, position of the garments on its body and beads between the fingers are some common characteristics of sculpture work by Huygam. In 1661, he sculpted seated wooden ksitigarbha for Jun-Nam, Kang-Jin, Moo-wui sa and in 1666, he sculpted wooden seated Amitabha for Jun-Book, Kun-san, Bool-Joo sa. Also, Huygam's typical feature of Buddha, garment expression and the drapery covering the chest shows similar characteristics of Buddha seated in Kuk-Rak Jeon and Myung-Book Jeon from Choong-Nam, Kong-Joo, Sinwon-sa; Buddha from Kyung-Nam, Tong-Yong, Anjung-sa. The works of this sculptor monk, Huygam, show some unique differences from other scuptor monk in the 17th century including, Unhae, Saek-nan, Dan-ung and Seong-ho, Given these details, our study concludes the three sculptures in the main hall of Daewon-sa, Wanjoo province were sculpted by a sculptor monk Huygam along with his associates around 1670.

      • KCI등재후보

        강화 전등사 木造地藏菩薩坐像과 조각승 守衍

        최선일(Choi, Sun-il)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2013 인천학연구 Vol.1 No.18

        본 논문은 강화군 전등사 명부전에 봉안된 목조지장보살좌상을 제작한 수연(守衍)비구에 관한 연구이다. 이 보살상은 2010년 10월에 사찰의 의뢰 를 받아 명부전 내 봉안된 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의 복장 조사를 계기 를 통하여 조성발원문을 비롯한 복장물이 조사되었다. 조성발원문에는 제 작시기와 조각승 등이 적혀 있어 조선후기 불교조각사 연구에 매우 중요 한 위치를 차지한다. 발원문에 의하면 목조지장보살좌상과 시왕상은 1636년 수연(守衍)과 탄 오(坦悟)가 증명(證明)을 맡고, 수연과 영철 등이 제작하였다. 이 목조지장 보살좌상을 제작한 수연은 1619년에 서천 봉서사 불상을 수화승으로 제작 하면서 증명의 소임을 맡았다. 따라서 1610년대 후반에 수연은 상당한 지 위와 학식을 겸비한 스님으로 보인다. 그는 1623년에 강화 전등사 대웅보 전 목조삼세불좌상을, 1625년에 나주 쌍계사 목조삼존불좌상과 소조나한상 (나주 다보사 봉안)을, 1634년에 옥구 보천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 상(익산 숭림사 명부전 봉안)을, 1636년에 전등사 명부전 목조지장보살삼 존상과 시왕상을, 1639년에 남원 풍국사 목조삼세불좌상(예산 수덕사 대웅 전 봉안)을 조성하여 이제까지 밝혀진 활동 시기가 1615년부터 1639년까 지이다. 목조지장보살좌상은 높이 107센티미터 되는 중형보살상으로, 민머리의 성문비구형(聲聞比丘形)이다. 지장보살은 상체를 앞으로 약간 내밀고, 불신(佛身)과 따로 제작된 양 손은 엄지와 중지를 맞댄 수인을 취하고 있다. 이러한 수인은 조선후기 제작된 석가불(釋迦佛)을 제외한 대부분의 여래와 보살 등이 공통적으로 취하고 있다. 보살은 각이 진 얼굴에 가늘게 뜬 눈, 원통형의 코, 미소를 머금은 입 을 가지고 있다. 착의법은 두꺼운 대의 안쪽에 편삼(扁衫)을 입고, 대의자 락의 한 가닥을 들어 올린 손목 뒤에 비스듬히 걸치고, 팔꿈치와 배를 지 나 왼쪽 어깨로 넘어가며, 왼쪽 어깨에 앞에서 넘어온 대의 자락이 길게 늘어져 있다. 하반신을 덮은 옷자락이 완만하게 흘러 내려 표현된 것은 17세기 전반부터 나타나는 대의처리이다. 대의 안쪽에 가슴을 가린 승각 기(僧脚崎)는 수평으로 묶어 상단에 연판형의 주름이 접혀있다. 전등사 목 조지장보살좌상는 1634년에 제작된 익산 숭림사 목조지장보살좌상과 인상 이나 착의법이 거의 유사하다. 이번 연구를 통하여 조각승 수연과 그 계보는 태전( 1600경 1615 ) →수연( 1615 1639 )→성옥( 1619 1625 ), 운혜( 1649 1680 ), 경림( 1665 1680 ) 등으로 이어진다. 또한 수연과 그 계보에 속하는 조각승이 불상을 만든 지역은 강화 전등사, 배천 강서사, 서천 봉서사, 김 제 금산사, 옥구 보천사, 남원 풍국사, 나주 쌍계사, 해남 서동사, 장성 백 양사 약사암, 곡성 도림사, 화순 쌍봉사, 순천 동화사, 고흥 능가사로 서 해안을 따라 이동이 가능한 곳이라 이들이 서남해안을 중심으로 거주하였 음을 알 수 있다. 수연과 그 계보 조각승이 제작한 불상 양식을 바탕으로 전국 사찰 전각 에 봉안된 무기년명(無紀年銘) 불상 가운데 전남 강진 백련사과 해남 미 황사에 봉안된 목조지장보살상은 1660년대 초반 조각승 운혜가 제작한 작 품으로 추정된다. This paper is a study for a monk sculptor, Suyeon. Recently, the votive inscrips for the Jeondeungsa Myeongbujeon Buddhist sculptures were found. This votive inscription for Myeongbujeon Buddhist sculptures provides critical information for analyzing the late 17th Joseon dynasty s Buddhist sculpture s stylistic transition. This votive inscription shows that Suyeon has two different jobs for this project in 1636. The first one is Jeungmyeong. A person, who usually takes this position, is required to understand detailed Buddhist ritual processes, so this person watched whether or not sculptors carve a properform of Buddhist sculptures. The second position is a leader of monk sculptors for Jeondeungsa Myeongbujeon sculpture. He seems to be a renaissance monk who is a seasoned theoretician as well as a competent sculptor. As a leader of monk sculptor school, Suyeon participated in various Buddhist sculptures rendering projects. In 1623, Suyeon and his disciples made three Buddhas in Jeondeungsa main hall, and in 1625, Suyeon s group took a charge for Naju Ssanggyesa Sakyamuni triad and 16 Buddha s disciples. In 1634, Suyeon and other sculptors created??wood seated ksitigarbha and the Ten King in Okgu Bocheonsa and rendered Namwon Bungguksa s wood seated Buddhas triad in 1639. Jeondeungsa wood seated ksitigarbha is mid size image, whose height is 107cm. Its upper body is slightly bended, andtwo hands are separately carved. The hand position for this sculpture is that its two thumbs and middle fingers are attached. This hand form is the most common in the late Joseon dynasty s Buddhist sculptures. This ksitigarbha have a squared face, slightly open eyes, cylinder shape nose, and compressed mouth. The garment drapery patterns for this sculpture are displayed by several lines. For this paper, I can present Suyeon monk sculpture school s pedigree: Taejeon(actively engaged in 1600-1615), Suyeon(-1615-1639-), Seongok(-1619-1625-), Unhye(-1649-1680-), Gyeongim(-1665-1680-). In addition, most of temples, enshrining Suyeon School s Buddhist sculpture, are located in coast line of west see. As a result, Suyeon School seemsto cultivate this area for their sculpture projects. Base on stylistic features of Suyeon s School, we can assume other Suyeon School s works in different region. Two of examples are in Ganjin Baeglyeonsa, and Haenam Mihwangsa s ksitigarbha. Both of wood Ksitigarbha artists seem to be Unhye.

      • KCI등재후보

        완주 대원사 대웅전 목조불상의 제작시기와 조각승 推論

        최선일 한국문화사학회 2011 文化史學 Vol.0 No.35

        본 논문에서는 전북 완주 모악산 대원사 대웅전에 봉안된 목조불상의 제작시기와 조각승을 추정하였다. 대웅전에는 석가불을 중심으로 아미타불과 약사불로 구성된 목조삼세불좌상이 봉안되어 있다. 석가불은 높이가 127㎝, 무릎 너비가 91.0㎝인 중대형불상이다. 바깥쪽에 걸친 대의자락은 석가불이 오른쪽 어깨에서 복부까지 내려와 완만한 U자형을, 약사불이 한쪽 끝이 뾰족한 형태이다. 나머지 대의자락은 두 겹으로 접혀 오른쪽 어깨에 비스듬히 걸친 후, 팔꿈치와 배를 지나 왼쪽 어깨로 넘어간다. 하반신을 덮은 대의자락은 복부에서 오른쪽으로 몇 가닥 완만하게 펼쳐져 있다. 특히, 왼쪽 무릎을 감싸고 있는 소매 자락은 17세기 후반 활동한 색난이 만든 불상과 유사하지만, 왼쪽 측면이 나뭇잎 모양으로 날카롭게 처리되어 차이가 난다. 세 구의 불상은 구부린 손가락 사이에 작은 구슬 하나 또는 두 개를 쥐고 있다. 기존 사찰에 소장하고 있던 대웅전 불상 조성발원문은 조성연대와 연화질 등이 없고, 시주자만 언급되어 있다. 조성발원문에 언급된 시주자는 313명이고, 스님은 80명이다. 이 스님들을 같은 사찰에 봉안된 1688년에 제작한 명부전 불상에서 발견된 조성발원문과 비교하면, 두 개의 불상 제작에 모두 참여한 스님은 쌍옥 밖에 없다. 그리고 이 스님들의 활동을 17세기 중․후반 전주와 완주 일대 사찰에 남아있는 문헌기록과 비교해 보면, 80명 가운데 19명은 1630년대-1650년대 불상과 범종 제작 등에 시주자로 언급되어 있다. 목조불상의 바닥과 대좌 제작에 사용한 소나무는 수피부가 남아있지 않지만, 아미타불은 1580년-1662년, 약사불은 1590년-1666년 등의 연륜이 남아있어 삼세불의 연대기는 1580년-1666년으로, 충북 영동 영국사 대웅전 건물의 연대기와 중첩된다. 따라서 불상을 만든 나무은 1666년 이후에 벌채되었음을 연륜분석을 통해 알 수 있다. 대원사 대웅전 불상은 얼굴의 인상, 착의법, 승각기 상단 처리, 손가락 사이의 작은 구슬 표현 등이 조각승 회감이 제작한 1661년 전남 강진 무위사 목조지장보살좌상과 1666년 전북 군산 불주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과 유사하다. 또한 충남 공주 신원사 극락전과 명부전 불상, 경남 통영 안정사 불상과 대의 처리와 승각기 표현 등이 비슷하다. 17세기 중후반에 활동한 회감은 같은 시기에 활동한 조각승 운혜, 색난, 단응, 승호 등이 조성한 불상과 많은 차이가 있다. 따라서 완주 대원사 대웅전 목조불상은 1670년을 전후한 시기에 조각승 회감과 그 계보에 속하는 스님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This study entails the estimated construction time of the sculptures in in Daewon-sa, Moak san, Jeon-book. In its main hall, Daewong Jeon, Sakyamuni centers in the middle as the Amitabha and the Bhaiṣajyaguru sit on its both sides. Sakyamuni is 127cm tall and 91 cm from its one knee to another. This is considered as one of the mid-range to a large size in its volume and size. The garment Sakyamuni is sculpted to be wearing hangs loosely from its right shoulder across its abdominal area, whereas Bhaiṣajyaguru's garments folds making a sharp point on one side. Other part of the garment hangs diagonally starting from its right shoulder to an elbow to its waist and finally to its left shoulder. Another garment covering from its waist down flares to its right around the abdominal area. Especially with the sleeve line covering its left knee may resemble the Seknan style in 17th century; however, the sharp edges around the left was never been a trait of Seknan style. The three sculptures hold either one or two beads in their hands. The list or the inscription that lists all of the offerings before the construction of the Buddha sculpture kept in the main hall. Unlike other lists, which also detail the dates of submission, this list only has the names of the items.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there were 313 offering people and 80 monks involved. Between the inscriptions found in the Myung Bu Jeon Buddha from 1688, it is learned that SSangOk was the only sculptor who was involved in both construction of Daewoong jeon and Myung Bu Jeon Buddha. The record from the temples around the area shows that there were 80 sculptor monks who were active in mid to the later part of the17th century. From 80 sculptor monks, only 19 of them were involved in making of Buddha and the Buddhas temple bells in 1630-1650. The bark of pine tree that was us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sculpture has worn off and is no longer of its use to the study, but according to the pine chronicle used for Choong-Book, Yong-Dong, Yong-Gook temples main hall (Daewoong Jeon), the Amitabha is from between 1580-1662, Bhaiṣajyaguru is from between1590-1666, thus making the pine tree used in the construction from between 1580-1666. Therefore, we can estimate that the pine tree us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three was lumbered after 1666. The facial expression, the drapery of the garment, position of the garments on its body and beads between the fingers are some common characteristics of sculpture work by Huygam. In 1661, he sculpted seated wooden ksitigarbha for Jun-Nam, Kang-Jin, Moo-wui sa and in 1666, he sculpted wooden seated Amitabha for Jun-Book, Kun-san, Bool-Joo sa. Also, Huygam's typical feature of Buddha, garment expression and the drapery covering the chest shows similar characteristics of Buddha seated in Kuk-Rak Jeon and Myung-Book Jeon from Choong-Nam, Kong-Joo, Sinwon-sa; Buddha from Kyung-Nam, Tong-Yong, Anjung-sa. The works of this sculptor monk, Huygam, shows some unique differences from other sculptor monk in the 17th century including, Unhae, Saek-nan, Dan-ung and Seong-ho. Given these details, our study concludes the three sculptures in the main hall of Daewon-sa, Wanjoo province was sculpted by a sculptor monk Huygam along with his associates around 1670.

      • KCI등재

        파주 보광사 대웅보전 목조보살입상과 彫刻僧 英賾

        최선일 한국미술사교육학회 2010 美術史學 Vol.- No.24

        This is a study about monk sculptor Yeongsaek, who made the wood standing Bodhisattva in Daeungjeon hall at Bokwangsa temple, Paju, Gyeonggi-do. I had a chance to research this standing Bodhisattva's material characters. During analyzing tree rings' of this Bodhisattva, the votive inscription was found inside the sculpture and this document provided rich information about stylistic features of late Joseon dynasty's standing wood Bodhisattva sculptures. According to the votive inscription, this wood standing Bodhisattva, dated 1633, was rendered at Hoeamsa, Yangju, Gyeonggi-do. Participated monk sculptors are Yeongsaek, Seong geun, Jiwon, Okjun, Youngchuk. There are other votive inscriptions, which can trace Yeongsaek's activities between 1620s and 1640s. In the earliest record, Yeongsaek partook Beopjusa's Three Seated Buddha rendering project in 1626. To achieve this project, seventeen monk sculptors were participated in and Yeongsaek's rank was the seventh among them. In 1633 as a main sculptors, he made wood standing Bodhisattva in Bokwangsa temple, and in 1636 he worked with another monk sculptor Cheongheon to make Three Seated Bodies of the Ultimate Buddha at Hwaemosa temple, Gurye, Jeollanam-do. Yeongsaek was involved in Chengheon's another Buddha rendering project, making wooden seated Buddha of the Three Realms and four attendants Bodhisattvas, at Ssangyesa temple, Ha-dong, Gyeongsangnam-do in 1639. In 1645 Yeongsaek was engaged in monk sculptor Cheongheo's project at Namjangsa temple, Sangju, Gyeongsangbuk do. As a result, Yeongsaek participated all over country's Buddha making projects. If I reconstruct monk sculptor's life, based on votive inscriptions and historical records of an individual temple, he might have been born before Imjin Waeran (壬辰倭亂) and had been finished his apprentice around 1620s. During 1630s his expertness might reach the zenith, so he partook various Buddha making projects all over the country such as Hwaemosa temple, Hwaemosa temple, Ssangyesa temple, Namjangsa temple. Especially his standing wood Bodhisattva, dated in 1633 at Boguangsa temple, which was originally rendered in Hoeamsa temple, well represents the early half 17th century's standing Bodhisattva stylistic features. Compared with previous period's standing Bodhisattva sculptures, the potion of head becomes larger than earlier century's ones. Secondly, the way to make folded draperies of Bodhisattva garment became more simplified. Without rendering detailed pleats, one trail of garment, located in right shoulder, is elongated Bodhisattva's chest, and another trail of garment in left shoulder is folded like upside-down tulip's shape. The garment's pleats of lower half of Bodhisattva's body' were also simply created. Youngseak only carved “U” shape patterns on the lower half of Bodhisattva's body. Yeongsaek mainly worked with Chengheon's Buddha making projects, so they might have a close relationship. Their active periods are also similar. It might be assumed that Chengheon and Yongsaek maintained senior and junior relationship in a certain monk sculptor school. As a result, this recently found votive inscription helps to fill the blank of Chengheon monk sculptor school's members. This school members might be consisted of Chengheon (1626-1643), Yongseak (1626-1645), Shenggeon (1633-1657), and Youngchuk (1633-1641). The main approach to this study was for analyzing monk sculptor Yongseak's statue in art history of the early half 17th Buddhist sculpture. As one of the main members' of Chengheon's school, Yongseak played a critical role for shaping standing wood Bodhisattva style. In addition, we could figure out that standing wood bodhisattvas were mainly created between 1600 and 1640, and after that period, standing wood bodhisattvas were rarely rendered. 본 논문은 경기도 파주시 보광사 대웅전에 봉안된 <목조보살입상>을 제작한 영색(英賾) 비구에 관한 연구이다. 이 보살상은 2009년 5월에 사찰의 의뢰를 받아 수종(樹種)과 연륜연대(年輪年代) 등을 조사하면서 발원문이 처음으로 조사되어 조선후기 보살상 연구에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발원문에 의하면 <목조보살입상>은 1633년 경기 양주 회암사에 봉안하기 위하여 탄오(坦悟)스님이 증명(證明)을 맡고, 영색, 성근, 지원, 옥준, 영축이 제작하였다. 탄오스님은 1623년에 조각승 수연이 제작한 강화 전등사 대웅보전 <목조삼세불좌상>을 제작할 때도 같은 소임(所任)을 맡은 승려이다. 조각승 영색은 1626년에 현진과 충북 보은 법주사 대웅보전 <소조삼신불좌상>을 조성할 때, 17명 가운데 7번째로 언급되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 30대 중반의 나이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1633년에 수화승으로 경기 양주 회암사 <목조보살입상>(파주 보광사 봉안)을, 1636년경 청헌과 전남 구례 화엄사 대웅전 <삼신불상>을 제작하였다. 그리고 1639년에 청헌, 승일, 법현과 경남 하동 쌍계사 <목조삼세불좌상>과 <사보살상>을 제작한 후, 1645년에 청허와 경북 상주 남장사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을 제작하였다. 따라서 영색이 불상을 만든 지역은 전남 1곳, 경북 1곳, 경남 1곳, 경기 1곳, 충북 1곳으로 전국에 걸쳐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발원문과 사적기를 보면, 영색은 임진왜란 이전에 태어나 1610년을 전후로 불상 제작 수련기를 보냈던 것으로 추정된다. 1620년대에는 충북 보은 법주사, 경기 양주 회암사, 전남 구례 화엄사, 경남 하동 쌍계사, 경북 상주 남장사 등의 사찰에서 활동하였는데, 영색이 수화승으로 제작한 보살상의 특징은 17세기 전반에 주로 제작된 보살입상으로, 이전에 제작된 보살상에 비하여 머리가 커서 신체에서 얼굴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오른쪽 어깨에 걸친 한 가닥의 대의 자락이 가슴까지 늘어져 있으며, 왼쪽 어깨를 따라 끝이 꽃모양으로 둥근 한 가닥의 두꺼운 옷 주름이 길게 접혀 있다. 또한 하반신에 입은 치마의 주름이 무릎 부분에서 U자형으로 도식화 되어 있다. 조각승 영색은 수화승 청헌과 불상 제작에 주로 참여하여 그와 같은 계보에 속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활동 시기가 거의 비슷하여 사제지간보다 선후배 사이로 보인다. 따라서 지금까지 밝혀진 영색의 조각승 계보는 청헌(淸憲, 1626-1643), 영색(英賾, 1626-1645)→성근(誠勤, 1633-1657), 영축(靈竺, 1633-1641)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이번 연구를 통하여 조각승 영색과 그 계보의 조각승들이 17세기 전반의 불교조각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목조보살입상은 조선 전기에 주로 제작되었고, 전쟁 기간에 파괴된 사찰이 주로 복구되는 1600년부터 1640년대까지 주로 만들어졌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