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제주도의 평화 정책과 해군기지 문제

          조성윤(Sung Youn Cho) 제주학회 2011 濟州島硏究 Vol.3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2005년 1월 27일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건설교통부 장관이 제출한 제주 세계 평화의 섬 지정 선언문에 서명함으로써 제주도를 평화의 섬으로 지정했다. 그러나 동시에 국방부는 제주도에 군사기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었다. 정부와 국방부가 군사기지 건설을 밀어붙이자, 제주도지사는 주민들 편에 서서 주민들의 이익을 대변하지 않고, 오히려 정부와 국방부의 대리인이 되어 주민들의 반대 주장을 억누르고, 건설사업을 밀어붙였다. 정부와 제주도 당국은 해군기지를 밀어붙이면서 평화의 섬 정책과 모순되는 점을 깨닫지 못했다. 때로는 제주에 해군기지가 들어서도 평화의 섬이 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고 발언했다. 그리고 해군기지가 들어오는 것이 제주도민들의 경제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까지도 폈다.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들의 해군기지 건설 반대운동이 계속되었지만, 2010년 들어 해군기지 건설은 확정되었다. 이 대립 속에서 제주도의 평화 정책은 대부분 중단 상태이거나 혼란 속에 놓여 있다. 이 글은 그동안 제주도가 진행시켜온 평화 관련 사업 내용을 검토하고, 그 의미를 정리한 다음, 해군기지 문제가 제주도의 평화정책 방향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밝히고, 앞으로의 방향을 전망하였다. January 27, 2005, President Roh Moo-hyun at Chung Wa Dae assigned Jeju island as Island of World by signing a declaration specifying a peaceful island of Cheju. However, at the same time the construction plan of military bases on the island had been pushing by navy and central government. When the central government pushed the construction plan of military bases, the Governor of Jeju agree with that construction plan on thje spot. He had became an agent of the government and did not represented the interests of the people, They had pushed construction projects. During the central government and the Governor of Jeju pushed the construction plan of military bases, They did not realize the contradiction between peace policy and the naval base in Jeju island. They explan that there is no contradiction of the coexistence between two and insist on so far as to help improve Jeju economy, In spite of the anti-construction movement of the Naval Base had continued by residents and NGO groups, the construction plan of Jeju naval base for 2010 was finalized. In this chaos, most of the items of the peace policies lies halted. In this paper, I want to argue the peace-related projects in Jeju Province and review the contents and cleaned up its meaning. And I want to clarifiy the influence the problem of Jeju naval base to the direction of the peace policy.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제주지역 민간신앙과 점복

          조성윤(Sung Youn Cho), 현혜경(Hye Kyung Hyun) 제주학회 2001 濟州島硏究 Vol.2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현대 제주지역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점복신앙의 재편성 문제를 다루고 있다. 점복행위는 한국 사회에서 일반대중사이에서 대단히 오래되고 광범위한 전통이지만, 산업사회를 거치면서 없어져야 할 전근대적인 폐습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점복행위는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대중들에게 급속히 확산되고 있으며, 점차 종교시장 상황에 편입되어 제도 종교들과 경쟁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전통을 계승한 무당은 점차 사라져 가고 전혀 다른 방향에서 새로운 형태의 무당과 점술인들이 양산되고 있다. 이들은 산업사회에서 한국인들의 민간신앙의 형태를 재편성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이에 관한 조사 연구는 몇몇 안구를 제외한다면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실태조사를 위해서는 장기간에 걸친 방대한 조사 작업이 필요한데, 이 글은 이러한 작업을 위한 예비단계로 제주지역의 점집을 조사하여 정리하였다. 따라서 기초적인 실태조사에 머물고 있지만 이 작업을 통해 전체 한국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점복신앙의 재편성 문제에 대한 실마리를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점집의 조사는 세무서 등의 관공서 자료와 한국역술인협회, 한국경진연합회와 같은 단체회원구들, 지난 5년간의 전화번호부 등에서 파악된 명단을 기본으로 확보한 상태에서 직접 현지 확인한 164개소를 면접대상으로 하였다. 그런데 이 중 27%에 해당하는 45개소만 면담에 성공하였으며, 이 글은 45개소를 중심으로 이뤄진 조사결과를 정리한 것이다. 조사결과 제주지역의 새로운 점술인은 무당의 경우 여자이면서 외지인인 경우가 많았고, 역술인의 경우는 남자이면서 제주출신의 경우가 많이 나타나고 있었다. 이들 점술인의 학력은 대체로 낮았으나, 때에 따라서는 높은 학력을 소유한 사람들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낮은 학력을 구제하는 여러 장치들을 마련되고 있는 것이 특징적이었다. 이들은 도심지를 중심으로 거주하면서 전통적인 점술인의 일들을 판매를 위한 영업항목으로 재편하는 경향을 볼 수 있었는데, 단골들이 원하는 내용을 직업군, 애정군, 재산군, 질병군, 가족 및 명예군 등 몇 개의 항목으로 나누어 놓고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특히 이 중 가장 인기있는 세부항목은 작명과 택일이었는데, 각 항목은 가격이 각기 정해져 있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의 점복행위는 각기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러한 자신만의 다양한 점복행위와 방법론으로써 단골들과의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점복신앙을 확산시키고 있었다. 이는 제주의 전통 세습무의 고정된 개념과 틀을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제주지역사회의 점복신앙의 형태를 급속히 재편하고 있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이러한 점복신앙의 새로운 형태가 급증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것은 90년대 중반 들어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경제불황으로 인한 합리화에 대한 불신 및 반성 때문이라고 보여진다. 산업화가 급속히 진전되던 시기에 비합리적인 것으로 인식되던 점복신앙은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를 타고 급속히 진전되는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제주지역에서 점복신앙이 급증하고 있는 이유는 제주지역이 전통적으로 점복신앙을 행하기에 좋은 공간적 특수상과 문화적 친숙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점 때문에 제주지역은 이러한 재편과정의 다양성을 엿볼 수 있는 공간이 되고 있다. This research deals with a problem which fortunetelling has been spread widely in Cheju, Korea. A fortunetelling continued for all of history, it has been recently touched by repression in korea. But fortunetelling that once seemed destined to deepen now has spread rapidly to our society since 1980 s, and which involves In competing with institutional religion in the religious market situation. Expecially, in this process, a traditional shaman is disappearing, but a new shaman and an Ⅰ-ching-teller as a fortuneteller are appearing in other ways. They have reorganized folk religion in industrial society. While this theme never mentioned except a few paper. It needs a long term to study for this theme. so we had some survey in korea. Among them, this research is a preliminary investigation of Cheju s area. And this research is just the basic research, which we can find a clue to the reorganization of the market of fortunetelling. Our research was indicated that a new shaman was a women and foreigner, a new Ⅰ-ching-teller was a men and native, usually they have had little in the way of formal schooling. but sometimes, we could see those who possess attainments equal to or higher than those of upper secondary schooling graduates. But it was a distinguishing that they have many instrument of relief itself for little regular schooling. Generally, They open their office in the central city and had been met customers. the popular items was JAKMYUNG(作名) and TAEKIL(擇日). Also there many methods of fortunetelling in accordance with actor s different, fortune-teller has the continuous connection to their customers by it. and it has spread to in Cheju society now. On the other hand traditional shaman s method is disappearing, it has been changing and adjusting itself to the industrial society.

        • KCI등재

          미크로네시아 지역의 제주인 연구 서설

          조성윤 ( Sung Youn Cho )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소 2015 탐라문화 Vol.0 No.48

          이 글은 오늘날 미크로네시아 지역에 해당되는 태평양 지역 섬들에 갔던 제주 사람들에 관한 연구이다. 아직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우선 그동안 수집된 자료를 통해서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해 보았다. 이론적인 설명 틀을 먼저 제시하고, 그에 따라서 자료를 확보해 가는 방법도 있지만, 이 글에서는 이론 틀을 세우는 작업은 뒤로 미루고, 일단 자료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하는 쪽에 먼저 중점을 두었다. 첫 번째로 태평양전쟁 시기에 강제 동원된 사람들의 명부를 중요한 자료로 판단하였다. 일본이 남양군도를 지배한 것이 1914년부터 1945년까지였으므로, 1940년대 이후는 마지막 시기이지만, 가장 많은 제주인들이 한꺼번에 이 지역으로 갈 수 밖에 없었다. 따라서 왜 많은 제주인들이 갈 수 밖에 없었는지, 구체적으로 어디에서 무슨 일을 하며 지냈는지를 추적해 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국가기록원이 갖고 있는 명부는 물론 최근 강제동원 위원회의 신고서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서 이러한 문제들을 밝혀 보는 작업이 앞으로 해야 할 중요한 작업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한다. 다음으로 명부가 갖고 있는 한계를 보완하거나 뛰어 넘을 수 있는 자료는 자서전(회고록)과 구술 자료라고 생각된다. 이 글에서는 윗제섬에 갔다 온 이공석의 수기를 주요 대상으로 삼아 활용 방안을 검토해 보았다. 세 번째로 가능한 방법은 그 당시 남양군도에서 생활한 적이 있는 사람들을 찾아서 인터뷰를 하는 방법이다. 우선 관련자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해서 자료를 확보한 경우는 1934생 고두성씨였다. 그는 현재의 미크로네시아 공화국의 얍(Yap) 섬에서 태어나 7살까지 살다가 1941년 부모가 제주도로 귀환하면서 같이 돌아왔다. 이처럼 일제시대 미크로네시아 지역에 갔던 제주인을 조사하는 작업은 여러 가지 방향에서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시도가 계속 이어져야 하리라 본다. 이 글은 이러한 작업의 방향을 모색해 본 것이다. This paper aims at the preliminary study of the migration and repatriation of the Jeju People at the Micronesia region of the Japanese Empire. I want to explore the possibility how to collect data that relate to the migration and repatriation of the Jeju People, instead of the setting the theoretical frameworkFirst of all, I think the record books on the list of the people that were involved in World War II when force was considered as an important material. National Archives of the list is, of course, I think you have to see this work out to these issues through a variety of sources, including notification of Forced Mobilization Committee recently one of the important work to do in the future. Secondly, in order to overcome the limitation of the record books on the list of the people, We can use the autobiography (memoirs) and oral data. Lastly, We must explore the people that have experence had been to go to the Micronesia region of the Japanese Empire. If not, we can contect with the their families.

        • KCI등재

          헐거운 브레이크: 창가학회와 공명당의 관계

          조성윤 ( Sung Youn Cho ) 한국종교문화연구소 2016 종교문화비평 Vol.29 No.29

          창가학회는 일본 내에서 다른 종교 단체들과는 달리 공명당이라는 정당을 만들어 성공적으로 의회에 진출했고, 오랫동안 제3당으로서 자기 위치를 확실하게 다졌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년은 자민당의 제안을 받아들여 연립여당으로 정치권력을 행사하는 위치에 있었다. 공명당이 이처럼 활발하게 정계에서 활약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창가학회 회원들의 절대적인 지지가 있었다. 창가학회 신자는 대부분 공명당에 투표할 뿐만 아니라 다른 지지표를 모으는 이른바 선거 지원 활동도 활발하면서 대중과의 접촉도 많아졌고, 이 때문에 관심도 많아졌지만 동시에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종교단체의 정치 참여라는 점에서 주목의 대상이 되었다. 2011년 3월 11일 이후 일본 사회는 지진, 쓰나미와 함께 방사능 유출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최근에는 자민당이 집단 자위권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재무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치닫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민운동은 원자력 발전 반대를 넘어서 반전운동으로 확대되었는데, 2015년에는 시민운동의 새로운 물결로 발전하고 있다. 언론은 공명당이 연립여당으로서 평화헌법을 폐기하고 군사 재무장의 방향으로 가려는 자민당을 견제하는 브레이크 역할을 공명당이 해주리라 기대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공명당이 그런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였다. 때문에 창가학회 회원들 중 일부가 공명당을 비판하거나, 종교 단체의 틀을 벗어나 시민운동에 참여하겠다고 나서는 등 공명당과의 거리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 일본 신종교 중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정치무대에 진출했다고 평가를 받는 창가학회가 계속해서 자신들의 신념을 정치적 차원에서 실현하는 것은 어려운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 이 글에서는 그 이유를 창가학회와 공명당의 관계에서 찾았다. 그동안 창가학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정치적 차원에서 실현하기 위해 정책을 제시하던 공명당이 최근에는 오히려 먼저 정책을 제시하고 창가학회에게 동의를 요구하는 형태로 권력관계가 바뀐 것이다. 이는 결국 여당 프리미엄을 갖고 싶어하는 공명당 지도부의 조직 보존의 논리가 우세해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으로 창가학회와 공명당은 더 거리가 벌어질 것이며, 내부 균열이 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Unlike other religious bodies in Japan, Soka Gakkai created a political party named Komeito Party that successfully entered the National Assembly and solidified its place there as the third largest party. Furthermore, over the last 20 years, by accepting the suggestion of LDP (Liberal Democratic Party), Komeito Party has been in the position to wield political power as part of the ruling coalition. The backing behind the brisk political activities of Komeito Party has been the absolute support from the members of Soka Gakkai. Most Soka Gakkai believers have not only voted for Komeito Party, but have also actively supported the so-called election campaign to secure the votes and have increasingly contacted with the public. Owing to these reasons, the party has become the object of both interest and blame, drawing public attention to the issue of the political involvement of a religious organization. Since March 11, 2011, the Japanese society has been suffering from the aftermath of the earthquake, tsunami, and horror of radiation leaks. Recently, as LDP passed a bill on the Right of Collective Self-Defense, Japan has started heading in the direction of reinforcing the rearmament. In this situation, civil movements get extended to anti-war movements and movements against nuclear power generation, embodying a new wave of civil movements in the country. The media have expected Komeito Party to play the braking role on LDP that wants to destroy Peace Constitution and head into the direction of military rearmament. However, Komeito Party did not play this role. Therefore, some members of Soka Gakkai have been criticizing Komeito Party and announced that they would take participate in civil movement outside of the framework of the religious organization, so that to distance themselves from Komeito Party. It seems to be difficult for Soka Gakkai, which has been evaluated to enter the political arena most successfully among the new religious bodies to continuously realize its faith on the political level. This article seek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Soka Gakkai and Komeito Party. The power relation has been changed from the previous pattern for Komeito Party to suggest the policy to realize on the political level by accepting the request of Soka Gakkai into recent pattern for Komeito Party to offer the policy firsthand and then request Soka Gakkai`s consent. The final reason for this is that the logic of organization preservation was predominant among the leaders of Komeito Party who want to keep the ruling premium. Therefore, it can be expected that the distance between Soka Gakkai and Komeito party will increase in the future and that internal disagreements will get worse.

        • KCI등재

          일본의 남양군도 지배와 얍 지역에 건너간 조선인

          조성윤(Sung Youn Cho) 한국인문사회과학회 2018 현상과 인식 Vol.42 No.1

          이 글에서 나는 일본의 식민지였던 남양군도의 얍 섬에 가서 활동했던 가족의 사례를 조사하여, 그들을 통해 당시 조선인들이 남양군도의 일본인 사회에 어떻게 적응하면서 살아갔는지를 설명하고자 하였다. 사례로 선택한 가족은 태평양 전쟁 기간에 강제 동원되었다가 고난을 겪었던 조선인들과 달리 취업 기회를 찾아서 스스로 남양군도로 가서 사업에 성공한 경우이다. 이 사례 연구는 인터뷰와 현지조사, 그리고 관련 문헌 조사를 대조하고 확인하는 작업을 통해, 얍에서 살았던 가족 구성원의 생활을 재구성하였다. 당시 남양군도에서는 야자열매, 또는 열매의 배아 부분을 말린 코프라를 생산하는 것이 수익이 좋은 산업이었다. 이 가족은 얍의 중심지 콜로니아에서 상점을 열어 놓고 야자열매 수집 상인으로 활동하였다. 부부가 서로 협력하게 되면서 부를 축적하는 속도가 빨라졌고, 나중에는 요릿집까지 개업하였다. 코프라 중매가 주로 원주민들을 상대로 하는 장사였다면, 요정은 일본인들, 그것도 지역 사회에서 정치적, 경제적 영향력을 갖고 있는 권력자들을 상대로 하는 장사였다. 그러므로 현지의 일본인 사회에 적극 협력하면서, 조선인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하기보다는 오히려, 일본 이름인 통명(通名)을 사용하고, 일본인들이 즐겨 입는 옷을 입고, 일본인들 사이에서 사이좋게 지내는 데 힘을 쏟았다. 이들은 현지 주민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서 야자열매를 수집하는 사업을 했고, 한편 일본인 공동체에도 적응하면서 요릿집까지 개설하여 경제적으로 성공을 거두었다. 이 사례를 통해서 본 남양군도로의 이민은 조선인에게는 성공을 위한 길이었다. In this paper, I want to show the history of a Korean family who lived in Yap island of the south sea island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 will provide review of adaptive strategy of Koreans who were part of the Japanese community. There, they opened a store and did the work of collecting Copra from the locals. Copra is the white part inside a coconut and the part was used as base material of many products including cosmetics. At the time, Copra collection was a very profitable business. When the locals brought him coconuts, he would give them product from the shop as a return. A Japanese businessman who have made contract with him would then take the coconuts and deal with them. In the late 1930s, they opened restaurant in Yap island and became a successful businessman who rubbed shoulders with Japanese. In 1940, he came back to Jeju island and escaped the pacific war. Different from other Koreans who went into forced mobilization after the outbreak of Pacific war, this case was one that was successful through business after migrating to the south sea islands. In order for Korean to succeed at the time, they had to receive recognition from Japanese society living in the region and had to get into their network. At the same time, they needed to establish solid relationship with the locals. The Korean immigration to the South See Islands was the gateway to success for the for the colonists.

        • KCI등재

          가속도 센서 분석을 통한 가드레일 상황인식시스템의 개발

          조성윤(Sung-Youn Cho), 장석우(Seok-Woo Jang) 한국정보기술학회 2012 한국정보기술학회논문지 Vol.10 No.6

          첨단 정보통신 인프라와 유비쿼터스 정보 서비스가 도시공간에 융합된 u-City의 도시기반 시설물은 크게 지상시설물과 지하시설물로 분류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u-City의 지상시설물 중의 하나인 가드레일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가속도 센서 분석에 기반한 상황인식시스템을 제안한다. 제안된 시스템에서는 가드레일에 설치한 가속도 센서에 일정한 물리적인 임계치 이상의 충격이 감지되었을 경우 가속도 센서의 알람이 발생하고, 해당 알람이 상황인식 엔진으로 전송된다. 그리고 상황인식 엔진으로 알람이 수신되면 수신된 알람 내에 포함된 가드레일 충격에 대한 스칼라 크기, x, y, z 방향으로의 가속도 값, 센서설치 방향인 중력방향, 해당 알람이 발생한 임계값 등을 복합적으로 분석하여 가드레일에 대한 상황발생 여부를 판단한다. 실험에서는 제안된 방법이 여러 가지 환경에서 가드레일에 가해진 충격에 따라 상황을 정확성 있게 인식함을 확인하였다. The urban facilities of u-City can be mainly classified into ground and underground facilities. In this paper, we propose a context awareness system for effectively managing guardrails, based on the analysis of acceleration sensors. In the suggested guardrail context awareness system, alarms are made when the acceleration sensor of the guardrail detects shock beyond a threshold value and the detected alarm are sent to the context awareness engine. The context awareness system then analyzes the scalar magnitude of the impacted shock, its acceleration values to the x, y, and z directions, the gravity direction of the sensor, and threshold values, and determines if there are some contexts on the guardrail or not. Experimental results show that the suggested guardrail context awareness algorithm accurately recognizes guardrail contexts occurred in various environments.

        • KCI등재후보

          관광개발과 지역주민운동 : 제주 종합사격장 건설반대운동의 사례분석

          조성윤(Sung Youn Cho), 문형만(Hyeong Man Moon) 제주학회 1998 濟州島硏究 Vol.1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특집논문 : 바다로 열린 세계, 제주의 해양문화 ; 제주도 해양문화 전통의 단절과 계승

          조성윤 ( Sung Youn Cho )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소 2013 탐라문화 Vol.0 No.42

          이 글에서는 해민을 바다를 무대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단순하게 규정한다. 물론 바다를 좋아하기 때문에 즐겨 바다에서 활동하는 경우를 가리킬 수도 있지만, 여기서는 해안이나 섬에 살면서 바다에서 물고기를 잡거나 해초를 거두면서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들, 바다에서 먹을 것을 구하면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다 해민이라고 부르기로 한다. 이 글은 제주도 주민들이 바다를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이며, 바다를 이용해서 어떻게 자신들의 삶을 꾸려왔는지를 검토한다. 먼저 제주도민들이 과연 해민으로 살았느냐를 물어 볼 것이다. 대답은 한 때 해민으로 살아온 적은 있지만, 한반도의 정권에 지배당하고, 보다 큰 국가의 일부가 된 다음부터 해민으로서의 전통은 사라졌고, 바다를 무대로 사는 사람이 아니라, 육지 중심으로, 섬주민도 땅을 중심으로 농업에 종사하면서 살아왔다고 말할 수 있다. 그것도 국가 정책에 의해서 강압적으로. 그런 점에서 나는 탐라국 시절부터 제주도민들이 독자적으로 발달시키고 키워왔던 해양 문화가 조선시대 국가 정책에 의해 단절되고 축소 왜곡되어왔으며, 따라서 제주도민들은 해민으로서의 특성을 잃어버리고 섬 안에 갇혀 지내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근대로 들어오면서 바다를 무대로 생활하는 海民으로서의 특성이 살아나기는 했지만, 자본주의화가 진행되면 될수록 중앙집권적 국가운영 구조 속에서 제주도의 해양 정책은 표류하고 있으며, 제주도민들이 바다와 가까워질 기회가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고 본다. 물론 문화유산으로서의 해녀(潛嫂)문화, 이어도에 대한 영토적 관심 등으로 해양에 대한 제주도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이것은 단지 주관적 느낌에 불과하며, 어업에 대한 관심, 바다를 느끼고 사랑하고 바다를 생업의 터전으로 만드는 문화는 아직 무르익지 않았다고 본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제주도민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장기적인 해양문화정책의 방향을 적극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In this article, I simple define Hamin(海民) as the people living with the Sea. Of course we can us this concept to the people that enjoyed marine activities. But I want to use this concept as a narrow meaning that the people who living with fishing, gathering the ocean seaweed. First, I will try to examine how Jeju Island inhabitants understand the sea and living with ocean resources as Hamin. Jeju people had been identified themselves as Hamin? I want to explain that the Jeju people had lived on Hemin during the Tamla Kingdom period. But after accpted the rule by the central government of the Korean Peninsula one time, and the tradition as Hemin disappeared in a bigger national part after. During 15∼17century, Many Jeju people move their own nest from island to outside, And then most of the island inhabitants are engaged in agriculture not the maritime activities. And citizens of Jeju island had forgetten a characteristic as Hemin. This kind of tendency had been strengthen by ``the command of the prohibition about the going out island`` by the central government. While modern times begin, Jeju people had released from the prohibition and they begin to revitalize the marine activities. But at the same time Japanese fishermen have taken the initiative about the marine activities when the Empire of Japan which ruled. Recently the concern about the woman diver(潛嫂) culture as the cultural heritage, and the interest of the territory such as Ieodo become increased. But marine culture of the Jeju people was not yet ripe. I think that we had to grope our way for the direction of long-term marine culture policy of the Jeju people positively.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